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는 세계 2위라는 엄청난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휴대폰 제조사다. 덕분에 우리가 쓰는 휴대폰을 해외의 많은 이들이 쓰고 있고 외국의 영화나 드라마에서도 삼성의 휴대폰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이렇게 세계를 상대하기 때문에 삼성전자의 휴대폰 가운데 어떤 제품은 국내에서 먼저, 또 다른 제품은 해외에서 먼저 출시한다. 그러다보니 사람들의 눈에 띄는 부분이 있다. 바로 국내 출시판과 해외 출시판과의 차이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특히 해외 제조사라면 몰라도 국내 제조사가 만든 제품이 그 기능과 성능이 해외 출시판보다 다소 떨어진다거나 가격이 더 비쌀 경우 우리나라 사람이라면 확실히 섭섭한 기분이 들 것이다. 오늘 할 이야기가 바로 이러한 부분, 국내에 출시된 소울폰의 이른 바 스펙 다운 여부에 관한 이야기이다.


■ 스펙 다운이란 무엇인가?

다 아시겠지만 스펙이란 Specification(제원)을 줄인 말이다. 다운이란 말 그대로 그 밑이라는 이야기고. 결국 스펙 다운이란 기존에 나온 제품의 제원에서 더 나빠졌다는 이야기를 뜻한다. 소울폰의 경우, SGH-U900이라는 모델로 해외에서 먼저 출시하고 국내에는 나중에 SPH-W590(SKT)/W5900(KTF)로 나왔는데, 여기에 스펙 다운이라는 말을 적용하면 해외 출시판이 국내 것보다 더 좋게 나왔다는 의미가 된다.

정말 그런가를 말하기에 앞서, 일단 기본적으로 휴대폰은 그 특성상 제조사 단독으로 만들 수 있는 것은 아니라는 사실은 말씀드리고 시작한다. 제조사가 해당 국가의 이동통신사와 긴밀한 조율 끝에 만들어지는 만큼 각 나라별, 또는 이동통신사별로 완전히 동일한 제품이 나올 수는 없다는 것이다. 이 이야기는 오늘 다루는 소울폰 뿐만 아니라 다른 모든 휴대폰에도 마찬가지인 이야기다.


■ 해외판 소울폰과 국내판 소울폰, 과연 무엇이 다른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외에 출시된 소울폰은 SGH-U900


자, 지금부터는 이번 글의 본론인 소울폰 해외판과 국내판의 차이점을 짚어보도록 하겠다. 사용자들로부터 주로 지적받는 부분을 정리해 봤는데, 우선 잘못된 정보부터 이야기해보자.

1. 잘못 알려진 부분

- 해외판의 화면이 더 크다.
해외판과 국내판의 화면은 2.2인치 QVGA 해상도의 TFT 방식에 1600만색 지원으로 동일히다. DaCP 터치패드 액정 또한 1.1인치의 OLED 방식에 6만5천색 지원으로 역시 동일하다.

- 동영상 플레이 능력이 해외판이 더 뛰어나다.
해외판이나 국내판이나 모두 초당 15프레임으로 동일하다. 오히려 국내판의 경우 DMB 시청시 초당 30프레임을 지원한다.

위 두가지는 분명 잘못된 소문이다. 이걸로 끝난 거라면 지금 글을 쓸 필요는 없으니 쟁점이 되고 있는 부분으로 넘어가 보자. 본격적으로 국내판 소울폰이 스펙 다운된 제품인가를 알아볼 차례.


2. 확실히 다른 부분

- 해외판이 더 얇다.

이 이야기는 맞다. 해외판은 105.9 x 49.5 x 12.9(mm)인 반면, 국내판은 106 x 49.5 x 13.7(mm)로 길이가 약간 늘었고 특히 0.8mm 가량 두꺼워졌다.
이것은 우리나라 소비자들이 원하는 지상파 DMB 모듈 내장으로 인해 두꺼워진 것이라고 한다. 지상파 DMB에 대한 국내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높긴 하지만 소울폰이 울트라 에디션의 전통을 잇는 제품이라고 생각해 볼 때 DMB가 필요없고 얇은 것을 원하는 소비자 입장에서는 아쉬운 면이 있는 것은 사실이다.

