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노트북 PC를 만들던 업체에게 작년말부터 불어닥친 열풍이 있습니다. 바로 울트라북(Ultrabook)이죠.


인텔에서 대대적으로 발표한 울트라북이란 간단하게 정리하면 가볍고 얇지만 성능은 유지하는 노트북으로 여기에 몇가지 새로운 특징을 더한 제품군을 뜻합니다.
XNOTE 브랜드로 다양한 노트북 PC를 만들어온 LG전자 또한 가만히 있지 않았죠. XNOTE Z 시리즈로 통칭되는 새로운 울트라북 시리즈가 나왔고 이를 알리기 위한 LG전자 울트라북, 소셜미디어 ‘마주 담(談)’ 이라는 행사를 개최했습니다.


한마디로 LG전자 울트라북 개발진들과 블로거, 동호회 회원 등 소셜미디어들이 격의없이 이야기를 나누는 것을 뜻하죠. 예전부터 LG전자는 블로거들과 함께 하는 제품 간담회에서는 개발자 소환술을 많이 쓰고는 했습니다. 참가하는 입장에서는 걸러지지 않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어 좋았죠.


LG전자가 말하는 울트라북입니다. 앞에서 말한 얇고 가벼운, 그리고 구동 시간이 빠른 노트북을 이야기하고 있죠. 참고로 인텔의 울트라북에 대한 정의는 여기서 몇가지가 더 추가됩니다만, 여기에 대해서는 뒤에서 다시 이야기해보죠.


이날의 주인공이라 할 수 있는 Z330입니다. 13.3인치의 화면을 가진 제품이죠. 주력으로 홍보 중인 모델입니다.


주요 특징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9.9초라는 빠른 부팅 속도와 14.7mm의 얇은 두께를 갖고 있습니다. 무게는 1.21kg. 울트라북이라고는 해도 1kg 초반대부터 1.5kg까지 가는 제품도 있는데 Z330은 가벼운 편에 속합니다. 그리고 전원 어댑터에도 신경써서 겨우 160g 밖에 안 됩니다.
저장장치로 SATA3 규격의 SSD를 채용했습니다. SATA2가 아니라 더 빠르다는군요.


알루미늄 재질에 잘 빠진 몸매는 직접 보면 제법 매력적입니다. 곡선 위주로 디자인된 경우가 많은 경쟁 울트라북에 비해서 모서리에서는 확실하게 각을 주는 스타일이네요.


디자인에서 신경써서 볼 수 있는 부분이 또 한가지 있죠. 베젤 두께입니다. 좌우는 11mm, 상단은 16.9mm에 불과하네요.
비교대상이 되어 불쌍해진(...) 오른쪽의 제품은 울트라씬으로 출시되었던 XNOTE T380입니다. 이 제품이 출시된게 2009년 10월인데, 2년하고 4개월만에 이렇게 바뀌었군요.


이러한 슬림 노트북에서 외면받기 일쑤인 확장성 부분을 한번 봐야겠습니다. 왼쪽과 오른쪽에 각각 USB 단자가 있어 부족하지는 않습니다. 특히 왼쪽의 USB는 USB 3.0을 지원할 뿐만 아니라 충전을 위해 전원을 끈 상태에서도 전기가 흘러나오게 할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 등 휴대기기 충전에 도움이 되겠죠.

HDMI 단자와 메모리 카드 슬롯도 있습니다. 다만 두께 때문인지 메모리 카드는 마이크로SD만, 유선랜 단자는 없습니다.


배터리는 내장형으로 사용자가 직접 교체하기는 힘듭니다. LG전자 측에 따르면 약 6시간 간다고 하는군요.


왼쪽 아래의 스티커 가운데 한가지 빼먹지 말아야 할게 있죠. 바로 인텔의 WiDi입니다. 무선 디스플레이 기술이죠. 지난번 2012년 LG전자 TV 신제품 행사에서도 WiDi를 지원하는 TV가 선보인 것을 보면 LG전자에서는 이쪽을 밀기로 한 것 같습니다.

2012/01/26 - LG TV로 보는 2012년 TV 세가지 대세


키보드는 제품의 두께가 두께니 만큼 키스트로크는 아무래도 얕겠죠. 하지만 타이핑에 지장이 있을 정도는 아닙니다. 잠깐 써본 것이지만 넓직한 오른쪽 시프트 등 키 배치는 괜찮은 편입니다.

우측으로 전원 키가 위에 있고


그 아래로 네가지의 특수 키를 배치했습니다. 나름 많이 쓰는 기능을 정리한 것 같은데, 개발진에 따르면 스마트폰의 기능키늘 연상하며 준비했다고 하는군요.[LCD 끄기] 버튼에는 절전에의 집념이 엿보입니다.


그리고 부팅 속도. LG전자가 울트라북을 홍보하면서 가장 강조해던 부분이죠. 전원을 끄고 새로 시작하는데 걸리는 시간이 겨우 9.9초, 최대절전모드에서 돌아오는 시간 또한 5초 이하에 불과합니다.


