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영암에서 10월 22일부터 3일 동안 열린 F1 이야기, 그 두번째 시간입니다. 좀 늦었지만 그래도 끌고 갑니다.


우리가 나간 곳은 바로 팀 개러지 투어입니다. 각 F1 레이싱 팀들만의 공간이죠. 아무나 못 가는 곳이라네요.


이런 복잡한 목걸이를 맨 사람들마 가능하답니다. 모델은 초수퍼하이퍼울트라파워블로거인 X디오키즈님.


이렇게 각 개러지마다 번호가 매겨져 있으며 관계자들만 출입 가능합니다.


우리가 찾아간 곳은 로터스 레이싱 팀. 설명을 담당하신 분입니다. 저 뒤에 보이는 건 타이어.


이번 F1에서는 모두 스폰서인 브리지스톤의 타이어가 장착되는데, 크게 세 종류가 있습니다. 마른 노면을 위한 DRY, 젖은 노면을 위한 WET, 그 중간인 INTERMEDIATE가 있습니다. 사진을 자세히 보면 각 타이어에 맞게 온도를 맞춰주는 장비를 발견할 수 있습니다. 워낙 강렬한 경기인지라 100km 정도면 타이어를 교체한다는군요.


다 쓴 타이어죠.


자, 여기보이는 이것이 F1을 위한 경주차입니다.


지금은 정비 중인데, 이 F1에 쓰이는 경주차를 그냥 자동차라 안 하고 머신이라고 부르는 것은 혹시 아시는지 모르겠습니다. 오직 달리는 것에만 최적화되어 있기 때문이라고 하죠.


엔진 배기량은 2400cc에 불과하지만 마력은 무려 750마력.


가격은 엄청나게 비쌉니다. 이런 것에 가격을 매긴다는 거 자체가 무리입니다만, 대략 대당 수십~수백억 정도로 보더군요.


저 오른쪽으로 보이는 TV는 스폰서인 LG전자 것이죠. 예.


운전석이라고 부르기에는 조종석이라 불리는게 더 어울릴 듯 합니다.


저 핸들인지 조종간이지 보이는 것이 F1 머신을 조종하는 도구가 되겠습니다. 저 핸들도 계속 갈아낄 수 있는데 꽤 비싸답니다. 오른쪽에 보면 드라이버를 위한 경기장 코스 표.


미리 준비해 놓은 예비 몸입니다. 어떤 문제가 발생할지 모르니까요.


바로 이어진 행사는 피트 워크(Pit Walk) 행사였어요. 피트란 레이싱 도중에 머신의 정비를 담당하는 곳이죠. 말 그대로 경기장과 바로 맞닿은, 각 레이싱 팀별로 보이지 않는 경쟁이 펼쳐지는 곳이랍니다.


왼쪽을 보면 피트가 보입니다. 보이는 곳은 버진 레이싱 팀이죠. 각 머신들은 자신의 팀 캐러지 앞으로 와서 필요한 정비를 받게 되죠.


오른쪽에는 관제 요원들이 있어요. 각 팀별로 마련되어 여러명이 드라이버들을 보조합니다.


팀 개러지 투어 때 방문했던 로터스 팀입니다. 이 팀은 신예에 해당하기 때문에 우승보다는 경험을 쌓는데 주력하고 있다는군요.


HRT 팀입니다. 이번 F1의 유일한 아시아 드라이버인 사쿤 야마모토가 참여 중이죠.


열심히 정비 중입니다.


레드불 팀의 2부(?) 리그라 부를 수 있는 토로 로쏘 팀입니다. 진짜 레드불 팀은 따로 있고요, 우승 후보이며 LG전자가 후원 중입니다만, 영암 F1에서는 그다지 좋은 결과를 내지 못했네요. 두 멤버 다 중간에 레이스를 포기해야 했습니다.


열심히 정비 중인데, 마침 엔진 시험 중인지라 F1 머신의 엔진 소리를 들을 수 있었습니다. 확실히 대단하더군요.



소니 NEX5로 촬영했습니다. 주변에 사람들이 없는 경우에는 볼륨을 좀 높여서 들어보시는 것도 좋아요. 대한민국에서 F1 머신의 소리를 듣게 될 줄은 몰랐습니다.


정비를 마친 차량은 이 방향을 통해 트랙으로 복귀합니다. 타이어 자국을 보면 빨리 레이스로 복귀하려는 레이서의 급한 마음을 짐작할 수 있습니다.


피트에서 모델이 되어주신 유일한 여성 두분.


이 분들은 Force India 팀 소속이었어요.


르노팀 입니다. 우리나라에서 자동차 영업하고 있는 바로 그 삼성 르노 자동차의 르노죠. 현대도 F1 팀을 가졌으면 좋겠지만... 가능할지요.


매끄럽게 레이싱을 진행하는 진행 요원들입니다.


너머로 관객석이 보입니다.


그 유명한 페라리 레이싱 팀의 피트입니다. 유명한 페르난도 알론소 선수의 이름이 보이죠. 영암 F1에서는 바로 이 선수가 우승했습니다. 3위도 페라리 팀의 펠리페 마사 선수였습니다.


빨갑니다. 페라리는.


한바퀴를 도는 위치에 있는 구름다리(?)입니다. 한옥 모양으로 해놨네요.


보다폰 맥라렌 메르세데스 팀입니다. 아저씨의 배가 인상적이에요. 왼쪽의 루이스 해밀턴이 이번 영암 F1에서 당당히 2위를 차지했습니다.


바로 그때 피트 투어 시간이 끝나버렸습니다. 덕분에 더 이상 들어가보질 못했어요. 오른쪽 대머리 아저씨가 웃으면서 밀어내는 포스는 정말 강했습니다.


오늘은 여기까지였습니다. 다음에는 비록 시범 주행이지만 F1 머신들이 달리는 모습을 보여드릴께요.

2010/10/23 - 늑돌이, F1 코리아 그랑프리의 대지에 서다 - 1부

2010/11/14 - 2010 코리아 그랑프리 세번째, F1 머신의 질주 그리고 굉음




유튜브 LAZION tv 채널 구독해 주세요.


  1. Favicon of http://chitsol.com BlogIcon 칫솔
    2010.11.06 10:16

    아으... 저도 패독에 들어가보고 싶었다는..
    그나저나 LG가 후원하고 있는 건 레드불 레이싱이 맞는 데, 사진은 토로 로소네요.
    토로로소도 레드불이 주인이라 디자인이 거의 비슷해서 쉽게 헷갈리긴 하죠. ^^

  2. Favicon of http://loved.pe.kr BlogIcon 러브드웹
    2010.11.06 12:13

    좋은 구경 하시고 오셨군요~ 오호
    그런데 예쁜 모델분들 사진도 좀 공개해 주세요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