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 성공을 거두고 있는 인텔 아톰 기반의 넷북들에는 윈도XP 시리즈 가운데 오직 홈 버전만 설치 가능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이를 넷북 제조사에 저렴하게 공급하는 대신 다른 버전은 허락하지 않았기 때문이죠.

하지만 곧 나올 윈도우7에서는 그런 제약이 사라진다고 합니다. TGDaily에 샌프란시스크에서 열린 IDF 2009 행사에서 알아낸 바에  따르면 제조사가 알아서 원하는 버전의 윈도우 7을 넷북에 설치할 수 있다고 합니다.

이렇게 되면 넷북 등 낮은 성능의 PC를 위해 만들어진 윈도우7 스타터 말고도 다양한 버전의 윈도우 7이 넷북에서 운영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아이온 플랫폼 등 파워업(!)한 고급형 넷북이라면 더더욱 그렇겠죠.

윈도우 7의 다양한 판본. 이것말고도 많다.


이는 윈도XP 시절보다 분명히 나아진 상황이긴 합니다. 그 전에 이렇게 복잡할 정도로 다양한 버전을 만들어 만만치 않은 가격에 판매하는 마이크로소프트가 한가지 버전만 판매하는 OS X의 애플과 비교해 볼 때 다소 쫌스러워(...) 보이는 것은 사실입니다. 특히 윈도우7 스타터 에디션이 기존에 넷북에 깔리던 윈도XP 홈 에디션보다 더 비싼 가격에 나온다는 소문이 돌고 있는 지금은 더욱 그렇죠.

TGDaily는 여기에 덧붙여 보급형을 목적으로 한 윈도우 7 홈 베이직은 미국과 유럽, 그리고 이미 성장한 지역에는 나오지 않으며 에어로 글래스, 작업표시줄 미리보기, 에어로픽 등의 특징이 빠졌다고 합니다. 우리나라도 이 윈도우 7 홈 베이직은 안 나온다고 하네요.

윈도우 7은 오는 10월 22일 국내 출시를 앞두고 있으며 한국 마이크로소프트는 블로거 대상으로 런칭파티 초청 이벤트를 벌이고 있습니다.

관련 글
2009/06/01 - 윈도우7 스타터 에디션에서 되는 것, 안 되는 것
2008/04/07 - 윈도XP를 2년 더 살려준 UMPC와 보급형 PC



유튜브 LAZION tv 채널 구독해 주세요.


  1. Favicon of http://snowall.tistory.com BlogIcon snowall
    2009.09.29 11:06

    한국은 후진국이니까 에어로 글래스, 작업표시줄 미리보기, 에어로픽같은 쓸데없는 기능이 빠진 베이직 버전이 판매가 될거라고 믿습니다. -_-;

  2. Favicon of http://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내복
    2009.09.29 11:24

    좋은 글 감사합니다.

    넷북이라는 저사양의 머신에서 비스타대신 7이 더 잘 돌아간다는게 신기하더군요.

  3. 오늘하루
    2009.09.29 16:33

    팬티엄 4 Cpu 1.6GHz에 하드용량 40G로도 잘쓰고 있습니다...하하;;

  4. jun
    2009.09.29 22:40

    얼마전에 한국은 베이직 버전 판매 안한다는 기사 본 것 같은대요...

    그래서 한국 차별한다는 내용이었더랬죠..^^;;

  5. Favicon of http://Dragon-Lord.tistory.com BlogIcon Dragon-Lord
    2009.09.30 09:32

    XP 나름대로 괜찮은 OS였다고 생각하는데요....ㅎㅎ

    이젠 윈도 7 으로 넘어가야 하는 걸까요?^^

    윈도 7은 과연 어느 정도 가격에 팔런지...

    오피스 2007 같은 경우는 대학생들에게 저렴하게 공급했는데, 윈도7도 그랬으면 좋겠네요 ㅎㅎ

  6. h
    2009.09.30 11:06

    그냥. 몇줄만 읽는순간..
    왜 자꾸 "구글" "google" 이 떠올랐을까요?..ㅋㅋㅋㅋ

    마소가 저렇게 밀고??? 나오는데는...
    그 만한 이유가 있겠죠?..ㅋㅋ

  7. 티파니
    2009.10.01 00:41

    윈도우7이 얼른 나와야 아이온 넷북?(노트북)이 나올텐데.. 몇개 나오긴 했지만..

  8. 미리나이루
    2009.10.01 18:09

    P3 코퍼마인 1G에 PC133 256M 2개정도만 사용해도 뭐.. 무난할 정도로 돌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