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이크로소프트에게는 뿌리깊은 전통이 있습니다.

그들은 새로운 OS를 만들면 필요한 시스템 제원을 예전 버전보다 꼭 더 높게 합니다. 끊임없이 새로운 하드웨어를 팔아야 먹고 사는 PC 제조업체와 결탁이라도 했던 건지, 아니면 사용자들의 PC 사양을 지속적으로 높여야만 한다는 이유모를 사명감에 불타오르고 있는 건지, 어떤 까닭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윈도95가 처음 등장할 때는 80386 이상의 CPU에 4MB 이상의 메모리를 최소 사양으로 지정했었지만 윈도 비스타는 최소 사양으로 800MHz 이상의 CPU에 512MB 이상의 메모리를 요구했습니다. 길다면 긴 세월 동안 마이크로소프트의 OS 기술력은 나날이 발전했을 텐데 왜 버전이 올라갈수록 더 느리고 덩치가 커지기만 하는 이유는 영원한 수수께끼인지라 여기서는 일단 제껴두기로 하죠.

아무튼 마이크로소프트가 새 OS를 발표하면 거기에 맞춰 새로운 PC의 수요가 늘어나고 기존 PC는 구형으로 취급받는게 지금까지의 상황이었죠. 윈도가 새로 등장하면 기업의 전산담당자는 머리를 싸매야 했고 PC 제조업체는 새로운 제품을 팔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많은 이들이 지적해 왔지만 듀얼이나 쿼드 코어 따위의 고사양 CPU는 PC 사용자 가운데 극히 일부만이 필요로 하는 수준의 성능입니다. 대부분의 이용자들은 PC로 웹 서핑과 업무 처리, 그리고 간단한 게임 정도를 즐길 뿐이죠. 그런 정도의 일을 위해서라면 벌써 수년 전에 등장한 펜티엄3 700~800MHz의 CPU에 메모리는 512MB 정도면 충분하고도 남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UMPC에서는 윈도XP면 충분합니다.


특히 휴대성을 최우선의 목표로 하는 UMPC를 볼까요? 코어 2 쿼드를 달고 풀HD 동영상 인코딩을 30초만에 해낸다 해도 3분 밖에 못 쓴다면 아무 의미가 없죠(전깃줄 끊어진 에반게리온을 참고하시길). 그래서 저성능이지만 필요한 업무는 처리할 수 있을 정도는 되는 수준의 저전력 소비 부품으로 제품을 구성하여 출시합니다. 하지만 이 경우 윈도 비스타는 해결책이 못 되죠. OS 그 자체로 너무나 무거워 멀쩡한 PC를 느리게 만들어 버리니까요.

또 한가지 경우를 이야기 한다면 바로 저가격으로 출시되는 보급형 PC입니다. 저가격을 위주로 한 제품이라면 역시 최소한의 성능만을 가지도록 설계를 합니다. 이런 PC에게 역시 윈도 비스타를 강요할 수는 없는 거죠.

덕분에 두 경우 다 대부분 무거운 윈도 비스타 대신 훨씬 가벼운 윈도XP를 탑재하여 출시합니다. 간혹 윈도 비스타를 탑재했더라도 사용자가 알아서 윈도XP로 교체하는 경우도 많이 있었고요.

이렇듯 윈도XP의 수요가 아직 있지만 그렇다고 마이크로소프트가 눈 하나 깜빡하겠습니까. 데스크탑 OS 시장에서는 거의 독점이라고 봐도 좋으니 지네들 맘대로 해도 되는 상황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 입장에서야 오래된 OS 남겨둬봤자 버그 잡고 보안 문제 해결하는 등 유지보수하는데 돈만 더 드니 그냥 없애버리는게 돈 아끼는 방법인 거죠.
많은 사람들의 요구에도 불구하고 윈도XP는 올해 6월이면 판매가 끝나기로 되어 있었습니다. 이제 사람들은 억지로라도 윈도 비스타로 가야 했습니다...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 윈도XP 홈페이지에 가면 윈도 비스타 이야기만 있습니다


그런데 마이크로소프트가 눈 하나 깜빡할 일이 벌어졌습니다. 바로 아수스 Eee PC의 대히트죠.

