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HP는 지난 10월 26일 Thin. Light. Touch. Beauty를 표방한 2009 HP 신제품 발표회를 통해 10여종의 PC를 발표했습니다. 노트북의 경우 새로 등장한 최고급 라인업인 ENVY 제품군부터 dm1과 dm3 시리즈, 프로북 5310m, 그리고 미니 110의 토르트 본체 스튜디오 한정판과 HP 미니 311 기종을 발표했습니다. 데스크탑의 경우 올인원 터치스크린 모델인 터치스마트 신형과 파빌리온 엘리트 HPE 시리즈 또한 선을 보였죠.

새로 한국 HP의 PSG를 책임지게 된 온정호 전무


전 제품군에 대해 다양한 모델을 갖추고 있는 세계 1위 PC업체인 HP답게 이처럼 많은 제품들이 한꺼번에 발표되었습니다. 특히 HP 측에서는 새로운 프리미엄 노트북 제품군인 ENVY15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했습니다만,

300만원이 넘는 고가의 노트북인 ENVY15. 가격에 걸맞는 기능과 성능을 자랑한다.


가격도 300만원이 넘는 고가이고 이곳 라지온에 오시는 분들은 15인치 크기까지는 별로 관심이 안 가리라 믿습니다.

그래서 세가지로 줄여봤습니다. 우선 첫 번째로 HP의 울트라씬 제품군인 dm1과 dm3입니다.


■ Thin and Light : 파빌리온 dm1, dm3

HP에서는 씬 앤 라이트라고 표기하지만 결국 다른 회사에서 울트라씬이라 부르는 제품군에 해당됩니다.


저는 특히 11.6인치의 1366×768 해상도 화면을 가진 dm1에 관심이 가는데요, 1.46kg의 무게에 기본 6셀 배터리로 최대 9.75시간의 배터리 수명을 자랑합니다. CPU로는 셀러론 듀얼 코어인 SU2300 1.2GHz와 펜티엄 듀얼 코어 SU4100 1.3GHz가 채용되었습니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가격은 80만원대 중반부터라는군요.

dm3는 13.3인치의 제품으로 타사와는 달리 AMD 프로세서와 칩셋도 지원합니다. 배터리는 인텔의 경우 최대 10시간, AMD의 경우 6시간으로 두 CPU 회사의 절전에 대한 기술력의 격차(?)를 보여줍니다. AMD와 긴밀한 관계가 있는 HP니 이런 제품군 구성이 가능하겠죠. HP 측에서는 배터리 수명보다는 고성능을 원할 때 AMD를 선택하라더군요.


이 밖에도 얼마 전에 출시되었던 업무용 울트라씬(?)인 다시 프로북 5310m도 선보였습니다.


 
■ 아이온 플랫폼의 HP 미니 311


말로만 무성하던 엔비디아의 아이온 플랫폼을 장착한 HP 미니 311이 드디어 한국에 출시됩니다. CPU는 넷북의 아톰 시리즈지만 그래픽 부분은 강력한 아이온 칩셋이 들어간 것이죠.
그런데 사진을 보고 눈치채셨듯이 겉모습은 같은 11.6인치 화면을 가진 dm1과 거의 똑같습니다. 서로 같은 틀을 쓴게 아닐까 하는데요, 그런 만큼 좀 애매한 위치의 제품이기도 합니다. 최대 7시간의 배터리 수명을 자랑하고 HDMI 단자도 준비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윈도XP 탑재 제품에는 ION LE 칩셋이, 윈도우7 탑재 제품에는 ION 칩셋이 달려나오는 것으로 자료에 적혀있습니다. 사실 두 칩셋의 성능은 같은데 마이크로소프트의 규제 때문에 생긴 구분인 것 같습니다.
그리고 판매 가격은 60만원대 후반입니다. 참고로 라지온에서 곧 이 제품을 리뷰할 예정입니다.  리뷰가 나왔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2009/10/30 - 아이온과 함께 등장! HP 미니311 리뷰 - 1부. 겉
2009/11/02 - ION LE, 과연 ION으로 바꿀 수 있다? 없다? - HP 미니311 리뷰 특별편
2009/11/04 - 아이온을 달고 강해진 넷북, 미니 311의 성능은? - 2부. 속(기능과 성능)



■ HP 미니 110 토르트 본체 스튜디오 리미티드 에디션


모 대형할인점을 통해 출시되어 화제를 모았던 HP 미니 110에 네덜란드의 세계적인 산업 디자이너 Tord Boontje와 HP의 협력으로 입체 상감기법의 홀로그램을 적용한 새로운 디자인을 입힌 제품입니다.
직접 보면 물론 예쁘긴 합니다만 미니 1000의 비비안 탐 특별판 때도 그랬듯이 원래 있는 디자인에 겉 모습만 바꿔주는 것은 아무래도 한계가 있지 않나 생각합니다. 이런 제품 자체의 기획 단계부터 디자인이 고려되어야 하지 않을까 하네요.

남자라면 핑크!


참고로 이 미니110에 해상도가 1366x768로 올라간 제품도 출시될 예정인가 봅니다. 환영이죠.


