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에서 소프트웨어 전문 업체로 살아남는다는 것은 무척 힘든 일이다. 우리나라에 컴퓨터가 대중화된지 벌써 수십년이 지났지만 소프트웨어로 성공한 회사는 한손에 꼽기도 힘들만큼 적은 수다. 그만큼 하드웨어에 비해 상대적으로 소프트웨어의 가치가 인정받지 못하고 있는 경향이 한국 사회에 팽배해 있다고 봐도 좋을 것이다.

그런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PC 시장 초기부터 참여하여 아직까지 '생존'하고 있는 업체가 있다. 바로 한글과컴퓨터. 흔히들 아래아한글 또는 한글이라고 부르는 워드프로세서를 만드는 곳이다. 그 한글과컴퓨터에서 이번에 2010년의 새로운 오피스 스윗(suite)인 한컴오피스 2010을 발표했다.


작년 '한컴오피스 2010'이라는 단어를 처음 들었을 때는 한컴에서 햇수가 지나니 한컴오피스 2007에서 조금 업그레이드된 뭔가를 만드나 보다는 생각이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그 느낌은 달라졌다.

완전히 바뀐 CI야 디자인의 일부라 쳐도 기본 구성 자체도 예전의 한컴오피스에서는 한글 워드프로세서가 중심이었고 그 옆에 곁다리 격으로 오피스웨어들이 붙어있는 식이어서 한글+기타 등등이라는 느낌이었다. 하지만 이번에는 한글은 한컴오피스의 일부이며 한셀과 한쇼와 함께 어울려 구성요소 가운데 하나가 되었다는 인상이 강했다.


UI 구성도 오피스 안의 모든 프로그램들이 통일성을 유지하고 있으며 기본이 되는 틀은 MS 오피스 2007의 리본 UI와 닮은 듯 하면서도 더 편하게 쓸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여기에 세로 해상도가 모자란 넷북 사용자들을 위한 배려도 생겼다.

2GB가 제공되는 씽크프리 온라인의 스토리지를 함께 이용할 수 있으며 만든 문서를 인터넷 팩스로 바로 보내는 것 또한 가능하다.


문제점으로 지적되었던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문서들과의 호환성 구현에 상당히 신경을 쓴 것도 빼놓을 수 없다. MS 워드 문서를 읽어들였을 때 레이아웃이 깨지지 않고 최대한 그 틀을 유지하도록 했다. 네이버나 다음, 티스토리 등의 블로그에도 바로 글을 작성하여 올릴 수 있게 되었다.


한셀 또한 104만행-1만6천열의 셀을 지원하고 엑셀의 피봇 테이블을 지원하는 등 기능을 강화했다.


프레젠테이션 도구인 한쇼는 보다 다양한 테마와 서식을 지원하며 한글의 강력한 표 작성 기능을 포함했다. 표를 좋아하는 상사 밑에서 일하고 있는 직원들이여, 표 작성이 자유로운 파워포인트를 상상해 보라.


한컴오피스 2010은 가격 면에서도 상당히 공격적이다. 가정용 제품인 한컴오피스 2010 홈 에디션의 경우 39600원(패키지), 34650원(다운로드)의 저렴한 가격으로 그동안 별로 신경쓰지 않던 소비자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이는 오픈오피스나 구글 닥스 등 무료 오피스의 영향일까?


한컴오피스의 기능 시연


전체적으로 살펴볼 때 이번 한컴오피스 2010은 한글이라는 워드프로세서 전문기업이 아니라 오피스 전문기업으로 커나가겠다는 한컴의 의지가 잘 보이는 제품이라고 해야 할 것 같다. 소프트웨어의 질적인 면이나 가격적인 측면 모두 상당한 매력이 더해졌기 때문이다.

