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재 수많은 디지털 휴대기기가 선보이고 사라지고 있지만 PDA 사업만큼 극적인 변화를 보인 분야는 드물다. 한때 최고의 디지털 시대를 이끌어 갈 개인정보단말기로서 추앙을 받던 PDA 제품군은 원조업체라고 할 수 있는 팜과 HP마저도 더 이상의 사업을 계속할까를 고민해야 할 정도로 천덕꾸러기 신세가 되었다.

대부분의 PDA 업체들이 선택한 활로는 바로 스마트폰 시장. PDA 시장을 가장 많이 빼앗아 간 휴대폰 시장에 PDA의 능력을 가지고 접근하는 전략이었다. 이동통신사와 휴대폰 제조사에서 제공하는 기능만 쓸 수 있는 기존 휴대폰과는 달리 사용자의 필요에 따라 다양한 프로그램을 설치하여 활용할 수 있는 스마트폰은 그 성능 향상과 더불어 해가 갈수록 시장에서의 위치를 더욱 확고히 하고 있다.

이런 시대의 흐름에 따라 이른 바 정통파 PDA의 설 곳은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 물론 소비자 입장에서야 스마트폰이 PDA와 휴대폰을 따로 가지고 다닐 필요도 없고 이동통신사의 보조금과 맞물리면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다는 등의 장점이 있긴 하지만 반대로 이동통신사이 걸어놓은 기능 제약이나 의무 사용기간에 매어 있어야 한다는 단점도 있다. 또한 이동통신사를 바꿔야 하는 경우 스마트폰도 교체해야 하는 불편함도 존재한다.

결국 아직도 순수한 PDA를 원하는 이들은 분명히 존재하는 셈이다. 그리고 아이팩 시리즈로 이름높은 한국 HP에서 이번에 내놓은 HP 아이팩 112 클래식 핸드헬드는 바로 그런 고객들을 위해 역사깊은 PDA 명가가 내놓은 답변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HP가 컴팩을 인수하면서 아이팩의 디자인 또한 많이 바뀌었다. 보다 가볍고 반짝이는 쪽이 컴팩 시절의 아이팩이었다면, HP가 인수한 후에는 보다 중후한 디자인을 가지게 되었다. 이번 아이팩 112 또한 비슷한 느낌의 디자인으로 색감도 우중충한 편이지만 제품을 실제로 잡아보면 그런 느낌은 사라진다. 115.8g에 불과한 무게와 13.6mm의 두께는 여성에게도 큰 부담을 주지 않으며 보다 크고 무거운 스마트폰에 대한 확실한 차별성을 제공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단에는 윈도우 모바일 기반 PDA의 교본이라고 할 정도로 배치되어 있는 5개의 기능 키와 네비게이션 키가 자리잡고 있으며 상단에는 두 개의 상태 LED와 액정 밝기를 자동으로 조절하기 위한 광 센서가 자리잡고 있다.

뒷면과 옆면을 뒤덮는 고무 느낌의 재질은 손에서 미끄러져 떨어뜨리는 것을 충분히 방지할 수 있는 수준이다. 배터리 커버 바로 위로 스피커가 자리잡고 있고 리튬 이온 배터리는 수납형으로 되어 있으며 용량은 1,200mAh로 평균적인 수준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왼쪽에는 SD 메모리 카드 슬롯이 있다. 이 슬롯은 SDHC와 SDIO를 지원하는데, 전자는 기존 SD 방식이 갖는 메모리 크기 한계를 넘어설 수 있게 해주고 후자는 GPS 수신기 등 보다 다양한 확장 기기를 연결하는데 도움이 된다. 설명서 상에는 4GB까지 지원한다고 되어있지만 사용자 중에는 8GB도 인식시키는데 성공한 경우가 보고되고 있다.

