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나 페이스북, 싸이월드 미니홈피나 미투데이 등 세상에는 정말 다양한 SNS(Social Networking Service)가 있습니다. 오히려 너무 종류가 많다고나 할까요?

제 경우에는 SNS를 열심히 쓰는 편은 아니지만 그 가운데에서는 트위터와 페이스북을 주로 활용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SNS가 나와도 이미 트위터와 페이스북을 쓰기에 바빠서[각주:1] 처음에만 조금 써보고 곧 안 쓰게 되더군요. 그런데 이번에 새로 나온 SNS인 와글을 접하게 되었습니다.


아마도 '와글와글'이라는 시끄러움을 나타내는 의성어에서 딴 듯한 제목으로 가상의 공간에서 열심히 떠들자~ 정도의 의미를 담고 있지 않나 하는 이 서비스는 특이하게도 이동통신사인 LG유플러스에서 만들었습니다.


기본적으로는 우리가 이미 쓰고 있는 트위터 쪽에 가까운 모습입니다. 와글은 기본 틀을 트위터에서 많이 빌어왔다는 것을 쉽게 알 수 있죠.


화면을 보면 아시겠지만 팔로잉, 팔로워, 맞팔 등의 트위터를 통해 친숙해진 용어는 그대로 쓰일 정도로 와글은 새로 나온 트위터 클라이언트 아니냐는 이야기까지 있죠. 뒤에서 설명하겠지만 와글은 트위터 클라이언트 역할도 일부 수행할 수 있습니다.

그럼 여기서 잠깐 짚고 넘어가야겠죠. 와글이 그렇게 트위터랑 닮았다면 왜 굳이 와글이라는 별도의 서비스를 써야 되느냐는 것입니다. 그냥 익숙한 대로 트위터 쓰면 되는 거고요.


제가 와글을 쓰는 첫번째 이유는 우선 편해서입니다. 앞에서도 말했듯이 이미 저는 트위터와 페이스북을 쓰고 있는데, 와글을 쓰면 와글 서비스 뿐만 아니라 원하는 경우 쉽게 페이스북과 트위터 서비스에도 한꺼번에 글을 올릴 수 있습니다.


트위터와 페이스북의 연동을 걸어 놓으면 내가 필요할 때마다 같은 글을 해당 서비스에도 올리는게 되죠. 굳이 그럴 생각이 없다면 와글 서비스에만 글을 올리면 됩니다.


글을 올릴 때마다 공유할까 말까를 간단하게 체크해서 선택할 수도 있다는 점도 편합니다. 글월과 링크 정도만 넘어갑니다만 스마트폰 상태에서 올리는지라 그다지 문제는 없습니다.


트위터 쪽에서 와글로 보내는 방법도 있습니다. 우선 [외부계정 연동]에서 [twitter 트윗 가져오기]를 설정하고 난 다음, 날려보내는 트윗 뒤에 '#wgl'이라는 해시태그를 붙여서 보내면 됩니다.

예를 들어, 다음과 같은 트윗을 쓸 때,

대부분의 부모는 자신의 아이가 천재가 아닐까 라고 생각한 적이 있을 것이다.

와글에도 날리려면

대부분의 부모는 자신의 아이가 천재가 아닐까 라고 생각한 적이 있을 것이다. #wgl

이렇게 덧붙이면 됩니다. 늑돌이처럼 여러 계정을 관리하기 귀찮아 하는 성격에는 무척 편한 기능입니다.


아직 완성 안 된 글을 올리지 않고 나올 때 임시로 저장해 둘 수 있는 기능 또한 좋습니다. 트위터 쓰다가 버튼 잘못 눌러서 날려먹은 기억이 좀 있거든요. 안드로이드에서 돌아가기 버튼을 잘못 눌러서 나와도 예전에 써둔 올리기 전의 메시지가 남아있어 그걸 그대로 올리거나 고쳐서 올릴 수 있습니다.



제가 와글을 쓰게 된 두번째 이유는 앞으로의 모습이 기대되기 때문입니다.

와글은 트위터의 재해석이라고 생각해도 좋을 정도로 여러가지 것들이 덧붙여졌거든요. 특히 트위터에서 타임라인이 올라감에 따라 이전에 날린 트윗들이 분산되어 찾기 어려워진 점을 보완하려고 한 점이 눈에 띕니다.


와글에는 모임이라는 것이 있습니다. 트위터에서 해시태그를 이용해서 구현하는 기능인데, 와글에서는 아예 모임 탭을 만들어 모임 참여 버튼까지 두고 있습니다.
해당 모임에서 새로운 글이 올라오면 알리는 기능까지 제공됩니다. 아직 덧붙일 부분이 남아있는 것 같지만, 트위터를 커뮤니티와 접목하려 한 시도라 볼 수 있겠네요.


