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더작은모바일/#일반휴대폰

울트라 에디션 3세대, 소울(SOUL)을 이야기한다

반응형
울트라 에디션(Ultra Edition)은 모토롤라의 레이저를 시작으로 전세계 휴대폰 시장에 불어닥친 슬림의 바람 속에서 삼성전자가 야심차게 준비한 브랜드입니다. 이 울트라 에디션은 삼성전자가 단순히 좀 더 많은 기능을 갖다 붙이느냐는 무의미한 기능 경쟁에서 벗어나, 휴대성과 사용성을 위주로 한 얇고 가벼운 디자인과 충실한 기능의 조화를 목표로 매진하기 시작했다는 의미도 갖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양한 기존 울트라 에디션 제품군


이러한 울트라 에디션 시리즈는 삼성전자의 휴대폰 디자인 철학을 혁신하는데 큰 도움이 되었으며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전세계에서도 상당한 인기를 얻어 삼성전자의 휴대폰 시장 세계 점유율 2위를 달성하는데 많은 공헌을 했습니다. 오늘 할 이야기가 바로 그 울트라 에디션의 최신판, 혹자는 마지막 울트라 에디션이라고도 하는 소울(SOUL) SCH-W590/W5900입니다.



소울은 어떤 휴대폰인가?

소울(SOUL)Spirit Of ULtra의 약자라고 합니다...만, 약자야 나중에도 만들 수 있는 것이니 일단 넘어갑니다. 가장 많이 알려진 뜻으로는 영혼이라는 말이 있지만, 이 경우 그보다는 기백, 생기, 정신, 정수, 생명, 열정 등에 더 어울리지 않을까 합니다. 예, 다 좋은 말입니다. 이런 대단한 이름을 붙인 휴대폰이 소울인 셈이죠.

백번 말하는 것보다 한번 보는 것이 낫다고 다른 말 할 필요없이 이 제품의 사진을 감상하며 이야기해볼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울은 금속제 재질로 감싸져 있습니다. 액정 아래 부분에 또 하나의 액정이 보이시죠? 터치패드와 액정이 결합한 형태입니다. 이 부분이 소울의 특징을 잘 보여주 곳이기 때문에 뒤에서 다시 살펴보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울트라 에디션 시리즈는 때로는 폴더, 때로는 바 등 다양한 모양으로 나왔습니다만, 이번 제품은 슬라이드 제품입니다. 다이얼 패드 부분도 앞면과 마찬가지로 금속 재질이네요.
자세히 보면 아시겠지만 지상파 DMB가 지원되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외장 안테나도 기본으로 제공하는데 수신율이 안 좋을 경우 달아 쓰면 됩니다. 그리고 여기선 안 보이지만 블루투스도 지원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뒷면입니다. 배터리 커버 또한 금속 재질인데 윗쪽에 있네요. 전체적으로 금속 재질과 플라스틱 재질 두가지로 되어 있습니다. 금속 재질의 경우 소울의 디자인과 잘 어울리지만 M-커머스 칩 수신에 문제가 있다고 하는군요.

그리고 한가지 더, 역시 안 보이는 부분이지만 외장 메모리 카드는 지원하지 않습니다. DMB 모듈과 함께 넣을 수는 없었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메라입니다. Auto Focus 되는 500만 화소의 카메라와 LED 플래시 또한 내장되어 있습니다. 폰 카메라로서는 상당한 수준인 셈입니다. 실제 화질은 어떨지 궁금한데, 나중에 풀어보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화면을 보실까요?

위의 큰 액정이 아니라 아래의 작은 액정을 봐주시기 바랍니다. 작지만 TFT 방식으로 화질은 좋을 거라 생각하는데요, 자세히 보시면 아시겠지만 이 액정은 상황에 따라 다른 그래픽 아이콘을 보여주면서 누른 아이콘에 따라 다양한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기존에는 정해진 키 그대로의 역할만 할 수 있을 뿐이었던 것에 비해 사용자의 조작에 따라 다양한 그래픽과 반응을 보여준다고 합니다. 단순히 방향 키 역할을 터치 패드가 대신하는 것을 넘어서서 감성적인 면에서 상쾌함을 준다고나 할까요? 이 액정 기반의 터치패드가 기존 울트라 에디션과 가장 달라진 부분이기도 하고 그렇기 때문에 신선한 즐거움이 자리잡고 있기를 기대하는 요소이기도 합니다.



과연 소울에는 SOUL이 있는가?

울트라 에디션 특유의 얇으면서도 세련된 디자인과 액정을 겸한 터치 패드, 그리고 작고 얇은 겉모습에 블루투스와 DMB를 모두 넣은 삼성전자의 소울은 디자인과 기능성에 대한 사람들의 요구를 많은 부분 만족시킵니다. 외장 메모리 카드가 없는 점만 제외하면 상당히 매력적인 제품임에 분명합니다.

소울이라는 이름은 원래 개발시의 코드명이었만 결국 제품의 정식 명칭이 되었다고 합니다. 소울이라는 단어가 뜻하듯 소울의 디자이너들은 기존 울트라 에디션의 전통을 유지하면서도 하나의 기계 이상의, '감성'을 실으려고 노력했다고 합니다. 영어로 풀어 쓴 Spirit Of ULtra(울트라의 정신)의 뜻도 그 의도와 일맥상통하는 바가 있고요.

