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선으로 디지털 기기를 연결해주는 블루투스 액세서리가 대중화된지는 이미 오래다. 이용자의 요구에 따라 다양한 상황에서 쓸 수 있게 발전했을 뿐만 아니라 꽤 비싸던 블루투스 지원 단말기들의 가격이 내려갔기 때문이다.
특히 때맞춰 블루투스를 지원하는 스마트폰이 대량으로 보급되면서 블루투스 액세서리들 또한 불티나게 팔려나가기 시작했다. 이미 시중에는 키보드와 마우스 뿐만 아니라 게임패드, 헤드폰에 웨어러블 디바이스 등 다양한 블루투스 지원 기기가 쓰이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블루투스가 가장 처음 자리잡은 곳은 어디일까 생각해보면 글쓴이 개인적으로 볼 때 역시 귀에 꽂고 쓰는 핸즈프리용 이어셋이 아니었나 한다. 두손으로 뭔가 늘 일을 하면서도 전화 통화는 해야 하는 그런 이들에게 줄도, 손도 필요없는 블루투스 핸즈프리는 매우 편리한 존재였다.

하지만 블루투스도 스트레오 헤드셋이 발전하면서 구조상 모노로 밖에 소리를 들려줄 수 없는 평범한 핸즈프리 이어셋은 꼭 필요한 이들만 구입하는 물품이 되었다. 그리고 오늘 여러분께 그런 블루투스 핸즈프리 이어셋 가운데 하나지만 제법 특별한 면모를 갖고 있는 조본(Jawbone)의 ERA를 소개해 드리고자 한다.


상자를 여니


자, 소리를 내 발음하면 '에라'가 되는 ERA의 상자다. 오랫동안 오디오와 웨어러블 분야를 연구하면서도 디자인도 중시하는 조본이 만든 제품답게 일단 포장 상자부터 꽤 고급스럽다.


CEO이자 설립자인 Hosain Rahman이 ERA를 만드는데 무려 15년을 걸렸음을 밝히고 있다. 그들이 생각하는 가장 작고, 가볍고, 편안한, 그리고 좋은 소리의 헤드셋이 새로운 ERA[각주:1]인 셈이다.


상자를 열어봤다. 본체와 이어캡, 충전/데이터 전송용 케이블과 간단한 설명서가 자리잡고 있다. 깔끔하면서도 있을 건 다 있는 아주 모범적인 포장이 되겠다.


각자의 귀 사이즈에 따라 왼쪽과 오른쪽으로 사이즈에 따라 이어캡이 두종류씩 준비되어 있는 것 또한 독특한 부분이다.


자, 이제 본체를 보자. 보시다시피 정말 작다. 디자인도 매우 세련되고 깔끔하게 되어 있어 글쓴이가 리뷰 중에 이 제품을 쓰게 되면 꼭 한번 이상은 화제의 대상이 될 정도였다.


반투명 이어버드 너머로 보이겠지만 이어버드가 나오는 소리를 유도해서 귀로 이끌어주는 방식이다. 그 오른쪽으로 전원 스위치가 있으며 가장 오른쪽에는 보이스 액티비티 센서가 있다. 이 센서는 귀에 장착시 자연스럽게 뺨에 닿게 되는데 이를 통해 말소리를 감지, 주변 소음과 분리시키는 노이즈 어새신(NoiseAssassin) 4.0 기술이 적용되어 있다.


이쪽을 보면 ERA의 유일한 버튼인 토크 버튼과 충전 및 데이터 전송을 위한 마이크로 USB 단자가 있다.


기본으로 마이크로 USB 케이블이 제공되긴 하지만 스마트폰용 케이블이나 충전기를 써도 잘 된다.


ERA는 보면 알겠지만 정말 작고 가볍다. 글쓴이가 직접 재 본 무게는 무려...

8 g.

그래, 겨우 8g이다. 실제로 귀에 끼우고 다니다 보면 별 느낌이 없을 정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제품은 연속통화시간 기준으로 4시간을 이용할 수 있으며 별도로 사는 외부 충전 케이스를 쓰면 추가로 6시간 통화가 가능하다고 한다.