오른쪽에는 녹음 버튼, 소프트 리셋 버튼, 전원 버튼이 차례대로 줄지어 있다. 녹음 버튼을 누르면 자동으로 메모 프로그램이 작동, 간단한 보이스 레코더로도 활용이 가능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윗면에는 3.5mm의 스테레오 이어폰 단자와 스타일러스 펜 수납구가, 아래면에는 마이크와 데이터 싱크 및 충전 겸용 USB 미니 단자가 자리잡고 있다. 마이크의 감도는 뛰어난 수준은 아니지만 간단하게 쓸 정도는 된다. 스타일러스 펜은 평균적인 수준으로 2단이 아닌 1단으로 되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제부터인가 단가 문제 때문에 기본으로 제공되는 PDA나 휴대폰의 부속에서 크래들이 사라진 건 아쉬운 일이다. 아이팩 112 자체가 보급형 모델이라 그런지 액세서리는 기본적인 것들로만 갖춰져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호용 가죽 케이스는 기본으로 제공되는 제품이라는 측면에서는 무난하지만 자주 쓰는 경우라면 폴더형 등 더 편리한 종류로 교체해야 할 것이다.
본체의 충전을 담당하는 어댑터는 플러그만 바꾸면 어느 나라에서도 충전이 가능하게끔 프리볼트 방식으로 되어 있으며 USB 케이블을 활용하고 있다. 어댑터 뿐만 아니라 제공되는 USB 케이블을 통해 PC와 아이팩 112을 연결함으로써 데이터 싱크는 물론이고 충전도 가능하다.



아이팩 112의 사양에서 가장 큰 특징을 꼽으라 하면 OS로 윈도우 모바일 6.0의 채택한 점, 고속의 프로세서인 마블사의 PXA310 624MHz를 채용한 것, 그리고 무선랜과 블루투스의 기본 내장이 될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윈도우 모바일 6.0이 그 전작인 5.0에 비해 좋아진 점을 꼽으라면 사실 그리 많지는 않다. 이메일에서의 HTML 지원이나 라이브 메신저에서의 파일 전송 기능 추가, 비스타 지원 등이 있지만 실질적으로 사용자에게 가장 크게 느껴질 수 있는 부분은 오피스 모바일의 대대적인 업그레이드인데, 정작 아이팩 112에는 포함되지 않아 무척 아쉽게 느껴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실속이 부족한 OS에 비해 CPU로 마블사의 PXA310 624MHz를 채용한 아이팩 112의 성능 부분은 매우 만족스럽다.

예전, PDA 산업 전성기에 사용자들이 팜과 포켓PC 진영으로 나뉘어 싸웠던 시절을 기억하는가? 그때 팜 진영이 포켓PC 진영에 대해 늘 우위로 내세우는 것이 빠른 응답속도였다. 누르면 즉각적인 반응이 돌아오던 팜 기기들에 비해 OS가 무거운 포켓PC 기기는 더 높은 사양을 갖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늘 모래시계를 보여주면서 느릿느릿하게 행동했던 것이다.

그때의 팜 지지자들에게 아이팩 112를 보여준다면 모두 탄성을 지를 정도로 반응이 무척 빠르다. 특별히 고사양이 필요한 프로그램을 돌리지 않는 한 일반적인 조작에는 대기 시간 자체가 거의 느껴지지 않았으며 TCPMP 등의 동영상 플레이어를 활용하여 별다른 인코딩 없이 PC에서 보던 동영상을 플레이해도 별다른 무리가 없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팩 112의 마지막 무기는 바로 무선통신 부분이다. 이제는 기본이 되다시피 한 무선랜과 블루투스를 모두 내장했는데, 무선랜은 802.11b와 802.11g 둘 다, 블루투스 또한 2.0+EDR 규격에 다양한 프로파일을 지원하여 모자람을 느낄 수 없게 해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러한 아이팩 112의 충실한 무선통신 기능은 또 한가지 장점을 동반한다. 스카이프 등 다양한 VOIP 서비스 클라이언트 프로그램을 설치하면 바로 아이팩 112만으로 전화 서비스가 가능해 지기 때문이다. 내장된 마이크와 스피커를 활용하는 것은 물론이거니와 블루투스 헤드셋 등과 연결해서도 이용 가능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팩 112를 실제로 휴대하면서 사용해 보면 어떨까?

먼저 바지 주머니에 넣기에는 무리지만 남성용 와이셔츠 주머니에는 무리없이 들어간다. 3.5인치의 240×320이라는, 어쩌면 너무나도 평범한 사양의 액정이지만 밝고 깨끗하여 실내나 실외 어디서도 화면 내용을 확인하는데 무리가 없다. 조작부는 단촐하지만 PDA로서 필요한 버튼은 갖추고 있다.
배터리 또한 나쁘지 않다. 가장 부하가 많이 걸린다고 할 수 있는 동영상 플레이 기준으로 SPB Benchmark에서 테스트하면 5시간 35분의 연속 사용시간이 나오므로 일반적인 쓰임새를 기준으로 하면 충분한 배터리 지속 시간이라 생각할 수 있다.

