삼성전자가 내놓은 프리미엄 MP3 플레이어 YP-P3 리뷰의 두번째 시간으로 이번에는 P3를 실제로 써보면서 기능과 성능, 장단점을 파악해 보는 시간이다.

펌웨어 업그레이드 중인 P3의 모습


참고로 리뷰는 P3의 펌웨어 1.18 최신판을 기준으로 했음을 알려드린다. P3의 펌웨어는 초기 1.10으로 제품을 받아 두번의 업그레이드를 거쳤다.

삼성의 프리미엄 MP3 옙 P3 리뷰 - 1부. 겉


■ 터치스크린 인터페이스

P3에 채용된 사용자 인터페이스는 삼성전자의 햅틱 시리즈 휴대폰에서 유명해진 햅틱 UI다.
햅틱(haptic)이 뜻하는 바에 대해서는 여러가지 이야기가 있을 수 있겠지만 이 경우에는 진동을 활용하여 주로 눈이나 귀에만 의존하던 반응을 촉각까지 확장했다는데 의미가 있다. 특히 터치스크린의 경우 다른 제품은 눌렀을 때 반응이 없어 제대로 눌렸는지 확인하기가 힘든데 햅틱은 미세한 진동으로 그 반응을 확인할 수 있다.


여기에 정전압식 터치스크린이 더해져 P3는 손가락만으로도 충분히 편하게 조작 가능하게 만들어졌다. 처음 리뷰용 제품을 받았을때는 반응 속도나 감도 면에서 상당히 불만족스러운 편이었지만 펌웨어 업그레이드 이후 매우 편해졌다. 완전히 다른 제품이 아닐까하는 정도로 반응이 빨라 부담없이 사용 가능했다.

싱글 터치, 더블 터치, 스트로크, 드래그, 원 그리기 등의 동작을 인식할 수 있는데 멀티터치가 안 되는 점은 아쉽긴 하지만 익숙해지면 매우 편리하게 이용 가능하다. 강화유리로 되어 있는지라 부담없이 누를 수 있다는 점도 장점.


■ 화면 인터페이스



P3의 UI는 최대한 풀스크린을 활용하면서 화면의 아이콘이나 배경에 대한 터치, 드래그 등을 통해 작동되며 필요에 따라 위와 아래의 특별 메뉴가 한줄씩 나왔다가 사라지는 형태로 가장 사용하기 쉬운 무난한 방법이다.

화면을 터치하면 나오는 퀵 트레이 메뉴. 잘 이용하면 무척 편하다.


다른 제품들에 비해 특별히 획기적인 방법이기 보다는 익숙함 속에서 자연스럽게 쓸 수 있다는 점을 높이 쳐줄 수 있을 것 같다.

잘 안 보이지만 액정 아래 까만 부분이 미니 플레이어 터치 영역. 터치하면 반응한다.


그리고 여기에 덧붙여 액정 밑으로 자리잡고 있는 미니 플레이어 터치 영역은 음악 감상에 있어 매우 편리하다. 음악 감상에 있어서 언제 어디서간 일종의 핫키 역할을 함으로써 화면 전환을 할 필요가 없다.

꽃을 누르면 꽃잎이 날리는 위젯. 재미는 있는데...


하지만 아직 단순 악세사리나 단축 아이콘 역할에 그치는 경우가 많은 위젯은 앞으로 그 역할과 기능에 대해서 다시 한번 생각해 볼 필요가 있을 듯 하다. 재미있고 즐겁긴 하지만 금방 식상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활용 면에서의 연구가 더 필요할 듯 하다.


■ 음악


P3의 음질은 꽤 괜찮다. 늑돌이는 그다지 소리를 가리는 편은 아닌지라 전문적으로 음질을 논할 입장은 아니지만 P3로 음악을 듣는 일은 상당히 즐거운 일이었다. 음장 효과에 잘 기대지 않는 편이라 DNSe라는 유명한 삼성의 3D 입체음향 효과를 빼고라도 시끄러운 거리에서 음악을 듣는데 도움이 되는 스트리트 모드 기능이나 햅틱 UI에서 가져온 진동 효과를 적용한 바이브 우퍼 기능은 사용자에게 세심한 배려를 했다는 생각이 든다.
물론 요즘 와서는 당연한 이야기지만 MP3 뿐만 아니라 WMA, OGG, FLAC, AAC 등 다양한 포맷을 지원한다.

작지만 강한 P3의 내장 스피커. 오른쪽 작은 구멍 송송 뚫린 게 스피커다.


