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요즈음 들어와 T맵 내비게이션의 유명세는 보통이 아니다. 한때 네이트 드라이브라는 이름으로 조그만 휴대폰에서만 돌아갈 때는 '그게 내비게이션이냐, 어떻게 그런 쪼만한 걸로 길 안내를 받냐, 너도 참 불쌍하다' 라는 말을 듣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지금은 전문 내비게이션 업계를 위협할 정도로 성장했다.

이러한 티맵의 성장에는 스마트폰이 폭넓게 보급된 우리나라의 상황과 거의 무료에 가까운[각주:1] 이용료도 이유가 되겠지만 빠뜨릴 수 없는 것으로 무엇보다도 정확한 길 안내를 들 수 있을 것이다.
Tmap은 1분마다 한번씩 바뀌는 교통정보를 서버와 통신하여 최대한 현재의 교통 상황을 파악, 혼잡한 평일의 시내나 막히는 고속도로에서 운전자를 가장 빠른 길로 안내하는 재주를 보인 바 있고, 이는 입소문을 타고 많은 이들에게 알려져 티맵의 사용은 이제 낯선 일이 되지 않았다.

하지만 이렇게 되다보니 전문 내비게이션 업체 또한 발등에 불이 떨어진 상황이 되었다. 지도 데이터의 풍부함이나 화려한 3D 맵은 훌륭하지만 실시간 길 안내 기능은 갖고 있지 않고 TPEG[각주:2]에 의존하는 상황인 것이다. 그래서 일부 업체는 자체적으로 실시간 솔루션을 갖추기도 했지만, 모든 업체가 그럴 수는 없고 각 업체들이 제각기 솔루션을 갖추는 것 또한 비효율적인 일이다.


그래서 Tmap 측은 자사의 실시간 교통정보 솔루션을 타사에도 제공하기 시작했고, 오늘 리뷰하는 최신형 3D 내비게이션인 파인드라이브 iQ-T 또한 자사의 화려한 3D 맵과 함께 실시간 교통정보를 반영하는 T맵도 함께 가진 제품이다.


겉모습은 평범한 내비게이션의 모습.


뒷면 또한 마찬가지. 사진 오른쪽에 보이는 까만 USB 메모리가 눈에 띈다. 이 메모리에는 Tmap 데이터가 담겨있다고 한다. 그런데 잠깐,


오른쪽 일련번호 적힌 곳에 보면 Tmap navi 로고가 박혀있다. 이 로고가 박힌 제품은 Tmap 실시간 내비게이션이 가능하다는 뜻.


장착한 모습은 이와 같다. 다른 내비게이션과 달리 독특한 모양의 거치대가 이채롭다.

iQ-T 내비게이션을 작동하면,


먼저 뜨는 기본 메뉴다. 첫 페이지인 만큼 가장 많이 쓰는 기능들이 몰려있다고 봐도 좋다.

위 아이콘 가운데 클래식 2D, 프리미엄 3D, 다이나믹 3D는 파인드라이브 내비게이션 자체적으로 보유한 맵이고, 온라인 2D는 Tmap navi 맵이다. 이 Tmap navi 맵은 SK 엔나비 T200에 들어갔던 것으로, 이 맵을 쓸 때만 실시간 내비게이션이 가능한 셈이다.


위 세가지가 앞에서 말한 파인드라이브 자체 맵이다. 흔히 아틀란 3D 맵이라고도 하는데,


이게 프리미엄 3D,


이게 전통(?)의 클래식 2D. 2D가 이제는 유행에 뒤떨어졌다고는 하지만 익숙함과 볼 수 있는 범위의 차이 때문에 여전히 2D를 선호하는 이들도 많다.


좀 더 입체적인 느낌이 살아나는 다이나믹 3D.

파인드라이브의 맵들은 보시다시피 전반적으로 편안한 느낌을 주고 반응 속도도 꽤 빠르다. 이는 iQ-T가 빠른 프로세서를 달고 나온데다가 최적화도 잘 되었기 때문이라고 봐야 할 것 같다.


이 밖에도 DMB 채널을 이용하여 몇몇 정보들을 실시간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카메라 정보를 담은 안전운전 정보나


자동차 연료 가격 정보 등은 이렇게 쉽게 볼 수 있다.


메뉴도 이렇게 화려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파인드라이브 맵에서 안 되는 실시간 내비게이션을 즐기려면 온라인 2D 맵을 이용해야 한다.


파인드라이브의 세가지 맵 사이에서는 전환이 가능하지만, 온라인 2D 모드로 갈 때는 기존 파인드라이브 맵을 끝내야 한다.


드디어 시작. 그런데 잠깐, Tmap navi를 이용하려면 준비물이 하나 필요하다. 바로 아이폰이나 안드로이드, 윈도 모바일 스마트폰, 또는 블루투스가 가능한 일반 휴대폰인데, 이동통신사와 상관없이 이용 가능하다. 사용 가능한 기종들의 정확한 목록은 여기에서 확인할 수 있다.

