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이 엄청난 인기를 얻었던 2010년이었지만 3개 이동통신사 가운데 유독 그 바람에서 비껴있었던 곳이 있었다. 바로 LG U+.


스마트폰 시장에서 고전한 LG U+

각각 갤럭시S와 아이폰을 앞세우고 엄청난 마케팅을 해댄 SK텔레콤과 KT와는 달리 던 LG U+는 파워콤, 데이콤 등과 합병하면서 대단한 변신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했지만 별다른 움직임을 보이지 못하고 특히 스마트폰 시대에 와서는 맥을 못추는 모습이었다. LG텔레콤 시절 이미 OZ라는 실용적인 무선 데이터 서비스를 런칭한지라 스마트폰 시대에 과연 어떤 모습을 보일지도 은근히 기대했던 터인데 현실은 그렇지 못했다. 그렇게 된 데에는 LG U+를 위한 적당한 스마트폰이 없었다는 것에 가장 큰 원인이 있을 것이다.

몇개 안되는 안드로이드 쿼티 스마트폰인 옵티머스Q. 나름 인기있었지만 현재는 단종된 상태.


옵티머스Q가 있긴 했지만 출시 때만 해도 안드로이드 1.6이라는 낮은 버전[각주:1]의 OS에다 홍보 부족으로 인해 큰 활약을 하지는 못했으며 이는 시장의 외면으로 돌아왔다.

그나마 경쟁이 될만한 제원을 갖춘 스마트폰인 갤럭시U가 출시되었지만 이 역시 갤럭시S의 인기 바람이 한번 지난 뒤에 출시된 터라 시장에 미치는 파급력은 약했다. 다만 LG전자의 보급형 스마트폰인 옵티머스원은 LG U+를 통해 가장 많이 팔려 LG U+에도 분명히 수요가 있음을 보여준 것은 다행이었다. 그리고 이번에 옵티머스 마하가 출시되었다.


옵티머스 마하, 명실공히 LG U+의 대표 스마트폰


옵티머스 마하는 옵티머스Q와 갤럭시U 이후 오랜만에 출시되는 LG U+용 고급 스마트폰이다. 화면은 3.8인치에 480x800 해상도로 LG U+용 스마트폰 뿐만 아니라 아직까지 국내에 출시된 옵티머스 제품군 가운데 가장 크며 CPU는 TI의 OMAP 3630 1GHz 프로세서를 채용했다.


하단에는 안드로이드의 하드웨어 버튼이 양각으로 표시되어 있다. 하드웨어 버튼을 선호하는 부분은 옵티머스Z와 같다. 다만 화면과 버튼 사이 공간이 비는 건 아쉬운 부분.


뒷면 금속 재질에 흔히들 말하는 빗줄기 무늬를 채택했다. 카메라는 AF되는 500만 화소에 LED 플래시가 달려있다. 디자인이나 크기나 모두 남성적인 스타일이라 보면 된다.


옵티머스 마하가 가진 남성적인 이미지는 곡선보다는 까망 모델의 금속 재질 이용과 함께 각을 주로 사용한 디자인에서 기인한다고 봐야 할 듯 하다. 두께는 11.8mm로 두껍다고 볼 수는 없지만 아주 얇다고도 할 수 없는 느낌.

HDMI 출력은 720p까지 가능하다.


그리고 특징 가운데 빼놓을 수 없는 것으로 마이크로 HDMI 단자를 제공하여 외부 디스플레이 장치와 연결할 수 있다는 점이다. 함께 제공되는 DLNA와 더불어 디지털TV나 모니터 등에 연결하여 영상을 보기 편리할 듯 하다.


색상은 까망 외에도 하양이 나오는데, 실제 제품은 위 샘플 사진보다 더 잘 마무리되어 나온다고 한다.


무게는 140g으로 스마트폰 세계에서 평균적인 수준이긴 하지만 좀 더 가벼웠으면 하는 바람은 있다.


