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DJI 오즈모 포켓의 경쟁자로 나왔던 FIMI PALM 개봉기입니다. 지금은 DJI에서 피미팜이 목표로 했던 오즈모 포켓을 넘어 그 후속 모델 포켓2가 나오고 피미팜 또한 FIMI PALM 2가 나온 마당에 철 지난 FIMI PALM 이야기가 웬말인가 하실 수 있지만, 이번 글에서 보는 건 많은 사람들이 직접 해외에서 구입하셨던 '직구판'이 아니라 여우미가 대한민국에 들여온 정식 수입판입니다.

 

아시다시피 FIMI PALM이 처음 나왔을 때 가장 충격을 준 부분은 150달러라는 저렴한 가격으로 오즈모 포켓의 단점을 포용하는 제품을 내놓았다는 점이었습니다. 128도 광각이나 무선 모듈 내장, HEVC(H.265) 코덱 지원 등은 오즈모 포켓에 없던 부분이죠.

 

2019/12/01 - 샤오미의 오즈모 포켓 대항마? 피미 팜(FIMI PALM) 등장!

 

하지만 실제 제품을 써보니 오즈모 포켓보다 일부 좋은 점은 있지만 전반적으로 오즈모 포켓이 더 우월하다는 평가였습니다. 특히 완성도 면에서는 피미팜이 따라가지 못하는 부분이 많았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무려 9번의 펌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그나마 오즈모 포켓 경쟁자들 중에서는 낫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습니다만, 그에 대한 이야기는 다른 기회에 말해보도록 하고요.

 

아무튼 피미팜의 가장 눈에 띄는 장점인 낮은 가격 덕택에 구성품도 단순했습니다. 본체와 연결 케이블, 짐벌 보호 커버가 전부였죠. 하지만 정식으로 여우미가 국내에 수입한 제품은 구성품부터 제법 풍족합니다. 지금부터 살펴보겠습니다.

 


상자부터 볼까요? 겉보기에는 직구판과 그리 달라보이지 않습니다. 

 

 

상자 뒤는 좀 살펴볼 필요가 있습니다. 오른쪽 아래에 보면 KC 인증마크가 있는데, 바로 이 마크 유무가 1차적으로 정식 수입판이냐 직구판이냐를 구별할 수 있는 부분이 되겠습니다. 여우미는 자사가 수입한 제품에 대하여 6개월간 AS를 제공하는데, 이 KC 인증 스티커가 꼭 붙어있어야 한답니다. 다만 이 스티커는 겉의 비닐 껍데기 위에 붙어있으므로 버리지말고 조심스럽게 상자 안 쪽에라도 붙여놓으시기 바랍니다.

 

 

맨 위에는 이 제품의 주요 특징이 나와있죠. 넓은 128도의 광각, 동영상은 HEVC(H.265)이라는 최신 코덱으로 4K/30P까지 촬영 가능, 블루투스/WiFi 본체 내장이라는 DJI 오즈모 포켓보다 나은 장점둘을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함께 적혀있지는 않지만 배터리 용량이 1000mAh라는 점도 장점입니다.

 

이쯤 되서 눈치채셨겠지만 정식 수입한 제품이라고는 해도 한글은 안 보입니다. 영어할 줄 아세요?  다행히 본체의 경우 최근의 업데이트를 통해 한글 메뉴가 지원됩니다.


그 아래에는 구성품이 나와있습니다. 원래 직구판에는 설명서, 본체, 짐벌 커버, 그리고 USB 케이블이 전부입니다만, 여우미 수입판은 다릅니다.

 


우선 상자를 열면 설명서말고는 전부 전용 케이스 안에 들어있는 상태로 나옵니다.

 

케이스를 열면 실리카겔... 김이라도 넣어둔 건지 찾아봤지만 없었습니다 도 있지만,

 

본체가 짐벌 커버와 베이스와 합체된 상태로 딱 맞는 자리에 고정되어 있습니다.