하지만 진정 소울이 소울다운가, 휴대폰에 소울이 담겼다고 말할 만큼 쓰는 이에게 따뜻함과 즐거움을 줄 것인가는 앞으로 제품이 시장에 나오고 많은 사람들이 써봐야 알 수 있는 일이겠죠. 저 또한 제 '소울'에 감동을 주는 제품이기를 기대하며 다음 글부터 풀어보겠습니다.




관련 글
2008/07/04 - 국내 출시 소울폰, 스펙 다운인가 아닌가



반응형

Comments

  • 흑곰 2008.06.25 15: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혹평하는 사람들은 혼이 없는 기기라고 합니다

    실제로 만져본결과론 500만 화소를 가진거 이외엔 특별한 장점이 없었습니다

    가장 큰 문제는 외장메모리카드를 사용할수 없는점이지만

    실시간으로 전세계의 정보를 검색하게 될수있는 시대에 선 지금 해외판과 국내판의

    절대적인 차이를 감수할 만한 소비자들이 얼마나 많을지 궁금합니다

    • 저 개인적으로는 외장 메모리 카드가 가장 아쉽더군요. 좀 더 살펴보고 다음 글을 올려보도록 하겠습니다. ^^

  • Roven 2008.06.25 22: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휴대폰 구매조건에 외장은 꼭있어서..

  • 키마이라 2008.06.26 08: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외에서 판매되는 제품은 소울이 맞습니다. 하지만 국내에서 출시하는 제품을 소울이라고 하기에는 문제가 있지 않을까요?
    저는 개인적으로 해외판과 다른 국내판을 해외판 모델명을 사용하면서 판매하는 것은 일종의 사기(?)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기능/스펙등이 다른 제품을 똑같은 이름을 판매를 하다니요..
    저폰은 소울이 아니라 소울 디쟌을 카피한 디쟌카피(짝퉁소울)폰이라고 봅니다. 중국에서 해외 소울폰 짝퉁으로 만들어낸다고 하면 국내판과 별 다른게 없다고 보는데요..

    • 글쎄요, 관점의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만, 이 부분은 삼성전자와 소비자와의 대화가 아직 충분하지 않다는 증거도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늑돌이님의 해당 포스트가 6/26일 버즈블로그 메인 헤드라인으로 링크되었습니다.

  • 호아니이 2008.06.26 13: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터넷에서는 외장메모리 슬롯를 중시하는 분들이 많으신데,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게 뭐에 쓰는 지도 잘 모르거나 알아도 잘 안 씁니다. 만약 그거 넣고 DMB 기능을 뺐으면, "최신폰에 DMB도 없냐?" 라는 불만이 나왔겠죠. 작년에 나왔던 UFO 폰은 DMB도 없으면서 외장메모리도 없었던 것을 생각하면 발전했네요. 예전 울트라에디션 12.9인가도 같은 컨셉이었는데, 당시에는 외장메모리도 없는데 설상가상으로 내장메모리도 용량이 얼마 안돼 저도 비난 대열에 동참했지만, 이번 제품은 300MB 정도 된다고 하니, MP3 안 쓴다면 디카용으로는 나쁘지 않다고 봐요. (27장짜리 필름 4통 쯤?) 솔직히 MP3 플레이어는 별도로 또 사게 되더라구요...

  • 오오 하단 액정은 전부터 생각해 오던건데 적용된 모델이 나오는군요
    멋지네요 /ㅅ/

  • 릿힝진구 2008.06.26 22: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외장메모리 많이 씁니다.
    댓글을 보니 해외스펙이 궁금해지는군요....
    m480과 m4655에 대한 소식은 없으신지요...?

  • 습서 2008.06.27 08: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외판과UI가 다르고
    B&O 엠프가 빠졌다고하네요
    결국 완전 다른 소리가 나는 폰...

  • darkseenee 2008.06.28 14: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외장메모리 없는 부분이 아쉬워요 ^^;;;

    음 이녀석 가격이 착해지면 하나 구매해볼까 생각해봐야겠어요 ^^

  • 2008.06.28 22: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외장메모리보단
    외관의 플라스틱화 보단
    B&O 엠프가 없는게 더 슬프네요.
    그거 하나만 믿고 버텼는데.....

    • 흑곰 2008.06.29 11:02 댓글주소 수정/삭제

      삼성직원이 소올폰 다운스펙에 대한 글을 올렸더군여

      말인즉슨 다른 통신환경때문에 외장메모리 대신 M커머스와 DMB를 넣었다고 말을 합니다만

      스스로 다운스펙을 자인한 결과일 뿐입니다

      이거말고도 UI 그리고 재질에 따른 외장디자인의 차이등등

      같은폰이라고 보기 힘들정도의 차이를 보이고 있습니다

      그중 그래도 이해가 가는건 야마하칩과 B&O엠프가 충돌하기때문에
      (국내벨소리음원등은 야마하로 재생하도록 만들어짐)

      B&O엠프를 달지 못했다는 말뿐입니다

      기사에서 소올폰 VS 블랙라벨3인 시크릿과 많이 비교를 하는데

      현실적으로 상대는 소올폰 VS 비키니일듯 시크릿과는 비교가 힘들다고 생각합니다

    • 시크릿도 곧 나오죠.

  • Roven 2008.06.28 23: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음장 안넣는편이라 깔끔하면 되는데..음....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