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rosoft, News, Surface, Tablet, Windows 8, Windows RT, 서피스, 소식, 윈도우8, 윈도우RT, 태블릿

마이크로소프트가 로스엔젤레스에서 열리는 특별 이벤트를 통해 윈도우RT/윈도우8 태블릿인 Surface를 공개했습니다.

이번에는 ARM 프로세서 기반의 Windows RT 버전과 3세대 Core 프로세서 Windows 8 Pro 버전 두 종류가 공개되었습니다. 아시겠지만 윈도우RT는 윈도우8과는 직접적인 호환이 되지 않는, ARM 프로세서를 위한 윈도우입니다.


서피스(Surface)는 10.6인치 화면에 클리어탑 풀HD 디스플레이를 갖고 있습니다. 본체는 거치대와 일체화되어 있으며 HDMI 단자, USB 단자가 있습니다. 본체는 전부 마그네슘이며 펜을 통한 600dpi의 디지털 잉크 기능도 제공합니다. 2x2 MIMO 방식의 안테나가 내장되어 있습니다.


Windows RT 버전의 서피스의 두께는 9.3mm, 무게는 576g입니다.
Windows 8 Pro용의 서피스의 두께는 13.5mm, 무게는 903g입니다.


서피스에는 가속도 센서가 들어간 터치커버가 제공됩니다. QWERTY 키패드가 들어가 있어 TouchType이라는 이름을 가진 이 터치커버는 자석식으로 탈착이 가능하며 터치패드 방식이지만 키보드가 들어있음에도 불구하고 두께는 3mm에 불과합니다.


Windows RT 버전의 경우 프로세서는 엔비디아 제품이 들어갔습니다. 테그라 3 계열이 아닐까 합니다.


Windows 8 Pro 버전의 서피스는 3세대 코어 프로세서를 탑재했으며 Perimeter Venting 방식을 통해 통풍을 시키고 있습니다.


윈도우RT용 서피스는 윈도8 출시와 함께 등장합니다. 내장 메모리 크기에 따라 32/64GB 모델이 있으며 다른 ARM 기반 태블릿과 경쟁할 수 있는 가격으로 나온다고 합니다.

윈도8 프로용 서피스는 64/128GB 모델이 있으며 앞으로 3개월은 지나야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가격은 울트라북 수준으로 정해진다는군요.


이상 사진과 정보 출처는 engadget 이었습니다.


드디어 윈도우8/윈도우RT 태블릿인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가 대중에게 공개되었습니다. 애플의 아이패드에 대한 마이크로소프트의 대대적인 반격이 시작된 셈인데요, 특히 이번 서피스는 XBOX 처럼 마이크로소프트가 직접 생산하는 제품입니다. 여기에 대해 다른 제조사들이 꽤나 경계할 것 같은데, 이들과는 어떻게 이야기가 되고 받아들였는지궁금하네요.

그리고 여러분들이 주의해야 할 사항으로 마이크로소프트가 은근히 혼란을 조장하는 면이 있긴 한데 윈도우RT와 윈도우8은 다른 OS입니다. 우리가 아는 PC에서 돌아가는 윈도우XP나 윈도우7을 이어받은 녀석은 윈도우8이고 호환도 됩니다. 윈도우RT는 ARM 프로세서용이라 인텔 x86 프로세서를 위해 만들어진 다른 윈도우와의 호환은 제한적일 수 밖에 없죠.

앞에서도 밝혔듯이 윈도우8용 서피스는 코어 3세대 프로세서를 탑재하기 때문에 윈도우RT용 서피스보다 더 두껍고 무겁고 배터리 소모와 발열도 많습니다.

아무튼 제원이나 출시 시기로 보나 일단 아이패드와 먼저 붙을 제품은 윈도우RT용 서피스군요. 아이패드 1인독주로 가는 태블릿 세계에 변화가 좀 있을까요?
아무튼 경쟁은 즐거운 일입니다.

참고로 이번 서피스의 프로모션 동영상입니다.




유튜브 LAZION tv 채널 구독해 주세요.


  1. 안개소리
    2012.06.19 13:12

    개인적으로 윈도8 태블릿은 성공 가능성이 있다고 봤습니다. 윈도7의 응용프로그램을 고스란히 가져올 수 있으니까요. 그런데 RT로 대결하려면 기존의 윈도 응용프로그램을 쓸 수가 없는데, 이걸로는 싸움이 안 되지 않을까요? 윈도8 태블릿이 중간 다리 역할을 해 주고 그동안 앱이 많이 개발되면 또 모를까... 암튼 지켜보는 것도 재미있네요.

  2. inpreson
    2012.06.19 13:48

    본체가 마그네슘이라면 가격이 상당히 뛸것 같은데요.
    적어도 백만원은 넘을 것인데....
    기존 노트북과 차별성이 발생될지 의문이네요

  3. 모도리
    2012.06.19 13:56

    윈도우8이 원도우RT 수준의 무게와 두께 그리고 호환성으로 나오지 않는다면 성공가능성은 매우 낮은 것 같습니다. 윈도우RT는 아이패드나 안드로이드 계열 태블릿에 비하여 그다지 장점이 있다고 보기 어렵고 윈도우8 정도의 무게와 두께라면 차라리 애플 맥북 에어나 삼성 노트북을 사용하는 것이 가격으로나 작업환경에 있어서 훨씬 이점이 있지 않을까요? 어느 쪽도 만족시키지 못하는 라인업이 아닌가 싶습니다. 차라리 삼성에게 제조하게 만들 것이지...

    • Favicon of https://lazion.com BlogIcon 너른땅의 늑돌이
      2012.06.19 14: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삼성전자도 이미 슬레이트7을 팔고 있고, 이 제품은 윈도우8 시험용으로도 많이 쓰이는 중입니다.

      호환성 때문에 ARM이 아닌 x86 프로세서를 써야 하는데 그 때문에 발열과 배터리 소모가 크죠.

  4. 마케팅
    2012.06.19 13:57

    '윈도우RT와 8이 동시에 양립하는 거 자체가 소비자에게 혼란을 주는 부분이죠.' <-- 맞는 말씀입니다.

    애플이 성공한 이유 중 하나가 제품라인의 단순화라고 생각하는데 MS는 시작부터 고객에게 혼란만 가중시키는군요.

    결국 두께와 발열, 배터리 그리고 윈도우 어플리케이션 호환이라는 과제를 모두 해결하지 못하는 바람에
    어정쩡한 두 개 제품으로 나눠서 출시한다는 생각이 듭니다.

    케이스키보드만 이쁘네요.

  5. Favicon of http://nm3.kr/old BlogIcon andu
    2012.06.19 21:45

    안테나는 2x2가 아닌가요?
    Wi-Fi 4스트림 쓰는 제품은 없을텐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