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가 발표한 기술 가운데 Exmor R이라는 것이 있다. 이는 기존 CMOS 센서에 비해 감도를 두배 높여주는 기술로 촬영시 Exmor R 기술을 도입한 제품은 비슷한 크기의 다른 디지털 카메라보다 감도가 훨씬 뛰어난 결과를 보여주는 것이다. 실제로 Exmor R의 뛰어남은 이미 라지온에서 다룬 바 있다.

2009/11/13 - 어둠을 두려워 말라 - 소니 HDR-CX500 캠코더

오늘 소개해 드릴 디지털 카메라가 바로 이 센서 기술을 활용한 제품으로 모델은 WX1. 나온 지는 좀 지났지만 여전히 소니의 대표적인 컴팩트 카메라 제품이다.


제품의 겉모습이다. 직육면체의 깔끔한 디자인에 까망 말고 금/은색도 준비되어 있다. 컴팩트 카메라임에도 소니 G 렌즈를 이용하며 1020만 화소에 5배 광학 줌, F2.4~5.9로 렌즈 성능은 괜찮은 수준이다.


윗쪽으로도 별다른 굴곡이 없으며 왼쪽부터 차례로 전원 버튼, 셔터 버튼, 연사를 담당하는 버스트샷 버튼이 있다. 특히 버스트샷 버튼을 눌러 한번에 연사 모드로 넘어갈 수 있다.


뒷면의 액정은 6.7cm(2.7인치)에 23만 화소로 카메라의 크기를 생각하면 괜찮은 수준이다. 오른쪽에 조작용 도구들이 있다. 접사 모드를 위한 부분이 없는게 좀 이상할지 모르겠지만 이 제품에서 접사는 자동으로 잡는다.

하단에는 삼각대용 나사 구멍이 있으며 연결 케이블을 위한 전용 단자가 있다.


하단의 뚜껑을 열면 배터리와 메모리스틱듀오가 들어간다. 배터리는 350장을 연속으로 찍을 수 있는 수준이라고 하는데, 쓰면서 그리 모자랄 정도는 아니지만 멀리 여행가는 경우에는 보조 배터리를 하나 정도 준비하는게 나을 듯 하다.


광학 줌을 최대한 늘렸을 때 경통은 이 정도까지 늘어난다.

자, 겉모습은 이 정도면 됐고, 실제 사진을 살펴보자.

소니 측에서 이 제품의 장점으로 가장 크게 내세우는 부분은 바로 Exmor R 방식의 CMOS 센서를 활용한 어두운 곳에서의 높은 감도다. 그럼 실제로 찍은 결과를 보도록 하는데, 아래 사진은 플래시를 안 터뜨린 상태로 찍은 것으로 크기 조절 말고는 손댄 곳이 없으며 누르면 커진다.





실제로 찍어보면 확실히 다른 컴팩트 카메라에 비해서 상당히 높은 감도를 보여준다. 그냥 막 찍어도 다 잘 나오는 것은 아니지만 어느 정도 자세를 잡고 찍으면 괜찮은 화질의 사진이 나온다. 특히 어두운 실내에서 광학 줌을 최대한 땡겨서 찍어도 흔들리지만 않으면 꽤 잘 나오는 편이다.

28mm 광각이라는 점 또한 장점이다.
그래도 폰카메라로서는 잘 나오는 편인 T옴니아2로 찍으면 이런 장면이 나오는 장소를

WX1로 찍으면 이렇다. 벽의 그림이나 문 위치, 창문을 비교해 보면 얼마나 넓게 잡아주는지 알 수 있을 것이다.



이런 사진들에서도 광각의 위력은 잘 느껴진다. 다만 최대한으로 광각을 활용할 경우 사진 주변부의 화질이 좀 뭉개지는 현상이 보인다.

또 한가지 재미있는 기능으로 파노라마가 있다. 카메라를 들고 주변을 한바퀴 돌면 쉽게 찍을 수 있는데 아래를 보자.


잔치나 술자리에서 주변 사람들의 얼굴을 찍는데 매우 편리할 듯 하다.

그럼 WX1의 동영상도 살펴볼 차례다. WX1은 720p 수준의 HD 동영상 촬영이 가능하며, 촬영 중 줌 작동도 가능하다. 물론 줌 작동시에는 모터 소리가 들어간다.



동영상 촬영시에도 흔들림 방지가 작동한다는 것 또한 좋은 점이다. 이 밖에도 브래킷 연사나 최대 10장까지 고속연사가 가능한 부분 또한 칭찬할 만한 부분이다.


그럼 이제 슬슬 이 제품의 문제점을 짚어보자.
가장 먼저 느끼는 것은 촬영 후 딜레이다. 한번 촬영하고 바로 다음 사진을 찍고 싶지만 좀 기다려야 한다. 아마도 내부의 이미지 프로세서의 처리를 기다리느라 그런 것 같은데 급하게 찍고자 할 때는 무척 아쉬운 부분이다.

그리고 또 하나의 약점은 실외 찰영시의 화질이다.



꽤 맑은 날에 촬영했음에도 불구하고 약간 탁한 느낌이 든다. 흔히들 말하는 쨍한 화질이 안 나오는 셈이다. CMOS 센서를 활용하는 캠코더로 사진을 찍으면 이런 화질이 나오곤 하는데 WX1도 CMOS 센서라 그런지 모르겠다.


마지막은 광학 줌의 버튼 문제. 디자인 때문인지 광학 줌 조작 스위치가 뒷면에 있어서 꽤 불편하다. 좀 튀어나와 보이더라도 윗면에 있다면 훨씬 조작하기 편했을 것이다.


자, 그럼 슬슬 정리해 보자.

장점
- 어두운 곳에서의 높은 감도(컴팩트 카메라로서)
- 뛰어난 동영상 촬영 능력
- 작은 크기와 세련된 디자인
- 파노라마, 연사를 비롯한 다양한 촬영 편의기능

아쉬운점
- 실외에서의 빛바랜 색감
- 촬영 후 딜레이
- 불편한 광학 줌 버튼 위치



여러분은 어떻게 느끼셨는지 모르겠는데 현재 소니코리아에서는 블로거들과 함께 하는 특별판매가 진행 중이다. 사은품도 풍부한 편이므로 관심있는 분은 한번 살펴보시면 어떨까 한다.







유튜브 LAZION tv 채널 구독해 주세요.


  1. Favicon of http://inkcoffee.tistory.com BlogIcon 잉커
    2010.02.28 10:47

    사진보다는 동영상을 보니 확~ 와닿는 리뷰네요 :)
    좋은글 읽고 갑니다~

  2. 곰노
    2010.02.28 15:26

    후속모델 tx7이 나온걸로 압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