P3의 음악 감상에 있어서 또 하나의 큰 특징은 바로 스피커를 내장했다는 점이다. 출력이 대단히 큰 것은 아니지만 일하는 중에 책상에 올려놓고 듣기에는 문제가 없는 수준인지라 역시 이 부분도 마음에 든다.

FM라디오는 이어폰이 없으면 수신 감도가 엉망이 되는 부분은 아쉽지만 있어서 훨씬 편리하니 넘어간다.


■ 동영상


P3에 채용된 화면은 요즘 유행하는 OLED는 아니다. 하지만 1600만 색상을 동시 표현할 수 있고 3인치에 480x272 해상도에 16대 9의 화면비를 보여주는 P3의 액정은 꽤 만족스러웠다.

시야각에서도 만족스러운 편이다.


근래에 본 다른 OLED 채용 제품들과 비교해도 뒤지지 않는 화질로 늑돌이의 경우 P3를 통해 음악보다는 동영상을 많이 볼 정도다.

동영상 플레이시 기본적인 인코딩 과정이 필요하다는 점은 여전히 아쉬운 부분이나 PSP나 iPod 용으로 인코딩한 동영상을 볼 수 있다는 점은 강점이다.

다행히도 같이 제공되는 PC용 이모디오 프로그램에 인코딩 기능이 들어가 있지만 문제점이 몇가지 있다.
우선 동영상 파일이 P3에서 재생 가능한데도 불구하고 무조건적으로 재인코딩을 하는 부분과 svi라는 이상한 확장자를 만들어 내는 것, 간혹 가다 소리와 화면의 싱크가 안 이뤄지는 경우 때문이다. 그래서 P3를 위한 동영상 인코딩 작업에는 더 기능이 많고 편리한 다음 팟인코더를 추천한다.


늑돌이는 위의 설정으로 인코딩한다. P3 메모리의 남은 용량에 따라 [비디오품질] 부분을 조절하면 파일 크기를 줄일 수 있으니 참고하기 바란다.


■ 데이터캐스트


P3의 재미있는 기능 가운데 데이터캐스트라는 것이 있다.
이는 RSS 규격을 기반으로 인터넷 상의 다양한 데이터를 P3에서도 즐길 수 있게 해주는 기능으로 텍스트 뿐만 아니라 동영상과 오디오도 가능하다. 데이터캐스트를 잘 활용하면 온라인 상의 다양한 정보를 이모디오를 통해 P3에 전송함으로써 이동하면서 편하게 볼 수 있는 셈이다.
아쉬운 점이라면 P3를 지원하는 이모디오 서비스 측에서 좀 더 많은 RSS 목록을 확보하여 이용자들에게 다양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는 부분과 동영상의 경우 위에서 말했다시피 무조건적인 재인코딩을 진행하는 부분은 마음에 들지 않는다.

추가로 음성 데이터 파일을 받아 설치하면 TTS(Text-To-Speech) 기능을 활용하여 자연스럽게 읽는 음성 데이터로 들을 수 있다는 점 또한 좋았다. 음성 데이터 파일의 용량이 크긴 하지만(한국어 여성 목소리는 539MB에 달한다) 전문용어도 멋지게 발음해 줄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말 뿐만 아니라 다른 나라 말도 가능하니 외국어 공부에도 도움이 될 것이다.

참고로 늑돌이네 라지온의 RSS 주소는 http://feedproxy.google.com/lazion 다. 뭐 꼭 구독하시라는 건 아니고... -_-;;;;


■ 부가 기능들


텍스트 뷰어, 보이스 레코더, 사전 등은 기본적인 수준에서 사용자에게 필요한 기능을 제공하며 MP3 플레이어로서는 충분히 활용할 수 있는 수준이었다. 블루투스를 활용하여 파일 전송, 휴대폰 통화 등 다양한 기능이 제공되는 것 또한 재미있었다.


다만 P3의 어플리케이션의 문제는 P3가 아닌 PC 쪽을 지적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P3는 어디까지나 PC가 있어야 제대로 사용할 수 있는 기기니 만큼 PC 쪽에서의 제대로 된 지원도 필수적인데 아직은 많은 면에서 부족하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파일을 통째로 복사해야만 하는 아웃룩 일정을 편리하게 데스크탑 PC와 싱크할 수 있게 해줘야 할 것이며 메모 데이터를 데스크탑 PC에서 편리하게 싱크하여 활용하는 방법 또한 제공해줘야 할 것이다. 역시 이모디오 등 P3를 보조할 수 있는 PC용 어플리케이션이 잘 갖춰져야 하는 상황인 셈이다.


