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무거운 종이사전 대신 전자사전이 어학 공부의 파트너가 된지도 꽤 오랜 시간이 지났다. 샤프나 카시오 등 주로 일본 기업에서 시작한 우리나라의 전자사전 사업은 어느새 멀티미디어와 깔끔한 디자인의 힘을 업고 다양한 회사가 각축을 벌이고 있다. 그런 상황에서 여전히 전자사전 시장에서 활약하고 있는 샤프 코리아의 전자사전, RD-EM600을 소개해 드리고자 한다.


상자다. 보시다시피 늑돌이가 리뷰용으로 제공받은 제품은 RD-EM600 시리즈 가운데에도 Edu 8GB 모델이다. 상위 모델 가운데에는 무선랜을 내장하고 네이트온/퀵챗 서비스 이용이 가능한 RD-EM600 N이나 DMB가 내장된 RD-EM600 DMB 모델도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란다.


기본 부속품들이다. 액정보호지부터 시작해서 시계방향으로 충전과 데이터 전송을 겸한 24핀 휴대폰용 케이블, 이어폰, 배터리, 그리고 본체가 있다. 여기에는 안 보이지만 간단 설명서도 준비되어 있으며 PDF 형식의 전체 설명서는 샤프 코리아 웹사이트( http://www.sharp-korea.co.kr/ )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자, 이 녀석이 본체다. 보시다시피 깔끔하고 세련된 디자인이다.


열어보면 이런 모습.


키보드는 이렇다. 주요 기능이 대부분 하나의 키로 실행 가능하다. 키감은 나쁘지 않은 편으로 엄지손 타이핑에 적합하다.


오른쪽에는 마이크로SD 슬롯과 24핀 충전/데이터 전송용 단자가 준비되어 있다. 사진에는 약간 잘렸지만 맨 오른쪽으로 스타일러스 펜이 들어간다.


2단 스타일러스 펜이 준비되어 있다.


충전은 이런 식으로 된다.


화면은 이 정도까지도 펴진다. 보시다시피 4.3인치 480x272 해상도의 터치스크린 화면 양 옆에는 스피커가 있다. DMB 모델의 경우 이어폰 단자 옆에 안테나가 들어가있는 듯 하다.


뒷면이다. 잠금 버튼이 있고 잠기지 않은 상태에서는 사전이 작동하지 않는다.


배터리는 이렇게 생겼다.

전자사전은 어디까지나 휴대용이므로 무게도 중요하다.


직접 재본 결과는 259g. 한손으로 들어도 전혀 지장이 없는 수준이므로 합격이라고 봐도 좋을 듯 하다.


기본은 사전

전자사전이라는 이름을 달고 있는 한 역시 가장 중요한 요소는 사전 데이터일 것이다. EM600에는 다음과 같은 사전이 들어가 있다.


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 국사, 세계사에 걸쳐서 다양한 사전과 회화, 대역문고 등이 준비되어 있다.



적어도 사전의 종류와 양적인 면에서는 별 문제가 없는 셈이다.


사전을 사용하는 면에서도 불편하지 않았다. 다양한 단축키와 어우러져 별다른 불편은 느낄 수 없었으며 일본어나 중국어 검색에 편리한 필기인식 또한 빠르고 정확한 편. 기본기라 할 수 있는 통합검색은 물론, 두개의 사전을 비교할 수 있는 레퍼런스 검색도 제공한다. 발음 표현도 괜찮다.


메가스터디는 볼 수 있나?


PMP 업계에서 가장 중요한 문제는 메가스터디 인터넷 강의를 지원하느냐 하지않느냐라고 한다. RD-EM600은 메가스터디 뿐만 아니라 엠베스트, 강남구청인터넷수능방송, 이투스, 위너스터디를 지원함으로써 교육용 PMP로서 한 몫을 한다. 이 밖에도 RD-EM600 사용자에게는 샤프 코리아 측에서 다음과 같은 콘텐츠들도 무료로 제공한다.




개선할만한 사항이라고 한다면 동영상 시청시 배속 진행이 가능한데 단축키로 쉽게 조절할 수 있으면 더 좋았을 것 같다. 현재는 대화창을 열어서 조정하고 확인을 거치는 3단계가 필요하다.

동영상 콘텐츠 뿐만 아니라 영어와 중국어 오디오북 또한 무료로 기본 제공하고 있다.


강사없이 자신의 발음을 원어민발음과 비교할 수 있는 발음박사 또한 재미있다. 역시 사람과 이야기해보는 것이 가장 좋지만 시간/공간상의 제약 때문에 아무래도 힘들기 때문이다. 다만 도서관, 지하철이나 버스 등 공공장소에서 발음 연습하는 것은 이상한 취급을 받을 수 있으니 삼가하자.





공부를 도와준다.

RD-EM600에는 공부를 도와주기 위한 도구들도 많이 준비되어있다. 그 가운데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스크랩.


사용하는 대부분의 화면을 캡쳐하고 그 위에 이런 식의 메모가 가능하다. 단순하지만 의외로 요긴한 기능으로, 스크랩된 파일들의 관리 기능만 좀 더 보강되면 꽤 흥미있는 기능이 될 듯 하다.


이 밖에도 공부 일정을 관리하는 에듀 플래너,



예전의 XX스퀘어 같은 브레인케어와 알파브레인의 체험판도 제공한다. 실제로 어느 정도나 효과가 있을지는 잘 모르겠지만 적어도 마음을 안정시키는데는 도움이 될 것 같다.