그 왼쪽에는 액세서리 수납용 주머니가 있는데, 위로 보이는 검은 속날개(...) 안 쪽에는 메모리 카드를 넣어둘 수 있는 칸이 세개 있고 지퍼 안에는 기본 포함되는 액세서리들이 있습니다.

 

늘어놓으면 대략 이렇습니다. 설명서는 원래 케이스 바깥에 있었고, ㄱ자 모양의 USB 타입 C 케이블과 역시 USB 타입 C 로 바로 연결 가능한 유선 마이크, 그리고 핸드스트랩과 베이스가 있습니다. 물론 본체도 있고요.

자, 여기서 유선 마이크는 왜 나오냐 하면, 피미팜의 내장 마이크 성능이 그리 좋지 않기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본체를 보면, 기본이 짐벌 헤드 커버가 달린 상태입니다. 짐벌 헤드는 아시다시피 굉장히 충격에 약한 지라 보호가 필요합니다. 
그 아래에 화면과 조이스틱, 그리고 녹화 버튼이 있습니다. 아직 그런 경우를 당하지는 않았는데 갖고 다니다 보면 조이스틱이 빠지는 경우가 종종 있다고 하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바닥은 밋밋하지 않고 미끄러지지 않는 재질로 되어 있어 잠깐이나마 세워놓을 수 있습니다. USB 타입 C 단자도 있죠.

 

뒷면 또한 손으로 쥘 때 미끄러지지 않는 재질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리고 윗쪽에 1/4인치 구멍이 있어 다른 기기와 연결할 수 있습니다...만, 짐벌 헤드와 너무 가까워서 일반적인 기기는 붙이기 힘듭니다. 적당한 젠더가 필요하죠.

 

옆면에는 핸드스트랩용 구멍과 함께 마이크로SD 슬롯이 있습니다. 출시 초기에는 메모리 카드를 많이 가린다고 들었는데 이 역시 펌웨어 업그레이드 후에는 크게 문제는 없다고 들었지요. 핸드스트랩은 매우 얇은 녀석만 들어가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이용자들 가운데에는 여기를 쓰지 않고 아예 뒷면의 1/4 구멍에 핸드스트랩용 나사를 박아서 쓰는 경우도 있다고 하네요.

 

오즈모 포켓과는 달리 본체에 WiFi와 블루투스가 내장되어 있는지라 베이스는 대단한 역할을 한다기 보다는 바닥이 본체 바닥보다 좀 더 넓고 미끄러지지 않는 재질인지라 잠깐 세워놓는 쓰임새가 가장 큰 듯 합니다. 다만 여기서 끝나지는 않고 본체의 단자와 연결되어 USB 타입 C 뿐만 아니라 별도의 오디오 단자도 준비되어 있습니다.

 


그러니까 직구판에 비해 여우미 수입판은 보호 케이스, 베이스, USB 타입 C 유선 마이크, 핸드스트랩이 추가되어 있는 셈입니다. 모두 별도로 살 수 있긴 하지만 그러면 또 만만치 않은 비용이 추가되는지라 기본으로 포함되어 있는게 낫긴 하죠. 액세서리가 이 정도만 되어도 크게 부족하진 않습니다. 여기서 더 추가로 구입한다면 1/4인치 카메라 연결을 편하게 할 수 있는 부속품 정도만 추가해 주면 기본적인 촬영 작업은 할 수 있는 셈이죠.

 

다만 여우미 수입판의 경우 직구판보다 가격이 비싼게 흠입니다. 정식 판매 가격은 거의 25만원 정도에 달하는데, 이 가격보다는 여러가지 할인 기회를 이용하여 20만원 미만으로 구입하실 수 있을 때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중고 거래시에도 여우미 수입판 여부 확인하시고 기왕이면 정식판을 사시는게 낫겠죠.

자, 오늘은 여기까지입니다. 핸드헬드 짐벌캠 피미팜에 대한 다른 이야기는 나중에 기회가 되면 다시 만나도록 하지요.

 



유튜브 LAZION tv 채널 구독해 주세요.


  1. Favicon of https://jindraco.tistory.com BlogIcon Jin_Draco
    2020.12.03 12:08 신고

    좋은정보 잘보고 갑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