최소한의 성능과 좋은 휴대성을 가지고 등장한 보급형 미니노트북 아수스 Eee PC는 말 그대로 대박을 냅니다. 출시 3개월만에 35만대나 팔려나갔으니까요. 400달러 정도의 가격으로 쓸만한 성능과 1kg 미만의 가벼움을 자랑하는 이 제품은 아예 비싼 윈도는 빼버리고 리눅스를 내장하고 나옵니다. 뒤이어 인텔 또한 윈도에서 독립하고자 리눅스를 OS로 쓰는 MID(Mobile Internet Device; 휴대용 인터넷 단말기)라는 제품군을 적극적으로 밀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말 그대로 '대박'난 아수스 Eee PC. 리눅스를 탑재했다는 사실에 마이크로소프트는 ...


뭐 지금이야 리눅스가 데스크탑 OS에서 차지하는 점유율이 별 거 아닐 수 있지만 이런 보급형 저사양 PC들이 점점 더 늘어나는 1년 후라면? 2년 후라면? 10년 후라면? 아마 마이크로소프트는 그런 생각을 했을 겁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은근히 신경쓰는 상대가 바로 리눅스였던 만큼 아수스와 인텔의 이런 움직임은 상당히 거슬렸던 거죠. 그래서 결국 결단을 내립니다.

윈도XP의 판매를 초저가 PC(Ultra-Low-Cost PC)에 한해서 2010년 6월 30일(또는 차기 윈도인 윈도7 출시 1년 후)까지 허용한다는 것이죠. 여기에는 말 그대로 초저가 PC는 물론, 사양이 낮은 휴대용 PC들도 포함됩니다. 물론 일반 PC를 위한 윈도XP는 원래대로 올해 6월 30일에 공급이 끝납니다. 리눅스의 데스크탑 OS 시장 진입을 막기 위해 마이크로소프트가 어쩔 수 없이 1보 후퇴한 셈입니다.

실제로 초반에는 리눅스로만 공급되던 아수스 Eee PC도 이제는 마이크로소프트와 라이센스 협상이 끝나 윈도XP 탑재판이 같이 나오고 있으며 앞으로 발매될 UMPC나 MID도 리눅스 뿐만 아니라 윈도XP를 채용하는 경우도 많이 있습니다. 일반 소비자의 경우라면 윈도XP가 가지는 호환성은 여전히 큰 가치가 있으니까요.


하지만 차기 제품인 윈도7에서는 이런 식으로 땜방 처리보다는 부디 휴대용/저사양 기기용의 날렵한 버전을 별도로 준비해 주면 더 좋지 않을까 합니다. 나날이 무거워져만 가는 OS는 지양하고 좀 가벼운 녀석도 만들어야 한다는 거죠. 장사해야 하는 PC 제조업체 뿐만 아니라 돈 내는 사용자 입장도 좀 생각해 달라는 이야기입니다.

관련 글
2007/12/23 - 아수스 Eee PC, 3개월만에 35만대 판매
2008/01/11 - MID vs. UMPC - 인텔의 야망
2008/01/13 - 세계에서 가장 작은 1GHz PC, MTube 공개
2008/01/24 - 도대체 UMPC란 무엇인가?


유튜브 LAZION tv 채널 구독해 주세요.


  1. Favicon of http://chitsol.com BlogIcon 칫솔
    2008.04.07 09:22

    MS 입장에서 이번 선택은 어쩔 수 없는 것이겠죠. PC 시장에 리눅스가 보급되는 통로를 차단해야 하고, 윈도의 영향력도 강화해야 하고... 조만간 윈도 모바일 7으로 MID 시장을 공략할 MS의 모습을 생각하면 아무래도 MS의 영향력에서 벗어나기는 쉽지 않은 듯 싶어요.

  2. 밧데리
    2008.04.07 09:46

    저는 항상 궁금한게, 여러가지 발전은 이루어지는데, 정작 밧데리는 왜 이리도 발전이 더딘지 모르겠습니다.

    umpc 는 물론이고, 노트북도 저는 기본이 12시간은 버텨줘야 좀 믿고 쓸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거 언제 밧데리 떨어지나, 고민하지도 않구요.
    동영상인코딩등도 그냥 등교길에 걸어넣고, 나중에 보고 그런 식이면 정말 편할텐데요.
    매번 쓰면서도 밧데리 걱정해서, 노심초사 꺼넣고 ... 이렇게 살떨리게 쓰는 피씨라면 아직은 갈길이 먼가아닌가 생각이 듭니다. 밧데리 떨어질까바, 휴대폰을 꺼놓고 다닌다는 웃긴말이 없듯이 말이죠.