색상은 Black Streak, Silver Cross, Bronze Streak, Red Streak로 4종 판매 중이다.

자, 기본적인 설명은 이 정도면 될 듯 하다. 다음으로 넘어가 보자.


Jawbone ERA, 실제로 써보니


원래 핸즈프리 헤드셋이라는 것은 음질 뿐만 아니라 착용했을 때의 편안함과 안정감이 무척 중요한데 귀에 잘 맞는 이어버드를 고를 수 있기 때문에 원하는 쪽 귀에 꽂아 쓸 수 있다.


불안해 보일지 몰라도 의외로 안 떨어진다. 웬만큼 몸을 굴려도 귀에 잘 붙어있다. 착용감도 꽤 좋아서 거의 부담이 없을 정도다.

예외적인 경우라면 에라에 뭔가 닿았을 때인데, 그런 경우라면 떨어지는 경우가 종종 있다. 예를 들어 목걸이를 벗다가 그 줄에 걸리거나 나 아이를 안아주다가 그 손이 닿으면 떨어질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게다가 에라는 가볍기 때문에 언제 떨어졌는지 알 수 없는 경우도 있다.


통화는 토크 버튼을 이용해야 한다. 버튼이 하나임에도 불구하고 다양한 쓰임새가 있는데, 설명서에 단 두 페이지로 잘 정리되어 있다.


- 전화를 받거나 끊을 때는 한번 누른다.
- 전화를 무시할 때는 2초간 누르고 있으면 된다.
- 재다이얼 할 때에는 두번 연속으로 누른다. 마치 마우스의 더블클릭.
- 통화중 전환을 할 때에는 한번 누른다.
- 현재의 통화를 끊고 다른 통화로 전환하려면 두번 누른다.
- 통화나 음악 감상 중 볼륨을 조정하고 싶으면 버튼을 오래 누르고 있으면 볼륨의 크기가 커지고 작아지고를 자동으로 한다. 적당한 시기에 버튼에서 손을 뗀다.
- 세번 연속으로 누르면 음악을 재생한다. 이때 한번만 누르면 음악이 멈춘다.


아무리 예쁘고 가볍고 편리하더라도 핸즈프리 헤드셋은 그 통화 품질로 평가받는 법이다. 앞에서도 이야기했듯이 보이스 액티비티 센서를 활용한 노이즈어쌔신 4.0 기술이 어떻게 적용되건 간에 이야기를 주고받는 당사자 간에 또렷한 목소리로 통화를 할 수 있어야 한다는 이야기다.

그런 면에서는 가볍게 합격점을 줄 수 있겠다. 일상의 지하철이나 버스로 이동할 때에도, 차량 운전시[각주:2]에도 별다른 문제없이 통화했으며 통화 상대방도 불만이 없었다. 여기에 덧붙여서 와이드밴드 오디오를 지원하기 때문에 아이폰의 페이스타임이나 구글 행아웃, 마이크로소프트의 스카이프를 이용할 때에도 그 장점을 활용할 수 있다.

자, 보통의 헤드셋 리뷰라면 여기서 마무리.

.... 지만, 에라에게는 할 말이 더 남아있다. 왜냐하면 에라는 그냥 블루투스 핸즈프리 헤드셋이 아니라 앱세서리에 해당하는 제품이기 때문이다.



ERA는 앱세서리(Appcessory)?

앱세서리란 기존의 주변기기 가운데에서 앱을 통해서 더 많은 기능과 가능성을 활용할 수 있는 제품을 뜻한다. 에라는 웹과 앱을 통해 그 가능성을 넓히게 되어있다. 재미있는 것은 조본 웹페이지는 한글화가 꽤 잘 되어 있다. 특히 도움말 부분은 신경을 많이 쓴 듯.


우선 Jawbone Updater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웹에 접속하면 현재의 ERA 상태를 확인하고 새로운 펌웨어도 업그레이드할 수 있다.


다만 윈도우7 64비트 버전의 경우 문제가 좀 있어서 글쓴이도 애를 먹었다. 하지만 한번 인식한 후에는 문제없이 잘 되는 편.


