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dcinside.com)라는 사이트가 있습니다.

디지털 카메라 정보 사이트를 표방하고 있지만, 인터넷 세상의 유행을 만드는 곳으로 더 유명합니다. '짤방' 같은 신조어나 싱하형, 개죽이, 그리고 근래에 들어와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조삼모사까지, 하나하나 세기가 힘들 정도입니다.


디시인사이드가 가지는 특징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회원가입'이 없다는 것입니다.

성인 메뉴에 한해서는 성인 인증을 실시하지만, 그 외에는 별다른 제약이 없습니다. 글을 쓰건 읽건 그냥 클릭하면 되는 거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특유의 운영방식으로 상당한 규모의 커뮤니티를 유지하고 있습니다(아마 회원제가 아닌 사이트 중 가장 크지 않나 생각합니다만).


디시인사이드의 게시판 글이나 댓글들에 쓰는 표현들은 꽤나 험하기로 유명합니다.

디지털 카메라 정보 사이트라지만 초보자가 들어가서 자신의 의견을 이야기하면 심한 말로 바로 반박당하기 일쑤입니다. 그런 부분에 상처입은 사람들은 디시인사이드에 대해서 별로 안 좋은 감정을 갖게 되죠.
익명성이 가지는 문제점 중 하나죠. 직접 얼굴을 마주 대고 그런 심한 말을 할 사람은 별로 없거든요. 그렇기 때문에 인터넷을 이용한 익명성의 폐해를 거론할 때 디시인사이드는 자주 등장합니다.


하지만 반대로 디시인사이드에서는 반대 의견이 자유롭다는 측면도 있습니다. 이 부분에서는 익명성이 가지는 다른 모습이 드러납니다.

예를 들어, 어떤 디지털 카메라든지 장점과 단점이 있게 마련입니다. 사람들은 그 카메라에 대해 가차없이 칼을 들이대고 욕과 칭찬을 늘어놓을 수 있습니다. 물론 과열되면 싸우기까지 하지만.
말투와 표현은 거칠고 내용은 주관적인데다 틀린 부분도 섞여있지만 대신 가감없는 사람들의 생각을 읽어볼 수 있죠. 그야말로 정보를 '날 것' 그대로 얻을 수 있습니다. 이러한 '날 것' 그대로의 글들은 회원관리라는 것이 존재하는 일반 커뮤니티 사이트에서는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경험이 적은 초보자에게는 이런 '날 것'들 중에서 어느게 옳고 그른지 가려내긴 정말 힘들죠. 일반 커뮤니티가 사람들이 즐겨찾는 공원이라면 디시인사이드는 거의 야수가 우글거리는 정글 급일 겁니다. 그러나 공원에서는 찾을 수 없는 다양한 식물과 동물이 존재하는 것이 정글입니다. 그만큼 어려움이 따릅니다만.
마찬가지로 '가려낼 수 있는 눈과 경험' 만 쌓는다면 디시인사이드는 다양성으로 가득 찬 보물 창고가 될 수 있습니다. 위험과 기회는 함께 있으니까요(이 상황은 자매사이트인 노트북인사이드에도 비슷하게 적용됩니다).



디시인사이드라는 사이트가 유익한가, 해로운가. 이것을 한마디로 표현은 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디시인사이드가 인터넷에서의 익명성에 관한 우리나라에서 유래없을 정도로 큰 실험장이라는 것은 사실입니다. 그것만으로도 디시인사이드는 그 존재가치가 충분하지 않을까요.

유튜브 LAZION tv 채널 구독해 주세요.


