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부터인가 집에 오디오 콤포넌트 등 공간을 차지하는 오디오 시스템이 사라지고 소형 오디오가 대세가 되었다. 특히 MP3 플레이어와 PMP에 이어 엄청난 열풍을 불러일으킨 스마트폰의 등장은 오디오 시장에 큰 변화를 일으켰다. 바로 휴대용 오디오 시장이 말 그대로 '폭발'한 것이다.
이 '폭발'의 주역은 스마트폰을 중심으로 한 오디오 기기 그 자체이기도 하지만 새로운 부분이 개척되기도 하였다. 바로 헤드폰과 이어폰이 주인공.
별도의 음원 출력부가 아예 없거나 있어도 그 크기의 문제로 음량과 음질의 한계를 가질 수 밖에 없는 휴대용 오디오의 특성과 개인의 프라이버시를 존중하는 현대 사회와 맞물려 다양한 제품이 시중에 선보였다. 특히 중고급 제품들이 각광을 받아 수백만원 이상의 헤드폰과 이어폰이 선보이는가 하면, 중급 제품 또한 10만원대를 가볍게 넘는 가격을 자랑하였다.

하지만 한쪽에서는 굳이 헤드폰이나 이어폰을 그 정도 가격을 주고 사야 하나라는 의견이 있는 층도 있고, 이들은 귀가 특별히 민감하지 않으면 저렴한 가격에 적당한 음질을 가진 제품을 원했다. 하지만 시장에는 저렴한 가격의 보급형 제품들은 음질이 많이 떨어지기 일쑤였고 스마트폰이나 MP3 플레이어 등에 번들되어 나오는 이어폰들은 대부분 그리 좋은 음질을 선보이지 않았었다.

그런데 작년에 나온 LG전자의 스마트폰 옵티머스G의 번들 이어폰인 쿼드비트가 나오면서 이어폰 시장에 작은 충격을 던졌다. 스마트폰에 번들되어 있고 별도 구입시에도 18,000원의 저렴한 가격임에도 불구하고 5~10만원대 수준의 해상력과 음질을 제공했던 것이다. 음질 평가 결과가 인터넷을 통해 알려지면서 번들 이어폰인 쿼드비트는 일시적으로 품절 사태가 일어날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쿼드비트 이후에도 이어폰과 헤드폰의 가격대성능비에 대한 논의가 이어졌고 결과적으로 국내 이어폰의 품질에 있어서 전체적인 상향평준화를 이끌어 낸 셈이다.

오늘 소개하는 아이워크의 아무르 이어폰 또한 쿼드비트 이후의 가격대성능비, 아니 가격대음질비 면에서의 우수성을 무기로 등장한 제품이다.


이 제품이 iWALK의 AMOUR 이어폰이다. 아이워크에 대해서 이미 알고 계시는 분들도 있겠지만 애플에서 인증까지 받았던 아이폰용 휴대 배터리로 유명한 업체이다. 이번에 처음으로 자체 개발한 이어폰을 내놓았는데, 그 제품이 오늘의 주인공인 아무르 이어폰.


상자를 열어봤다. 이건 이어폰이라기 보다는 여성을 위한 목걸이 상자 같은, 느낌있는 패키징이다.


이어폰이 하트 모양이 되어 있는 것은 제품의 이름인 AMOUR가 프랑스 말로 사랑이라는 뜻이기 때문.


상자 안에는 설명서와 이어폰, 그리고 이어폰 파우치까지 있다.


폼팁은 기본 한쌍 말고 세쌍이 더 준비되어 있다.


자, 이것이 바로 아무르 이어폰의 본체. 보시다시피 요즘 대세인 인이어 방식이며 독특한 문양이 제법 어울린다. 이 제품은 하얀 색이지만


이거 말고 까망, 파랑, 오렌지가 더 준비되어 있으니 취향대로 결정하시길. 폼 팁에서 보셨듯이 색상도 맞춰 나오고 약간의 투명 느낌 폼 팁과 불투명 폼 팁이 모두 준비되어 있다.

디자인 자체는 원통형이면서 크롬 부분이 경사각을 이루며 들어간 부분이 마음에 든다. 크롬 부에 들어간 8(?)자 로고도 괜찮은 편. 다만 이미 8자 로고가 있는데 iWALK라는 브랜드 이름까지 크게 들어간 점은 개인적으로 마음에 안 든다. 더 작아도 좋았을텐데.


혹자는 칼국수 케이블이라고도 부르는 1자형 케이블로 되어 있어 꼬임을 방지하고 있으며 핸즈프리로 활용할 수 있게 마이크가 달려있다. 이 정도면 최신 이어폰이 갖춰야 할 조건은 맞춰놓은 셈이다.


iWALK Amour 이어폰의 음질



위 차트는 제조사에서 제공하는 주파수 응답 특성 차트니 참고하시기 바란다.

기본적으로 이 제품은 전 음역 대에서 괜찮은 음질을 들려준다. 특히 중음역 대가 많이 나오는 음악에서 안정감을 느낄 수 있다. 저음부는 약간 강화되어 있지만 심할 정도는 아니다[각주:1]. 베이스 드럼이나 베이스 기타 등 저음부를 담당하는 악기 음을 잘 살려주는 정도. 풍부한 소리를 들려준다.
소리를 분해해서 들려주는 해상력 면에서 좋은 평가를 받은 쿼드비트처럼 해상력 면에서 상당 수준 이상이다. 쿼드비트도 괜찮았지만 저~고음까지의 전체적인 균형이라는 측면에서 보면 아이워크의 아무르 이어폰이 더 낫게 들린다. 공간감 또한 잘 살려주는 편이라 현장의 울림이 전해진다.

특히 가요나 팝 스타일의 음악, 비트가 강한 음악에 잘 어울리는 것을 보면 일반적으로 가장 자주 듣는 장르에 최적화시킨 것으로 보인다.

오디오와는 또 다른 이야기자만 스마트폰과 연결했을 때 핸즈프리로 들었을 때도 매우 깨끗한 소리를 들려주고 마이크의 감도도 우수한 편이라 통화 상대 측도 만족스러워 했다. 그런 면에서 보면 핸즈프리로서의 활용도도 좋다. 제공되는 폼 팁의 품질도 좋은 편이고 폼 팁으로 인한 외부와의 차음성도 우수하여 이동시 제때 전화를 받을 수 있는 핸즈프리는 제법 요긴한 존재인 셈이다.




그러고보니 아직 이 제품의 가격을 이야기하지 않았다. 아이워크 아무르의 가격은 3만 8천원이다.

가격대성능비 이어폰의 포문을 연 쿼드비트보다는 조금 더 비싸지만 아이워크 아무르 또한 충분히 그 값어치 이상을 하는 음질을 갖고 있는 이어폰이다. 보다 저렴한 이어폰에는 만족 못하지만 많은 돈을 들일 생각까지는 없는 분들에게 권할 만한 제품이다. 기회가 되면 한번 들어보시길.


  1. 개인적으로 저음부를 지나치게 강화한 제품은 무척 싫어하는 편. [본문으로]

유튜브 LAZION tv 채널 구독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