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안에서 편안하게 영화관처럼 커다란 화면으로 영상을 보고 싶은 이들에게 가정용 프로젝터만큼 적절한 제품은 아직 없는 것 같습니다. 물론 재산이 많은 분들이라면 영화관까지 꾸미실 수 있겠지만 보통 사람들에게 수천만원대 가격의 제품은 그림 속의 떡이죠.

 

어느 정도 감당 가능한 가격에 가능한 가장 큰 화면을 원한다면 프로젝터가 제격입니다. 거기에 덧붙여 설치의 용이성와 공간 절약까지 생각한다면 단초점 프로젝터가 좋겠죠. 화질은 4K까지 지원하고 HDR 규격도 지켜주면 좋을 겁니다. 편리한 에코시스템으로 다양한 서비스를 지원한다면 스마트 TV 부럽지 않겠죠. 그리고 오늘 리뷰할 제품이 바로 그런 조건을 만족시키는 LG 시네빔 레이저 4K 프로젝터 HU85LA입니다.

 

 

겉 : 거실에 어울리는 스피커 또는 사운드바

 

 

 

제품 상자는 제법 큽니다. 본체의 무게는 12.2kg입니다만 크기가 있어서 다소 부담스럽네요. 그래도 50인치 이상의 TV보다는 훨씬 편합니다.

 

LG CineBeam AI ThinQ가 아마 정식 이름인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제품 이름은 더 짧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만, LG전자의 제품 기획담당자는 그렇지 않은가 봅니다. 참고로 LG전자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는 이 제품의 이름은 LG 시네빔 Laser 4K입니다. 이하 HU85LA로 부르기로 합니다.

 

자, 상자를 열고 우선 HU85LA의 겉 모습부터 살펴봅시다. 이 제품은 단초점 제품으로 나왔으니 언제나 정해진 위치에 자리잡고 있을 수 밖에 없는 운명입니다. 그런 만큼 이 제품의 디자인은 튀기보다는 주변에 잘 녹아드는 스타일입니다.

 

크기는 680x347x128(mm)로 겉보기에는 조금 넙데데한 스피커 또는 사운드바로 보일 뿐입니다만 전면을 감싼 크바드라트 사의 패브릭 소재가 인공적인 느낌을 줄여주면서 다른 가구와 제법 잘 어울립니다.

 

원래 프로젝터는 열이 많이 나는 제품이죠. 이를 위해 양 옆에는 통풍구가 있습니다. 설명서에 따르면 왼쪽으로 공기가 들어가 오른쪽으로 나오는 방식이니 설치 때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이 안에는 프로젝터 뿐만 아니라 2개의 2W 스피커도 준비되어 있습니다. 돌비 서라운드 규격을 지원하지요.

 

뒷면에는 연결 단자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게임기나 셋톱박스 등과 연결할 수 있는 HDMI 2.0 단자 두개와 RF 안테나 입력 단자, 그리고 두개의 USB 2.0과 한개의 USB Type C 단자도 준비되어 있습니다.

이 밖에도 두개의 안테나 입력 단자와 옵티컬 디지털 오디오 출력 단자, 그리고 도난을 방지할 수 있는 켄싱턴 락 단자까지 다양합니다.

 

 

네트워크 연결을 위해 WiFi를 내장하고 있지만 유선 LAN 단자까지 준비해서 이용자 편의성을 최대한 맞춰주려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WiFi는 802.11ac 규격을 지원하지만 이더넷 단자는 아쉽게도 100Mbps 규격이네요. 물론 4K 해상도까지는 어찌어찌 감당할 수 있는 수준입니다만.

 

자, 여기까지 보고 여러분이 가지고 있는 TV 뒷면을 비교해서 보시면 이제 눈치채실 것 같습니다. 이 제품은 화면을 프로젝터로 대신할 뿐 보통의 LG전자 TV와 마찬가지의 구조를 갖고 있습니다.

그 이야기인 즉슨, LG전자의 최신 TV 제품들이 갖고 있는 기능과 장점들을 똑같이 활용할 수 있다는 말이 되겠죠. 이는 다른 프로젝터들이 갖지 못하는 HU85LA만의 경쟁력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윗면에는 빔이 나가는 유리 패널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여기서도 이 제품의 장점이 하나 더 보이는데, 렌즈가 바로 노출되어 있지 않아 오염이나 파손 위험이 적다는 것이죠. 필요하면 이 유리 패널을 부드럽게 닦아주면 됩니다.

 

그 위로는 초점을 잡아주는 다이얼이 숨어있습니다.

 

리뷰용 제품에는 부속은 달랑 이 두가지와 간단한 설명서 뿐입니다.

 

리모콘은 당연히 준비되어 있습니다. 인공지능 라이팅 리모콘이라 불리는데 기존 LG 스마트 TV의 리모콘을 이용해 본 분들이라면 그다지 불편없이 쓰실 수 있을 거라 생각하네요.