'마하'라는 이름을 단 만큼 옵티머스 마하는 TI사의 OMAP CPU는 Coretex A8 아키텍처를 채택하여 같은 1GHz 프로세서 가운데에서도 꽤 높은 성능을 보인다. 실제로 스마트폰에서 가장 많이 쓰이는 프로세서라 할 수 있는 스냅드래곤 1GHz보다 더 빠른데, 위는 흔히들 이용하는 Quadrant Standard의 성능 검사 결과다.


NeoCore에서의 초당 프레임수. 스냅드래곤과 마찬가지로 SGX530을 그래픽 엔진으로 쓰지만 초당 30프레임 전후인 스냅드래곤 탑재 스마트폰들보다 훨씬 좋은 성능을 보인다.


옵티머스 마하의 주요 제원이다. 듀얼 칩이라고 이야기 하는데, 정확히 말하면 Application Processor와 Communication Processor의 투 칩 시스템이라고 봐야 하겠다[각주:2]. 동영상의 경우 재생과 촬영 모두 720p 수준에서 가능하다.


안드로이드는 진작부터 프로요를 깔고 나왔다. 진저브레드라 부르는 2.3으로의 업그레이드 또한 예정되어 있다.


승부는 콘텐츠에


옵티머스 마하가 LG U+에 주는 의미는 분명 각별하다.

고성능의 스마트폰이라는 점 뿐만 아니라 LG전자가 LG U+에만 독점공급하는 모델이기 때문이다. 참고로 TI의 OMAP 3630 1GHz 프로세서는 미국에서 가장 빠른 스마트폰 가운데 하나라고 인정받는 드로이드 X에 쓰이는 상징적인 존재이며 '마하'라는 이름 또한 이를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조만간 듀얼코어 프로세서를 탑재한 스마트폰들이 출시될 것으로 예정되어 있어 최소한 프리미엄 제품군 사이에서 성능상 옵티머스 마하가 가지는 우위는 그리 오랫동안 누리지는 못할 것으로 보인다. 디자인 또한 남성 취향이 강하기 때문에 여성층에게 어떻게 어필할 것이냐도 고민해야 할 것이다.

하얀색 모델은 까망에 비해 여성에게는 더 어필할 수 있을 것 같다. 핑크나 와인레드 정도도 나오면 좋겠는데.


그러므로 LG U+가 진정 노려야 할 부분은 하드웨어로 어필하는 것이 아니라 옵티머스 마하의 견실한 성능을 기반으로 한 LG U+만의 다양한 콘텐츠를 사용자에게 제공하는 부분이 되어야 할 것이다.


아시다시피 LG U+는 파워콤과 데이콤, LG텔레콤이 합병하여 만들어진 회사로, 특히 케이블TV를 제공하던 파워콤을 통해 제공되던 다양한 동영상 콘텐츠를 연계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 많은 디지털 제품이 출시된 지금도 TV는 여전히 가정에서 중심이 되는 존재라는 것을 생각해 보면 TV와의 연계를 통해 경쟁사보다 더 나은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가능성은 충분하다.


비슷비슷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들 가운데 그래도 두각을 나타내려면 차별화된 콘텐츠가 필요한 것은 자명한 일이고, LG U+에게 의지만 있다면 확실히 길은 있는 셈이다[각주:3]. 다만 합병하기 전 각각 따로 하던 일들을 얼마나 잘 통합하여 이용자들에게 얼마나 쉽고 편리하게 제공할 것인가의 과제는 남아있는데, 제대로만 한다면 LG U+의 스마트폰 사업도 상당한 성과를 누릴 수 있다.

자, 좋은 그릇은 준비되었다. 이제 그릇을 채울 멋진 것들을 준비하길. 물론 빨리 해야 한다.

 


  1. 현재 2.1로 업그레이드되었고 내년초에 2.2로의 업그레이드도 예정되어 있다. [본문으로]
  2. CP(Communication Processor)와 AP(Application Processor)과 분리되어 있으며 이는 굳이 옵티머스 마하가 아니라 퀄컴 칩셋을 쓰지 않는 제품들에서는 쉽게 찾아볼 수 있는 구조다. [본문으로]
  3. 그런 의미에서 개인적으로는 옵티머스 마하의 원래 이름이었던 옵티머스 허브라는 이름이 더 어울린다는 생각이다. [본문으로]

유튜브 LAZION tv 채널 구독해 주세요.


