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머스 뷰와 같이 터치스크린을 입력장치로 하는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PC를 쓰다보면 아쉬운게 하나 있다. 바로 빠르게 글자를 입력할 수 있는 키보드.
물론 화상 키보드가 준비되어 있긴 하지만 옵티머스 뷰의 경우 꽤 넉넉한 크기임에도 불구하고 손이 닿는 면적이나 키감 등에서 진짜 키보드와는 비교할 수 없다. 하지만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PC 자체가 최대한 휴대성을 살리기 위해 나온 제품인 점을 감안하면 보통의 키보드는 갖고 다니기 불편하게 만들 뿐이다.

그래도 키보드에 대한 열망은 쉽게 사그러지지 않는다. 최대한 휴대성을 살리면서도 키보드 자체의 기능은 잘 수행하는 그런 제품은 없을까 하는 생각은 적지 않은 이들이 갖고 있다. 그래서 오늘은 옵티머스 뷰와 제법 잘 어울리는 블루투스 키보드 한 종류에 대해 이야기해보도록 하자.


사실 키보드에 대한 갈망을 일으키는 주범은 옵티머스 뷰다.
5인치의 넉넉한 화면은 보통의 스마트폰보다 뭔가 더 많은 작업을 하고 싶게끔 마음을 먹게 만드는 경향이 있다. 다행히도 옵티머스 뷰는 LG 옵티머스 스마트폰들 가운데 유일하게 블루투스 HID 프로파일을 지원하여 다양한 블루투스 키보드에 대응할 수 있다. 하지만 아무나 쓸 수는 없는 것이 옵티머스 뷰도 스마트폰치고는 큰 편인데 키보드마저 크면 안 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오늘 옵티머스 뷰와 함께 할 키보드가 등장했다. 바로 스카이디지털의 X9 Folder.


부속은 위와 같다. 본체, AAA형 배터리[각주:1] 2개, 설명서와 파우치로 단촐한 셈.


이 X9이 왜 Folder로 불리는지, 그리고 왜 옵티머스 뷰와 어울리는지는 이 사진을 보면 알 수 있다. 반으로 접힌다.


덕분에 갖고 다닐때 훨씬 편하다.


옵티머스 뷰보다는 조금 더 넓고 두껍다. 펜과 키보드 둘 다 있으면 입력도구 측면에서는 그리 부족할게 없을 듯 하다.


이 제품의 또 한가지 특징은 거치대가 준비되어 있다는 점이다. 본체에 수납되는 이 거치대는 옵티머스 뷰나 스마트폰을 세워놓을 수 있게 되어있다.


이런 식이 되겠다. 그리고


3단계로 각도를 조절할 수 있다. 다만 뒤에 받치면서 맞물리는 부분이 약간 헐거운 편. 수평이 되게 잘 조정해줘야 한다.


거치대는 아예 분리도 가능하다. 가장 많이 눕혔을 때의 모습이다.


당연한 일이지만 제품과 닿는 부분은 부드럽고 미끄러지지 않는 재질을 붙여놓았다.


거치대 자체가 가볍기 때문에 옵티머스 뷰의 경우에는 가로/세로 모두 무리없이 거치 가능했지만 이보다 큰 제품의 경우에는 제대로 거치 안 될 수도 있다.


4.3인치 화면을 가진 옵티머스 3D 큐브[각주:2]를 거치했을 때의 모습이다.

(누르면 확대된다)


키보드의 모습이다. 전반적으로 배치는 나쁘지 않은 편이다. 오른쪽 쉬프트는 작긴 해도 분명히 있다. 다만 [delete]나 [/] 키의 경우 익숙해지기 전에는 헷갈릴 듯 하다. 이 밖에 기능 키들은 애플 iOS 플랫폼이나 PC의 윈도 플랫폼에도 잘 적응할 수있게 되어있다.
옵티머스 뷰를 비롯한 안드로이드 기기를 쓰는 경우, Fn 키의 조합으로 쓸 수 있는 [ESC]를 쓰면 돌아가기를, [Home]을 누르면 홈 버튼을 누른 효과를 내는 등의 안드로이드 전용 기능이 수행된다.