설치되어있던 테스트 프로그램을 돌려본 결과 또한 같은 이야기를 전해줍니다. 물론 실제로 돌려보면,



정말 그렇습니다. 촛점이 흐려서 죄송한데, 영상 녹화 후 1초에 전원 버튼을 눌렀으니 동영상의 시간을 보면 아실 겁니다.


한가지 아셔야 할 것은 9.9초의 부팅 시간이라는 것은 최상위 Core i7 모델에만 해당됩니다. Core i5 모델은 대략 11초 정도랍니다. 그래봤자 1초 정도 차이지만. 아무튼 SATA3 방식의 SSD로 인해 윈도 체험 지수에서 7.9점 만점을 달성합니다.


자, 다음은 14인치급인 Z430입니다.


이 제품은 14인치급 노트북으로 13.3인치의 Z330에 비해 보다 넉넉한 화면과 저장공간을 원하는 분들에게 어필하는 제품입니다.


키보드는 전반적으로 Z330을 닮았습니다만, 더 작은 Z330에도 들어갔던 우측의 기능키가 여기서는 빠졌습니다. 이유는 알 수 없습니다만 일관성이 모자란 것은 사실입니다.


두께는 19.9mm로 여전히 얇은 편이며 무게는 1.52kg입니다. 160g의 경량 어댑터 역시 이 제품에도 있습니다.
본체가 커진 덕인지 USB 단자 하나가 더 들어갔고 SD메모리 슬롯과 유선랜 단자도 있습니다. 다양한 환경에서 쓰실 분이라면 Z430이 더 나은 선택일 수도 있겠습니다. 배터리는 330과 같이 6시간 정도라고 합니다.



참고로 이 제품은 SSD가 아닌 하드디스크 기반입니다. 그래도 부팅 시간은 17초라는 매우 짧은 시간을 달성했습니다. 최대절전모드에서의 복귀는 7초면 됩니다.


궁금해 하실 분들을 위해 Z330과 Z430의 비교 사진입니다. 이렇게 보니 크기 면에서 큰 차이가 나진 않습니다만, 확장성은 다르죠.






지금까지 LG전자의 새로운 울트라북, Z330과 Z430에 대해 이야기해 봤습니다.

이번 LG전자 울트라북 소셜미디어 마주 담 행사는 개인적으로도 꽤 재미있었습니다. 다만 참여자들이 많았고 준비된 순서가 있었던 터라 이야기를 나누는데 있어서 충분한 시간이 주어지지는 않아 아쉬웠습니다. 마음 같아서는 1박 2일이라도 붙잡고 현업에서 일하시는 고충이나 에피소드들에 대해서 듣고 싶었는데 말이죠. 아무래도 첫 시작이고 현직의 여건상 여러가지 한계가 있겠죠. 일단 첫발을 디뎠으니 앞으로 계속 조금씩 좋아지며 계속되길 바랍니다.

LG전자의 새 울트라북 Z330/Z430의 경우, 얇고 가볍다는 점과 빠른 시동 및 재기동 속도라는 측면만 봐도 사용자의 입장에서 볼 때 제법 매력적인 노트북 PC인 것은 사실입니다. 깔끔하게 마무리된 디자인도 한몫하고 말이죠. 소비자의 입장에서는 적당한 가격에 휴대성이 좋은 매력적인 노트북 PC가 등장했다는 면에서 환영할만 합니다.


하지만 저같이 모바일 기기를 좋아하는 입장에서는 이번 LG전자의 울트라북에 담긴 모든 관련 기술이 다 소개되지는 않았다는 점에서 아쉽습니다. 한국에서 열린 인텔의 울트라북 소개 행사에서 Intel Anti-Theft Technology의 시연에 엑스노트가 쓰였음에도 불구하고 말이죠.


이 밖에도 Intel Smart Connect나 Identity Protection Technology에 대해서도 별다른 언급이 없었습니다. 기존 노트북 PC와 다른 울트라북의 차별성을 가져다주는 요소이긴 한데, 아직 도입이 안 되었던 걸까요? 물론 이들을 빼더라도 Z330과 Z430의 가치가 떨어지는 건 아니지만 말이죠.

그리고 이건 서비스.





유튜브 LAZION tv 채널 구독해 주세요.


  1. 저런
    2012.02.20 21:46 신고

    겉으로 보여주기 행사 말고 엘쥐는 내실이나 다졌으면 싶네요.기존 고객 게시판,질의응답만 성실히,충분히 답해줘도 저런 행사는 안 해도 될 거 같은데.질문글 올리면 무슨 매크로 돌리는 것처럼 맨날 똑같은 영양가 없는 답변 하는 거 말구요.

  2. BlogIcon TISTORY
    2012.02.21 10:15 신고

    안녕하세요, TISTORY입니다.



    티스토리 메인에서 '울트라북'을 주제로 회원님의 글을 소개해드렸습니다.^^
    혹시 노출과 관련하여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tistoryeditor@hanmail.net 메일을 통해 말씀해주세요!


    앞으로도 재미있고 유익한 글로 자주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