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에서 새로운 스마트폰 뱅킹 애플리케이션을 하나 발표했습니다. 요즘같은 시대에 스마트폰 뱅킹을 하나 만드는게 뭐 그리 대단한 일이냐고 하시겠지만 이번 이야기는 좀 다르죠. 바로 블랙베리 스마트폰용 모바일 뱅킹 애플리케이션입니다.


아시다시피 한국의 블랙베리 사용자들은 극심한 소프트웨어 부족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아이폰이나 안드로이드폰이 유행하기 전에는 그럭저럭 잘 썼습니다만, 요즘은 풍족한 애플리케이션의 혜택을 누리고 있는 타 기종들에 비하여 블랙베리 사용자들은 정말 우울한 나날을 보내고 있죠. 기본 내장 지도 앱은 한국 지도는 나오지 않아서 구글 지도를 꽁수를 발휘해서 설치해야 하고 작년부터 나온다던 카카오톡은 여전히 보이지 않는데다가 아이폰과 아이패드 사용자도[각주:1] 쓸 수 있는 티맵 내비게이션도 블랙베리 사용자만 예외[각주:2]입니다.

한편 하나은행은 예전부터 소외된(...) 플랫폼 지원에 있어서는 앞선 발걸음을 보인 곳입니다. 맥용 인터넷 뱅킹을 처음 지원한 곳도 하나은행이고 블랙베리도 하나은행이 처음으로 지원하게 되었습니다. 구형 모델인 블랙베리 9000은 지원하지 않습니다만, 그래도 블랙베리 사용자들은 대단하다고 칭찬 일색입니다. 트위터를 통해 보면 하나은행으로 계좌를 텄다는 이들도 많습니다. 궁극적으로는 개별 애플리케이션이 아닌 웹브라우저 안에서 모바일 뱅킹이 이뤄지는게 좋겠지만, 아무튼 된다는 것만으로 블랙베리 사용자들은 행복해 하고 있습니다.

하나은행에서는 하나엔뱅크 런칭 기념으로 RIM과 함께 이벤트를 진행 중입니다.


겨우 스마트폰 뱅킹 앱 하나 때문에 대한민국 블랙베리 사용자 커뮤니티는 이렇듯 즐거워하고 있습니다. 다른 플랫폼 이용자라면 정말 별거 아닌 뉴스가 될텐데 말이죠.

한국의 블랙베리 이용자들을 둘러싼 척박한 환경, 그럼으로 인해 국내용 애플리케이션 출현 하나하나에 이렇게 행복(?)하게 만든 장본인은 과연 누구일까요. 블랙베리를 만든 RIM일까요, 유통을 담당하는 이동통신사 SK텔레콤일까요? 
누구 책임이든간에 분명한 건 이용자들의 마음이 이런 상황이 지속되는 한 이용자들은 힘들어 한다는 것입니다. 한국의 블랙베리는 변화가 필요합니다. 그것도 획기적인 것[각주:3]으로 말이죠.


  1. 심지어 사멸해가는 윈도모바일 스마트폰도 됩니다. [본문으로]
  2. 블랙베리 사용자는 SK텔레콤 고객이 아니라고 자조하는 분들도 있습니다. [본문으로]
  3. BIS 요금이 한달 12,000원에서 5,000원으로 내린 것도 환영합니다...만, 거기에 대해서는 나중에 따로 이야기를. [본문으로]

유튜브 LAZION tv 채널 구독해 주세요.


  1. BlogIcon 빨간메론
    2011.07.20 20:18

    블랙베리로 뱅킹이 된다고 한들.... 국내에서 사용하는 유저들에겐 희소식일지도 모르지만 다른 스마트폰 유저들의 관심을 모으기에는 부족한 이벤트인 것 같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