- 해외판에 있던 B&O 앰프가 국내판에는 빠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 역시 맞는 말이다. B&O, 정확히 말하자면 뱅 앤 올룹슨(Bang & Olufsen)은 고급 오디오 전문기업으로 유명하다. 그동안 지속적으로 삼성전자와 협력하여 제품을 만들어 왔던 B&O는 해외판 소울폰에도 기술을 제공, B&O 앰프를 내장시켜 좋은 소리를 들려주지만 국내판 소울폰에는 빠져버렸다.

필자가 알아본 바로는 B&O 앰프가 야마하칩 기준으로 만들어진 휴대폰 벨소리와 호환이 안 되고 별도 탑재할 경우 단가가 올라가기 때문이라고 한다. 실제로 B&O 앰프 탑재시 얼마나 음질이 향상되는지는 경험해 보지 못했지만 휴대폰으로 음악 듣기를 즐기는 분들에게는 분명히 아쉬운 일일 것이다.


- 외장 메모리 슬롯이 빠졌다.

해외판에 있던 외장 메모리 슬롯이 빠졌다. 이 역시 지상파 DMB 모듈 내장으로 인한 결과인데, 해외판에서 100MB 정도 밖에 제공하지 않던 내장 메모리를 300MB로 늘렸다.
소울폰에 내장된 500만화소 카메라로 찍은 사진 한장의 용량이 대략 2MB 전후로 150장 정도의 사진, 128kbps의 MP3 파일 하나를 3MB로 보고 50개의 파일 정도만 내장할 수 있다는 것을 생각해 보면 그리 넉넉한 용량은 아니다.

여기에 대한 해결책은 어쩌면 자명하다. 휴대폰의 메모리 용량이 많이 필요한 사람이라면 외장 메모리 슬롯이 달린 다른 제품을 고려해야 한다는 것이다. 사진 찍는 양이 그리 많지 않고 멀티미디어 데이터 감상을 휴대폰으로 하지 않은 이라면 소울폰의 내장 메모리로도 별 문제는 없다.


- UI가 다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내판에는 화이트 UI라는 삼성전자의 새로운 UI가 탑재된 반면, 해외판에는 퍼스널UX라는 다른 UI가 들어가 있다. 해외판 제품이 없는 상태에서 두 UI를 심층적으로 비교할 수는 없지만 일단 겉으로 드러난 모습만 봐서는 화이트 UI는 하얀 배경에 알록달록한 색을 사용했고, 해외판의 퍼스널UX는 단색 위주로 구성된 단순한 느낌을 주고 있다. 또한 DaCP의 아이콘 또한 국내판에는 해외판보다 다양한 색상을 사용한다. 하지만 겉으로 드러난 이런 것보다 더 중요한 부분이 있다.

다음은 해외판 퍼스널UX의 사용 동영상이니 한번 살펴보시면 무슨 이야기인지 알 수 있을 것이다.


( 출처 : mobileburn.com )

동영상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해외판의 경우 국내판과 달리 UI를 개성있게 변경할 수 있다다. 색상과 아이콘, 배경 등을 바꿀 수 있는 해외판에 비해 국내판 소울폰에는 테마가 단 하나 밖에 준비되어 있지 않다. 아마도 삼성전자 측이 국내 소비자의 취향을 고려하여 현재의 UI 테마가 정해졌다고 생각하지만, 해외처럼 사용자가 선택 가능한 다양한 디자인의 UI를 지원하지 않는 부분은 분명히 아쉽다.



3. 다르긴 하지만...

분명히 국내판과 해외판이 다른 부분이긴 하지만 스펙 다운이라고 말할 수 없는 부분 또한 존재한다. 여기에는 재질 문제가 있다.

- 금속제 재질이 플라스틱으로 바뀌었다.