무선랜 핫스팟이 있는 곳에서는 메신저나 텍스트 기반의 웹서핑을 즐길 수 있고 VOIP로 전화 통화도 이용할 수 있다. 블루투스 주변기기 또한 한몫한다. 또한 간단한 조작으로 무선랜과 블루투스를 켜고 끌 수 있어 배터리 사용시간을 연장할 수 있다(무선통신 부분은 배터리를 많이 소모한다).


그러나 세상에는 장점만 있는 것은 존재할 수 없는 법이다.

240×320라는 낮은 해상도 지원으로 인해 한 화면에 표시되는 정보가 적다는 점, 또 이로 인해 사실상 웹페이지를 보기 불가능하다는 점은 큰 단점이다. 그리고 보급형 제품이라는 것을 과시(?)하듯이 하드웨어가 가진 다양한 기능을 충분히 살려줄 수 있는 부가적인 프로그램이 거의 없다는 것도 문제다.
물론 더 상위기종으로 갈 수도 있겠지만, 아이팩 112 자체가 이미 그리 만만치 않은 가격이다. HP에서 내놓은 가격은 40만원이지만 실제로 시중에서는 30만원대 중반에 구입할 수 있는데, 다양한 디지털 휴대기기가 난무(?)하는 한국의 실정에서는 그다지 매력적이라고는 할 수 없는 가격 책정이다.



지금까지 한국HP가 내놓은 HP 아이팩 112 클래식 핸드헬드에 대해 살펴보았다. 이름 자체에 ‘클래식’이 붙을 정도로 아이팩 112은 전통적인 PDA를 충실하게 현재의 기술로 되살려놓은 제품으로, 기존에 써본 경험자들이 다시 한번 PDA를 써보고 싶다면 무척 좋은 선택이 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정통 PDA를 충실히 살렸다는 이야기는 기술은 최신이지만 제품 디자인이나 사용자 인터페이스 등은 옛것에서 아직 벗어나지 못했다는 말과도 서로 통한다. 그렇기 때문에 아이팩 112가 시장에 쏟아져 나오고 있는 뛰어난 인터페이스와 함께 다양한 형태로 쏟아져 나오는 스마트폰, 나날이 작아져만 가는 UMPC 등 다양한 휴대기기들과 경쟁할 수 있냐고 했을 때 자신있게 그렇다고 대답할 수는 없다. 그만큼 아이팩 112는 기존 PDA 매니아들에게도, 그리고 PDA를 넘어서는 새로운 휴대기기를 원하는 이들에게도 생각할 거리를 던져주는 제품인 셈이다.

제품사양
- 프로세서 : Marvell(R) PXA310 624MHz
- 운영체제 : 윈도우 모바일 6.0 클래식
- ROM : 256MB Flash
- RAM : 64MB SDRAM
- 화면 : 89mm(3.5인치) 240×320 QVGA TFT 터치스크린 65,536색 지원
- 확장 : 오디오 단자(3.5mm 스테레오), SD 메모리 슬롯(SDIO/SDHC 지원)
- 무선통신 : 블루투스 2.0+EDR, 무선랜 802.11b/g 지원
- 배터리 : 1,200mAh 리튬 이온
- 전원 : 어댑터 입력 100~200Vac, 200mA, 50~60Hz 및 출력 +5Vdc, 1A / USB 충전기 5Vdc, 1A
- 크기 : 116.7×68.9×13.6(mm)
- 무게 : 115.8g (배터리 포함)

( 이 글은 ZDNet Korea 에 실렸던 원고입니다 )



관련 글
2006/05/18 - 시그마리온3(Sigmarion3) 사용기
2006/05/18 - PocketPC와 HandheldPC
2006/05/18 - PDA용 인터넷익스플로러의 한계
2006/08/04 - 그들이 진정 바라는 휴대기기
2006/09/09 - iPAQ rx4000 - 아이팩의 새로운 변화
2006/10/16 - PMP나 PDA에서 인터넷 서핑을 하려면
2007/04/09 - PDA가 사멸하는 까닭
2007/09/05 - 팜 폴레오 모바일 컴패니언 개발 취소
2007/11/06 - 삼성의 슬림 스마트폰 MITS 4650 리뷰
2008/01/07 - 레인콤, 아이리버 윙 HandheldPC 공개




유튜브 LAZION tv 채널 구독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