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더작은모바일/#스마트폰

갤럭시S2 LTE, 4가지 궁금한 점

반응형

이번 IFA 2011 행사에서 처음 선보인 제품 가운데는 갤럭시S2의 LTE 버전도 있습니다. 갤럭시S의 뒤를 이어 세계적인 베스트셀러로 발돋움하고 있는 갤럭시S2가 LTE라는 4G 통신기술로 무장하고 등장한 갤럭시S2 LTE. 개발 코드인 셀록스로도 알려져 있는 이 제품에 대해 주로 갤럭시S2와의 비교를 통해 살펴봤습니다.

더 나가기 전에 미리 적는데, 국내에 나올 갤럭시S2 LTE 버전과는 크고 작은 부분에서 달라질 수 있음[각주:1]을 밝힙니다. 여기 나온 제품은 어디까지나 유럽 출시 버전인 것을 염두에 두시기 바랍니다.


■ 갤럭시S2 LTE의 전송속도는 어느 정도인가?

우선 가장 궁금하게 여기실 전송속도에 대해 살펴봤습니다. 기본적으로는 이동통신사가 LTE 서비스에 확보한 대역폭에 따라, 시험해 본 지역에 따라 다르죠.
다만 전시된 제품으로 시험[각주:2]해 본 결과 낮게는 30Mbps, 높게는 70Mbps 수준까지 측정된 것으로 확인했습니다. 국내 출시 때도 이 정도가 유지된다면 정말 좋겠습니다... 우리집 인터넷보다 빨라요.


■ 갤럭시S2와 디자인에서 다른 점은?


전면 디자인에서 눈치챌 수 있는 것은 갤럭시S2 LTE의 화면이 좀 더 크다는 점입니다. 4.3인치인 S2에 비해 4.5인치로 살짝 큽니다만, 실제로 보면 잘 느껴지지 않을 정도의 차이더군요. 한때 4.5인치는 너무 큰 거 아닌가 했었지만 5.3인치의 갤럭시 노트를 보고 난 다음에는 뭐....


아무튼 화면이 커진 덕분에 전체적으로 살짝 큽니다. 모서리 부분의 곡률도 더 커졌습니다. 하단의 버튼은 좀 더 옆으로 긴 직사각형이 되었습니다. 


후면 디자인을 볼까요? 카메라/플래시의 모양과 위치, 이어폰 단자의 위치도 다르군요. 뒷 커버는 이번 IFA 2011에 나온 삼성전자 스마트폰들 가운데 많은 수가 채택한 금속 재질을 이용했습니다.


■ 갤럭시S2와 제원에서 다른 점은?

갤럭시S2 LTE는 제원에서 갤럭시S2와 동일한 부분이 많습니다. 달라진 부분으로는 무게는 130g으로 국내판(SKT/KT)에 비해 9g 늘어난 것과 SUPER AMOLED PLUS 디스플레이가 4.5인치로 커진 것 정도가 가장 눈에 띕니다.

다만 내부적으로는 더 많이 바뀐 것으로 보입니다. 통신을 담당하는 MODEM 칩은 당연하게 바뀌어야 하고,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로 1.5GHz 듀얼코어라는 이름만 적혀있는데 갤럭시S2에 들어간 1.2GHz 엑시노스 듀얼 코어와는 다른 모델이 들어갔습니다. 이는 LTE 최초의 갤럭시이므로 고성능보다는 안정성을 위한 선택을 한 거라 짐작해 봅니다.


■ 어떤 프로세서가 들어갔나?


갤럭시S2 LTE에 들어간 프로세서를 조사해 본 결과 퀄컴의 MSM8660 계열로 확인되었습니다. 간단하게 벤치마크를 돌려봤는데, 기존의 갤럭시S2에 비해서는 좀 낮은 점수가 나오더군요. 전시용 제품인지라 아무래도 상태가 안 좋은 탓도 있겠지만 말이죠. 정확한 점수는 리뷰 기회가 있으면 제대로 테스트해보겠습니다만, 개인적으로는 다소 실망스러웠습니다.


그 밖에...

뒤쪽으로 발열이 좀 느껴집니다. 뒷 커버로 금속 재질을 이용한 탓도 있는 거 같은데, 여러가지 대안도 있으니 국내 출시 전까지는 개선되었으면 하네요.


 

지금까지 IFA 2011 행사에서 선보인 갤럭시S2 LTE에 대해 살펴봤습니다. 갤럭시 시리즈의 LTE 시대를 열 첨병인 제품으로 의미있는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고 볼 수 있죠. 그리고 다시 한번 말씀드리지만 제가 본 것은 유럽판에 아직 시연용 제품이고 실제 국내 출시판과는 여러 면에서 다를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 글은 그저 참고로만 살펴봐 주시면 좋겠습니다.


  1. 국내판에는 일단 DMB는 들어가겠죠? [본문으로]
  2. 현재 Vodafone이 LTE를 서비스 중입니다. [본문으로]
반응형

Comments

  • 장준후 2011.09.06 00: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싱글코어라면 AP+브로드밴드칩셋으로 커버가 가능할텐데(미국 싱글코어버전 LTE단말기는 허밍버드가 들어갔죠)듀얼코어를 넣는다면 현재로서는 삼성뿐만 아니라 어느업체든지 퀄컴칩을 제외하고 선택의 여지가 없을 겁니다. 거기다 엘지유플을 제외하고 SKT는 얼마 전 각 통신사 4G속도측정에서 데이터속도에서 SKT가 대역폭 부족을 절감하고 처참하게 깨졌죠.(심한 곳은 3배가량 엘지유플이 더 빨랐다죠.)거기다 퀄컴 칩 자체가 LTE풀스펙 지원이 아니라는 소리와 함께 내년에 제대로 된 칩을 내놓는다는 소리가 있어서 이번에 이래저래 고민이 가는 제품일 듯 합니다.

  • 스냅스냅 2011.11.01 16: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퀄컴의 soc기술력으로 현대 안드로이드군의 제품에서 매우 강세를 보여주는데요. 그렇지만 스냅드래곤이 과연 얼마큼 효율적으로 움직여줄지가 아직은 조금 미지수 일것 같습니다. 솔직히 퀄컴의 chip 4세대에서 승부가 날것같습니다. 내년에 나올 4세대 탑제한 스냅드레곤을 기다릴지 아니면 3세대 스냅드레곤을 채용한 현 제품을 선택할지 참으로 애매모한 선택에 있는듯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