■ 배터리 지속시간

P3는 휴대기기니 만큼 배터리 시간 또한 중요하다. 제원에 따르면 음악의 경우 약 30시간, 동영상의 경우 약 5시간으로 나와 있는데, 실제로 그런지 시험해 봤다.

동영상을 계속 재생하면서 밝기와 소리 크기를 최대로 한 상태로 내장 스피커로 감상해 본 결과, 4시간 10분의 재생 시간을 보여주었다.

제원표와는 다르지 않냐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제원에 나온 5시간의 기준은 밝기 5, 음량 15 기준이었다.
실제 동영상 감상시에는 밝기나 소리 크기를 최대로 할 이유는 별로 없으므로 P3의 배터리 지속시간은 충분히 납득이 가는 수준이라고 봐도 좋을 듯 하다.







지금까지 삼성전자 옙 시리즈의 최신 플래그쉽 모델인 YP-P3에 대해서 알아봤다.
전반적으로 P3 자체에 대한 제품의 완성도는 만족스러웠다고 생각한다. 소비자들이 원하는 기능들이 대부분 집약되어 있다고나 할 수 있다. 하지만 그런 만큼 경쟁 제품과의 차별성이 많이 보이지 않는다는 점을 문제점으로 지적한다면 욕심일까.
그리고 P3를 더 잘 활용할 수 있게 해주는 PC용 프로그램인 이모디오 곳곳에 비어있는 부분이 보였다. P3가 가진 기능에 충분하게 대응하지 못한다고 봐야 할 듯 하다.
그 밖에 알아낸 장단점을 정리해 봤다.


장점
- 금속제 재질의 완성도 높은 깔끔한 디자인
- 손가락만으로 조작 가능한 강화유리의 터치스크린
- 반응이 확실한 햅틱 UI(바이브 우퍼도!)
- 좋은 품질의 액정 화면
- MP3 플레이어 및 미니 PMP로서 충실한 기능과 구성
- 활용도가 다양한 데이터캐스트
- 다양한 부가기능


단점
- 외장 메모리 확장 불가
- 위젯의 활용도가 낮다
- DMB 버전은 언제 나올까?
- 이모디오의 업그레이드 필요
- 경쟁 제품과 확실히 구별될 수 있는 카리스마 필요


삼성의 프리미엄 MP3 옙 P3 리뷰 - 1부. 겉

관련 글
2008/12/27 - T*옴니아로 PMP 따라잡기
2008/12/29 - 차세대 필기도구, 민트패드 리뷰
2008/10/14 - 돌고 도는 아이리버 스핀 (SPINN) 리뷰
2008/07/30 - 라디오는 기본, 매력적인 블루투스 헤드셋 모토로라 S605 리뷰
2008/04/17 - 2세대 미니 PMP 엠피오 V10 리뷰





유튜브 LAZION tv 채널 구독해 주세요.


  1. 바언
    2009.01.16 23:30

    OLED를 액정이라고는 안할텐데요;
    OLED 디스플레이라고 하시던지 해야할텐데..

    • Garyu
      2009.01.18 00:02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뭐 액정이나 디스플레이나 비슷한거 아닐까요

    • OLED
      2010.03.02 11:09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OLED와 LCD는 완전히 다르죠.
      구조부터 특성, 가격까지 완전히 다릅니다.
      그냥 비슷하다고 얼버무리면 LCD나 CRT나 프로젝션이나 디스플레이 되니까 마찬가지라고 하는 거나 똑같죠...
      말도 안되는 얼버무리기....
      OLED면 OLED, LCD면 LCD라고 정확하게 표현하는게 맞습니다.

  2. 자이로드롭
    2009.01.17 03:02

    결국 속은 안보여주시네요?

  3. Favicon of http://pinluid.pe.kr BlogIcon andu
    2009.01.17 13:00

    음...괜찮군요?...

  4. Garyu
    2009.01.17 23:57

    p3보다 토끼에 관심이 가네용 ㅎㅎㅎ;;;

  5. Favicon of http://kurumi.tistory.com BlogIcon KURURMI
    2009.01.20 18:50

    관심이 많아 삼성측에 여러가지 문의를 해봤는데, OGG, M4A 파일의 경우 ID3TAG 정보는 재생 가능하나 앨범아트나 가사는 지원되지 않으며 FLAC 파일의 경우는 ID3TAG 정보도 지원이 되지 않는다고 하네요. P3의 태그 정렬 방식을 생각한다면 큰 단점이라 생각됩니다. 아, WAV도 재생이 불가하군요.

  6. 그냥 ㅇㅅㅇ..
    2010.03.01 08:03

    메뉴화면이염.. 전부영어인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