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PC의 보급대수가 2007년 말을 기준으로 10억대가 넘게 된다는 미국의 한 시장조사회사의 통계대로, 이 세상에는 정말 많은 PC들이 존재한다. 그러나 그 가운데에서도 특별히 보기 드문 종류의 PC들이 존재한다. 그건 바로 미니노트북 PC.
일반적으로 화면은 10인치, 무게는 1kg 미만으로 분류되는 미니노트북은 일반적인 노트북 제품군에 비해 소형화를 통해 휴대성을 강조한 제품군이다. 여성의 핸드백에도 부담없이 들어갈 수 있는 작은 크기의 제품이지만 그 시장은 그리 크지 않아 소수의 사람들만 사용하고 있었다.
하지만 이제는 상황이 바뀌고 있다. OLPC 프로젝트나 아수스의 Eee PC 등 저렴한 미니노트북이 속속 선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왜 미니노트북인가?

그동안 데스크탑 PC나 노트북의 경우에는 이미 시장이 포화된지 오래고 보급형 제품들도 여럿 선보였지만 미니노트북은 그렇지 못했다. 소형화를 이루면서도 일반적인 노트북에 지지 않는 성능을 구현하려면 고가의 부품을 사용해야 했고 그 결과 가격이 올라갔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발도상국 어린이들에게 PC를 - OLPC 프로젝트


하지만 OLPC 프로젝트는 그 반대의 상황에서 출발했다.
One Laptop Per Child라는 이름이 말해주듯이 개발도상국 어린이들을 위해 저렴한 PC를 공급해 주자는 제안에서 출발한 이 제품은 성능보다는 저렴한 단가를 위주로 기획되었고, 아이들이 쓰기 좋게 크기가 작아졌다. 그리고 교육을 위한 것이기에 쉽게 가지고 다닐 수 있는 노트북 형태로 만들어졌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동안의 PC 업계가 이뤄놓은 기술 발달 덕분에 인터넷 서핑 및 간단한 업무를 처리하기에는 충분한 성능을 보여주었다. 재미있는 것은 이 OLPC 프로젝트에 무척 많은 이들이 흥미를 보였다는 점이다.

인터넷의 활성화, 업무의 전산화, 교육에의 활용 등 그 쓰임새가 늘어남에 따라 PC는 전문 기기가 아니라 필수적인 가전 제품 가운데 하나가 되어가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많은 비용을 감당하지 못하지만 PC가 꼭 필요한 저소득층, 그리고 꼭 고성능 PC까지는 필요로 하지 않는 이들, 마지막으로 이미 갖고 있는 PC에 더해 이른 바 ‘두 번째 PC’를 부담없는 가격으로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OLPC 프로젝트가 목표로 했던 저렴한 가격, 쓸만한 성능, 좋은 휴대성이라는 부분은 무척 매력적이었다.
하지만 OLPC 프로젝트는 개발도상국 어린이들을 위한 제품으로 일반인에 대한 판매는 제한적이었고 하드웨어의 구성 또한 일반적인 윈도 호환 PC와는 약간 차이가 있었다. 아수스가 내놓는 Eee PC는 이러한 소비자들의 마음을 제대로 잡아낸다.


2007년 노트북 시장의 대파란 - 아수스 Eee PC

OLPC 프로젝트가 몰고 온 보급형 미니노트북에 대한 관심을 본격적으로 꽃피운 것은 아수스였다.
이미 세계 유수의 PC 업체였던 아수스는 세계 1위의 반도체 업체인 인텔과 손잡고 저렴한 가격에 미니노트북을 개발하여 공급하기로 한다. Easy to Learn, Easy to Work, Easy to Play의 세가지 'E'를 따서 Eee PC라는 이름을 가지게 된 이 제품은 초기에 199달러라는 가격으로 출시될 것이라고 밝혀 엄청난 화제를 몰고왔다.
OLPC와는 달리 일반인을 위한 제품인 Eee PC는 가격을 싸게 하기 위해 기본 OS로 리눅스가 깔린 상태로 출시되지만 기존 PC와 완벽하게 호환되기 때문에 별도로 윈도XP를 구매하여 설치하는데는 아무 문제가 없으며 하드디스크 대신 플래쉬 메모리를 이용한 SSD를 장착하였다.
출시가 연기되고 실제 발매시에는 가격이 올라 사양에 따라 약 250~500달러 정도(실용적인 사양은 350~400달러 수준)가 되었지만, 소비자의 반응은 폭발적이었고 지금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심지어 아수스는 내년에 Eee PC를 무려 380만대나 판매할 계획이라는 이야기도 나올 정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7 대박 상품 가운데 하나인 아수스 Eee PC



2008년, 보급형 미니노트북 시장이 열린다

아수스 Eee PC의 성공에 따라 다른 업체들도 보급형 미니노트북 시장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어 내년에는 본격적으로 시장이 활성화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미 비아가 개발해 놓은 범용 미니노트북 플랫폼인 나노북(Nanobook)을 활용한 저렴한 미니노트북들이 선을 보이고 있는데, 특히 미국에서 저가 PC로 유명한 에버렉스에서 2008년 2월중 아수스 Eee PC와 비슷한 수준인399달러에 제품을 내놓을 예정으로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TGIC 디지털과 성주컴퓨터에서 비아 나노북 플랫폼 기반의 미니노트북을 준비 중이고 AMD와 인텔의 UMPC 플랫폼을 기반으로 미니노트북 시장에 이미 참여 중인 고진샤 코리아 또한 건재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아의 미니노트북 플랫폼, 나노북



자, 작은 크기와 적당한 성능에 저렴한 가격의 미니노트북들이 이제 여러분들에게 다가온다. 특별히 고성능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면, 여러분도 한번 그 매력에 빠져보는 건 어떨까?

( 이 글은 주간한국에 게재된 글입니다. )


관련 글
2008/01/29 - Eee PC의 라이벌, 399달러 클라우드북 2월 15일로 출시 연기
2008/01/16 - 아수스 미니노트북 Eee PC 국내 출시 가격은 49만9천원
2007/12/07 - 새로운 보급형 미니노트북, VIA Nanobook 국내 출시 예정
2007/12/11 - 에버렉스, 399달러짜리 보급형 미니노트 클라우드북 출시
2007/12/23 - 아수스 Eee PC, 3개월만에 35만대 판매
2007/11/09 - 가격 낮춘 미니노트북 Eee PC, 속도도 낮추다?
2007/06/06 - ASUS, 199달러짜리 노트북 공개





유튜브 LAZION tv 채널 구독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