많이 쓰는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기준으로 설명하면, 마켓에 들어가 'Tmap navi'를 검색하자.


받아서 설치하고 실행하면 블루투스를 켠다는 메시지가 나오고 여기에 따르면 지금부터 Tmap navi를 사용할 수 있는 상태가 된다.


그리고 휴대폰을 iQ-T에 등록시킬 필요가 있다. 메인메뉴에서 [휴대폰등록] 메뉴를 누르고 지시에 따라 진행하면 끝. 다른 휴대폰의 경우는 이 연결고리를 참고하시기 바란다.


이렇게 휴대폰은 상황에 따라 다른 기종을 이용할 수도 있기 때문에 추가할 수 있으며, 가장 많이 쓰는 기종을 대표폰[각주:3]으로 선택하면 되겠다. 좀 더 자세한 연결 과정을 알고 싶으면 예전 리뷰를 참고하시길.


대표폰을 등록해 놓으면 실행과 동시에 바로 연결이 시작된다.


이 화면이 전형적인 Tmap navi의 실행 상태. 맵은 2D인지라 파인드라이브 맵의 클래식 2D 맵과 비슷하다. 3D가 아니지만 내비게이션을 이용하는데에는 지장은 없으며 알아보기도 쉬운 편.

Tmap navi에서 기본 맵 데이터는 엔나비 맵을 쓰는 반면, 검색과 경로 설정은 연결된 휴대폰의 무선 통신을 통해 실시간으로 결정된다.


잘 살펴봐야 할 것으로 화면 왼쪽 위에 있는 이 Tmap 아이콘. 이 녀석이 녹색으로 켜져 있으면 무선 통신이 잘 되고 있으며 실시간 내비게이션이 된다는 이야기다. 이 아이콘이 꺼지면 실시간 교통정보와는 상관없는 패턴 검색으로 길을 찾으므로 그럴 때에는 파인드라이브 맵이 더 나을 수도 있겠다.

그럼 간단하게 파인드라이브 맵과 경로 검색 비교를 한번 해보자.


선유도공원까지 가는 길을 잡았다. 파인드라이브 맵에서는 17분 소요.


Tmap navi에서는 19분 소요로 나왔다. 재미있는 것은 Tmap navi가 잡은 길이 더 짧은 데도 시간은 더 오래 걸린다고 나온 것.

그런데 실제 주행 결과는 12분이었다. 의외로 길이 안 막혀서 그런지 두 내비게이션 모두의 예상 결과보다 빨랐다. 역시 늑돌이는 훌륭한 드라이버.

자, 선유도 공원에서 돌아올 때는 어떨까?


파인드라이브는 15분 소요,


Tmap navi는 23분 소요로 잡았다.

오후 시간대로 교통 혼잡이 예상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도착한 후 확인한 소요 시간은 24분. 이번에는 Tmap navi가 무서울 정도로 정확히 맞춰버렸다.

현재의 교통상황을 알지 못하는 일반 내비게이션과 실시간 내비게이션의 특징을 어느 정도 체험하게 해준 시험이 아닐까 한다.
파인드라이브는 갈 때나 올 때나 비슷한 결과를 준 반면, Tmap navi는 갈 때와 올 때 그때 그때 상황을 반영하여 각각 다른 결과를 알려줬다.






자, 이 정도면 Tmap을 품에 안으면 내비게이션이 어떻게 변하는지 파인드라이브 iQ-T를 통해 어느 정도 알려드린 것 같다. 다음 편에는 이 Tmap navi의 아직 이야기하지 않은 특별한 기능들과 파인드라이브 iQ-T에서의 좋은 활용 방안에 대해 이야기 해보도록 하겠다.



  1. 스마트폰 사용자의 경우 티스토어 이벤트를 이용하여 1년간 무료 이용이 가능하다. [본문으로]
  2. 회사에 따라 다르지만 아직까지는 Tmap의 우세를 이야기하는 분들이 많다. 특히 TPEG은 DMB 채널을 통하는지라 수신 안되는 지역도 많다. [본문으로]
  3. 대포폰이라고 발음하면 낭패. [본문으로]

유튜브 LAZION tv 채널 구독해 주세요.


  1. Favicon of http://alladidas.com BlogIcon adidas is all in
    2011.05.18 11:09 신고

    먼 거리를 볼때는 2D가 나은것 같고
    세부적인 지리를 볼때는 3D가 나은거 같아요ㅎ

    그나저나 요놈도 상당히 괜찮은 네비같군요ㅎ

  2. Favicon of http://alladidas.com/ BlogIcon adidas all in
    2011.05.24 19:04 신고

    역시 발전을 하니까
    여러가지의 종류중 3D의 화질이나

    생동감이 최고죠 ㅋㅋㅋㅋㅋ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