  3. whrkr
    2008.04.07 13:23

    배터리는 현재까지 엄청 발전해왔지만.. 리튬-이온, 리튬-폴리머 이후로 획기적인 기술개발이 없죠...

    연료전지가 상용화된다면 12시간정도 버틸수있겠죠....

  4. Favicon of http://bulmyeol.net BlogIcon 불멸의 사학도
    2008.04.07 15:10

    가벼운 OS라면 이미 윈도 CE가 있지만, UMPC가 다른 저가형 디바이스와 차별성을 둘 수 있는 것은 노트북과 동일한 OS를 탑재했다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될 것입니다. 일단 XP를 설치해서 일반 PC와 동일한 작업을 할 수 있기 때문에 성능에 비해 다소 비싼 가격과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반 노트북에 비해 현저하게 떨어지는 사양을 감수하고 사용하는 것인데, 성능향상을 위해 OS를 CE로 교체하거나 한다면 그러한 장점이 사라지고 다른 CE계열의 PMP와 다를 바 없어지게 되죠...

    결국 딴건 몰라도 현재 XP수준의 가벼움을 유지하면서도 커널만큼은 비스타나 차기버전인 윈도7과 동일한 것을 사용하는 모바일 전용버전이 출시되어야 할 것 같습니다. 그렇지 않다면 XP판매기간 연장은 그야말로 미봉책에 불과할테니까요...

  5. 레이맨
    2008.04.07 15:27

    '새로운 OS를 만들면 필요한 시스템 제원을 예전 버전보다 꼭 더 높게 합니다' -> 이건 MS만의 전통은 아닌데요.

  6. Favicon of http://flaxia-iii.tistory.com BlogIcon Kr015se
    2008.04.07 16:50

    사실 리눅스 쪽도 윈도우보단 덜 하긴 하지만 새로운 배포판이 나올 때마다 조금씩 요구사양이 올라가긴 하죠.

  7. Favicon of http://iceflower.tistory.com BlogIcon 활의노래
    2008.04.07 18:07

    타 운영체제도 요구사양을 높이긴 하지만 윈도만큼 욕이 절로 나오게끔 올리는 운영체제는 없죠.

    그리고 윈도우가 지금의 점유율을 유지하려면 불멸님 말씀처럼 동일커널의 가벼운 OS를 따로 내놓아야 합니다.

  8. 지나가던 사람
    2008.04.08 00:18

    호환성은 xp정도로 하고 시스템사양은 ce수준으로 하면 돈주고도 사겠는데..
    이거 원...

  9. Favicon of http://ninetail.wo.tc BlogIcon 나인테일
    2008.04.08 01:57

    다른 운영체제도 사양 팍팍 올리기는 마찬가지입니다. OSX도 타이거 쓰다가 이번에 새로 나온 레퍼드 쓰면 부팅시, 시스템OFF시에 타이거에 비해서 얼마나 많은 부하가 시스템에 걸리는지 금방 알 수 있을 정도인걸요.

    당장 우분투 리눅스라던가 그놈, KDE 최신판이 탑재된 오픈소스 OS를 윈도우 95 돌아가는 사양의 PC에서 쓸 수 있을까요? 아마 우분투는 윈도우 98 겨우겨우 돌리는 환경에서도 쓰기 힘들겁니다. 거기다 컴피즈 같은거 깔면 어찌 될까요. 상상하기 무서워질 정도이지요.

    요즘 널리 쓰이는 파이어폭스 브라우저는 겨우(?) 웹 브라우저 주제에 자기 혼자서 메모리를 100MB가 넘게 잡아먹기도 합니다. 거기다 플래쉬 동영상 돌아가기 시작하면 메모리, CPU를 어디까지 잡아먹을지는 며느리도 모르지요..(....)

    오픈오피스도 아마 그 정도로 저사양에서 돌리기는 만만치 않을텐데요... 당장 Impress에서 트랜지션이나 애니메이션 효과만 써도 시스템 다운될지도 모르겠군요.

    요즘의 OS는 이런 덩치 커다란 프로그램이 돌아갈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해 주어야 하니 같이 덩치가 커지는게 당연하다고 봅니다.

