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작은PC

고진샤 미니노트북 K600 현장 리뷰 - 1부. 겉

반응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진샤의 SA 시리즈는 갈수록 경쟁이 치열해져만 가는 노트북 시장의 틈새를 파고 들어 상당한 인기를 얻었던 제품입니다. 비록 성능은 높지 않고 화면은 800×480의 저해상도지만 최신 기기에서 지원하는 다양한 확장성과 함께 작은 크기, 저렴한 가격을 무기로 고객들에게 다가서는데 성공했습니다.
그 결과 SA 시리즈는 국내 시장에서만 약 8천대 씩이나 팔리는 큰 성과를 올립니다. 그러나 SA 시리즈에는 문제점도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나라에 고진샤를 알리는데 지대한 공헌을 한 SA

제일 먼저 지적되는 것은 바로 키보드입니다. 예전에 쓴 리뷰에서도 밝혔듯이, 키를 정확하게 누르지 않으면 안 찍히는 키보드는 빠른 타이핑을 목적으로 구입한 사용자들이 떠나가게 만들었습니다. 두 번째는 제품 자체의 결함입니다. 특히 예약 판매로 구입한 사용자들 중 많은 수가 이런 저런 제품 불량에 시달렸습니다. 물론 이들 중 많은 경우 나중에 개선되었습니다만. 마지막으로 세 번째는 하드웨어 자체의 한계입니다. 저가격과 저전력을 유지하기 위해 AMD 지오드 플랫폼을 사용하다보니 성능 상의 제약이 많았으며, 800×480이라는 해상도 또한 답답한 면이 많았습니다. 그리고 액정이 회전되지만 터치스크린이 없어 태블릿 PC로 사용하기 힘들었습니다.

이 가운데 일부는 SA 시리즈가 업그레이드 되면서 해결된 것도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터치스크린이 추가된 SA 플러스 모델이 공개되었고, 키보드는 근래 출시한 기종의 경우 조금 나아진 개선판이 채용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 정도의 업그레이드로는 불가능한 SA 시리즈 자체의 한계는 여전히 존재합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등장한 것이 바로 오늘 소개해 드릴 K600 시리즈입니다.

늑돌이네 디지털 동굴에서는 이 고진샤의 야심찬 신제품 K600 시리즈에 대해서 총 2부에 걸쳐 현장 리뷰를 진행하고자 합니다.


1부. 겉
2부. 속 및 결론


고진샤 미니노트북 K600 현장 리뷰 - 1부. 겉

이번 1부 겉편에서는 K600의 겉모습 위주로 이야기를 진행하겠습니다. 차분히 읽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