이런 류의 키보드가 그렇듯 키감에서는 한계가 있다. 눌렀을 때 본체가 약간 들뜬 것 같고 키감도 가볍게 느껴지지만 접이식 키보드로는 나쁘지 않은 수준이라 할 수 있겠다. 키감만 따지면 Stowaway가 더 좋지만 이제 구하기 힘드니. 그래도 이 X9 또한 익숙해지면 제법 괜찮은 타자 속도가 나온다.


전원 스위치와 유일한 상태 LED는 우측 상단에 있다. 배터리도 이쪽에 넣는다. 참고로 키 캡의 인쇄 상태는 제법 깔끔한 편이다. 영문 글꼴도 괜찮은 수준.


전원을 켜고 왼쪽 위의 [B] 버튼을 누르면 페어링 작업에 들어간다.


페어링을 위해서는 옵티머스 뷰 쪽에서도 준비할 것이 있다. 블투투스가 꺼져있다면 블루투스를 켜고,


장치 검색 버튼을 눌러준다. 위와 같이 FOLDABLE KEYBOARD라 나오면, 선택하고 페어링을 시작하자.


잠시 후 숫자가 뜨고[각주:3] 그 숫자를 키보드로 입력해 주면 페어링 완료다. 그 이후부터는 제대로 키보드를 쓸 수 있다.


자, 연결을 했으면 키보드를 써볼 차례다. 대부분의 안드로이드 앱들은 키보드가 아닌 터치스크린 입력을 전제로 하고 나오긴 했지만 그래도 키보드가 어울리는 경우가 있다. 예를 들어 위의 폴라리스 오피스 같은 업무용 앱들이다.


스프레드시트가 되건 워드가 되건 키보드로 글자를 입력하는 효율은 터치스크린만 쓰던 때와는 비교할 수 없다. 키보드와 연결하는 것만으로 당장 5인치 짜리 간이 노트북 PC가 생기는 셈이다.

하지만 폴라리스 오피스에는 문제가 있었다. 문서 편집시 시프트와 커서 키를 동시에 눌러서 이동하면 해당 영역의 글자들을 선택하는게 정상인데 폴라리스에서는 안 되었다. 버그 또는 외장 키보드 활용을 전제로 하지 않아 생긴 문제인 듯 한데 빨리 고쳐야 할 것이다.


그렇다고 기가 죽을 필요는 없다. 우리에게는 에버노트가 있다.

말 그대로 기록의 왕이라 할 수 있는 에버노트를 넉넉한 화면의 옵티머스 뷰에 띄우고 외장 키보드를 적용하면 글자 위주 기록에 있어서 만큼은 다른 어떤 제품 못지 않은 효율을 보여준다. 에버노트 위주로 활용하는 이들이라면 정말 노트북 없이 옵티머스 뷰와 X9 키보드 하나면 뿌듯하게 보낼 수 있다. 


카카오톡이나 마이피플 같은 메신저에서의 활용 또한 빼놓을 수 없다. 키보드를 연결하면 특히 터치스크린 키보드에 익숙하지 않은 분들일수록 키보드를 쓰면 말이 길어지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잘못하면 옵티머스 뷰는 그저 메신저 머신으로 전락할지도.



이처럼 옵티머스 뷰와 블루투스 키보드 X9은 제법 잘 어울린다.
옵티머스 뷰의 넓은 화면에서 쓰는 화상 키보드에 익숙해져서 굳이 키보드까지 들고 다닐 생각이 없다면 몰라도 가끔씩 옵티머스 뷰를 통해 긴 글을 써보고 싶다면 블루투스 키보드 하나 정도는 지를만 하다. 예전에 비해 가격도 싸졌으니 말이다. 특히 휴대성 위주로 생각한다면 X9과 같은 접이식이 좋겠다.

 








  1. 이름모를 중국산 싸구려가 아니라 듀라셀이다. [본문으로]
  2. 아쉽게도 블루투스 HID 프로파일을 지원하지 않는다. [본문으로]
  3. 이 숫자는 매번 바뀐다. [본문으로]

유튜브 LAZION tv 채널 구독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