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 2012 시리즈 네번째로 오늘은 LG전자 부스에 대해서 이야기해하는 시간을 가지겠습니다. 이번 IFA 행사에서 LG전자는 아쉽게도 모바일 제품은 거의 전시하지 않았습니다. 가전제품 전시회라는 성격을 가진 IFA라서 그렇겠지만 LG전자가 전통적으로 CES에서 모바일 부문의 새 제품을 내놓는 경향을 가져서 그런 탓도 있겠죠.

아무튼 시작해 보겠습니다.


이번 2012년의 IFA에서도 LG전자는 넓직한 부스를 마련했습니다. 들어가자마자 화려한 3D 영상을 가득 담은 월스크린이 관람객을 맞은 것은 물론이죠.


하지만 이번 IFA의 LG전자 부스의 첫번째 주인공은 역시 OLED TV가 아닐까 합니다. LED 백라이트 TV가 아닌, 제대로 된 LED TV가 OLED TV죠. LG전자 뿐만 아니라 다른 TV 제조사들도 너도 나도 OLED TV를 전시했으니 2012년은 본격적으로 OLED TV가 시장에 발을 붙이는 시점이 될 듯 합니다. 물론 비싸지만 말이죠.


LG OLED TV의 장점 가운데 빠질 수 없는 것으로
 

두께가 정말 얇습니다. 4mm라뇨. 저 정도 두께로 제품의 변형이 일어나지 않을까 걱정이 될 정도로 얇아요. 정식 출시 제품도 저렇게 나오는 걸까요?


현재는 55인치가 가장 큰 크기인 듯 하네요.


WRGB 서브픽셀 방식을 이용하여 밝기를 좀 올린 듯 하네요. 참고로 스마트폰 가운데 모토로라의 스마트폰 아트릭스가 이와 유사한 방식을 쓴 적이 있습니다.


IFA에서의 LG전자 부스를 채워주는 또 한가지 요소는 바로 84인치 UDTV죠. 이미 올해초 선보인 바 있습니다.

2012/01/26 - LG TV로 보는 2012년 TV 세가지 대세

4K TV라고도 알려져 있는 이 제품은 이번 IFA 2012 행사에서의 대세 제품이기도 했습니다. OLED TV와 마찬가지로 한다 하는 TV 제조사는 대부분 4K TV를 내놓았었죠. 단돈 2500만원이면 살 수 있습니다.


Smart TV Alliance라는 것이 생겼더군요. TV 제조사마다 다르던 스마트 TV 부문을 통일할 생각으로 나온 듯 합니다. 한번 콘텐츠를 만들어 Smart TV Alliance에 참여 중인 회사에서는 모두 동일하게 쓸 수 있다는 뜻으로 Build Once, Run Everywhere 라는 문구를 채택했습니다. 마치 예전의 MSX나 Java를 보는 듯 한 느낌이군요.
LG전자와 도시바, TP Vision이 위원으로 참여하고 Mstar, 퀄컴, Obigo, YuMe 가 참여하는 것 같습니다. TV 제조사 기준으로 한다면 우리에게 익숙한 회사는 LG전자와 도시바 뿐입니다만, 결과를 보려면 좀 더 지켜봐야 겠죠.


제가 써보고 있는 스마트 TV용 셋톱박스인 SP820도 여기 나와있네요. '스마트 업그레이더'라는 어색한 이름을 쓰지 않아 다행입니다.

2012/08/30 - LG의 스마트TV 셋톱박스, 스마트 업그레이더를 써보니


LG전자 부스 한 구석에 있던 이 제품은 바로 구글 TV입니다. LG전자 고유의 넷캐스트 엔진이 아닌 구글 TV를 들여다 놓은 스마트 TV죠. 물론 다른 특징은 전형적인 LG전자 TV입니다.


이 모델은 국내에 들어오지는 않았지만 구글의 다양한 앱들을 쉽게 이용 가능하다는 점에서 좋은 평가를 얻고 있죠. UX는 LG전자의 홈대시보드를 그대로 적용해서 일반적인 구글 TV와는 사뭇 다릅니다만,


제대로 된 평가는 좀 더 써봐야 알 것 같습니다.


이 제품에는 매직리모트 QWERTY 라는 새로운 리모콘이 제공됩니다. 스마트 TV에서 검색이나 로그인, 또는 SNS 등을 하려면 QWERTY 키패드가 쓸모있기 때문에도 다른 LG 스마트TV 제품군에도 적용되길 바랍니다. 아니, 옵션으로라도 구매가 가능했으면 좋겠네요.


