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더작은모바일/#스마트폰#PDA

옵티머스 마하는 LG 유플러스의 레퍼런스 폰?

반응형
LG전자의 옵티머스 마하는 현재 시장에서 그리 주목받지 못하는 제품입니다. 싱글 코어 OMAP 3630 1GHz 프로세서에 3.8인치 480x800 해상도의 디스플레이를 가진 이 제품은 실용적인 측면에서는 여전히 쓸만한 성능을 가지고 있긴 합니다만 듀얼코어 프로세서와 4인치 이상의 스크린이 판을 치는 요즘 스마트폰 세상에 그리 대단할 게 없는 제품이 되었죠.


더구나 이 옵티머스 마하는 나온지 한달만에 후속작인 듀얼코어 프로세서에 4인치 IPS 디스플레이를 달고 나온 옵티머스 2X에 묻혀서 그렇게 많이 알려지지도 못했고[각주:1]. 뒤이어 나온 옵티머스 블랙과 빅이 마하와 거의 비슷한 제원[각주:2]에 더 크고 밝은 4/4.3인치의 노바 디스플레이를 달고 나와 플랫폼 면에서의 차별성도 애매해졌습니다.

하지만 옵티머스 마하는 그만의 장점이 있습니다. 바로 LG 유플러스에게 있어서 사실상의 표준 안드로이드 폰이라는 점이죠. 좀 지난 글이지만 아래 아이뉴스24의 기사 연결고리를 보시기 바랍니다.


다른 LG그룹 계열사가 옵티머스 마하를 도입했다는 건 넘어간다쳐도 중요한 부분은 LG 유플러스 전 직원에게 옵티머스 마하가 지급되었다는 부분이겠습니다.

이 화면은 옵티머스 빅


아시다시피 LG 유플러스 스마트폰에는 이동통신사 전용의 다양한 앱들이 들어있습니다. 'U+'나 'OZ'로 시작되는 수많은 애플리케이션이나 서비스들이 기본으로 깔려서 나옵니다. d이는 최근에 나온 스마트폰인 삼성전자의 LG 유플러스용 갤럭시 S2에도 마찬가지입니다.

이렇게 나온 전용 애플리케이션들은 대부분 LG 유플러스 직원들이 자연스럽게 쓰게 됩니다. 옵티머스 마하로 말이죠. 그리고 문제가 발생할 경우 바로 통보가 되겠죠. 이 역시 옵티머스 마하에서의 상황이 기준으로 될 겁니다. 그렇기 때문에 LG 유플러스에 있어서 사실상의 레퍼런스 폰은 갤럭시 S2도 아니고 베가 레이서도 아닌 옵티머스 마하라 볼 수 있을 겁니다[각주:3]. 직원들이 어쩔 수 없이(...) 써보기 때문에 LG 유플러스 전용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과 서비스들은 기본적으로 옵티머스 마하를 지원하고 테스트도 많이 이뤄질 수 밖에 없는 건 어쩌면 당연하겠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옵티머스 마하의 수명은 시장에서의 인기와는 상관없이 생각보다 길게 가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예상해 봅니다. '레퍼런스 폰'으로서의 위치가 흔들리는 다른 제품이 LG 유플러스에서 나오지 않는 한 말이죠.

물론 그런 거 다 필요없으니 어서 업그레이드나 빨리 해주길 바라는 분들이 더 많이 계시겠지만 말이죠. 정말 옵티머스 마하의 진저브레드 업그레이드는 언제쯤 될까요[각주:4]. 흠냐.



예상대로 옵티머스 마하의 진저브레드(안드로이드 2.3) 업그레이드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LG 모바일 홈페이지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1. 물론 옵티머스Z보다는 훨씬 낫지만 말이죠. [본문으로]
  2. 같은 OMAP 3630 1GHz 프로세서를 달았습니다. [본문으로]
  3. 후속작인 옵티머스 빅도 같은 OMAP 플랫폼을 쓰고고 있습니다. [본문으로]
  4. 그런데 잠깐. 둘 다 LG라서 헷갈리실텐데, 진저브레드 업그레이드를 만드는 쪽은 LG전자, LG유플러스와는 다릅니다. [본문으로]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