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같이 인터넷을 통해 많은 이들이 사진을 쉽게 공개하는 시대를 맞이하며 느끼는 불편이 있었습니다. 디지털 카메라는 화질 좋은 DSLR이나 화질과 휴대성 양쪽을 노리는 미러리스 등 나날이 발전하고 있지만 정작 찍은 사진을 인터넷에 올리려면 여러 모로 귀찮은 작업이 수반되는 것이죠.

컴팩트 카메라 시장을 무너뜨리다시피 했던 존재인 스마트폰은 이미 통신 기능을 갖고 있어 찍은 사진이나 동영상을 여러가지 인터넷/모바일 서비스와 공유하기에는 불편이 없지만 진짜 카메라와는 센서와 렌즈 크기나 광학 줌의 미포함 등의 이유로 화질을 중요시 하는 분들에게는 간단하게 쓰는 용도로 밖에는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
덕분에 카메라 업체에서는 스마트폰 쪽으로, 반면에 스마트폰 쪽에서는 진짜 카메라의 기능을 흡수하기 위해 노력 중이었습니다. 그런데 마침 삼성전자는 디지털 카메라 기술도, 스마트폰 기술도 다 갖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나온 것이 갤럭시 카메라 입니다.


스마트폰과 카메라의 융합(Convergence)

일반인이야 굳이 알 필요는 없지만 Convergence라는 단어는 요즘 IT 업계에서 유행하고 있습니다. 이는 특히 스마트폰이 인기를 얻으면서 많은 이들의 입에 오르내렸는데 스마트폰과 같은 단일 제품이 휴대폰 뿐만 아니라 카메라, MP3 플레이어, PMP, 이북 리더에 PC의 일부 영역까지 포용하는 특징을 이야기한 것이죠.

갤럭시 카메라는 여기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스마트폰에 진짜 카메라를 융합하는 시도를 한 제품입니다.


갤럭시 카메라의 정체는 무엇?

갤럭시 카메라는 앞에서도 계속 말했듯이 스마트폰과 카메라의 결합품입니다. 중요한 건 각 요소들이 제법 녹녹치 않다는 점이죠.


우선 스마트폰 부분은 갤럭시 S3와 동일한 엑시노스 4 쿼드 1.4GHz 쿼드코어 프로세서에 RAM 1GB, HD급 해상도의 HD SUPER CLEAR LCD 패널을 가진 만만치 않은 녀석입니다. 이 부분만 따로 떼고 생각해도 스마트폰 가운데에서도 최소한 어지간한 상급기는 되겠죠.


카메라 부분은 광학 21배 줌에 1/2.3인치 BSI 방식의 센서라는 말 그대로 울트라줌 컴팩트 카메라 급의 제품입니다. 삼성 디지털 카메라 쪽으로 본다면 WB 라인업 쪽이라고 할까요?

카메라를 구동시키지 않았을 때

최대 망원 줌을 잡았을


아시다시피 삼성전자의 디지털 카메라, 특히 컴팩트 카메라 기술은 일정 수준에 이른 상태입니다. 좀더 고급기로 가면 몰라도 컴팩트 카메라 급에서는 경쟁력이 있죠. 특히 갤럭시 카메라에 들어간 울트라줌 컴팩트 카메라 라인업인 WB 시리즈는 오랫동안 여러 모델이 개발되면서 그 나름의 노하우를 쌓은 상태입니다.
갤럭시 카메라를 구성하는 또 한가지 요소인 스마트폰의 경우는 말할 것도 없죠. 더 말할 것도 없이 갤럭시 시리즈가 그동안 스스로를 증명해 보였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 두가지가 결합하면 그동안 폰 카메라에 비해 훨씬 좋은 화질, 그리고 사진을 여러가지로 가공하여 쉽게 다른 이들과 공유하는 것도 충분히 가능할 것 같습니다. 쉽지 않은 과제지만 삼성전자라면 가능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드는 것이죠.


제품의 한쪽을 전부 화면으로 쓰기 때문에 사진을 찍기 위해 피사체를 확인할 때도 시원시원합니다. AMOLED가 아닌 Super Clear LCD를 썼어요.


스마트폰 부분 또한 충실합니다. 제원에 걸맞게 빠른 반응을 보여주죠. 미리 설치된 애플리케이션은 이 정도지만 실제 출시품에서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버튼은 소프트 버튼 방식입니다.


특히 해외 미디어들은 인스타그램의 존재에 신경쓰더군요. 사진 분야에서 독보적으로 성공한 앱이니 갤럭시 카메라에게 탑재되었다는 것을 의미있는 일이라 판단했나 봅니다.

3G는 물론이고 LTE 전송도 지원하는데 음성 통화는 안 되고 데이터 전송만 가능합니다. 태블릿 요금제나 데이터 쉐어링 요금제를 이용해야 할 것 같네요.

무게는 305g대으로 스마트폰으로 좀 무겁긴 하지만 두 제품을 따로 갖고 다니는 것보다는 훨씬 가볍고 간편하겠습니다.



개선할 사항

이렇게 구성 면에서 꽤나 만족스러울 것 같은 이 갤럭시 카메라를 잠깐동안이나마 만져보고 몇가지 문제를 만났습니다. 카메라와 모바일 기기, 두 기기의 결합이 아직 느슨해 보인다고나 할까요.

굳이 화면을 거의 가려가면서 이 다이얼 UX를 볼 필요는 없을 것 같습니다.


특히 UX의 경우 컴팩트 카메라라는 특성에 어울리는 빠른 조작이 가능하게끔 되길 바랍니다. 갤럭시 카메라에는 셔터와 플래시 버튼, 줌 다이얼 말고는 별다른 물리 조작계가 없으니 터치스크린으로 대부분의 조작을 해야 하는데, UX와 반응 속도에서 일반 컴팩트 카메라가 보여주는 수준만큼 편하고 빠르게 쓸 수 있도록 그 수준을 올려줘야 할 것 같네요. 셔터 누른 후 처리속도나 줌 다이얼의 조작 부분도 나아져야겠습니다.
그리고 전시장에서 오랜 시간 가동된 탓이겠지만 화면 우측에서 발열이 좀 있더군요.

물론 정식 출시판이 아닌 만큼 많은 부분이 나아지리라 예상합니다. 출시 후 다시 살펴보는 기회를 가져보도록 하죠.



잠재력은 분명히 있다.


이번 갤럭시 카메라는 분명 기획 의도 면에서는 충분히 주목할만한 여지가 있습니다. 이미 경쟁사에서도 이와 유사한 개념의 제품을 준비 중이라고 알려져 있고요. 모바일 기기 기술과 카메라 기술 모두 갖고 있는 삼성전자에게 꽤 어울리는 매력적인 도전 과제라는 점에도 적극 동의합니다. 하지만 현재 보여주는 수준에서는 여러가지 아쉬운 부분이 있습니다. 먼저 시장에 진입한 만큼 기회도 크지만 소비자를 실망시킨다면 더 큰 문제로 남을 수 있겠죠.

뛰어난 성능과 많은 기능을 모아놓는 것은 분명 좋은 일이지만 그에 못지 않게 이용자 입장에서 얼마나 쉽고 편하게 쓸 수 있는가 또한 중요한 일이라 생각합니다. 앞으로 출시될 갤럭시 카메라의 개선 방향에 이 부분이 잘 반영된다면 삼성전자는 기회를 잘 살릴 수 있을 거라 생각합니다.


유튜브 LAZION tv 채널 구독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