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의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G4가 발표되고 어떤 분들은 좋아하고 어떤 분들은 아쉬워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 G4의 전부가 밝혀진 것은 아닌 만큼, 환호도 실망도 단언을 내리기에는 아직은 이르지 않을까요? 오늘부터 라지온에서 G4를 살펴봅니다. 이번 글의 주제는 디자인입니다.



주제는 다릅니다만, 간단하게 상자 개봉기도 겸해볼까 합니다. 보시면 알겠지만 주제와 겹치는 부분도 있지요.


모 이통사의 로고.



이러저러한 특징을 갖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리뷰를 통해 차근차근 살펴보지요. 상자를 열겠습니다.



G4의 가죽 자켓(...)이 눈 앞을 가득 채웁니다. 보통 스마트폰은 상자를 열 때 뒷면보다는 앞면을 보여주는데, G4는 다짜고짜 자기 등짝을 들이밉니다. 등짝이 자신있나 봅니다.



더 보기 전에 부속을 쭈욱 훑어보지요. 궁금하신 분도 있을테니까 말이죠. 본체와 별 필요없는 이통사의 종이조각, 그리고 쿼드비트3 이어폰, 마이크로 USB 케이블, 충전기, 배터리 두개와 충전 케이스, 휴대용 배터리 케이스가 있습니다.


한때는 국내에 나오는 모든 스마트폰이 비슷한 패키지였는데 이제는 G4만 배터리 두개와 충전/휴대용 배터리 케이스를 제공하게 되었네요. 아쉽기도 하고 시대가 바뀌는 것 같기도 하고요.



한때 LG전자 스마트폰보다 유명세를 떨쳤던 쿼드비트의 최신작 쿼드비트3는 제법 많은 변화를 갖고 왔습니다. 줄이랑 색깔이랑 모양이랑 음질이랑... 나중에 다시 말하기로 하지요.



설명서와 함께 천연가죽 커버 자랑이 들어있습니다. 다른 제품은 못 봐서 모르겠는데 가죽 커버가 아닌 경우에는 저게 빠져있을까요?



자, 드디어 본체입니다. 모서리 쪽에 뭔가 튀어나온게 보이실텐데, 그건 보호 스티커를 떼지 않은 상태에서 바로 찍어서 그렇습니다.


보시다시피 충전 단자와 이어폰 단자 모두 아래에 있지요.



위쪽에도 마이크 구멍과 IrDA 발신용 구멍이 있습니다.


이렇게 보면 평범한 풀터치스크린 방식의 스마트폰인 것 같습니다. G2 이후 나온 백버튼 방식의 디자인을 충실히 계승해왔다고나 할까요? 변화를 바란 분들에게는 실망스럽겠지만 전작이 보여준 스타일을 좋아하셨다면 나쁘지 않겠죠. 전작보다 모서리에 각이 좀 더 살아있는 느낌입니다만.


그런데 자세히 보면 뭔가 이상합니다. 뭔가 휜 것 같죠.



휘어있는게 맞습니다. 눈에 확 띌 정도는 아닙니다만, G4는 곡률 3000R의 커브드 디스플레이를 갖고 나왔습니다. 그에 걸맞게 옆 라인도 부드러운 곡선을 유지하고 나왔습니다.



그 이유는 단 하나, 보다 자연스럽게 손에 쥐기 위해서지요. 사실 5.5인치 화면의 스마트폰을 한 손에 안정적으로 쥐기에는 직육면체 디자인으로는 힘듭니다. G4는 화면을 5.5인치로 유지한 대신 최대한 손에 쥐기 편하게 제품을 다듬었습니다.



그 결과가 바로 이러한 곡선의 조합이죠. 뒷면을 곡선화한 것은 전작에서도 보여줬지만 본체 전체를 곡선화한 것은 G Flex 시리즈를 제외하고는 처음입니다. G플렉스가 확 알아차릴만한 곡면이라면 G4는 은근한 곡면이랄까요? 소비자의 선택은 어떨지 제법 궁금해지는 대목입니다.


그리고 또 한가지, 옆면의 금속 재질 테두리도 눈여겨 볼만 합니다. 손으로 쥘 때의 편의를 위해서 최대한 안쪽으로 들어가는 식으로 되어있습니다. 신경을 꽤 썼어요.



다시 상자 그림을 보겠습니다. 이 놈에게도 곡률이 있군요. 상자 디자인에서부터 LG가 노린 겝니다.



뒤집어 놓으면 이렇게 가운데가 살짝 뜹니다.



자신있어하는 뒷면을 볼까요? 사진 상으로 보시면 어떨지 몰라도 직접 보면 나쁘지 않습니다. 가죽 커버 만큼은 로고가 빠지길 바랬습니다만 뭐. 색상으로는 가죽 까망이나 빨강도 괜찮은 것 같네요.



취향대로 고르시되, 꼭 직접 보고 결정하시길.


이 가죽 커버는 손에 쥘 때 미끄럽지 않고 차가운 느낌을 주지 않는다는 면에서도 긍정적입니다. 발열이 발생하는 경우에도 도움이 되겠고요.



이렇게 된 김에 등도 따봤습니다. 꽤나 익숙한 장면이 보이네요. 교체형 배터리와 마이크로 SD, 그리고 마이크로 USIM 슬롯이 있습니다. 혹시 헷갈리는 분들이 있을까봐 그러는데 G4는 나노 유심이 아니라 마이크로 유심입니다. 쓰던 거 있으면 그대로 쓰세요.


배터리와 유심까지 넣은 상태에서의 무게는 163g으로 나왔습니다.



자, 디자인에 대한 이야기는 여기까지입니다. 베젤이 좀 더 줄어들었으면 하는 아쉬움은 좀 있어요. 아무튼 디자인에 대한 이야기에 개봉기까지 살짝 담았던 이번 편은 여기서 마칠까 했습니다만,



오늘은 이야기 하나 더 하고 마칠까 합니다. 바로 G4 기프트팩이죠.



G4 기프트팩은 말 그대로 G4 이용자를 위한 선물 꾸러미 앱입니다. 기본으로 설치되어 있지요.



1년 안에 액정 무상교체 한번 해준다는 G4 더블케어 프로그램은 이 기프트팩을 통해서만 등록할 수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여기로 가보세요.

뿐만 아니라 SK텔레콤 고객 이벤트도 있지요. 역시 자세한 내용은 여기로 가보세요. 타 이통사 쪽 정보는 잘 모르겠습니다.



뿐만 아니라 다양한 이벤트를 계속 진행 중입니다. 잘 운영된다면 G4 이용자들에게 좋은 기회일 듯 하네요.


이제 정말 끝입니다. 다음 편에서는 본격적인 활용 이야기로 들어가겠습니다만, 리뷰를 의뢰한 쪽에서 카메라를 집중적으로 파라고 하니 카메라가 우선 중심이 되겠는데 다른 이야기도 잘 섞어보지요. 요청하실 사항 있으면 댓글로 적어주시고요. 그럼 다음편에서 만나겠습니다.







유튜브 LAZION tv 채널 구독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