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새로운 스마트폰을 냅니다. 그것도 평범한 풀터치스크린 스타일이 아닌 좀 다른 방식으로 말이죠. 그 이름은 바로 LG 윙입니다.

 

티저 영상이나 유출 영상에서 공개되었듯이 LG WING은 두개의 화면이 겹쳐져있는 제품입니다. 두개의 화면이라는 점에서 듀얼스크린을 떠올리시는 분들도 계셨겠지만 이 제품은 좀 다릅니다. 예전의 가로본능 휴대폰처럼 앞의 화면이 90도 회전하고 그에 따라 안에 숨어있는 더 작은 화면이 드러나는 방식입니다.

 

이미 대략의 제원이나 특징들은 공개된 바 있지만 그건 나중에 기회가 되면 다루기로 하고, 오랫동안 LG 휴대폰 사업을 보면 이쯤 되서 걱정되는 부분이 있습니다. 바로 지속성입니다.

 

새로운 폼 팩터는 처음이 아니었다 : LG G5, 세컨드 스크린, 듀얼 스크린...

 

그동안 LG전자가 윙과 같은 새로운 폼 팩터를 가진 제품을 내놓지 않은 것은 아닙니다. 오히려 메이저 휴대폰 업체치고는 굉장히 많이 내놓은 편이었죠.

 

LG의 최초이자 최후의 모듈형 스마트폰 G5

대표적으로 모듈형 스마트폰을 꿈꿨던 G5나 V10/V20에서 선보였던 세컨드 스크린이 있습니다. 최근의 듀얼 스크린 액세서리 또한 여기에 속합니다. 상대적으로 적은 변화도 포함한다면 4대 3 화면비의 뷰 시리즈나 QWERTY 키패드의 옵티머스 Q 시리즈, 3D 디스플레이와 카메라를 가진 옵티머스 3D, 화면이나 본체가 휜 것을 강조했던 G Flex 시리즈나 LG G4도 들 수 있겠죠.

 

이렇게 여러가지 시도를 많이 해 온 LG전자인 만큼 이번 윙의 등장의 뜻밖의 일이 아닐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좀 다른 면에서 생각해 보면 어떨까요?

 

시중에 나온지 5개월 만에 LG전자가 실패작으로 인정할 정도였던 G5의 확장 모듈은 이후 가치가 확 낮아졌고 추가 모듈은 더 이상 나오지 않았습니다.

 

LG V10의 메인 디스플레이와는 완전히 별도로 작동했던 세컨드 스크린

V 시리즈의 세컨드 스크린 또한 노치 디자인과 섞이면서 역시나 존재감이 거의 없어진 상태입니다. 세컨드 스크린이라는 용어는 남아있지만 예전의 세컨드 스크린과는 다르죠. 4대 3 화면비에 반했던 뷰 시리즈 이용자 또한 단종 이후 대체 상품을 찾을 수 없었습니다.

 

중요한 것은 이런 폼 팩터에서 큰 변화를 꾀한 제품들은 모두 UI/UX는 물론이고 에코 시스템에 대한 지원이 필수적이라는 점입니다. 그것도 지속적으로 말이죠. 하지만 LG전자는 그런 면에서 그리 잘 하지 못했습니다. G5의 확장 모듈 개념은 곧 버려졌고 세컨드 스크린의 장점에 겨우 익숙해진 이들 또한 최신 기종에서는 그 경험을 활용할 수 없습니다.

 

가장 최근의 작품이랄 수 있는 듀얼스크린 또한 비슷하게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

LG V50과 함께 등장해 고가의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가진 제품보다 더 현실적인 가격대로 비슷한 경험을 해줄 수 있을 거라는 기대를 불러일으켰던 듀얼스크린 액세서리는 V50S에서 더 개선되었습니다. 그런데 이번 벨벳에서는 나오긴 나왔어도 그 존재감이 무척 줄어들었습니다.

 

앞으로 듀얼스크린을 지원하는 애플리케이션과 서비스가 늘어나려면 이를 만든 LG전자말고는 노력하고 투자할 존재가 거의 없는데, 새로운 LG 윙이 나오면서 여기에 힘이 쏠리면서 그나마 비중이 더 줄어들 거라는 기우도 있습니다. 물론 롤러블 폰까지 연결될 수 있다고 보기도 합니다만.

 

LG WING 또한 마찬가지입니다. 출시 초기에는 이런 저런 지원이 많겠지만 1년, 2년 후에는 어떨까요? 여러가지 사정으로 인해 윙의 후속작이 나오지 못한다 해도 윙이라는 새로운 폼 팩터의 스마트폰에 대한 지원이 꾸준할까 하는 의문이 드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이겠죠. 이는 이용자 입장에서 LG 윙을 선뜻 사느냐 마느냐를 결정하는 중요한 요소이기도 합니다.

 

 

경험을 쉽게 버리지 말아야

 

무엇인가 새로운 도구가 나온다면 제조사 뿐만 아니라 이용자 입장에서는 이를 구입하기 위한 비용은 물론이고 새로운 요소를 잘 활용하기 위한 공부와 노력이 필요합니다.

새로운 폼 팩터의 스마트폰 또한 마찬가지겠죠. G5의 모듈이나 V10/V20의 세컨드 스크린이나 이를 잘 활용하기 위해 이용자는 연습하고 기억하는 시간이 필요했습니다. 하지만 후속작에서 이들이 사라지면서 이용자들의 노력과 경험은 물거품이 되었죠. 만약에 이를 대체할 더 나은 경험으로 유도할 수 있었다면 이용자들이 그렇게까지 실망하지는 않았겠지만 대부분 그러지는 못했습니다.

 

결론적으로 이런 절차를 거친 소비자들은 LG전자가 다른 제품에서 내놓은 새로움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일 생각이 줄어들 겁니다.

LG WING의 이른 바 가로본능으로 불리는 새로운 폼 팩터는 듀얼 스크린이 그랬고 세컨드 스크린이 그랬듯이 구글이 안드로이드 업그레이드를 통해 정식 지원하는 것이 아니죠. 그런 만큼 LG전자의 독자적인 노력이 지속적으로 필요합니다. 협력업체들 또한 있겠지만 LG전자가 의지를 보이지 않는 한 그들의 협력만으로 이뤄지는 부분에는 분명 한계가 있을 겁니다.

구글과의 협의를 통해 안드로이드의 공식 지원을 받는다면 가장 좋겠지만 이는 쉽지 않고 적어도 당분간은 LG전자가 주도해야 합니다. 그런데 앞에서 이야기했듯이 LG전자는 이런 장기적인 지속성 면에서 특별함을 보이고 있지는 못합니다.

 

이용자들이 기껏 자신의 시간과 비용을 투자하여 익힌 경험을 허무하게 사라지지 않게 하는 것은 무척 중요한 일입니다. 이에 성공한다면 타사의 제품에는 눈도 안 돌리게 되는, 제조사 입장에서는 무척 바람직한 상황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그래서 LG전자가 이번 LG 윙을 통해 지금과는 달라진 모습을 보일 수 있을지 궁금합니다. 스마트폰 사업이 큰 위기라고는 하지만 위기 상황은 근본적인 변화를 꾀할 수 있는 밑거름이 되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유튜브 LAZION tv 채널 구독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