LG 시네마 3D 스마트 TV를 위한 다양한 주변기기 모음입니다. 카메라 하나 있으면 좋겠네요.


이번에 나온 제품 가운데 재미있는게 하나 더 있습니다. 바로 EA93이라는 모니터죠. 29인치 크기인데 이 모델의 가장 큰 특징은 바로 화면의 가로세로비가 21대 9라는 점입니다.


세로 해상도는 1080으로 일반적인 풀HD급 모니터와 같지만 가로는 무려 2560입니다. 덕분에 21대9, 흔히 말하는 극장에서의 시네마 스코프 비율을 맞췄죠.
꼭 영화를 보지 않더라도 스프레드시트 관리나 증권거래처럼 화면을 넓게 써야하는 업무에서 편리함을 보여줄 것으로 보입니다.

2012/08/14 - 제대로 영화보는 울트라북? 도시바 새틀라이트 U840W

예전에 소개해 드렸던 도시바 새틀라이트 U840W에서도 21대 9 화면비를 이야기한 적이 있습니다만, 이때는 해상도가 더 높고 시야각이 더 좋길 바란다는 평가를 내렸는데, 이 제품은 IPS에다 해상도도 2560x1080인지라 제법 쓸만한 듯 합니다.


윈도우8에서는 가로 스크롤을 많이 쓰는 편인데, 이 경우도 독특하군요.21대 9 스마트폰도 나와주길 바랍니다.


EA83이라는 이 제품은 LG전자 모니터 제품군 가운데에서도 꽤나 독특한 위치를 차지할 것으로 보이는데, 바로 전문가용 모니터입니다. 27인치 크기의 화면에 2560x1440 해상도를 가진 이 제품은 색상 표현에 있어서 Adobe RGB 99%를 준수한다고 하네요. 하드웨어 캘리브레이션을 거친 제품입니다.

전문자용 모니터 분야로는 거의 제품을 내지 않았던 LG전자인 만큼 이 모델이 좋은 평가를 얻는다면 본격적으로 고급 모니터 시장에 진출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합니다.


그동안 LG전자가 디스플레이 관련하여 유럽 시장에서 받았던 여러가지 상입니다.

자, 이제 정리해보죠. LG전자의 이번 IFA 2012 부스는 거의 대부분의 내용이 디스플레이 중심으로 맞춰져 있었습니다.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은 그저 디스플레이를 거들 뿐 이었죠. 그만큼 OLED, UD TV 등 다양한 제품들이 부스를 화려하게 장식했던 것 또한 사실이고 말이죠.


다만 새로운 디스플레이의 장점을 보여주는 방식이 좀 더 다양화되었으면 어떨까 하는 아쉬움도 좀 있습니다. 자랑할 수 있는 다른 기술들도 많은데 작년과 마찬가지로 3D를 너무 전면에 내세우지 않았나 하는 생각도 들고 말이죠. 물론 3D가 현 시점에서 LG전자가 가진 경쟁력 가운데 하나지만 이제 슬슬 다양하게 보여줘야 할 때가 아닌가 싶습니다. 이래놓고 혹시 내년에는 무안경 3D를 내놓을지도 모르겠습니다만.



자, 여기까지가 IFA 이야기입니다. 다음은 광고.



맨 앞에 걸려있던 동영상 세개가 뭔지 궁금해 하시는 분들이 계실텐데, 이 세가지는 LG전자 시네마 3D 스마트 TV의 홍보 영상입니다. 아는 블로거 분들이 찍은 영상인데, 첫번째는 3D TV를 올바르게 보는 방법입니다. 내용은 쉽습니다.



아... 다시 봐도 오글거리는군요. 이유는 보시면 아시겠습니다만. 아무튼 3D 측면에서 바라본 LG 시네마 3D 스마트 TV의 몇몇 특징을 잡아낸 이야기입니다.



호박툰님이 만든 LG 시네마 3D 스마트 TV 이야기입니다. 분량은 짧지만 참신하게 만들어졌어요.










위 포스트는 LG전자의 후원으로 작성한 글입니다.



유튜브 LAZION tv 채널 구독해 주세요.


  1. Favicon of http://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2.09.07 17:37

    와우 역시 사람의 눈은 어디를 가나 같은 것 같아요. 잘 보고 갑니다.

  2. Favicon of http://Raycat.net BlogIcon Raycat
    2012.09.07 18:01

    EA83 모니터 궁금 했었는데 에이조처럼 별도의 캘리브레이션이 있군요. :)

  3. Favicon of https://googolplex10.tistory.com BlogIcon 구골플렉스
    2012.09.08 23:48 신고

    와 저런티비 갖고싶네요 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