이는 일부는 사실이고 일부는 아니라고 말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알려진 해외판 소울폰은 금속제 재질의 모델이 유명하지만,

01

사실은 금속제가 아니고 색상으로 인해 그렇게 보인다고 하며, 재질은 국내 출시품과 비슷하다고 한다. 물론 국내에 출시된 것과 같은 케이스의 제품 또한 존재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앞에서 본 시연 동영상에서 나온 소울폰의 케이스 또한 국내판과 동일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결국 케이스는 재질이 아닌 색상의 문제가 되는 셈이다. 국내판 소울폰이 왜 지금의 디자인으로 정해졌는지에 대해서는 정확히 알 수 없지만 삼성전자가 국내 출시용으로 이 색상을 선택한 것은 확실하다.
이 역시 우리나라 사용자들의 취향을 고려하여 결정한 것이겠지만 처음 해외판 소울폰의 사진을 보고 그 금속 느낌에 반했던 분들이라면 국내판 소울폰을 보고 실망한 것도 어쩌면 당연한 일이다. 참고로 기본으로 제공되는 금속제 배터리 커버는 인식율 저하로 인해 M-Commerce 기능을 쓸 수 없기 때문에 국내판에는 플라스틱 커버 또한 같이 제공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우리나라 소비자들이 삼성전자에게 바라는 것

지금까지 살펴본 것에 따르면 소울폰의 해외판과 국내판은 분명히 차이가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하지만 무조건적으로 스펙 다운이라고 단정할 것이냐에 대한 부분은 좀 더 신중하게 접근해야 할 것이다. 실제로 국내판이 해외판보다 떨어지는 점도 있지만 좋은 점도 있다. 이러한 국내판과 해외판의 차이는 결국 휴대폰이라는 제한된 기기에서 우리나라 소비자를 기준으로 제조사 측이 선택한 결과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 선택에 만족하지 않은 소비자들의 불만이 결국 국내판 소울폰의 스펙 다운이라는 이야기로 표출된 것이라고 생각한다. 보급형으로 저렴하게 나온 제품이라면 많은 것을 바라지 않겠지만 소울폰은 고급형 제품, 그것도 삼성전자의 휴대폰이기 때문에 소비자들은 그만큼 더 많은 것을 원하는 것이다.

제조사인 삼성전자 측에서는 단순히 까탈스러운 일부 사용자들의 요구라고 치부해 버릴 수도 있는 일이다. 그러나 예전과 달리 개성과 다양성을 원하는 사회가 된 이상, 소비자들에게 보다 다양한 옵션을 제공하겠다는 자세로 접근했다면 이러한 문제가 발생하는 것을 방지할 수 있지 않았을까? UI에서 보다 다양한 테마를 제공하고 케이스 또한 다양한 색상을 준비, 사용자가 선택할 수 있게 해주는 등 말이다.

제품을 만들어 많은 소비자를 상대로 판매해야 하는 입장에서는 다수의 소비자들이 훨씬 더 중요하겠지만 소수가 가진 다양한 개성도 포용할 수 있다면 삼성전자의 휴대폰들은 한층 더 사랑받는 명품이 될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 그런 때가 되면 스펙 다운 논란은 더 이상 없을 것이다.


관련 글
2008/06/01 - 울트라 에디션 3세대, 소울(SOUL)을 이야기한다






유튜브 LAZION tv 채널 구독해 주세요.


  1. 디투
    2008.07.04 21:22

    국내,외 환경차이로 인한 스펙변경은 분명 있을 수 있지만..
    10번 좋아도
    1번 나쁜것이 소비자한테 강하게 인식됬다는걸 생각하면....
    햅틱에 이어 소울도 너무 아쉽네요.
    쌤쏭, 국내소비자를 만족시켜줘요 ~

  2. 흑곰
    2008.07.05 02:05

    m-커머스 사용불가가 아닌 인식률의 현저한 저하로 인해서 플라스틱재질과 금속재질 커버를 제공한다고

    반박기사에서 본거 같은데 사용불가가 확실한가여?

