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의 에이서가 넷북의 원조 업체 격인 아수스를 누르고 당당하게 넷북 시장에서 1위를 차지했습니다.

에이서의 아스파이어


시장조사 기관인 디스플레이서치에 따르면 2008년 3분기 동안 에이서는 자사의 넷북인 에이서 아스파이어 원을 215만대 생산하여 넷북 시장의 38.3 퍼센트를 차지했습니다. 반면 아수스는 170만대의 Eee PC를 생산하여 30.3 퍼센트를 차지하는데 그쳤는데 특히 에이서의 경우 단일 기종이고 아수스는 매우 많은 종류의 Eee PC 시리즈를 출시했다는 것을 볼 때 상당히 재미있는 결과죠.

아수스의 Eee PC 시리즈


이 밖에도 이번 3분기 넷북 판매 3위는 HP였습니다. 근래에 발표된 미니 1000이 아닌 구형인 2133 미니 시리즈가 무려 33만대 팔려 5.8 퍼센트의 시장을 차지했습니다. 윈드 U 시리즈를 가진 MSI는 근소하게 뒤져 32만대를 팔아 5.7퍼센트의 점유율을 보였는데요, 6위를 차지한 Medion의 넷북이 MSI의 제품이라는 것을 고려하면 45만대로 늘어나 점유율도 8%도 늘어납니다.


델은 분기말에 출시한 덕에 미니 9은 16만대를 생산하여 보여 2.8퍼센트를 차지했습니다만, 4분기에는 더 좋은 성적을 보일 것 같습니다.

개발도상국에 저렴한 PC를 제공하자는 의미로 진행되는 OLPC 프로젝트의 XO는 13만대를 생산하여 2.8%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10위 밖으로는 6만대를 생산하여 1퍼센트의 점유율을 얻은 인텔의 클래스메이트 PC와 고진샤, 그리고 4만대를 생산한 아이디어패드 S9과 S10은 0.7%를 차지했습니다. 도시바는 3만대를 생산하여 0.5퍼센트를 얻었습니다.


디스플레이서치는 2008년 3분기에 총 561만대의 넷북이 생산되어 2분기보다 160% 향상되었으며 2008년 전체를 보면 1천4백만대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었습니다. 참고로 2007년의 생산량은 고작 1백만대에 불과했습니다.

디스플레이서치의 노트북 연구 총괄인 John Jacobs는 "미니노트북 시장은 2011년까지 전체 노트북 시장의 16퍼센트 수준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라고 밝혔습니다.

( 내용 출처 : Register Hardware, 사진은 XO를 제외하고 라지온 것 )


역시 넷북 시장은 대만 업체가 초강세인데, 그 가운데에서도 에이서의 약진은 놀랄만 합니다. 아수스보다 해외 판매망에서 우월하기 때문일까요? 다양하게 OEM 사업을 벌이고 있는 MSI 또한 생각보다는 부진한 듯 합니다.
그리고 좀 늦긴 했지만 HP나 델 등 미국의 후발주자들 또한 열심히 달리고 있군요. 아직은 차이가 많긴 합니다만 말입니다. 다만 미니노트북 시장을 초기부터 일궈왔던 고진샤가 그리 활약을 하지 못해 아쉽군요.

그건 그렇고 4분기에는 국내 업체가 그 이름을 들이밀 수 있을까요?

관련 글
2008/01/30 - 미니노트북의 거센 물결이 다가온다
2008/04/04 - 인텔, 학생을 위한 보급형 2세대 클래스메이트 PC 발표
2008/05/08 - 섹시한 미니노트, HP 2133 MiNi 리뷰
2008/05/21 - 2세대 OLPC는 듀얼 터치스크린에 75달러
2008/06/10 - 컴퓨텍스의 아톰 기반 미니노트북 대열전
2008/06/04 - 윈도XP와 재결합한 컴퓨텍스의 미니노트북들
2008/08/18 - 2세대 Eee PC 비교 리뷰 - 901 대 1000H
2008/08/22 - 윈드 U100, 넷북 시장에 도전하는 MSI의 승부수
2008/08/29 - 우리에게 다가온 보급형 미니노트, 넷북은 과연 무엇인가?
2008/09/17 - HP의 새빨간 매력, 패션 지향 미니노트북 비비안 탐 스페셜 에디션 공개
2008/10/21 - 한 자리에 모인 여덟대의 미니노트북과 UMPC들
2008/10/29 - 드디어 정식 출시, HP의 새 미니노트북 MINI 1000을 살펴보자.



유튜브 LAZION tv 채널 구독해 주세요.


  1. Favicon of http://iamscavenger.com BlogIcon Scavenger
    2008.12.09 17:27

    대만의 pc 관련 업계들이 가장 먼저 넷북시장을 적극 공략하기 시작했고, 많은 이들이 그 중에 가장 적극적으로 넷북 시장을 선도한 아수스의 우위를 점친 것과는 약간은 대조적인 상황이군요.


    넷북 시장이 이렇게 팽창해가는걸 보면, PC시장에서 플랫폼의 중요성이 정말 절실하게 느껴지네요.

    상대적으로 넷북 시장에 별 관심이 없었던 대기업에 반해 적극적으로 틈새 시장을 공략해 높은 시장 점유율을 획득한 쾌거라고 할 수 있겠네요.

  2. Favicon of http://pinluid.pe.kr BlogIcon andu
    2008.12.09 18:44

    오우 언제 저렇게 팔렸는지 대박이군요...ㅇㅅㅇ
    반면 MSI는 안습이네요...OEM이 밥줄이 될 듯...ㅋ

  3. 깐죽이
    2008.12.09 23:13

    음... 국내업체중 넷북을 만들고 있는 업체가 있나요????

    엘쥐나 샘보는 대만에서 가져오고, 삼성??

    음......에버론은 넷북이라기는 좀 그렇고.... 늑돌이님의 생각은???

  4. 흑곰
    2008.12.10 01:48

    제대로된 UMPC와 MID를 기다리다가 eeepc를 입양보내버린 저로선 관심없는 일이 되어가는중이라는 ㅋㅋ

  5. Favicon of http://dalja.x-y.net BlogIcon 앙증맞은 dalja氏
    2008.12.10 05:11

    고진샤의 하락이야
    비스타 사양의 고수, 가격에 있어서 일반 노트북시장을 향해가는 점 등에서
    예고된 것이기도 하죠.
    고진샤의 제품은 저렴한 넷북으로는 쓸만하지만
    (일반적인) 노트북의 관점에서 본다면
    차라리 다른 회사 제품을 사는 게 낫다란 생각을 하는 게 당연하죠.

    그래도 노트북 제조로는 에이서가 더 원조에 가까울 터인데요.
    아이넥스 4150을 쓰던 달자에게 에이서의 트랙볼장착 노트북은 정말 탐이 났었습니다.

  6. Favicon of https://frankywing.tistory.com BlogIcon D-Xiner
    2008.12.10 22:16 신고

    아직 넷북과 미니노트북, MID는 시기상조라고 합리화 하면서 버티고 있습니다 -_-;;
    그나마 제일 낫다고 보여지는 기기는 역시 에버런노트인데요.. 아직 가격대가 높은 편이기 때문에.
    가격도 저렴하고, 적정한 해상도에 쾌적한 인터넷 환경이 조성될때까지 기다리렵니다.
    아직 청주에는 와이브로도 없고, 넷스팟지점도 별로 없으니까요.
    그렇다고 HSPDA모뎀을 쓰자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