물론 모임은 자신이 만들 수도 있습니다. 서비스 초기인지라 LG유플러스 측에서 만드는 것도 많아 보입니다만,
지금까지의 모습으로 볼 때 와글에서의 모임은 소규모로 한정지어서 운영하는게 나을 것 같습니다.


또 한가지 눈에 띄는 것은 바로 댓글을 보여주는 시스템이죠.
다른 분의 글에 댓글을 달고 그 글에 또 댓글을 달면 이런 식으로 앞 뒤로 추적해서 보는 것이 가능합니다. 기존 트위터에서 계속 트윗을 찾으려면 조금 귀찮았던 부분인데 이렇게 되니 편합니다.
지금은 연관된 두개의 메시지만 한 화면에서 볼 수 있는데 쓰레드 방식으로 연관된 전체 글들을 한번에 보는 방식도 지원하면 더 좋을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살펴본 것처럼 와글은 아직 다듬거나 추가할 부분이 남아있는 서비스입니다. PC나 웹에서 쓸 수 있는 클라이언트도 개발 중이긴 하지만 아직 나오진 않았습니다. User Interface 면에서도 안드로이드용이라기 보다는 아이폰을 기준으로 만들어져 안드로이드의 기능 버튼을 활용하지 않는다는 것도 단점입니다.

와글 자체가 여러가지 면에서 트위터를 본받긴 했지만 이를 넘어설 특징이 아직 부족한 것도 사실입니다. 앞에서 설명한 대로 차별화 요소들이 있지만 정말로 대중들에게 기존 SNS를 능가하는 매력으로 다가설 것이냐에 대해서는 아직 물음표 상태죠.

하지만 제 경우 당분간은 와글을 써볼 예정입니다. 앞으로 와글이 어떤 모습으로 변해갈지 궁금하거든요.



그리고,

꼭 팔로잉해주시라는 건 아니고 와글의 제 아이디는 트위터랑 같은 sontle입니다. 팔로워 숫자가 뭐 그리 중요하겠냐마는 와글 계정도 sontle 이란 말이죠. 그냥 그렇다구요...




  1. 라고 쓰지만 '게을러서'라고 읽습니다. [본문으로]

유튜브 LAZION tv 채널 구독해 주세요.


  1. UX ...
    2011.06.08 17:21

    이게 뭔가요.
    아이폰 앱같이 안드로이드 앱을 만들어 놨내,
    버튼이면 툴바 디자인이며..

    ㄷㄷ..
    어울리지 않내요.

    그냥 저냥 LG U+ 의 한계인가?

    • Favicon of https://lazion.com BlogIcon 너른땅의 늑돌이
      2011.06.09 09:24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저도 안드로이드의 UI를 충분히 활용하지 않은 점에 대해 문의한 적이 있는데, 아이폰 버전을 기준으로 삼아 그렇답니다.

      플랫폼이 달라지면 최소한의 적용은 거쳐야 하는데 그렇지 못해 좀 아쉽습니다.

  2. 뭐야...
    2011.06.09 09:04

    광고글인가 --;;
    트위터 클라이언트 밖에 안되는 서비스인데..
    뭘 기대하신다는건지?

    • Favicon of https://lazion.com BlogIcon 너른땅의 늑돌이
      2011.06.09 09:27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뭘 기대하는지는 글 내용 안에 적어놨는데 모르시겠다면 제 글 솜씨가 모자란 탓이라고 해야 겠군요.

      와글은 LG유플러스에서 따로 운영하는 서비스이며 필요한 경우 트위터 클라이언트로도 활용 가능합니다. 혹시 이 부분에서 착오가 있었는지 모르겠네요.

      그리고 그냥 광고 글이라면 단점을 적을 필요는 없겠죠?

  3. Favicon of http://echoya.com BlogIcon 에코
    2011.06.09 11:24

    저도 쓰고 있는데, 뭔가 아직 익숙치 않아서 ㅋ 조금 더 써볼려고요.
    그런데 ㅠㅠ 너무 다운이 자주 되기는 해요 ㅠㅠ

  4. 이사발
    2011.06.09 13:47

    그게 참... 아이폰은 아이폰 유아이의 특장점을 따르고 안드로이드는 안드로이드만의 특장점을 따르고 그런식으로 차이를 알고 기획을 하고 그랬으면 좋겠지만 현실적으론 대부분의 업체 (저의 입장에서 갑)은 안드로이드 윈모 아이폰 모두 동일한 UI로 통일을 하라고 해서... 통일성 참 좋아하는거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