    그리고 단지 이 제품 하나때문이 아니라 소비자들을 버그 잡는 베타테스터처럼 생각하는지 완성도가

    낮은 제품을 내어놓고 패치를 통해 버그를 잡는 노력을 게을리 하기때문입니다

    완벽히 버그 없는 제품은 없지만 여러번 A/S센터에 가게되면 소비자로선 제품에 대한 신뢰하락과

    사용에 따른 불편함 그리고시간적 손해에 따른 불편함을 감수해야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외국에 내어놓는 제품보다 국내 사정상이라고 하지만 국외폰과 국내폰이 다르고 가격 역시

    국외폰이 국내폰보다 싸게 내어놓으면 불만이 안생길래야 안생길수가 없습니다

    프리미업급의 가격이라면 그 가격에 맞는 제품을 내어놓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자국가격이 타국보다 높으면 타국과 다른 자국상황을 감안해서 오히려 더 좋은 부품을 사용한다면

    스펙다운이란 말이 유행할 이유도 다른 제조사와 달리 유난히 스펙다운이란 말로 삼성폰이

    비난받을 이유도 없다고 생각합니다

    • Favicon of https://lazion.com BlogIcon 너른땅의 늑돌이
      2008.07.05 09:51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1. 예, 인식률 저하 쪽이 더 정확한 표현입니다만, 간단하게 설명하기 위해 그런 표현을 썼습니다. 지적 감사드리고, 고쳐놨습니다.

      2. 우리나라 1위 업체인 삼성전자인만큼 기대 자체가 큰 만큼 이를 충족시키지 못했을때의 비판의 목소리도 큰 거죠.

  3. darkseenee
    2008.07.05 22:19

    저도 소울폰에 메모리 슬롯 뺀것이 아쉬운 부분이더라 구요 ㅠㅠ

  4. Favicon of http://alloo.tistory.com BlogIcon alloo
    2008.07.06 10:54

    소울폰!
    삼성에서 만들었다지만 내겐 너무 먼 제품이네요
    내용 잘 보고 갑니다.

  5. swsohn
    2008.07.06 11:09

    dmb때문에 두께도 두꺼워지고, 외장도 빠지고 다 dmb때문이군요
    모 그야 그렇다 쳐도

    UI 경우는 해외판은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한데,
    국내판은 불가능한 것이 스펙다운 아닌가요?
    UI의 look문제가 아니라 UI의 customization 기능의 유무가 차이 같습니다. '';

  6. UI
    2008.07.06 12:00

    해외판 UI도 설정에 따라 국내판과 동일한 외형으로 설정 됩니다
    다만 해외판 UI는 사용자에 따라 다양한 설정이 가능하고, 내부 시스템도 새로운 구성입니다..
    국내판 UI는 블랙UI에서 색깔을 바꾼 수준에 불과하지만, 해외판은 새롭게 시스템을 만들었다고 봐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많이 바뀌었습니다..
    게다가 터치패드 아이콘도 해외는 단색조지만, 설정에 따라 색상 변경이 가능합니다..
    다음에는 이런 리뷰를 쓰시기 전에 확실히 조사를 하셨으면 하는군요

  7. 음..
    2008.07.06 15:17

    해외에 SOUL폰을 출시하면서
    삼성이 국내언론에 유포했던 홍보기사에서는 퍼스널UX가 가능한 인공지능 UI를 자랑하면서 강조했었습니다.
    그만큼 SOUL폰의 핵심은 새로운 UI였음에도 불구하고,
    국내 출시된 SOUL에는 기존 블랙UI를 색상만 화이트로 바꾼 UI가 탑재되어 있으니
    이보다 황당한 경우가 어디있나 싶습니다.

    그리고 외장메모리 슬롯의 경우에는 DMB 기능을 탑재하면서 두께가 두꺼워진 관계로
    더 이상 공간이 없어서 뺐다고 하지만,
    그러면 내부 메모리라도 1GB 이상을 제공했어야 하는 게 아닌가 생각합니다.
    요즘 같이 플래시메모리 가격이 바닥으로 떨어진 때에
    단가를 줄인다는 목적으로
    SOUL과 같은 고급폰에 내부메모리도 제대로 제공하지 않는 건 제품을 팔지 않겠다는 거나 마찮가지이지요.

    결론적으로 SOUL은 2년 전에 나왔던 울트라에디션1 슬라이드폰인 12.9의 국내용인 B630에서
    전혀 나아지지 않은 그렇고 그런 폰이 되고 말았습니다.

    삼성의 야심작이었던 울트라에디션 12.9도 국내에서는 지상파DMB를 탑재하고,
    외장 메모리를 없애면서 소비자의 외면을 받았었는데,
    이번에도 또 똑같은 실수를 반복하는 모습을 보면서
    과연 이들의 소비자 기만이 어디까지 갈지 은근히 기대(?)가 되는군요.

