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10년에 활약할 HP의 새 울트라씬/미니노트북들 에서도 잠깐 이야기했지만, 드디어 정식으로 아이온 플랫폼을 탑재한 제품이 국내에 출시되었다. 바로 HP 미니311.


아이온을 달고 강해진 넷북, 미니 311의 성능은? - 2부. 속(기능과 성능)
ION LE, 과연 ION으로 바꿀 수 있을까? - 미니 311 리뷰 특별편



이 미니311에 들어간 아이온(ION) 플랫폼에 대해 아시는 분은 다 아시겠지만 모르시는 분들을 위해 잠깐 설명하겠다.

아톰 프로세서의 짝꿍으로 등장한 아이온 플랫폼


원래 넷북을 구성하는 아톰 CPU와 인텔 칩셋에서 그 칩셋을 엔비디아의 아이온으로 교체한 것이다. 아이온에는 CPU가 작동하는데 필요한 기본 기능 말고도 엔비디아의 뛰어난 그래픽 기술이 들어가있는 것이 기존 넷북들과는 다른 셈이다. 넷북에 내장된 GMA950과는 상대가 안 되는 3D 그래픽과 HD 동영상 가속 기능이 들어가있다. 넷북에 아이온이 들어감으로써 다소 부실한 아톰 CPU가 엄청나게 화려한 날개를 달게 된 셈이다.

더 자세한 설명은 이곳을 참고하시기 바란다.

아이온 플랫폼의 소식은 매우 오래 전부터 들려왔지만 실제로 국내에 제품이 들어온 것은 얼마 되지 않는다. 한성컴퓨터에서 GT20이라는 비공식적인 듀얼코어 아톰+아이온 탑재 노트북을 들여왔지만 큰 성공을 거두지는 못 했다.


이번에 출시된 미니311은 PC 업계 1위인 HP의 제품인데, 과연 기존의 미니노트북이나 울트라씬과는 얼마나 다른 제품인지 지금부터 살펴보도록 하자.


이 제품이 미니311이다. 미니라는 이름을 달고 있기는 하지만 크기와 모양을 봐서는 미니노트북이라기 보다는 울트라씬이나 서브노트북에 가깝다고 보는 것이 좋을 듯 하다. 물론 손 크고 발 크고 덩치 큰 서구인들에게는 미니노트북으로 보일 수 있겠지만.


윗면은 HP 고유의 Swirl 상감기법이 들어가 있다. 참고로 이 색상은 하양 말고 까망도 있지만 하양이 나은 것 같다.


화면은 11.6인치에 1366x768 해상도로 울트라씬 노트북에서 많이 채택되는 종류인데 매우 밝고 부드러운 느낌을 준다. 화면 위에는 마이크와 함께 웹캠이 자리잡고 있다.


알루미늄 재질로 된 미니311의 키보드는 HP의 미니노트북 시리즈에서 쌓아온 명성을 유감없이 발휘한다고 봐도 좋을 정도로 쓸만하다. 일단 보기에 고급스럽고 눌렀을 때 감촉도 좋다. 이 사진에서는 잘 구분이 안 가지만 키보드가 전체적으로 살짝 가운데 쪽으로 좀 들어가 있는데 타이핑에는 전혀 지장이 없다.
그러나 터치패드에 대해서는 할 말이 좀 있는데 이는 다음 편에서 다룰 예정이다.


왼쪽에는 켄싱턴 락 구멍과 전원 단자. 그리고 USB와 HDMI 단자가 자리잡고 있다. 보면 알 수 있듯이 꽤 얇은 편으로 세련된 디자인이다.


오른쪽이다. 메모리 카드 리더용 슬롯과 이어폰-마이크 겸용 단자, USB 단자 2개와 D-SUB, 그리고 10/100Mbps 유선랜 단자까지 들어가 있습니다. 다른 건 그렇다쳐도 이어폰-마이크 겸용 단자는 특이하군요. 저 단자에 들어가는 건 어떤 규격인지...?


화면의 최대 각도는 이 정도다.

방금 양쪽의 옆 모습을 살펴봤지만 이번 미니311의 장점 가운데 빼놓을 수 없는 것은 이 정도 두께임에도 불구하고 6셀 대용량 배터리를 기본 탑재하고 있다는 것이다.


