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PC 제조사인 레노버가 CES 2020 행사에서 세계 최초로 폴더블 PC를 발표했습니다. 그 이름은 씽크패드 X1 폴드(ThinkPad X1 Fold)입니다.

 

 

 

삼성의 폴더블 스마트폰인 갤럭시 폴드를 연상케 하는 이름과 걸맞게 안으로 접히는 인폴딩 방식을 채택한 씽크패드 X1 폴드는 13.3인치 pOLED 패널에 1kg의 무게로 가벼움을 자랑합니다.

이런 식으로 마치 클램쉘 방식 노트북처럼 세워놓고 쓸 수도 있습니다. 물론 접히는 부분부터는 나눠지는군요. 원래는 마이크로소프트가 폴더블 디스플레이 또는 듀얼 디스플레이를 위해 준비 중인 윈도우10X를 실어야 하겠지만 출시 일정이 달라서 먼저 윈도우10으로 나오고 나중에 교체된다고 하는군요.

 

필요하다면 액티브 펜도 사용 가능합니다. 이 제품 역시 최근의 유행대로 본체에 펜을 부착하여 갖고 다닐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기본으로 블루투스 키보드를 제공하여 화면의 반쪽 위에 얹어서 쓸 수도 있겠습니다.

물론 따로 쓸 수도 있습니다. 재미있는 것은 화면 비율이 많이 쓰는 16대 9가 아니라 4대 3이라는 점인데, 이는 4.2대 3 화면비의 갤럭시 폴드와도 비슷하다는 점입니다.

 

그리고 우리나라 사람으로서 놓치지 않을 부분은 pOLED 패널은 LG 디스플레이가 공급한다는 것입니다. 의지만 있다면 LG전자의 그램 시리즈에도 적용이 가능한 패널이라는 이야기겠죠.

그리고 안에는 인텔의 하이브리드 테크놀로지 기반의 코어 프로세서를 장착할 것이라고 합니다. 아마도 아직 출시되지 않은 레이크필드 기반 프로세서가 이 제품 안에 들어갈텐데, 이 CPU는 내부적으로 저성능의 트레몬트 아톰 코어 4개와 고성능의 서니 코브 코어 1개가 들어간다고 합니다. 휴대성과 성능의 조화 면에서 어느 정도의 완성도를 보일지 궁금한 CPU지요.

 

폴더블 PC로는 세계 최초인 레노버의 ThinkPad X1 Fold는 올해 중반 쯤 나올 것이라고 합니다. 가격은 2499달러부터 시작할 것이며, 옵션으로 5G 모뎀도 내장할 수 있습입니다. 스탠드는 별도 판매되는데 하반기에 나온다고 합니다.

 

 

원래 레노버가 PC 분야에서 여러가지 시도를 많이 해왔고, 이 제품 역시 작년에 선을 보이긴 했지만 최초로 출시를 하게되는군요. 다만 윈도우10X와 함께 나오면 딱 좋을텐데 마이크로소프트가 시기를 못 맞추는 듯 합니다. 물론 MS에게는 서피스 네오가 더 중요하겠습니다만.

 

하지만 이러저러해도 이 제품에는 심각한 단점이 있습니다. 기본 제공되는 블루투스 키보드에 씽크패드답지않게 빨콩이 없습니다. 큰일입니다.


유튜브 LAZION tv 채널 구독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