 

 

여기서 주목할 부분은 NETFLIX 버튼이 되겠습니다. 그만큼 넷플릭스는 이 제품을 제대로 체험하는데 중요한 서비스라는 이야기가 되겠죠. 반면에 정식 진출하지도 않은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버튼은 적어도 국내판에는 없어도 될 것 같습니다. 차라리 유튜브 버튼을 넣어주면 훨씬 쓸모있을 것 같습니다. 여기에 대해서는 뒤에 이어서 말하지요.

 

바닥에는 높이 조절 가능한 나사 방식의 받침과 리모콘 없이도 제품 조작이 가능한 간단한 조이스틱이 있습니다.

 

속 : 4K와 LG webOS TV

 

이제 HU85LA의 속 이야기를 좀 해볼까 합니다.

이 제품은 4K UHD(3840X2160) 해상도와 20만:1의 뛰어난 명암비를 지원하며 HDR10 규격을 준수하는 고급형 프로젝터로 나왔습니다.

 

화면 밝기는 최대 2700 안시루멘(ANSI-Lumen)으로 밝은 낮에 틀어도 화면의 내용을 충분히 알아볼 정도입니다.

 

단순히 밝기만 한게 아니라 파란색 레이저 광원과 빨간색 레이저 광원을 동시 적용한 듀얼 레이저 광원으로 더욱 풍부하고 섬세한 색 표현이 가능하며 영화 제작시 기준이 되는 디지털 시네마 표준 색 영역 DCI-P3를 97% 충족하고 있습니다. 레이저 방식이라 수명은 2만시간에 달하죠.

 

이를 구현하기 위해 HU85LA는 그 안에 텍사스 인스트루먼츠(Texas Instruments)의 DLP660TE DMD(Digital Micromirror Device) 칩을 품고 있습니다. 마이크로미러 어레이의 해상도는 2716x1528으로 native 4K는 아니지만 XPR(eXpanded Pixel Resolution) 기술로 4K 해상도를 구현하고 있습니다. 타 XPR 기술 기반의 프로젝터들이 1920x1080 해상도로 4K 해상도를 구현하는 것에 비해 더 좋은 화질을 보여주며 실제로 봐도 4K native 화면과 큰 차이를 느끼기 힘듭니다.

 

HU85LA의 속 이야기 두번째로 빼놓을 수 없는 부분은 그 안에 LG전자의 webOS TV가 들어있다는 것입니다.

세상에는 많은 종류의 프로젝터가 있지만 달랑 본체만으로 할 수 있는 일은 거의 없습니다. 하지만 이 제품은 LG전자 TV를 아예 안에 품어버렸습니다. 덕분에 전통있는 LG전자 TV의 기술력이 가득 담긴 고화질과 함께 최신 webOS 4.5의 편리한 UX, 다양한 애플리케이션까지 별다른 추가 제품없이 본체만으로 충분히 편리하게 활용 가능합니다. 평범한 TV부터 120인치 넷플릭스 머신까지 얼마든지 변신 가능합니다.

 

 

써보니 : 쓸만하다!

 

이 제품을 실제로 써보면서 제일 먼저 느끼는 부분은 역시 단초점 프로젝터라는 점입니다. 겨우 10cm의 초점 거리만으로 100인치 크기의 화면을 즐길 수 있으며 거리를 좀 더 늘리면 최대 120인치까지도 확대됩니다.

 

이는 공간 확보라는 측면에서 엄청난 장점을 발휘하죠. 단초점 방식이 아닌 경우 제대로 프로젝터를 설치하려면 천장을 이용해야 하는데 이게 그리 쉽지 않은 일입니다. 특히 집이 자가가 아닌 전세나 월세의 경우에는 더더욱 힘들죠. 이 제품은 그런 문제없이 간단한 거치대만 있으면 그걸로 설치 끝입니다.

 

 

기본 세팅 또한 어렵지 않습니다. 키스톤 설정 또한 다른 제품보다 많은 12포인트를 조정할 수 있게 되어 있어 보다 세밀한 설정이 가능합니다. 다만 단초점 프로젝터의 특성상 제품의 화질을 제대로 느끼려면 전용 스크린을 이용해야 합니다만, 라지온에서는 구할 수 없어 그냥 벽을 이용했습니다.

 

상황에 따라 화면의 방향이나 위아래를 바꿀 수도 있는데 다양한 설정을 webOS의 쉬운 UX로 편리하게 진행할 수 있었습니다. 

 

 

그 결과물은 역시나 대단합니다. 짧은 설치 절차만으로도 크고 멋진 고화질의 화면을 즐길 수 있으니까 말이죠. 특히 넷플릭스는 이 HU85LA와 찰떡궁합을 자랑할 정도입니다.