55WH 용량의 이 배터리는 꽤 쓸만한 지속시간을 보여준다. 배터리 사용시간 역시 다음 편의 몫이니 기대하시길.


밑에서 바라 본 모습인데, 패널을 벗기면 메모리나 미니PCI 용 주변기기를 교체/추가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 그런데 잠깐. 사진에서 아랫쪽에 뭔가 구멍이 뽕뽕 뚫린게 보인다.


밑바닥으로 알텍 랜싱의 스피커가 들어가 있다. 덕분에 노트북치고는 음질도 꽤 들어줄만한 수준이다.


자, 그럼 휴대성의 꽤 큰 부분을 차지하는, 무게를 살펴보자. 이 제품은 '미니'라는 이름을 달고 나오긴 했는데,


1.5kg가 넘는다. 무게만 봐서는 울트라씬이라고 불러주면 걸맞을 수준이다. 물론 11.6인치급으로서는 그리 무겁다고 볼 수는 없는 수준이고 초기 10인치 넷북과도 별 차이가 안 나는 수준이지만(참고로 아수스 EeePC 1000H는 1.45kg이었다).


전원 어댑터는 65W급이다. 이 녀석과 전원줄(꽤 두껍고 긴게 딸려온다)을 한꺼번에 달아보면


다행히(?) 2kg은 넘지 않는다. 이왕 미니라는 이름을 붙였으면 HP 측에서 어댑터 무게도 좀 신경써줬으면 좋겠는데 말이다.



겉을 살펴보는 1부는 일단 여기에서 마친다.
다음 편은 역시 미니311 리뷰의 핵심인 아이온 플랫폼의 성능을 살펴보는 시간이 될 것이다. 아톰과 맞물린 GeForce는 얼마나 대단한 힘을 발휘할지, 그 성능 때문에 배터리 지속시간은 너무 짧지는 않을지, HD 동영상 재생은 어떤지 등을 살펴볼 시간이다. 그리고 그 다음편은 윈도우7에서의 활용까지 다룰 것이니 늑돌이와 함께 3부에 걸쳐 아이온 플랫폼의 신비(?)에 함께 몸을 풍덩 담궈보자.

그럼 그때까지 신종플루와 구형플루 모두 조심하고 건강하시길.

아이온을 달고 강해진 넷북, 미니 311의 성능은? - 2부. 속(기능과 성능)
ION LE, 과연 ION으로 바꿀 수 있을까? - 미니 311 리뷰 특별편


Mini311-1010TU 제원
- CPU : 인텔 아톰 N280 1.66GHz
- 칩셋 : NVIDIA MCP79 ION
- 그래픽 : NVIDIA ION LE
- 화면 : 11.6인치 1366x768 해상도 LED 브라이트뷰
- 메모리 : DDR3 1GB(최대 3GB)
- 하드디스크 : 160GB
- 통신 : 10/100 이더넷, 802.11b/g 무선랜, 블루투스
- 확장 : USB 2.0 x3, HDMI, D-SUB, 헤드폰-이어폰 콤보 잭, 5-in-1 메모리 카드 리더
- 기타 : 디지털 마이크 내장형 웹캠, 알텍 랜싱 스피커
- 배터리 : 6셀 리튬 이온 배터리 55Whr
- 무게 : 최저 1.36kg
- 크기 : 28.9x20.4x1.98~3.06(cm)



함께 읽어볼만한 글
2009/10/28 - 2010년에 활약할 HP의 새 울트라씬/미니노트북들
2009/08/22 - 한성컴퓨터, 듀얼코어 아톰과 아이온 플랫폼의 서브노트북 GT20 예약판매
2009/05/26 - 레노버, 최초의 ION 플랫폼 노트북 아이디어패드 S12 공개





유튜브 LAZION tv 채널 구독해 주세요.


  1. 고구마맛
    2009.10.31 00:04

    가격만 괜찮게 나오면 괜찮겠는데요? S7 중고가가 조금 만 더 떨어지길 바라는 1人으로 써는... 이 모델 정말 괜찮아 보이는.

  2. Favicon of http://andu.textcube.com BlogIcon andu
    2009.11.23 03:45

    헤드폰/마이크 겸용단자는 HD Audio의 자동인식을 쓰는 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