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스마트폰과 태블릿의 성공으로 모바일 기기에서 디스플레이의 중요성은 갈수록 더해지고 있습니다. 모바일 기기의 특성상 화면의 크기, 시야각, 미려함이 모두 중요한데 각 제조사에서는 이들 디스플레이의 특징을 제품 홍보 전면에 내세우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죠. 제품 뒤에 붙는 ~HD, ~AMOLED 등이나 화면 크기를 그대로 제품 모델 명에 넣어버리는게 그 예입니다.

그런데 공교롭게도 이 모바일 디스플레이의 첨병에는 국내의 두개 기업이 전면에 서 있습니다. 바로 LG 디스플레이와 삼성모바일디스플레이[각주:1]죠. 이른 바 레티나(Retina) 디스플레이로 유명한 IPS 방식의 패널 가운데 가장 유명한 업체는 LG 디스플레이고 AMOLED로 가장 유명한 업체는 SMD 입니다.

그리고 가장 최신 디스플레이 기술을 도입한 옵티머스 LTE2가 AH-IPS 방식의 4.7인치 True HD 패널을, 갤럭시 S3는 4.8인치의 HD SUPER AMOLED 패널을 채용하고 나왔습니다. LG전자의 옵티머스 LTE2는 이미 출시되었고 삼성전자의 갤럭시 S3 또한 출시를 눈 앞에 두고 있습니다. 이들의 실제 격돌이 이뤄지기 전에 한번 두가지 방식을 비교해 볼까 합니다.


TFT-LCD의 진화, IPS

IPS는 In-Plane Switching의 약자로 우리가 흔히 PC나 TV에서 보는 대부분의 제품틀이 채택하는 TFT-LCD의 진화형입니다. 가장 널리 쓰이는 TN(Twisted Nematic) 방식의 단점인 좁은 시야각과 낮은 색 표현력을 개선하기 위해 만들어졌습니다.

초기에는 TN 방식에 비해 느린 속도가 약점이었지만 S-IPS, H-IPS 등의 변화를 거쳐 현재 AH-IPS(Advanced High peformance-IPS) 방식까지 나와있는 상태입니다. 특히 이 AH-IPS 방식은 모바일 기기에 걸맞게 터치 패널과 함께 있어도 좋은 영상을 제공하며 빠른 응답속도를 자랑합니다. 백라이트로 인한 빛샘 현상도 줄어들었고 액정 투과율 또한 기존 IPS 패널보다 좋아져서 밝기와 소비전력 측면에서도 더 우수해졌습니다.

특히 아이폰4에서 쓰이면서 300ppi가 넘는 정밀도를 자랑하며 레티나(Retina) 디스플레이라는 별명까지 얻게 되었습니다.

가장 최신의 4.7인치 HD 해상도 AH-IPS 방식 패널을 갖고 나온 옵티머스 LTE2


다만 백라이트 기반으로 화면을 보여주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어느 정도 이상의 두께를 가지게 되어 있고 이에 따라 명암비 면에서는 제약이 있을 수 밖에 없습니다.


Real Black, AMOLED

AMOLED는 능동형 유기 발광 다이오드(Active-Matrix Organic Light-Emitting Diode)의 약자로 OLED 가운데 한 종류입니다. 백라이트로 밝기가 결정되는 TFT-LCD에 비해 각각의 소자가 스스로 빛을 내는 방식입니다. 이러한 방식의 차이가 곧 AMOLED의 장점이 됩니다.

우선 백라이트에 의존하지 않기 때문에 까망은 진짜 까망입니다. 다른 TFT 방식의 LCD를 보면 까만 화면이라 하더라도 진짜 전원을 껐을 때보다는 다소 밝다는 걸 느끼실 수 있을 겁니다. 하지만 AMOLED에서는 그냥 불을 꺼버리기 때문에 정말 까만 화면이 나오죠. 이를 기반으로 엄청난 수준의 명암비(contrast)를 자랑합니다. 각각 빛나는 화소가 화상을 만들어내기 때문에 잔상이 없고[각주:2] 시야각 면에서도 매우 우수합니다.

또 한가지는 모바일 기기에서 중요한 요소인 두께인데, 백라이트가 없는 이상 더 얇아질 수 있고 휘어지는 플렉시블 디스플레이를 만드는데도 유리합니다. 그리고 필요없는 픽셀은 아예 꺼버리므로 전력 소모 면에서도 유리한 면이 있죠.

다만 화면의 정밀도를 높이는데 있어서는 제약이 있어서 RGB 서브 픽셀이 모여 하나의 픽셀을 구성하는게 아닌 펜타일 방식으로 나오는 문제와 하얀 배경에서는 오히려 전력 소모가 높아지는 문제가 있습니다.



