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을 갖는 디지털 휴대기기를 쓰는 사람이라면 갖는 망상이 있다. 화면은 더 크게, 무게는 더 적게.

하지만 현실은 그리 만만치 않아서 화면이 큰 제품은 그만큼 휴대성에서 페널티를 얻는다. 특히 노트북 PC의 경우에는 화면이 큰 제품이 필요해도 휴대성을 원한다면 무게 때문에 12~13인치 정도로 참아야 했다.



하지만 LG전자는 이제 그러지 않아도 된다고 한다. 15.6인치의 화면을 가졌지만 무게는 980g 이하인 Gram 15를 만들었기 때문이다.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그램 시리즈는 오랜만에 플래그십 노트북 시장에서 LG전자가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제품이다. 그램 13에 이어 작년의 그램 14까지 22개월동안 30만대를 판매할 정도로 상업적인 실적도 훌륭하다. 과연 새로 나온 그램 15는 그램 시리즈의 명성을 이어서 발전시켜 나갈 수 있을까?



무게로 승부한다


이름만 봐도 알 수 있듯이 그램 시리즈는 가벼운 무게로 승부하는 제품이었다. 1kg을 넘지 않는 980g을 자랑하는 가벼운 노트북 시리즈인 그램은 화면 크기별로 2013년 그램 13, 2014년 그램 14에 이어 15.6인치의 그램 15을 이번에 발표하게 되었다[각주:1].



이번 제품 또한 무게는 980g이 넘지 않는다. 행사장에 있던 저울로 단 무게는 953g. LG전자는 각 제품별 색상이나 메모리 용량 등의 차이로 인한 여유분까지 포함하여 980g 안에 들어가게끔 한다고 한다.



이렇게 무게를 줄이기 위해 LG전자는 다양한 노력을 기울였는데, 그 가운데 상징적인 것 하나를 든다면 바로 스티커를 대체한 레이저 인쇄. 스티커 몇장의 무게를 줄이기 위해 레이저로 본체에 인쇄를 해버렸다. 물론 실제 제품은 앞에서 봤듯이 여유 마진이 있기 때문에 인텔 스티커나 에너지스타 스티커 등이 그냥 붙어있다.



다만 굳이 세계최경량임을 한국기록원이 인증했다는 둥 외부 기관을 동원할 필요는 없는 듯 하다. TV에서도 외부 기관으로부터 인증받았다는 것을 자주 자랑하는 LG전자지만 그램 15의 경우에는 무게라는 요소가 그리 어려운 것도 아니니 그냥 LG전자가 우리 노트북은 980g이다. 대단하지? 끝. 이런 식으로 자신감있게 나와주면 어떨까.



나는 플래그십 모델이다



LG 그램 시리즈는 LG전자 노트북 PC 부문에서도 최고급 제품, 이른바 플래그십 모델이다. 플래그십은 그냥 비싸기만 해서는 안 되고 최고의 디자인과 기능, 성능이 총집결해야 하는 법이다.



우선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얇은 베젤. 아마도 그램 15을 마치 14인치 노트북처럼 보이게 하는 마법을 부린 1등 공신이 아닐까 생각한다. 상단은 9.1mm, 하단은 6.7mm다. 15.6인치 화면은 풀HD 해상도를 갖고 있으며 LG 디스플레이의 기술력으로 만들어졌다.



풍부한 확장성 또한 빼놓을 수 없다. 작고 가볍게 만들어놨지만 USB 3.0x2, USB 2.0x1, HDMI 단자와 USB Type C 단자에 마이크로 SD 슬롯까지 갖고 있다. 이 정도면 매우 선방한 듯.



베젤 때문인지 웹캠은 힌지 부분에 들어가니 어색할 수도 있겠다. 참고로 이 웹캠은 일반적인 종류지만 LG전자가 FACE IN이라는 얼굴 윤곽을 추출하여 비교하는 로그인 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다. 다만 윈도우10 이 정식 지원하는 HELLO에 비해 보안 수준은 다소 떨어질 수 있다고 하니 염두에 두시길.


키보드는 숫자키패드까지 모두 갖춘 형태다. 키감은 무난하게 울트라북 슬림키보드에 걸맞는 수준. 의외로 터치패드는 느낌이 꽤 좋은 편이었는데 참고로 이 제품은 터치스크린이 없기 때문에 터치패드의 역할이 중요하다. 그램 15의 터치패드는 합격선에 들어간다.


CPU는 모델에 따라 인텔 6세대 코어 i3~i7이 들어가며 RAM은 4~8GB. SSD도 120GB가 아닌 180GB부터 시작한다. LG화학의 기술로 보다 고밀도로 압축되었다는 배터리 용량은 34.5Wh, 지속시간은 상황에 따라 차이가 있긴 하지만 실제 사용시간 기준으로 5~6시간 정도 잡으면 될 것 같다.




아쉬운 부분은 없나?


이렇게 보면 제법 괜찮은 노트북 PC를 LG전자가 만들어 낸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발표회에서 살펴본 바로는 몇가지 생각해 볼 부분은 있다.


우선 중요한 가격. 플래그십 모델답게 코어 i3 모델이 155만원부터 시작해서 코어 i7 모델은 229만원에 이른다. 그만한 가치가 필요한 사람이라면 지불하겠지만 대중 친화 가격까지는 아닐 듯 하다.



두번째는 키보드의 숫자키패드. 물론 엑셀 작업을 하시는 분들에게 숫자키패드는 분명 중요하고 있으면 좋은 것이다만, 그램 15의 키패드는 약간 무리스러운 부분이 보인다. 원래의 기본 키보드 배열과 바로 붙어있는 바람에 [Backspace], [\], [Enter] 등을 누르다 보면 숫자키와 간섭이 일어날 수 있겠다. 그 반대의 경우도 마찬가지.

일반적인 15.6인치 화면의 노트북이라면 숫자키패드가 들어가도 무난하겠지만 이 제품은 14인치급으로 작아져서 생기는 아이러니인데, 익숙해지면 어떨지.


세번째는 몇몇 제원 부분. 우선 15.6인치임에도 불구하고 풀HD 해상도를 고수하는 점은 무척 아쉽다. 물론 윈도우10 HiDPI 지원의 한계 때문에 풀HD 해상도가 실용적으로는 많이 쓰이지만 4K는 몰라도 QHD 수준까지는 넣어줬어야 플래그십에 걸맞는 미려함이 아닐까 생각한다. RAM 또한 LPDDR4가 아닌 LPDDR3 방식인데 LG전자 관계자에 따르면 이는 단가 문제 때문이라고 한다.





자, 이제 정리해보자. LG 그램 시리즈는 LG전자가 이 날 밝힌대로 여러 모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이뤄낸 좋은 성과 가운데 하나다. 지금까지 나온 3개의 그램 시리즈는 분명 꾸준히 나은 쪽으로 발전한 모습을 보여줬고 과연 앞으로 얼마나 더 큰 성공을 거둘지 기대를 갖게 할 정도다. 욕심을 더 부린다면 2년 전 나온 13인치 모델 그램 13은 이제 발전한 기술력으로 새로 만들어 줄 때가 되지 않았나 생각한다. 그리고 제발 키보드 백라이트 좀 넣어주길.



이 글은 LG전자로부터 저작료를 제공받습니다.



  1. 연도와 숫자 맞추기에 열광하는 분들을 위해 밝히지만 그램 15 또한 발표는 2015년에 되긴 했다. 올해 말에 그램 16의 발표를 기대할 수 있을까? [본문으로]

유튜브 LAZION tv 채널 구독해 주세요.


Tag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