  1. Favicon of http://durumee.net/tt/ BlogIcon durumee
    2006.06.22 15:02

    저는 나름 모든 것을 따뜻한 시선으로 이해해보자라고 생각을 하게 되는데, 정보를 얻고자 하는 측면에서는 디씨의 분위기가 너무 어려울 정도입니다. 유행어와 신조어가 많은 것에 대해서는 크게 부정적이지는 않습니다. 다만 익명이라는 것을 기댄 무례함을 넘어서는 언행들이 많다는 것과 때로는 진지한 척 잘못된 정보를 제공하는 '낚시' 성 글들이 많다는 점은 현명한 판단을 원하는 사람에게는 다소 위험한 수단이 될 수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

    • Favicon of http://lazion.com/tat BlogIcon 늑돌이
      2006.06.23 14:12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디시인사이드는 분명 여러가지 면에서 위험한 곳이죠. 하지만 '강하게' 클 수 있는 곳이 아닐까도 생각합니다. ^^

  2. Favicon of http://seouldailyphoto.blogspot.com BlogIcon HFK
    2006.06.22 15:22

    불과 3~4년 전만 해도 갤러리(게시판) 수가 얼마 되지 않았는데, 지금은 엄청나게 늘어나서 일일이 열거하기도 힘들 정도입니다. 각 갤러리마다 그곳 사람들의 성격이 조금씩 다르기 때문에 디시를 어느 한 가지로 규정짓기가 어렵게 되죠. 어떤 곳은 가족같은 분위기, 어떤 곳은 완전히 전쟁터..

  3. Favicon of http://rudhaus.com BlogIcon 루돌프
    2006.06.22 22:19

    저는 카메라 관련정보는 그냥 아는 형한테 물어봅니다 -_-
    "대체적인 평"말고는 당췌 믿을수가 없어서;;;

  4. 손님
    2006.06.23 10:19

    날 것. 우연히 들렀는데 저와 비슷한 생각의 글을 보네요. 가려서 접수하면 해될거 없고 말씀하신대로 다른 곳에서 얻을 수 없는 게 분명 있다고 봅니다. 그리고 조금 다른 얘기지만, 일부 회원제 커뮤니티의 경우 시간이 흐르면서 오래되었거나 좀 한다하는 사람들이 자기네들끼리의 끈끈함으로 서도 도와주기해가며 은근한 방향틀기나 압박으로 권력 아닌 권력을 행사해서 자기네들의 의견대로만 끌어가는 어이없는 상황을 몇번 봐선지.. 개인적으로 전 디시의 솔직함이 마음에 들어서 좋아요. 장단점이 있겠죠.

    근데 댓글 쓰는 창이 너무 작은거 같아요. 글꼴을 줄이던가 세로 사이즈를 조금 늘리시면 좋겠네요. ^^;

    • Favicon of http://lazion.com/tat BlogIcon 늑돌이
      2006.06.23 14:17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제 생각과 비슷하신 분이 있어서 기분좋네요. 장단점이 다 있는 거 겠죠.

      결국 가려내는 능력을 기르는게 가장 중요한게 아닐까 합니다. ^^
      그러고 보니 댓글 창 너비가 짧아보이네요.
      댓글 창 길이는 어떻게 조정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_-;;;

  5. Favicon of http://chaekit.com/wany/ BlogIcon 와니
    2006.06.23 16:32

    저는 개인적으로 디씨는 백해무익하다고 생각합니다. 좋아하는 분들도 분명 있겠지만.. 얻는것보다 실이 훨씬 크다고 생각하구요.. 인터넷의 많은 잘못된 페혜들이 디씨에서 파생되고 있다고 생각해서 좀 부정적으로 보고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lazion.com/tat BlogIcon 늑돌이
      2006.06.24 06:37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전 앞에서도 밝혔지만 디시인사이드에서 좋아하는 부분도, 싫어하는 부분도 있습니다. 어떤 것이든 '완전한 악'이라든가 '완전한 선'은 없다고 생각하거든요.
      중요한 건 그것에서 뭘 보고 뭘 느끼고 뭘 배울 것인가... 라고 생각합니다.

      인터넷의 잘못된 폐해들이 디시인사이드 '때문'에 생기진 않는 거죠. 그곳을 이용하는 사람들이 만들어 내는 거죠. 직접투표제를 통해 뽑힌 국회의원 수준이 그 나라 국민의 수준이듯이 디시인사이드도 결국 우리나라 인터넷 사용자들의 수준이라고 생각합니다....만, 개인적으로는 그렇게 암울하다고 생각하진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