 

 

HDR을 지원하는 콘텐츠라면 HDR을 지원하고,

 

 

4K(UHD) 콘텐츠 또한 잘 보여줍니다. 전용 스크린이 아닌지라 아쉬움은 있었지만 20만대1을 자랑하는 뛰어난 명암비나 풀HD를 확실히 뛰어넘은 미려한 4K 해상도를 큰 화면으로 즐길 수 있었습니다. 어둡게 하는 바람에 영상에 대한 집중도가 올라가는 건 프로젝터가 가지는 덤이 되겠죠.

 

넷플릭스가 유료라 이용하시기 힘들다면 유튜브 영상을 즐겨도 좋습니다. 좀 아이러니하긴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LAZION tv에 올려뒀던 4K 영상들을 HU85LA로 멍하니 보면서 역시 4K 영상을 큰 화면에서 보는 건 너무 호사스럽다고 생각하며 즐거워 했습니다.

 

이 밖에도 왓챠 플레이, 웨이브, 티빙 등이 webOS 용으로 준비되어 있으니 원하는 서비스를 이용하면 됩니다. 하지만 리모콘 버튼으로 새겨져 있는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는 다른 기능으로 배치 가능하면 좋겠습니다.

 

참고로 120인치로 게임을 즐기고 싶으신 분들도 계실텐데 다양하게 시험해 보지는 않았지만 게임 모드를 활용하면 반응 속도는 나쁘지 않았습니다. 리듬 게임까지는 못 해봤는데 웬만한 게임들은 이용 가능할 것 같네요.

 

스피커를 자체 내장하고 있는 만큼 소리에 대한 이야기도 빼놓을 수 없겠죠. HU85LA는 본체 만으로도 웬만한 사운드바의 역할을 충분히 하고 있습니다. 돌비 서라운드를 지원하고 LG전자가 지원하는 다양한 음향 모드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영화를 보다 보면 배경 소리는 잘 들리는데 정작 사람 목소리는 안 들리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 제품은 따로 클리어 보이스 III를 작동하지 않아도 음성을 영화에서건 음악에서건 매우 잘 살려주는 특성을 갖고 있습니다.

 

전체적으로 모나지 않은 소리를 들려주는데 음악으로 따지면 특히 가볍게 들을 수 있는 팝 음악에 적합합니다. 보컬이나 현악기 위주의 음악에 잘 어울리더군요. 다만 별도의 우퍼가 없어서 그런지 저음은 상대적으로 취약하니 부족하시면 하나 마련하시는 것도 좋겠습니다.

 

프로젝터에서 빼놓을 수 없는 발열과 소음 문제 또한 괜찮았습니다. 특히 이 제품이 가정용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꽤 중요한 문제인데, 충분히 방 안에서 쓸 수 있을 정도였습니다.

 

자, 이제 정리해 보겠습니다.

 

지금까지 보신 것처럼 LG 시네빔 Laser 4K HU85LA는 화질이나 활용도 등 여러 모로 참 좋은 제품입니다.

다만 한가지 사소한 문제가 있습니다. 바로 가격이죠. 현재 이 제품은 다나와 최저가를 기준으로 480만원 좀 못 미치는 가격으로 거래되고 있습니다. 가정용 프로젝터나 TV로 보면 제법 비싼 가격이죠. 하지만 좀 더 눈을 높여서 native 4K 해상도를 제공하는 프로젝터의 가격은 가볍게 천만원대를 넘어서 하늘을 닿습니다. 그렇게 생각하면 이 제품은 화질이나 기능을 생각해 보면 제법 가성비가 좋은(!) 제품이라는 결론을 내릴 수 있겠죠. 다만 전용 스크린에는 돈이 좀 들어갑니다.

물론 4K 프로젝터 가운데 HU85LA보다 더 싼 것도 있겠지만 화질이나 기능, 디자인, AS 수준까지 생각해 보면 HU85LA는 제법 독보적인 위치를 갖고 있습니다.

 

그래서,

 

 

사면 좋을 분들

- 5백만원 이하에서 120인치 4K 화면을 즐기고 싶다.

- LG 스마트TV(webOS)의 UX, 에코시스템이 마음에 든다.

- 천장에 프로젝터 달고 싶지 않다.

- 본체에 뭔가 주렁주렁 달고 싶지 않다.

- LG전자의 편리한 AS를 맛보고 싶다.

 

 

필요없는 분들

- 돈이 넉넉해서 정말로 native 4K 프로젝터만 쓰겠다.

- 설치 공간이 넉넉하다.

- 화면이 크면 됐고 화질은 그렇게까지 신경쓰지 않는다.

- webOS가 아닌 별도의 셋톱박스나 게임기를 연결하여 쓸 것이다.

- 이동하면서 간편하게 쓰고 싶다.

 

 

리뷰를 위해 LG전자로부터 저작료를 제공받았습니다.


유튜브 LAZION tv 채널 구독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