물론 이런 공격적인 한컴의 움직임 전면에는 바로 오피스 시장을 독점하다시피하고 있는 마이크로소프트가 버티고 있다. 그러나 현재의 한컴이 마이크로소프트가 1대1로 경쟁하는 것은 아직 무리라고 볼 수 밖에 없다. 워드프로세서인 한글과 MS 워드의 비교에서는 어느 정도 해볼만하다쳐도 한셀은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의 간판스타인 엑셀을 당해내긴 힘들다. 이미 수많은 기업들이 마이크로소프트 제품을 쓰고 있으며 커나가는 대학생들 또한 마찬가지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사업 분야에서 가장 많은 영업이익을 올리는 분야라는 점에서 호락호락 도전을 받아 줄 리도 만무하다. 여기에 오픈오피스, 심포니, 구글 닥스 등이 무료라는 장점으로 호시탐탐 기회를 노리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한컴에게도 해결책이 없는 것은 아니다. 우리나라에 있는 한글 워드프로세서로 만들어진 수많은 문서들을 기반으로 이들을 활용한 다양한 어플리케이션을 바깥에 제공하는 것이다.

PC에서 벗어나 스마트폰, 태블릿, MID 등으로 플랫폼이 다양화되어가는 이 시점에서는 하나의 개발사가 다 감당할 수는 없다. 핵심에 해당하는 한글 문서 변환이나 검색 모듈은 한컴이 자체적으로 개발하여 배포하더라도 중소 소프트웨어 개발사나 개인개발자를 지원하여 사용자별 다양한 요구에 대응할 수 있는 많은 어플리케이션을 만들게 하는 것이 시간을 절약하는 옳은 길이 될 것이다.

이것은 한컴이 기존의 폐쇄적인 정책에서 완전히 벗어나는 것을 뜻한다. 한글 관련 솔루션을 타사에서 개발하여 심지어 한컴보다 더 많이 팔게 될 수도 있으며 한글 문서를 지원하는 무료 오피스웨어들에 의해 한컴오피스가 덜 팔릴 수도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현 시점에서 더 중요한 것은 다시 사용자를 끌어오는 일이다. 현재 윈도, 리눅스, 안드로이드, 아이폰 등 많은 플랫폼에서 MS 워드의 doc 문서를 다룰 수 있는 프로그램은 부지기수지만 한글 문서를 다룰 수 있는 프로그램은 한컴 것을 제외하면 극히 적은 현실을 돌아보면 그 필요성을 알 수 있다.

한글을 구입하지 않더라도 한글 문서를 쉽게 검색하고 보고 변환할 수 있다면
, 그리고 한컴오피스가 기능과 편의성, 호환성 면에서 다른 제품을 압도한다면, 그 이용자들은 결국 다시 한컴오피스로 모이게 될 것이다.

그리고 이렇게 다양화된 플랫폼 속에서도 한컴오피스의 라이센스가 있는 사용자라면 어디서든 문서를 검색하고, 보고, 편집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해야 한다. 한컴의 씽크프리 오피스가 어느 정도 구현하고 있지만 아직 한컴오피스와의 통합은 제대로 되어 있지 않으므로 아직 할 일이 많은 셈이다.



한컴 또한 이런 상황에 대해 어느 정도 이해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가장 기본이자 중심이 되는 사안인 한글 문서 포맷의 완전한 공개는 올해 안에 이뤄질 것이며 몇몇 파트너 개발사들에게는 이미 문서 포맷이 공개되어 있다고 한다. 여기에 요즘 화제가 되는 e-book 관련하여 한글 문서를 PDF, ePub 등 다양한 포맷으로 변환하는 기술 또한 한컴 측이 이미 가지고 있으며 이북 업계와 협력 중이다.
근래에 화제가 되고 있는 스마트폰과 MID 분야에서도 현재 아이폰[각주:1], 윈도 모바일, 안드로이드 플랫폼을 중심으로 프로젝트가 진행 중이라고 하니 기대해 볼만하다. 문제는 얼마나 빠른 시간에 필요한 것들이 나오느냐가 될 것이다. 사실 지금도 많이 늦긴 했다.




1989년 한글 워드프로세서의 등장 이후 햇수로 벌써 21년이 지났다. 지금까지 살펴본 것처럼 한컴오피스 2010은 적어도 하나의 오피스 스윗이라는 면에서는 상당한 수준까지 발전한 제품임에는 분명하지만, 이만큼 이뤄놓은 만큼 아직 남은 일 또한 많다.

앞으로 험난한 여정이 기다리고 있어도 소프트웨어 약소국의 개발사인 한글과컴퓨터의 오피스 시장 도전은 여전히 진행 중이다. 그들의 도전을 앞으로도 지켜볼 생각이다.


  1. 가장 먼저 선보인다. [본문으로]

유튜브 LAZION tv 채널 구독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