  8. mp3
    2008.07.06 17:12

    외장 메모리 슬롯 빠진걸 설명하실때 MP3파일 하나를 128Kbps 3Mb로 예를 드신건
    너무 예전 기준인거 같네요.. 요즘 mp3파일 직접 직출이나 인코딩 하면 모를까 128kbps거의 없습니다.
    192kbps, 4분짜리가 5.5Mb정도 하는데 이정도가 적당한 예시 아닐까요.

  9. swsohn
    2008.07.06 18:26

    참! 잊고 댓글에 못 적었는데요. >.<
    리뷰 잘 보았습니다. 감사합니다.

  10. 습서
    2008.07.07 08:55

    소울폰만의 문제가 아니고
    외국에서는 싸게 나오던 핸드폰들이
    국내에 들어오면서 스팩이 다운이든 아니든 바뀌면서
    가격또한 올라가니까 이게 더욱 문제죠
    외국은 점유율 올리려고 하는거 같고 국내는 돈벌라고 하는것 같다는 느낌을 지울수가 없습니다.

    • Favicon of https://lazion.com BlogIcon 너른땅의 늑돌이
      2008.07.07 10:50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현대자동차의 경우도 특히 미국 시장에서의 자동차 가격이 우리나라에서 차이가 많이 나 비난을 많이 듣고 있죠.

      국내 소비자들을 대우해 주는 분위기가 형성되었으면 좋겠습니다.

  11. 寧`
    2008.07.07 14:13

    삼성의 스펙다운이 어제오늘일이 아니죠...
    자기네들은 아니라고 주장하지만
    소비자 입장에선 좀 많이 거시기 한겁니다.

  12. Favicon of http://archvista.net/ BlogIcon 아크몬드
    2008.07.07 19:43

    많이 아쉽네요

  13. 호아니이
    2008.07.09 23:41

    개인적으로는 외장메모리는 그리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습니다만, 내장메모리를 1GB 정도로 늘렸으면 하는 아쉬움은 있습니다. 원가 차이가 분명 있겠지만, 적어도 이번과 같은 스펙다운 논란은 어느정도 줄지 않았을까 싶네요.

  14. Nara
    2008.07.10 15:10

    DMB가 그렇게 중요한가요?? 제가 볼때엔 소비자들이 DMB를 원하는 것이 아니라 방통위 이하 수많은 DMB관련기관, 업체들과 이해관계가 얽혀 있다고 생각되네요..
    소울 뿐 아니라 LG전자의 시크릿 폰도 국내 출시제품에는 DMB기능 때문에 아예 카메라 모듈부분의 디자인을 변경하고 블루투스 기능을 빼버리는 범죄(?)를 저질렀구요..
    삼성이나 LG측 모두 국내 소비자가 원하는 DMB기능을 넣기 위해 어쩔수 없었다라는 핑계를 대지만 과연 그런것일까요..?

    • Favicon of https://lazion.com BlogIcon 너른땅의 늑돌이
      2008.07.11 10: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가장 좋은 것은 DMB가 있는 것과 없는 것을 소비자가 선택할 수 있게 해주는 것이겠죠. -_-

    • 호아니이
      2008.07.11 20:04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제 경우는 DMB가 외장메모리보단 더 쓸모가 많더라구요. 우리나라에서는 PMP가 발달해서 DMB 내장된 PMP를 선호하는 분들도 꽤 계신데, 저같이 손이나 주머니에 이것저것 많이 소지하는 거 싫어하고 심지어는 가방도 웬만해서는 안 들고 다니려는 사람에게는 PMP도 거추장스럽죠. 물론, MP3 문제가 있는데, 우리나라 출시폰은 일일히 컨버팅을 해야 하다보니 제가 지금 쓰는 폰이 외장메모리가 지원되는데도 불구하고 사진 저장용으로나 쓰지 MP3 저장 용도로는 아예 쓰지 않는 실정입니다. DMB + MP3 + 카메라 + 폰 이걸 다 소화해내기엔 아직 배터리용량의 한계 문제도 있고...

  15. wingwing
    2008.07.12 15:21

    참노력한다 소울메이트 하시는 블로거분들(쯧쯧)