AH-IPS vs. HD SUPER AMOLED, 현 시점에서의 비교

우선 이 두 방식을 놓고 비교하기 전에 미리 말씀드릴 것은 두가지 다 매우 우수한 디스플레이 방식이라는 점입니다. 어쩌다 비슷한 시기에 상용화되서 그렇지, 둘 다 모바일 디스플레이로서 매우 우수하죠.
제품을 직접 보고 결정하는 것이 최선이겠습니다만, 아직 갤럭시 S3를 접할 수 없는 관계로 여기서는 PhoneArena.com의 비교 결과를 소개하도록 했습니다. 여기서는 갤럭시 S3와 함께 AH-IPS 방식을 쓰는 아이폰4S와 옵티머스 LTE, 그리고 IPS 방식의 일종인 S-LCD2를 쓰는 HTC One-X를 비교했습니다.


하나. 해상도
해상도 면에서는 329ppi의 정밀도를 달성한 AH-IPS 방식이 가장 좋았습니다. 현재의 공정상 정밀도를 높이기 힘든 펜타일 방식을 채택한 HD SUPER AMOLED의 갤럭시 S3는 아무래도 손해를 볼 수 밖에 없겠죠.

둘. 색 재현력
여기서는 IPS 방식과 AMOLED 모두 좋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갤럭시 S3의 AMOLED 패널이 좀 더 인상적이고 vivid/saturated 한 반면, 자연스러운 색상 표현은 IPS 쪽이 낫다고 보더군요.

셋. 시야각
시야각은 AMOLED 방식을 IPS가 따라갈 수 없는게 현실입니다. AMOLED가 우세하죠. AH-IPS도 많이 좋아져서 보통 쓸 때 문제는 없지만 방식의 차이가 있으니 말이죠.



마무리

두 방식의 장단점이 확실히 다르고 사람마다 결론 또한 다를 것입니다만, 저는 둘 다 좋아합니다. 박쥐라 그러셔도 어쩔 수 없어요. 둘 다 매력적이니 말이죠.

하지만 굳이 따져봤을 때 개인적인 경험에 따르면 이미지나 글자, 아이콘 등을 다루는데 있어서는 아무래도 AH-IPS가 조금 더 낫지 않나 합니다. 특히 작은 글자를 다룰 때와 하얀 배경을 볼 때에는 좀 더 낫습니다. 하지만 어두운 장면이 많이 나오는 동영상 감상 시에는 HD SUPER AMOLED도 꽤나 어울리죠.

결국 일반적인 쓰임새를 기준으로 생각한다면 현 시점에서는 AH-IPS가 좀 더 편안한 느낌을 준다는 생각입니다. AMOLED 특유의 쨍~한 느낌도 좋지만 보통의 사용 환경에서는 AH-IPS가 더 자연스럽게 다가옵니다. 물론 IPS도 AMOLED도 이대로 멈춰 있을 리는 없을테지만 일단 현 시점에서 말입니다.

 

본 글의 사진에 나온 옵티머스 LTE2는 리뷰용으로 LG전자로부터 무상 제공 받았습니다.


  1. 이하 SMD. 올해 7월 삼성전자와 합병이 예정되어 있습니다. [본문으로]
  2. 응답속도가 빠르다는 뜻도 됩니다. [본문으로]
  1. JKwon
    2012.06.01 22:13 신고

    AM-OLED가 그렇게 쨍한가요?
    가끔 AM OLED를 까시는 분들 중에(이 글과는 상관없는 다른 사람들;;) 쨍해서 눈아프다고 까시는 분들이 많은데,전 딱히 그렇게 느끼지 못했습니다만...(넥서스 S.아트릭스 유저)

    • Favicon of https://lazion.com BlogIcon 늑돌이
      2012.06.02 10: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제가 쨍하다고 표현한 부분은 정밀도(ppi)에 따른 선예도로 본 쨍함보다는 강렬하게 느껴지는 명암비 때문인 경우가 많습니다. 삼성전자 쪽에서는 특히 전시 제품에는 그런 느낌을 많이 강조하는 경우가 있어요.

  2. Favicon of http://blue2310.tistory.com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12.06.04 16:03 신고

    자세한 정리~~ 감사합니다~~

  3. 곰소문
    2012.06.05 08:50 신고

    흰색 화면에서의 아몰레드 전력 소모는 어떤가요?
    아몰레드 가장 큰 담정이라고 웹 환경에서 불리하다고 들어서요.

    • Favicon of https://lazion.com BlogIcon 늑돌이
      2012.06.06 15:50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OLED 방식의 특성상 하양을 표현하기 위해서는 RGB 서브픽셀을 모두 켜야 하기 때문에 가장 전력 소모가 많은 색상인 셈이죠. 그런데 이를 배경에 깔게 되는 웹페이지라면 말할 필요도 없는 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