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더작은모바일/#스마트폰

삼성의 3색 모바일, 갤럭시탭 7.7과 갤럭시 노트, 웨이브3 현장 리뷰

반응형

IFA가 열리는 독일의 베를린, IFA 2011 정식 개막 하루 전 삼성전자에서 Unpacked 행사를 통해 세가지 모바일 기기를 발표했습니다. 이미 많은 매체에서 다루고 있긴 합니다만 현장에서 갤럭시탭 7.7과 갤럭시 노트, 그리고 웨이브3를 직접 만져보고 얻은 생각을 핵심적인 부분만 짧게 정리해 보겠습니다.


 갤럭시탭 7.7


정말 눈에 띄는 제품입니다. 7.7인치라는 한손으로도 두손으로도 조작 가능한 크기는 10인치의 태블릿은 너무 크다는 생각을 가진 분들에게 적당합니다. 특히 갤럭시탭 7.7은 화면은 줄였지만 해상도는 1280x800이라는 허니컴 표준을 준수해서 더 세밀해졌으며 무엇보다도 태블릿 사상 처음으로 SUPER AMOLED PLUS 디스플레이를 장착했습니다. 펜타일이 아니라 RGB가 픽셀과 1대1 매치되는 방식으로 그 화질은 갤럭시S2에서 보셨으니 별다르게 따로 말할 필요는 없겠죠.


기존 갤럭시탭 7인치 모델에 배히 디스플레이는 커졌지만 훨씬 얇아진 7.89mm의 두께에 더 가벼워진 335g(3G 모델)의 무게를 굳이 들이대지 않아도 갤럭시탭 7.7은 태블릿에 관심이 있는 분들이라면 한번쯤 만져볼만한 가치가 있는 물건입니다.
하지만 안드로이드 3.2에 엑시노스 1.4GHz 듀얼코어 프로세서를 장착하여 전반적으로 빨라졌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애플의 아이패드2에 비하면 살짝 답답한 느낌이 있다는 것은 프로세서의 성능이나 삼성의 최적화 능력보다는 허니컴 OS 자체가 너무 느리게 만들어진게 아닐까, 결국 하드웨어 제조사보다는 OS를 만든 구글에 근본적인 문제가 있는게 아니냐는 의심을 하게끔 합니다.


또 한가지 신경쓸 점은 이 갤럭시탭 7.7이 삼성전자의 다른 갤럭시탭들과도 경쟁할 것이라는 부분입니다. 아직 태블릿 시장의 초기 단계라 이는 어쩔 수 없는 부분일까요?


 갤럭시 노트


5.3인치의 SUPER AMOLED 디스플레이를 채용한 이 제품은 5인치 화면을 달고 나온 델의 스트릭이나 팬택 스카이의 베가 No.5가 공략하고 있는 이른 바 태블릿폰 시장을 노리고 나온 제품입니다.

삼성전자 또한 갤럭시 노트를 'NEW CATEGORY'라는 구호로 스마트폰과 태블릿 사이에 있는 '그 무엇'이라 말하고 있습니다. 여러 디지털 기기를 따로 들고 다니고 있는 요즘 상황에서 이를 하나의 기기로 통합하고자 하는 의지이기도 합니다. 갤럭시 노트는 그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스마트폰보다는 태블릿 쪽에 좀 더 중심을 두고 있는데요, 그 이유는 바로 태블릿의 명가인 WACOM의 기술을 가지고 나온 S-PEN 때문입니다.


살짝 반응이 늦지만 전반적으로 꽤 쓸만한 필기감을 제공하는 S-PEN은 터치가 아닌 펜의 조작만으로 갤럭시 노트가 가진 대부분의 기능을 이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화면 캡쳐/편집에서는 무척 쓰기 쉽고 편리합니다.
펜 인터페이스 기반의 예전 태블릿이나 PDA를 쓰는 기분이 드는 분들도 계실 거고요. 한손으로 갤럭시 노트를 들고 펜으로 조작하는 건 무척 편합니다. 다만 펜 분실은 주의해야 하겠죠.
이 S-PEN과 터치스크린 기기의 만남은 여러 모로 좋은 결합이라 생각합니다.


특히 펜을 통한 캡쳐 및 편리한 편집을 통한 데이터 활용은 꽤 매력적입니다. 갤럭시탭 시리즈에는 언제 채용될지도 궁금하네요.


여기에 1280x800이라는 HD 급 해상도가 5.3인치 화면에 들어간, 285ppi에 달하는 미려함은 펜타일 방식인 SUPER AMOLED의 단점도 안 보이게 할 정도입니다.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로 엑시노스 계열로 짐작되는 1.4GHz 듀얼코어 프로세서는 갤럭시 노트의 만만치 않은 성능을 보여줍니다. 간단하게 시험해 본 Quadrant Standard에서 3300점대를, AnTutu System Benchmark에서는 무려 5300점대를 마크할 정도인지라 해상도가 늘어났음에도 불구하고 느려졌다는 생각은 들지 않습니다. 이번에 탑재된 안드로이드 새 버전인 2.3.5의 덕도 있는 걸까요?

800만 화소 카페라, 2500mAh 배터리 또한 갤럭시 노트의 자랑 가운데 하나며 모델에 따라 16/32GB의 내장 메모리도 제공합니다.


화면은 커졌지만 두께는 9.6mm, 무게 175g으로 그만큼의 부담은 느껴지지 않습니다. 베젤도 최대한 줄여놨네요.