이번 발표회에서 가장 바람직하게 느꼈던 것은 바로 HP의 노트북 배터리에 대한 인식 전환이었습니다.

그동안 HP의 미니노트북은 휴대성이 강조되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배터리는 3/4셀 정도의 소용량 배터리를 기본으로 출시되었습니다.


이런 모양의 대용량 배터리를 꽂게 되면 제품의 뒤나 아래가 툭 튀어나오는 모양이 되어버려 디자인은 이상해지고 휴대하기도 불편합니다. 이는 12/13인치의 서브노트북 제품군에도 마찬가지였죠.

이번에 발표된 제품들은 기본적으로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하거나 대용량 배터리에 대한 고려를 한 상태에서 제품이 출시되었습니다. 상대적으로 긴 지속시간을 자랑하는 대만 업체나 삼성전자의 넷북을 보고 반성한 것일까요?
하지만 주력 넷북인 미니 110의 배터리는 여전히 소용량입니다.

 
반대로 아쉬운 부분은 디자인에서 확 눈을 잡아끄는 제품이 없었다는 점입니다.

HP 노트북의 본체를 이루는 재질 부분은 분명히 대단한 노하우가 있고 디자인 또한 독특한 개성이 있긴 하지만 전체적인 디자인은 몇년간 유지되고 있는 HP 고유의 그 틀 안에서 비슷비슷한 디자인이 반복되고 있다는 느낌은 저버릴 수 없군요. 분명히 세련되긴 하지만 좀 심심하다고나 할까요? 새로 나온 엔비 모델 또한 고급스럽긴 하지만 눈을 끄는 요소는 좀 모자라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특히 미니 1000이나 미니 110에서 반복되고 있는 기존 제품에 한정판이라는 이름으로 겉모양만 바꾸는 방법으로 요즘 소비자들의 입맛을 맞추는데는 한계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런 시도는 보급형 넷북이 아니라 고급형 제품군에 더 어울리는게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들고요.




현 정부의 외환정책 실패로 인해 많은 고생을 겪었던 한국 HP지만 이제 환율은 어느 정도 안정 상태로 들어가고 있습니다. 삼성전자가 넷북에서 거둔 성공을 바탕으로 전방위적으로 노트북 시장에서 공세를 퍼붓고 있는 이때, 오늘 나온 HP의 신제품들이 국내 시장에서 과연 어떤 모습을 보일지 기대됩니다.

관련 글
2009/10/01 - 국내 넷북 시장, 본격적인 가격 경쟁 들어가나?
2009/09/11 - AMD, 듀얼코어가 포함된 2세대 울트라씬 플랫폼 발표
2009/08/25 - 새까만 매력의 프리미엄 미니노트북, HP 미니 5101 리뷰
2009/07/30 - 예쁜 비즈니스 노트북, HP 프로북 4510s 리뷰
2009/08/13 - HP 미니 110, 49만 9천원에 드디어 출시


  1. Favicon of http://gamelog.kr BlogIcon 태현
    2009.10.28 21:03 신고

    요즘 노트북 라이업들을 보면 2010년은 넷북보다 울트라씬의 시대가 될 것 같습니다. =)

  2. olclocr
    2009.10.28 23:08 신고

    dm3 에서 amd 쪽 cpu 성능이 더 높다면 양사 절전기술에 차이가 있다고 해석하기에는 무리가 있는 것 같습니다. (물론 실제로 인텔이 전력대 성능비가 더 높긴 하지만요)

  3. Favicon of http://stellist.tistory.com BlogIcon 스텔D
    2009.10.29 00:19 신고

    dm3... 인텔 버전과 AMD 버전의 배터리 지속시간 차이가 꽤 많이 나는군요 ;; 과연 성능이 얼마나 차이날지는 모르겠지만, 저 정도 크기의 노트북이라면 성능을 보고 고르는 사람은 적을텐데... 하는 생각이 드네요. 일단 저라도 인텔을 선택할듯... -_-;

  4. Favicon of http://울트라씬은..가격대가 BlogIcon
    2009.10.29 00:27 신고

    울트라씬은 가격대가 80만원중반대부터 시작한다니... 대박치기는 힘들거 같네요..

    넷북보다 성능은 당연히 좋지만... 80만원 중반대부터 시작하는 가격은 소비자에게 부담스럽죠..

    더 성능좋은 12인치 서브놋북을 구할 수 있는 가격이라서 울트라씬과 12인치 서브놋북이 서로 팀킬할거 같은 느낌이...

    아톰넷북은 40만대나 그 이하로 나오면 여전히 잘팔릴거 같습니다...

  5. Favicon of http://simonryu.tistory.com BlogIcon 어느일요일오후
    2009.10.29 15:29 신고

    애플이나 소니같이 눈에 확 들어오는 디자인은 없지만
    HP 고유의 메탈릭 톤도 개인적으론 매우 좋아합니다.
    여자 모델분도 예쁘네요^^.

    그나저나, 테블릿 랩탑에 대한 소식은 없는건가요? 아쉽군요...

  6. 티파니
    2009.11.01 15:41 신고

    컴퓨터 업체들 아이온들고 설치면 인텔이 아톰 공급가 올려버린다는.. hp도 아톰 할인 취소당하겟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