  1. Favicon of http://konatamoe.tistory.com BlogIcon 코나타의마음
    2010.12.27 08:03 신고

    LGT가 나름 신경을 써서 전용 어플들을 만들었는데 어떨지 기대되네요
    CPU도 상당히 좋은 것 같고요 ㄷ

  2. Favicon of http://loved.pe.kr BlogIcon 러브드웹
    2010.12.27 08:25

    요즘은 아군 적군이 없는것 같아요~ 대략 배경은 이해가 가는데 이거 팀킬 분위기 아닌가 싶어요~

  3. ㅇ.ㅇ
    2010.12.27 09:00

    다들 판에 박은 스마트폰 뭐가 다를게 있다고 재도약을 운운하는건지. 운영체제를 제대로 파악을 못해서 수리센터도 대처하지 못하는 각종 버그들로 직원들도 인력 부족에 허덕이고 고객은 고객대로 짜증 제대로 나게하고. 2위를 목표로 삼았던 기업의 말로는 이런거지. 대가리들 되지도 않는 책 쓸 생각말고 10년을 내다봤으면 지금처럼 말아먹진 않았을텐데. 연구원들 신제품 개발의지는 본사랍시고 5시 칼퇴하는 넘들 파견해서 짓밟아버리고 제안한사람 개쪽이나 줄 궁리나하고. 내년부터 중국폰 본격적으로 깔리면...풋...웃고 말아야지..

  4. Favicon of http://xenerdo.com BlogIcon 제너시스템즈
    2010.12.27 11:44

    아직 마하를 만져보지 못해서 잘 모르겠지만 디자인은 여자가 보기에도 괜찮아 보여요~ 사실 옵티머스 Q를 잠시 가지고 있을 때 너무 괜찮았거든요. 왜 단종됐는지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요. 어째든 이번 마하는 꼭 잘 됐으면 좋겠네요^^

  5. 엘쥐??
    2010.12.27 14:21

    기대가 되긴하지만, 엘지의 사후지원이 워낙에 취약하고..
    이미 x2가 출시된다는 기대속에 마하는 묻힐듯 합니다.
    엘지에 상처받은 사람이 너무 많죠.......
    넥s도 출시되는 소문에...마하는 소리소문 없이 사라질듯.

  6. Favicon of http://www.hpmicrosrv.com/ BlogIcon Microoky
    2010.12.27 14:46

    선점당한 시장에 끼어들기는 여간 어려우게 아닐듯해요.
    LG도 늦었지만 무언가 혁신적인 느낌으로 이 기술시장을 선도할 수 있어야겠죠,.
    우리나라 기업이기떄문에 더더욱 응원하는바입니다.
    과연 결과는 어덯게 될지 모르는 일이자만요^^ㅠ

  7. Favicon of http://blog.raystyle.net BlogIcon Ray
    2010.12.27 21:28

    일단 LG U+ 는 아무래도 주파수 특성상 단말 확보가 쉽지 않을텐데... 안드로이드에서 입지를 못다진 LGE 도 LG U+ 용 폰들을 통해 프리미엄 폰 입지 다지기에 나서는 것 같기도 하고요.

    인력 충원도 하고, 늦었지만 열심히 준비중이라고 하니 2011년도를 좀 기대하게 만들기는 합니다.

  8. Favicon of http://pavlo.kr BlogIcon pavlomanager
    2010.12.28 17:16

    아쉽군요.. 옵티머스 Q 가 단종되었다니...
    옵티머스 마하에도 Q와 같은 쿼티 자판이 더해진다면
    저같이 아날로그 스마트폰을 찾는 사람들에게 훨씬
    어필할 수 있을 것 같은데요.

  9. Favicon of https://googolplex10.tistory.com BlogIcon 구골플렉스
    2010.12.29 02:15 신고

    사진상으로는 블랙이 마음에드는군요 ㄷㄷ

    이번에 좀 잘됫음좋겠네요

  10. 한현철
    2010.12.31 17:29

    베가x와 비교해보니 속도면에서 많은 차이를 보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