■ 웨이브3


어쩌면 이번 삼성모바일 언팩 행사에서 가장 주목을 덜 받았던 제품이 아닐까 합니다. 웨이브3에 처음 탑재된 바다 플랫폼 2.0은 언팩 행사 전에 이미 모두 공개되어 김이 좀 빠진 바가 있고, 웨이브3 자체의 제원만 보면 그다지 새롭지 않은 모델이기 때문입니다.
4인치의 SUPER AMOLED 화면, 1.4GHz의 싱글 코어 프로세서 등은 요즘도 무시당할 제원은 아니지만.


웨이브3는 삼성이 만들고 있는 바다 플랫폼 2.0을 탑재하고 있다는 측면에서 특별함을 얻게 됩니다. 돌이켜보면 바다 1.2를 탑재한 웨이브2는 여러가지 아쉬움이 느껴지는 제품이었지만 새로운 바다 2.0을 처음으로 갖고 나온 웨이브3는 이제 제법 쓸만한 스마트폰이라는 느낌이 듭니다. 스마트폰 시장에서 플랫폼이 중요한 요소가 되어감에 따라 바다는 점점 더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는 점에서 웨이브3의 가치는 더욱 상승하죠.
굳이 멀티태스킹, WiFi Direct 등의 특징을 이야기하지 않더라도 시스템은 전반적으로 매끄럽고 UI는 편리해졌습니다. 초기에는 형편없이 부족했던 삼성 Apps도 이제는 어느 정도 성장을 한 상태죠.


여러가지로 고려해 볼 때 웨이브3만 두고 보면 이제 중급-보급형으로 가격만 잘 책정한다면 제법 매력적인 스마트폰으로 자리잡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부족한 바다 플랫폼만의 장점, 그리고 웨이브 시리즈의 모자란 개성은 여전히 아쉬운 부분입니다.



지금까지 살펴본 것처럼 이번 삼성 모바일 Unpacked 행사에서 선보인 세가지 모바일 기기들은 각각 나름의 매력을 지닌 존재입니다.
바다 2.0의 가능성으로 날아오르려는 웨이브3, 세계 최소형에 SUPER AMOLED PLUS 디스플레를 달고 나온 허니컴 태블릿, 갤럭시탭 7.7, S-Pen의 힘으로 5.3인치라는 새로운 영역을 개척하려는 갤럭시 노트. 이러한 라인업은 스마트 모바일 디바이스 쪽에서 힘을 얻고 있는 삼성전자가 전체 라인업을 공략한다는 의미와 함께 새로운 가능성을 탐지하고 개척하려는 의지를 보이는 것이기도 합니다.

이들 가운데 여러분의 마음에 가장 많이 든 제품은 무엇인지 궁금하네요. 참고로 오늘 소개한 제품은 모두 대한민국에 출시될 예정입니다.



반응형

Comments

  • 안녕하세요, TISTORY입니다.



    티스토리 메인에서 'IFA 2011, 삼성전자'를 주제로 회원님의 글을 소개해드렸습니다.^^
    혹시 노출과 관련하여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tistoryeditor@hanmail.net 메일을 통해 말씀해주세요!


    앞으로도 재미있고 유익한 글로 자주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갤럭시노트는 펜타일만 아니었어도.........ㅠㅠㅠ

    그나저나 펜 반응이 느리다니....나중에 최적화 되겠죠??

    • 글에도 적혀있지만 펜타일이지만 거의 알아볼 수 없는 수준입니다. 펜 반응은 저도 최적화되기를 바랍니다.

    • 나와라 갤놑 2011.09.02 15:32 댓글주소 수정/삭제

      ppi가 287 이고...거의 레티나 급으로 나온녀석이라..

      펜타일이라고 해도 거의 눈에 안들어올거 같습니다..


      별 문제 안될듯요

    • Favicon of http://nm3.kr/old BlogIcon andu 2011.09.02 17:52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아이폰4 픽셀도 보이는지라....ㅠㅠ

  • 갤럭시노트에 눈이 가네요. 다른제품은 저하고는 맞지 않아서요. 갤럭시노트는 전화기능도 있나요? 아니면 와이파이만 있는건가요?

    • 지나가던 이 2011.09.02 18:20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화기능 됩니다...갤럭시 노트는 스마트폰과 테블릿의 장점을 함께 조합한 제품이라 생각됩니다.

  • 갤럭시탭 7.7에 가장 눈이 갑니다
    치명적인 단점이라 하면 허니콤의 콘텐츠 부재 정도?

  • 베이스원 2011.09.02 20: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늑돌이님 독일로 날라오셨나 보네요. 반갑습니다.^^ 저도 3시간만 달리면 되는 베를린에 가보고싶은데 하필 일이 많은 시기라 아쉽네요.

    여하간 늑돌이님 중계로 대신합니다. 많이보시고 많이 올려주세요. 갤럭사탭과 노트의 독일이나 유럽 출시 시기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나요? 그리고 7.7은 전화기능은 없나봐요?

    내년 초에 핸드폰 계약이 만료되기에 새로 할 예정인데 그전에 나왔으면 좋으련만...
    즐거운 시간 보네시고 건강히 지내다가 돌아가시기를 바랍니다.

  • Stella 2011.09.02 21: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베를린은 어떠세요? :) 저도 갤럭시 노트에 눈이 가네요. 여자 타깃으로 나오면 꼭 작게 나오곤 하는데,, 전 왠지 시원시원하게 큰 것들이 좋더라구요.

  • 저거 키보드 달려ㅓㄴ이라죠..줄 알고 하악대다가 급싦망한 물건이라죠..

  • 전 개인적으로 바다2.0에 눈이 가지 말입니다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