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는 휴대폰 시장에서 제법 탄탄한 기반을 갖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스마트폰 시대의 단 꿀을 충분히 맛보지는 못했다. 아이폰과 안드로이드가 스마트폰 시대를 주름잡는 동안 LG전자는 기술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구태의연한 기존 일반 휴대폰 시절의 전략을 답습했기 때문이다. 당시 마치 쏟아내듯이 나왔던 LG표 스마트폰들에서는 장기건 단기건 뚜렷한 전략과 전술이 보이지 않았다.

하지만 그 흐름은 바뀌는 시점이 있었다. 경쟁사인 애플처럼 제대로 된 플래그십을 내세우고 삼성전자처럼 플래그십의 명성을 기반으로 중저가형 제품을 파는 방식으로 말이다. 그 전환점은 대략 옵티머스 LTE 출시 전후로 볼 수 있을 것이다. 그 뒤를 옵티머스 LTE2, 그리고 최초로 G를 사용한 옵티머스G로 이어졌다. 옵티머스G의 성공 이후 LG전자는 과감하게 브랜드에서 옵티머스를 없애는 결단을 내렸고 이어 나온 G2, 그리고 얼마전 QHD와 레이저 AF를 가진 G3까지 선보인 상태다.

그 와중에 LG전자는 많은 고통을 겪어야 했다. 일반 휴대폰 시장에서 쌓아왔던 기반이 스마트폰 시대에 송두리째 무너졌고 이를 재구축해야 했기 때문이다. 수년에 걸친 그 노력이 조금씩 빛을 보는 듯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 이용자들 또한 LG 스마트폰에 대한 인식이 달라지고 있다.


우선 GSMArena에서 진행한 스마트폰 선호도 설문조사가 있었는데 여기서 G3는 경쟁사 제품들을 압도하는 결과를 낳았다. 비록 비공식적인 선호도 조사에 불과하지만 적어도 G3라는 스마트폰에 대한 이해도가 해외 독자들에게도 어느 정도 전파되어 있음을 알 수 있는 부분이자 긍정적인 시각이 존재하는 것을 알 수 있는 부분이다.


또 한가지는 근래에 화제가 되었던 스마트폰 계급도. Illusion Smile이 개발한 스마트폰 계급도 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는 이 그림은 국내 휴대폰 이용자 커뮤니티인 세티즌에서의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한 자료다. 아직 최신 제품인 갤럭시 S5 LTE-A x3와 비교한 결과는 아니지만 G3는 여기서 가장 높은 순위를 차지하고 있다. 굳이 계급까지 매겨야 하나라는 생각이 들긴 하지만 이 역시 선호도 면에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는 근거가 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지금까지 소개한 자료는 어디까지나 선호도일 뿐이다.
선호도가 실제 시장 점유율로, 그리고 G 시리즈에 대한 충성심으로 바뀌라면 지금까지와 마찬가지로 최고 수준의 하드웨어는 물론이고 국내 기업들이 특히 취약한 소프트웨어와 서비스 분야에 대한 노력도 담보되어야 할 것이다. 특히 후자의 경우, 대한민국 IT 기업의 고질적인 약점으로 장기적인 투자가 지속되지 않는다면 앞으로도 약점으로 남을 수 밖에 없으나 이제는 달라져야 한다.


분명 LG전자의 G 시리즈는 꾸준하게 명성을 쌓아 여기까지 올라왔으며 이는 대단한 성과가 분명하다. 하지만 지금보다 한단계 올라서는 고통을 감수하지 않는다면 지금의 우위는 사상누각일 수도 있다. 앞으로의 좋은 변화를 기대해본다.


글쓴이는 G3 스마트폰의 선호도 관련 자료를 소개하면서 LG전자로부터 원고료를 제공받습니다.



Tag : , , , ,
유튜브 LAZION tv 채널 구독해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raystyle.net BlogIcon Ray
    2014.06.29 21:24

    LG 가 드디어 자신만의 색을 내고 있는것 같지만.. g3 도 해결해야할 문제들이 많아서..
    QHD 때문인지 발열 문제도 있고, 배터리 문제, 성능 문제등... 최적화 해야할 부분이 아직은 많은 듯 합니다.

    하지만 옵티머스 UI 가 압도적으로 터치위즈보다 좋더라고요... 키보드도 그렇고.. (G3는 순정 키보드를 쓰지만 s5 에선 구글 한글 키보드를 쓰는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