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가 최전성기였던 시절과 비교하면 현재의 상태는 다소 차이가 있긴 하지만 그때나 지금이나 소니의 덕목으로 꼽히는 것이 있습니다. 바로 새로운 것에 도전하는 정신이죠. 남들이 보기에는 저거 정말 안 팔릴 것 같은데 왜 만드나? 라는 것도 만들어 내고 이를 발전시켜 결국 결실을 거두는 경우도 많습니다.

이번 IFA 2011 행사에서도 많은 기업에서 3D를 모토로 내세우고 있습니다만 대부분 천편일률적인 제품으로 대응한 반면, 소니는 새로운 걸 들고 나왔습니다. 그것도 재미있는 걸로 말이죠.


개인용 3D 뷰어 HMZ-T1


Personal 3D Viewer라고 소개된 HMZ-T1은 머리에 쓰는 HMD(Head Mounted Display)입니다. 눈을 완전히 감싸기 때문에 집중도를 높인 이 제품은 양쪽 눈 위치에 0.7인치의 OLED 디스플레이를 넣어놓았습니다. 해상도는 1280x720으로 HD 급입니다.


플레이스테이션3나 블루레이 플레이어 등의 기기와 연결 가능한 이 제품을 직접 써보니 정말 섬세한 영상이 펼쳐집니다. 다른 건 안 보이니 집중도도 높고 말이죠. 다만 처음 쓸 때 각각의 이용자에게 맞추는 건 좀 귀찮은 작업이 되더군요. 사람따라 머리 크기도, 눈 사이의 거리도, 시력도 다르니 말입니다.
같이 구경한 모 유명 블로거님은 조정하면 안경을 끼던 분들도 안경을 끼지 않고 3D를 감상할 수 있다는 점에서 무척 마음에 들어했습니다. 더구나 어떤 회사의 TV도 하지 못하는 누워서 3D 감상하기가 된다는 점에서 극찬하셨죠. 그런 면에서 보면 소니가 또 한가지 재미있는 제품을 만들어낸 것 같습니다.
하지만 가족이 함께 있는 경우 HMD를 쓰고 있다면 좀 어색하긴 하겠네요. 외부 카메라를 달아서 영상을 보는 중간 중간 외부 상황을 파악할 수 있게 해주면 좋겠다는 생각도 듭니다.



3D 디지털 쌍안경 DEV-3/5

소니가 여전히 세계 최고인 분야 가운데 빠지지 않는 것이 바로 영상 부문입니다. 방송용 전문 장비는 물론 개인용 핸디캠 분야도 소니를 빼놓고는 이야기할 수 없죠. 두번째로 소개할 제품이 핸디캠, 그것도 쌍안경을 이용한 3D 핸디캠입니다.


이 제품은 한마디로 쌍안경에 3D 핸디캠을 집어넣었다고 보면 설명이 쉬울 것 같습니다. 이 제품 역시 HMZ-T1처럼 초기에 개인별 설정이 있어야 하긴 하지만 더 쉬운 편이고 다루는 것은 정말 쌍안경처럼 하면 됩니다. 이제는 고전이 된 SF 영화 스타워즈 4편에서 루크 스카이워커가 사막에서 디지털 쌍안경을 다루는 장면이 나오는데 그 시대가 드디어 왔네요. 광선검은 언제쯤...



무려 G 렌즈가 들어있고 광학식 손떨림 방지 기능을 제공합니다. 캠코더답게(?) 풀HD 영상 촬영 기능과 HDMI 단자로 디스플레이 기기들과 연결할 수 있습니다. 3D 영상 촬영은 물론 되죠. 렌즈가 왜 두개겠어요. 
이 제품은 DEV-3와 DEV-5로 나옵니다. 두 제품의 차이는 광학 줌이 10배냐 20배냐, 그리고 GPS 내장 여부입니다.



오늘 소개해드린 소니의 두가지 3D 제품은 소니가 왜 소니인가를 다시 한번 생각하게 해주는, 재미있는 제품이었습니다.
저는 둘 가운데 하나 고르라면 쌍안경 쪽이 더 좋겠군요. 여기저기 다니면서 촬영하는 재미가 있을 것 같습니다. 멀리서 밖에 볼 수 없는 새 등의 야생동물을 촬영하거나 멀리서 다가오는 타투인의 샌드족을 발견한다거나 할 수 있으니까 말이죠. 물론 가끔씩 자신만의 세계를 즐기고 싶다면 HMD인 HMZ-T1도 좋을 것 같습니다만 늑돌2세가 다가와서 케이블을 확 뽑아버리겠죠.

아무튼 즐거운 경험을 안겨준 소니의 도전에 응원을 보냅니다. May the force be with you, Sony.



유튜브 LAZION tv 채널 구독해 주세요.


  1. rushtenm
    2011.09.04 15:34

    그러게요 광선검은 언제쯤....

  2. Favicon of http://snowall.tistory.com BlogIcon snowall
    2011.09.05 12:38

    광선검에 "SONY"라고 적혀 있으면 후덜덜 하겠는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