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토로라의 스마트폰 아트릭스가 발표와 동시에 많은 관심을 받은 데에는 듀얼코어 프로세서에 qHD 디스플레이, 1GB 메모리 등 높은 제원 덕도 있지만 아트릭스를 위한 확장 독들, 특히 그 가운데에서도 랩독의 존재에 의한 부분도 결코 적지 않다.

2011/04/25 - 아트릭스의 변신 아이템, HD 멀티미디어 독 리뷰
2011/03/23 - 모토로라 아트릭스 리뷰 2부 - qHD 디스플레이와 폭풍 벤치마크
2011/03/22 - 아트릭스 하나로 통한다 - 듀얼코어 스마트폰 아트릭스 리뷰 1부. 디자인과 기본
2011/03/04 - 모토로라 아트릭스, 스마트폰 그 이상이 되다


랩독(lapdock)은 미국에서 노트북을 뜻하는 랩탑(laptop)을 dock이라는 단어와 결합하여 교묘하게 변형시킨 단어로, 말 그대로 스마트폰인 아트릭스를 노트북의 모양으로 바꿔주는 흥미만점의 독이다.


비교적 저렴한 가격이라는 점에서는 넷북을, PC 기반이 아니고 클라우드 서비스를 중심으로 운영한다는 점에서는 구글의 크롬북을 닮았다고 볼 수 있는 제품.


케이크라도 썰어야 할 것 같은 얇기다.
확장 단자로는 전원 단자말고 두개의 USB 단자가 있다. HD 멀티미디어 독과 비교해 하나 줄어든 셈이지만 키보드와 터치패드가 포함되어 있으니 아쉬움은 없다. 여기에는 주로 무선 마우스나 플래시 메모리를 잘 연결해 썼다. HDMI 단자는 없다.


확실히 꽤 볼만한 모양새다. 랩독의 무게는 1.1kg, 아트릭스와 함쳐도 1.3kg가 안 되니 들고 다니는데는 여느 슬림 노트북 못지 않은 휴대성을 자랑한다.


아트릭스를 랩독에 장착하는 것은 매우 간단하다. 뒷편의 독 부분을 열고,


이렇게 꽂으면 된다. 그리고 랩독의 뚜껑을 열면 바로 이용 가능. 아트릭스를 꽂는 것 자체는 HD 멀티미디어 독보다 훨씬 쉽다.
아트릭스를 꽂고 뚜껑을 열면 상황에 따라 다르지만 대략 8초도 안되는 시간에 바로 랩독을 이용할 수 있다. HD 멀티미디어 독과 마찬가지로 웹톱 모드로 동작하며, 원한다면 엔터테인먼트 센터 모드로 갈 수도 있다.


키보드와 터치패드는 이런 모습. 키스트로크가 좀 얕은 거 빼고 키 감은 좋은 편이다. 다만 키보드 가운데에서 오른쪽편 배열이 미묘하게 보통 키보드와 달라서 익숙해지는데 시간이 좀 걸린다. 터치패드도 쓸만한 수준.


랩독의 11.6인치의 화면은 꽤 밝고 시야각은 조금 아쉽지만 그래도 충분히 쓸만하다.


해상도는 일반적인 울트라씬 노트북 급인 1366x768. 쓰다가 세로 쪽이 부족하다면 이렇게 풀스크린 모드로 이용하는 방법도 있다.


기본적인 사용법은 HD 멀티미디어 독과 동일[각주:1]하다. 즉 랩독은 화면과 키보드, 터치패드, 보조 배터리의 역할을 할 뿐 두뇌와 기억은 모두 아트릭스가 담당하는 셈.



그래서 이런 묘기도 가능하다. 뺐다가 다시 껴도 바로 이전 상태 그대로 남아있는, 자주 장소를 옮겨다니는 분들에게는 꽤나 환타스틱한 모습.


HD 멀티미디어 독과 마찬가지로 사실상 유일한 애플리케이션은 파이어폭스 3.6.


키보드를 기본으로 가지고 있는 만큼 웹 애플리케이션인 에버노트와는 찰떡궁합이다. 이 밖에도 페이스북, 구글 애플리케이션들과도 잘 어울린다.


이 밖에 아트릭스로 통화, 안드로이드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하는 방법 등 기타 사용법은 HD 멀티미디어 독 리뷰를 살펴봐 주시길. 대부분 동일하다.

2011/04/25 - 아트릭스의 변신 아이템, HD 멀티미디어 독 리뷰



어찌되었든, 모든 연산은 아트릭스가 담당하기 때문에 팜레스트에서 발열 같은 건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팬도 없고 무소음.


이렇게 랩독을 열지 않고 있으면 아트릭스용 휴대용 충전기 역할만 한다. 랩독의 배터리 용량은 36Wh로, 아트릭스와 같은 3.7V 기준으로 환산하면 약 9730mAh라는 꽤 큰 용량. 7.4V 기준으로는 그 절반인 4865mAh.


