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우8 출시와 함께 각 PC 제조사들은 바빠졌습니다. 터치스크린 중심으로 UX가 개편된 윈도우8에 맞춰서 제품을 새로 내놓거나 있는 제품을 고쳐놔야 했으니 말이죠. 아예 윈도우8에 잘 맞게 제품을 처음부터 새로 만드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 경우에는 기존의 노트북 PC와는 다른, 태블릿 UX에도 잘 맞는 환경을 제공해야 한다는 어려움이 있죠. 이는 전통적인 데스크탑 PC와 노트북 PC만 만들어 온 제조사들에게는 상당히 어려운 도전이 될 수도 있습니다.

도시바는 오래 전부터 태블릿 PC와 인연이 있었습니다.


한편으로는 대중적으로 성공하지 못한 태블릿 PC라 하더라도 꾸준하게 제품을 만들어온 회사들 또한 있습니다. 그 가운데 빠지지 않는 것이 바로 일본의 도시바죠. 도시바의 태블릿 PC와 미니노트북들은 비록 시장에서 큰 성공을 거두지는 못했지만 소수의 매니아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었습니다. 그런 도시바가 윈도우 가운데 최초로 터치스크린을 제대로 지원하는 윈도우8을 맞이하여 새로운, 그러나 그들에게는 익숙한 신제품을 내놓았습니다.

도시바 코리아의 김규진 이사


이 제품의 이름은 U920t입니다. 새틀라이트 라인업이죠. 겉을 보면 아시겠지만 울트라북인 Z가 아닌 U 시리즈입니다.  

2012/08/14 - 제대로 영화보는 울트라북? 도시바 새틀라이트 U840W

지난 8월에 발표된 U840W와도 제법 비슷한 디자인이죠. 이 제품의 가장 큰 특징은 역시 변형 구조에 있습니다.


평소에는 이렇게 일반적인 노트북 PC처럼 쓰다가 필요한 경우


이렇게 화면을 뒤로 젖힌 후


화면을 키보드 쪽으로 땡기면 이렇게 변합니다. 13.3인치짜리 좀 큰 태블릿 PC가 되는 것이죠.


이렇게 두가지 모양을 가진 이 새틀라이트 U920t에 대해 도시바는 울트라북 쪽에 방점을 더 두고 있습니다. 이는 키보드가 따로 없거나 장착해야 하는 슬레이트형 태블릿 PC를 겨냥한 말이겠죠. 거추장스럽게 이거저거 달지 않고 간단한 변형 만으로 울트라북과 태블릿 두 기능을 충분히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의 표출이랄까요?


그도 그럴 것이 우선 입력도구만 봐도 그렇습니다. 넉넉한 키 피치를 자랑하는 키보드와 큰 터치패드가 있어서 울트라북 그대로라고 봐도 좋을 정도입니다. 변형이 된다고 해도 울트라북 입장에서 손해보는 부분은 거의 보이지 않아요. 특히 넉넉한 오른쪽 시프트 키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감동하실 겁니다.


여기에 디스플레이 패널은 하나의 각도로 고정되는 것이 아닙니다. 소니 바이오 듀오 11 등 몇몇 슬라이드 방식의 제품은 화면 각도가 바로 고정되는 경우가 있는데 이 제품은,


이런 식으로 105도~180도까지 다양한 화면 각이 나오게끔 설계되어 있습니다.


잦은 변형을 해야 하는 만큼 힌지도 중요하게 여겨지는 요소죠. 도시 또한 상당히 오랜 테스트를 통해 이 기구의 안정성을 검증했다고 합니다.


실제로도 만져보면 꽤 안정적으로 느껴집니다. 딱딱할 정도는 아니고요.


당연한 이야기지만 IPS 패널이라 시야각도 넓습니다. 태블릿이라는 이름을 달고 나왔다면 필수죠. 보호를 위해 코닝 고릴라 글래스를 채용했습니다. 이것도 기본인가요?


12.5인치 크기에 16대9, 해상도는 아쉽게도 1366x768 입니다.


접었을 때의 두께는 겨우 19.9mm에 불과합니다. 무게는 1.45kg. 태블릿 PC로서 뿐만 아니라 울트라북으로도 충분히 기준을 만족하고 있죠.


배터리는 울트라북들이 그렇듯 교체형은 아닙니다. 용량은 38Wh 정도인데, 도시바 코리아 측에 따르면 대략 5시간 정도 가는다는군요. 별도의 확장 배터리는 없는 것 같습니다.


제가 이 U920t에서 마음에 드는 부분이 한가지 더 있습니다. 바로 재질이죠. 뒷면이나 제품의 주변부, 팜레스트 등이 모두 약간 고무 느낌이 나는 재질로 감싸져 있습니다. 태블릿 PC는 자주 들고 다니는데다가 서 있는 상태로 조작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손에서 미끄러지면 큰일이 나죠. 태블릿 PC의 고참인 만큼 도시바의 U920t는 그런 면에서도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윈도우8 기본 프로그램들 말고도 도시바 자체적으로 제공하는 프로그램들이 적지 않습니다.


성능은 이 정도입니다. 다른 부분이야 인텔 프로세서를 따라가는 것인지라 다 비슷할텐데 SSD가 7.9를 넘어 8.1인 점이 눈에 띄는군요.


제원을 정리하면 이렇습니다. 웬만큼 단자들이 준비되어 있긴 한데 유선랜 단자가 없군요.



한마디로 이 제품, 제법 마음에 드는 태블릿 PC입니다. 인텔 측에서는 울트라북 컨버터블이라고 불러달라고 주문하는 모양인데, 용어가 어떻게 되건 간에 12~13인치의 화면에서 윈도우8을 가지고 다니면서 즐기겠다면 현재 시장에 나와있는 제품 가운데 꽤나 높은 자리에 있을 것으로 보이네요.

문제는 가격인데, 도시바 코리아는 159만원에 내놓았지만 오픈프라이스 인지라 더 내려갈 것으로 보입니다. 이미 100~120만원 정도면 훌륭한 울트라북을 살 수 있는 마당에 150만원 정도의 돈을 더 지불한다는 것은 일반 소비자 입장에서는 다소 부담이 되겠죠. 하지만 앞에서 말했듯이 윈도우8과 휴대성의 결합이 꼭 필요한 분들이라면 U920t는 제법 매력적인 제품이 될 수 있을 거라 생각합니다.


조만간 정식 리뷰를 통해 다시 한번 이 제품 이야기를 해보겠습니다. 기대해 주세요.



  1. 역시....
    2012.11.16 18:02 신고

    도시바 특유의 매력이....굉장히 탐나네요. 꼼꼼한 리뷰 잘 보고 갑니다.

  2. Favicon of http://nm3.kr/old BlogIcon andu
    2012.11.16 22:41 신고

    오,....좋군요..
    근데 해상도가....

  3. 123
    2012.11.21 10:22 신고

    확 끌리다가 해상도에서 김이 팍 새는군요.

  4. Favicon of http://halfelf82.tistory.com/ BlogIcon 미리나이루
    2012.11.21 16:19 신고

    일본애들껀 믿으면 X됩니다 잔짜... 그놈의 갈라파고스 근성... 도시바 말고도 후지쯔의 U나 P시리즈도 생각해보면 욕밖에 안나오죠.

  5. yshgene
    2012.12.04 21:01 신고

    일본에 살고 있어서.. tv에 저거 많이 선전되던데..좋은 설명 감사합니다!! 저두 직접제품보러 함 가봐야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