조본 홈페이지에서는 이런 식으로 자사 디바이스들을 웹을 통해 한꺼번에 관리할 수 있게 해준다.

웹에서는 앱에서 다 하지 못하는 다양한 설정을 진행할 수 있다.


웹페이지에서는 펌웨어 뿐만 아니라 안내 음성도 바꿀 수 있다. 기본인 영어 뿐만 아니라 한국어 등 다른 외국어도 가능하고,


분위기를 바꾼 안내 음성도 쓸 수 있다. 다만 이 경우에는 영어만 가능하다.


스마트폰용 앱도 준비되어 있다. 안드로이드와 아이폰 모두 있다. 이 경우에는 안드로이드를 예로 드는데 플레이 스토어에서 Jawbone 앱을 다운로드 받아 설치하면 된다. 초기 페어링 작업만 마치면,


상당 상태바에서는 기본으로 에라의 남은 배터리 양이 아이콘으로 뜨고 앱을 통해 다양한 설정이 가능하다.



웹과 앱에서의 설정은 비슷하면서도 미묘하게 다른데, 우선 음성이나 펌웨어 업데이트는 고르는 건 앱에서도 되지만 웹에서만 가능하다. 대신 앱에서는 일정 목록이나 음악 재생 목록에 대한 제어가 가능하다.



Jawbone ERA, 아쉬움은 없나?


지금까지 살펴본 것처럼 조본 에라는 제법 괜찮은 핸즈프리 헤드셋임에는 분명하다. 11만9천원으로 설정된 가격도 싼 건 아니지만 원하는 이들에게는 충분히 손이 닿을만한 수준이고 그만큼 만족스러운 디자인과 통화 품질을 제공한다.

하지만 세상 만물이 다 그렇듯 이 제품에 문제가 없는 건 아니다.
우선 USB 케이블을 통해 웹 서비스와의 연결시 인식이 안 되는 문제가 되는 경우가 있었으며 이를 해결하기 위한 명확한 절차를 찾아보기 힘들었다. 그리고 설명서는 한글판이 없으며 웹브라우저에 따라 서비스 안에서도 한글이 깨지는 경우도 발생한다. 이는 외산 제품이라는 한계 때문이기도 하지만 앱과 웹에서 한글화도 열심히 진행한 것을 생각해 보면(특히 한글 자막까지 넣어서 제공되는 동영상 가이드는 감동이다) 조본 측에서 조금 더 정성을 들여주면 좋겠다.
마지막으로 글쓴이가 시험 중에 LG G3에서는 ERA 헤드셋이 페어링은 잘 되고 음성 통화도 잘 쓸 수 있었지만 조본 앱을 통해서는 쓸 수 없었다[각주:3]. LG전자 측의 문제인지 조본의 문제인지는 모르겠지만 이 또한 대안이 나오길 바란다.


글쓴이는 리뷰를 위해 조본으로부터 ERA 제품을 제공 받았습니다.





  1. 2세대 제품이다. [본문으로]
  2. 디젤 엔진 차량이다. [본문으로]
  3. 참고로 리뷰는 갤럭시 S5로 진행했다. [본문으로]

유튜브 LAZION tv 채널 구독해 주세요.


  1. BlogIcon 예아
    2014.07.16 18:50

    혹시 에라2 연락처등록 되나요?? 전 웹에서 등록햐도 안읽어주네요

  2. BlogIcon 예아
    2014.07.18 13:01

    웹에서 등록하면 등록당시는 번호가 제대로 뜨는데 연결해제후 다시 웹 연결해서 확인해보면 휴대폰이나 지역병호중 앞에 0 이 항상 지워져 있더라구요


  3. 2014.08.07 19:40

    비밀댓글입니다

  4. 바우와우
    2015.02.04 01:17

    안녕하세요^^

  5. 걱정
    2015.02.13 20:02

    안녕하세요 저는 펌웨어가 안뜨는데 혹시 아시나요? 윈도우 7 64비트이긴 한데 펌웨어가 안되니 아이패드 에어2에 연결이 안되네요

    댓글 부탁드릴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