화면에 표시되는 배터리 용량은 아트릭스의 것이고, 랩독의 배터리 용량은 앞면 하단의 스위치를 누르면 확인할 수 있다. 몇몇 외장 배터리들이 채택하는 방식.


아트릭스의 후속 기종이 나오면 이렇게 본체와 맞닿는 부분을 교체하여 대응할 수 있게 준비되어 있다.


랩독이 여러 모로 흥미로운 제품인 것은 사실이지만 아쉬움 또한 존재한다. 우선 구조적으로 뒤에 다는 스마트폰을 보호하기 위해서인지 화면 각도가 최대 위 사진 정도까지만 열린다.


그리고 파이어폭스 브라우저 자체는 IE와의 호환성도 뛰어나고 쓸만한 수준이지만, 문제는 액티브X 도배로 이뤄진 국내에서의 활용은 선천적으로 제약이 있을 수 밖에 없다. 그리고 전체적인 성능 튜닝도 제대로 되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커서 이동이 느린 부분은 빨리 해결해야 할 듯.


랩독을 만져본 주변 사람들의 평가도 기능 작동은 별 이상없이 되지만 좀 느리다는 내용이 주였다. 테그라2 프로세서와 1GB 메모리를 생각하면 앞으로 더 성능 향상을 이뤄낼 여지가 있다고 생각하는데, 이왕 웹톱 모드를 만들어 놨으니 빨리 해줘야 할 듯 하다.
적어도 에버노트나 구글 문서 같은 웹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하는 정도는 문제없이 가능하면 좋을 것 같은데. 핵심 요소인 파이어폭스도 최신판인 4.0대로 업그레이드 해야 한다.

그리고 경쟁 브라우저인 크롬과 달리 전용 애플리케이션 유통 채널을 제공하지 않기 때문에 몇몇 없는 웹 애플리케이션 활용에만 전력을 다해야 하는 것 또한 문제.


하지만 랩독의 진정한 문제는 역시 가격.
모토로라 공식 쇼핑몰의 랩독 가격은 46만 9천원으로, 웬만한 넷북과 비슷한 수준[각주:2]이다. 다만 이 랩독은 넷북과는 달리 아트릭스 없이 단독으로는 활용할 수 없다는 점을 감안하면 확실히 소비자 입장에서는 부담이 될만한 수준인 것은 확실하다.





지금까지 모토로라 아트릭스를 위한 멋진 도킹 스테이션인 랩독에 대해 살펴봤다. 분명 아직 아쉬움이 있는 제품이긴 하지만 아트릭스와, 그리고 그 후속 기종들과 잘 어울리며 새 시대를 열어갈 수 있는 악세사리임에는 분명하다. 특히 액티브X의 폐해에서 조금씩 벗어나고 있는 우리나라 웹 환경에도 갈수록 그 쓰임새는 늘어날 것이다.

좀 더 최적화된 웹톱 모드와 한국 사용자를 위한 더 편리한 활용 방안, 그리고 적당한 가격이 제시된다면 랩독은 스마트폰 역사에 오랫동안 남아있을 악세사리가 될 수 있을 것이다.


  1. 노파심에 덧붙이지만 랩독은 우리가 흔히 쓰는 PC용 소프트웨어는 전혀 이용할 수 없다. [본문으로]
  2. 미국 가격인 499달러보다는 훨씬 싸다. [본문으로]

유튜브 LAZION tv 채널 구독해 주세요.


  1. Favicon of http://alladidas.com BlogIcon adidas is all in
    2011.05.17 11:05

    이런 제품들이 계속 나오게되면
    정말 짜증나는 액티브X도 줄어들게되겠죠?ㅎㅎㅎ

  2. 라피나
    2011.05.17 17:16

    가격이 1/2 이하로 떨어지지않는한 전혀 안땡기겠는데요.. LCD+키보드+배터리 수준인데 저 가격이라니..

  3. Favicon of http://www.i-swear.com BlogIcon 알찬돌삐
    2011.05.17 22:40

    금액의 압박이 심하네요...
    넷북이랑 가격은 같은데,,,

  4. Favicon of http://loved.pe.kr BlogIcon 러브드웹
    2011.05.23 15:56

    역시 가격이 문제죠~ 몇달 지나서 가격이 많이 착해져야 그럭저럭 살만해지지 싶어요
    그리고 저도 관련글이 몇개 있어 랙백이 걸쳐두고 갑니다~


  5. 2011.05.23 17:08

    그냥 듀얼아톰넷북을 사고 말지...

    성능도 듀얼아톰넷북이 훨씬 좋은데.. 가격도 비슷하니..

    가격이 10만원대로 다운되야지 살만하지...

  6. Favicon of http://chozworld.com BlogIcon 어흥!!!
    2011.08.24 01:59

    요듬 아트릭스에 관심이 많다보니 검색하다가 글 잘 봤습니다. 궁금한게 있는데요 랩독 사용하면서 영화나 압축된 만화파일을 볼려고 하는데 이런 작업은 안되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