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간만에 등장한 LG전자의 태블릿의 이름은 G Pad 8.3. 8.3인치의 디스플레이를 이용하는 G 시리즈를 잇는 제품이라는 의미에서 지어졌을 것 같은 이 제품은 LG전자에게 있어 많은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 가운데에서도 가장 중요한 것은 G 시리즈 스마트폰의 성공에 힘입어 태블릿 시장에 재도전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었죠.


갖출만큼 갖춘 하드웨어

그런 만큼 G Pad 8.3의 하드웨어를 살펴보면 대부분의 항목에서 경쟁 제품보다 나으면 나았지 못하지는 않은 수준입니다.


G Pad 8.3의 이름을 결정한 8.3인치 크기의 풀HD 디스플레이 패널은 G Pad 8.3의 얼굴이라고 봐도 좋을 정도로 대표성을 갖고 있죠. 그리고 그 화질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만족할 정도로 우수한 편이었습니다. 여기에 걸맞게 내장 스테레오 스피커의 음질도 괜찮은 편이고 배터리 지속시간도 좋습니다.

2013/12/26 - LG G Pad 8.3, 동영상을 보면 어떨까?

게다가 퀄컴의 최신 프로세서인 스냅드래곤 600 1.7GHz 비동기식 쿼드코어 프로세서와 2GB의 RAM은 현재 안드로이드 플랫폼에서 돌아가는 앱과 서비스를 돌리기에 전혀 지장이 없는 수준입니다.


2013/12/22 - 성능으로 살펴본 LG G Pad 8.3

게다가 외장 메모리 슬롯을 포함하고도 338g의 무게 또한 좋습니다. 이동통신사의 협력을 받지 못해 셀룰러 모델없이 WiFi 모델만 나온 것은 아쉬운 일이지만 그래도 하드웨어 면에서 흠잡을 부분은 그리 많지 않은 제품입니다.


G 스타일의 디자인과 UX?


디자인 또한 스마트폰 G 시리즈, 정확히 말한 G2의 스타일을 가져온 G Pad 8.3의 디자인에 대해 여러가지 의견이 있지만 적어도 G2 스타일이 유지되었다는 점에는 동의하실 것으로 보입니다. 전면에 버튼이 없는 대신 노크온 UX를 제공하는 점 또한 동일합니다.

하지만 G2와는 다르게 옆면에 볼륨과 전원 버튼을 넣고 후면에는 버튼이 없는 모양은 넥서스7을 비롯한 전면의 물리버튼 없는 평범한 안드로이드 태블릿과 비슷한 디자인이라는 점은 LG전자가 고민해 봐야 할 거리가 아닐까 합니다. 당장 G Pad 8.3에서 전면의 LG 로고를 빼버리면 아마도 어느 회사 제품인지 쉽게 맞추기 힘들 정도로 일반적인 스타일이라는 점이죠.

그렇다고 LG전자 입장에서는 G2에서 도입한 후면 버튼을 태블릿인 G Pad 8.3에 그냥 곧이 곧대로 집어넣기는 분명 애매한 부분이었고 어느 정도 고민하다가 가장 무난한 길을 택한 것 같습니다만 무난하다는 것은 개성 면에서는 점수가 깎이는 부분이고 아쉬웠습니다.


G Pad 8.3, 어떻게 활용해야 하나?

아시다시피 태블릿은 다양한 콘텐츠를 쉽고 편하게 볼 수 있는 기능을 담고 있습니다. 여기에 덧붙여 간단한 업무 처리까지도 가능한 정도의 하드웨어 제원을 갖추고 있죠.
그러나 우리나라는 하드웨어에는 강하지만 소프트웨어 부문에서는 약한 면모를 보이고 있고 많은 태블릿 제조업체들 또한 마찬가지입니다. 대부분 태블릿 하드웨어와 안드로이드 OS, 그리고 동영상/음악 플레이어 정도말고는 준비해 놓은게 거의 없다시피 하죠.

G Pad 8.3 또한 음악이나 동영상 말고 다른 콘텐츠를 보기 위해서는 이용자가 알아서 이북 리더나 텍스트 리더, PDF 뷰어 등을 설치해야만 합니다...만,


2013/12/30 - G Pad 8.3, Q Pair로 스마트폰과 하나 되기

그러나 다행히도 G Pad 8.3에는 여러가지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우선 Q Pair가 제공되어 스마트폰과의 연계를 보다 쉽고 편하게 할 수 있습니다. 아직 제약은 있지만 앞으로의 발전을 지켜볼만한 서비스죠. 특히 경쟁사 제품들도 포용했다는 점은 훌륭합니다.


TV나 가전제품을 제어할 수 있는 Q리모트와 평범한 DMB보다 더 나은 화질로 TV를 볼 수 있는[각주:1] QTV 또한 그 쓰임새를 늘릴 수 있는 방안이고요.


그리고 여기에 덧붙여 모바일 오피스웨어인 폴라리스 오피스 5가 G Pad 8.3 이용자에게 무료 제공되고 있다는 점도 좋습니다.
하지만 이 폴라리스 오피스를 제대로 활용하기 위해 필요한 거치대나 외장 키보드 등의 액세서리를 LG전자에서 어떤 형태로든 제공하는 것은 없다시피 하기에 역시나 이용자가 알아서 조사하고 구입해서 써야 합니다.

이렇게 G Pad 8.3의 실질적인 활용 측면에서 다양한 쓰임새를 늘리기 위해 어느 정도 노력한 부분이 보이지만 여전히 LG전자와 구입자 양쪽에게 여러가지 숙제를 남겨주는 부분입니다. 이는 어느 정도 평준화된 태블릿 시장에서의 경쟁력과 밀접하게 관련된 부분이기도 하고요.


LG전자만의 독특한 양념을 기대하며



여러가지 이야기를 했습니다만, LG전자가 다시 한번 태블릿 사업에 도전하는 만큼 이번에는 제대로 자리를 잡아야 하겠죠. 그러기 위해서는 타사와는 다른 맛을 제공해야 할 겁니다.
그리고 독특한 맛을 이루는 요소에는 정말 많은 것들이 있습니다.


앞에서 이야기하지는 않았지만 TV와 가전제품 왕국 LG전자인 만큼 스마트TV나 스마트 가전제품들과의 연계 또한 분명 매력적인 요소가 될 수 있습니다. 이북이나 동영상, 교육 업체들과의 콘텐츠 제휴는 말할 것도 없겠죠[각주:2].
그런 독특한 양념들이 더해져야만 LG전자의 G Pad 시리즈는 이용자들을 끌어들일 거라 생각합니다. 지금으로써는 아직 싱겁다는 생각이에요. 게다가 이러한 진한 양념은 LG전자의 다른 스마트 디바이스 부문에도 버무려 줄 수 있다는 점도 있어요.


이 글은 LG전자의 후원으로 썼습니다. 그 내용은 라지온의 것입니다.


  1. 2014년 3월 31일까지 U+ HDTV 앱을 통해 실시간 방송을 무료로 시청할 수 있습니다. [본문으로]
  2. 참고로 이북 서점인 리디북스는 G Pad 8.3을 비롯한 여러 태블릿을 자사 콘텐츠 이용권과 함께 패키지로 할인 판매를 하고 있습니다. L [본문으로]

유튜브 LAZION tv 채널 구독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