PMP 쓰임새로도 충실


인터넷 강의를 보여주기 위해 만든 동영상 플레이어지만 일반적인 동영상 재생에도 별 문제가 없다. MPEG4, WMV, XVID 등의 코덱을 지원하고 자막 파일도 보여주는 등 일반적인 PMP와 비슷하다.


동영상 파일 가운데 위 형식이 아니거나 너무 고해상도라서 재생이 안 되는 경우에는 함께 제공하는 샤프 매니저를 통해 변환할 수 있다. 샤프 매니저에서는 이 밖에도 다양한 콘텐츠를 리얼딕과 주고받을 수 있으며 펌웨어 업데이트 기능까지 제공한다.


음악 재생 또한 MP3, WMA, OGG, WAV 등 다양한 코덱을 지원하며 앨범 아트나 가사도 보여준다. 다만 최신 펌웨어 1.1.2의 경우 여러곡 재생시 에러가 발생하므로 빨리 고쳐야 할 것 같다.


ZIP으로 압축된 만화도 볼 수 있고,


텍스트 뷰어의 경우 말로 읽어주는 TTS 기능까지 내장하고 있다. 물론 영어 문서도 읽어준다.




기타 기능은?


RD-EM600은 멀티태스킹 또한 지원한다. 키보드에 준비된 HOME 키를 누르면 언제든 주 메뉴로 돌아가며, 그 옆의 멀티태스킹 키를 누르면 현재 돌아가는 작업 목록이 보인다. 이 두가지 기능키가 있어줌으로써 쉽고 편하게 멀티태스킹을 즐길 수 있다. 물론 음악과 동영상 재생을 동시에 할 수 없는 등의 제약은 있지만 다양한 화면을 띄워놓고 작업하는 것은 매우 편하다.


RD-EM600을 쓰면서 처음 만나는 위젯 화면이다. 요즘 휴대폰이나 MP3 플레이어 등 유행처럼 쓰는 위젯이지만 정말 필요한 존재인지는 다시 생각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단순히 단축 아이콘의 나열이라기 보다는 보다 역동적인 위젯들이 준비되면 좋을 것 같다.


그렇다. 이 제품 또한 윈도CE를 OS로 사용하며 윈도CE 모드를 제공한다. 뭔가 더 작업을 하고 싶은 분들이라면 이용하시길.




지금까지 샤프의 전자사전 RD-EM600에 대하여 살펴봤다.
최신 제품인만큼 기계적인 측면이나 소프트웨어적인 측면이나 모두 상당 수준까지 다듬어진 제품이었다. 전통적인 의미의 전자사전 뿐만 아니라 학습 도구 및 엔터테인먼트 플레이어의 역할까지 담당할 수 있는 기능과 성능을 가지고 있으며, 이들을 사용하는데 있어서 편의성도 많이 고려된 제품이었다. 리뷰를 위해 RD-EM600을 살펴보면서 콘텐츠와 기능 면에서는 상당 수준까지 올라갔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으니 말이다.

그러나 중요한 건 이제부터다. 이미 다양한 제품들이 전자사전의 영역을 침입하고 있는 만큼 단순히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의 느슨한 결합이 아니라 보다 긴밀하게 연결되어 전자사전을 넘어선 본격적인 디지털 학습도구로 진화할 시기가 온 것이다.

지금까지 관건이 되었던 콘텐츠의 양과 기기의 성능적인 측면은 이제는 기본으로 하고 콘텐츠를 쉽게 찾고 구입할 수 있는 유통 시스템을 갖춤과 동시에 기기 측면에서는 콘텐츠를 다루는 기능을 가장 편하게, 효율적으로 학습할 수 있는 인터페이스와 시스템을 구축해야 할 것이다. 당연한 일이지만 제일 먼저 이 목표를 이루는 업체가 미래의 학습도구 시장에서 열매를 따먹을 것이다.





유튜브 LAZION tv 채널 구독해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raystyle.net BlogIcon Ray
    2010.01.31 14:44 신고

    저도 저 제품 고민했지만 결국 Atree 제품으로 갔습니다. ^^:;;;

  2. Favicon of http://stellist.tistory.com BlogIcon 스텔D
    2010.02.07 23:22 신고

    전자사전들이 하나, 둘 컬러 디스플레이를 채용하기 시작하면서, 샤프 전자사전의 입지가 많이 약해진 느낌입니다. 예전에는 카시오와 샤프 투톱이었는데, 요즘은 국산 제품들에 밀리다보니... 카시오는 흑백 전자사전의 유일한 강자로 남아있는 상태고... 샤프는 이도저도 아닌게 되어버린것 같아요.

  3. 인터밀란
    2010.05.04 18:28 신고

    혹시 이거 이용하면서 오류 발견 못하셨나요? 전 디엠비 모델 쓰고 있는데 발음 틀린게 한 두개가 아니던데...영단어에서 브로콜리 검색해서 들어보세요...강세 적힌거랑 다르게 발음하구요...fishing rod 이것도 fishing pole 이걸로 발음 합니다...중국어 부분도 몇개 있습니다...이것때메 환불할까 고민입니다...지금까지 찾은게 10개는 넘어 가는데..제거만 그런 줄 알았는데 매장에 진열해 놓은거도 똑같은거 보니까 전부다 문제 있는 듯 합니다..


  4. 2014.07.24 17:11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