    • piloteer
      2008.04.09 07:47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꼭 고사양으로 만들 이유는 없지요.
      그놈이 싫으면 xfce를 올리면 되고, xfce마저도 싫으면 icewm을 개조하면 됩니다.
      파폭 100메가 먹는게 싫으면 dillo나 lynx(..),w3m을 쓰면 되고 말이지요.
      물론 그만큼 멋이 없어지기야 하겠지만, 저놈들은 마소랑은 달리 계속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s://lazion.com BlogIcon 너른땅의 늑돌이
      2008.04.09 16:35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물론 특정 프로그램을 운용할 능력은 있어야 하지만, 그렇다고 OS 자체가 리소스를 그렇게나 많이 차지하고 있어서는 좋은 OS라고 하기는 힘들죠.

      고사양에서야 물론 잘 돌지만 저사양에서도 나름대로 운용 가능케 해주는 것이 사용자를 위한 기술이라고 생각합니다.

  10. Favicon of http://blog.ebuzz.co.kr BlogIcon buzz
    2008.04.08 09:28

    늑돌이님의 해당 포스트가 4/8일 버즈블로그 메인 탑 헤드라인으로 링크되었습니다.

  11. Favicon of http://blogmoa.net BlogIcon TrueKang
    2008.04.09 01:44

    바닷물을 대체 에너지로 사용하기위해 전세계 국가들이 연구하고 있다죠....
    정말 바닷물이 대체 에너지가 된다면..... ㅎㅎㅎㅎ 상상만 해도 웃깁니다.ㅎㅎㅎ

  12. Favicon of http://bulmyeol.net BlogIcon 불멸의 사학도
    2008.04.09 17:41

    일단 리눅스는 compiz-fusion을 돌리는데 600MHz CPU에 GMA950 그래픽 칩셋이면 충분하죠... 이정도 사양에서 그만한 데스크톱 효과를 부드럽게 낼 수 있는 게 또 있을까요... 그런데 오픈오피스도 Impress에서 화려한 효과를 좀 넣어주면 버벅거리더라구요... 이건 최적화 하기 나름이라고 생각합니다.

    • Favicon of http://ninetail.wo.tc BlogIcon 나인테일
      2008.04.10 00:38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그리고 Keynote같은 경우는 코어2듀오에서도 안 돌아가는 애니메이션 효과가 있지요...(...그 전설의 flame이펙트....)

  13. 에스띠
    2008.05.03 21:45

    위의 어떤 분도 이야기했지만 새로운 제품을 만들면 필요한 시스템 제원을 예전 버전보다 높아지는 것은 어디에나 그렇습니다. MS의 뿌리깊은 전통이라는 표현에서는 약간 실소가.. ^^;;

    SW든 HW든 또 휴대폰까지도 고객들의 관심을 유지하려면 다른 무엇보다 "기능"과 "디자인"에서 더 많은 것을 만들어 가야죠. 그래야 마켓쉐어를 유지할 수 있는 것이고요. 그건 뭐 비즈니스의 법칙이잖아요. 고객이 당장 필요하다고 하지 않아도 더 많은 기능을 더 예쁘게 보여주려면 SW가 비대해지고 그걸 같은 시간에 실행하려면 HW가 더 빨라져야죠. 하핫 너무 당연한 소리군요.

    몇 분이 말씀하신대로 새로운 OS가 나올 때 이전 HW 환경을 고려해서 가벼운 제품을 병행 발표해야 할 필요가 있는데 사실 그것은 뭐 굳이 그렇게까지 해야하는 건지 싶습니다. 우리가 OS를 필요로 하기 보다는 응용프로그램이 필요한 거잖아요?

    예컨대 비스타에서만 되는데 XP에서는 절대 불가능한 기능이 있나요? 있다고 해도 응용프로그램으로 다 해결할 수 있지요. 그렇다면 윈도우 2000에서는요? 마찬가지입니다. 단지, 최신 하드웨어용 드라이버 측면에서는 편의성과 상업성을 고려하여 가장 많은 사람이 쓰는 OS용이 주로 나올테니 그것 하나가 불편할 수 있겠군요.

    레거시 시스템을 위해서 가벼운 비스타용 커널을 개발 배포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서 왜 XP를 쓰지 그러냐 하는 반문이 나올 것 같습니다. 아니면 윈도우 2000을 쓰는 것도 괜찮고요. 아주 날아다닐텐데요.. 하핫.

    MS를 두둔하는 것은 아니고요 유닉스 환경에서 오랫동안 소프트웨어를 기획하고 개발 지휘한 경험에서 볼 때 소프트웨어 장사라는 것은 그렇게밖에 될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어차피 소프트웨어 판매도 고객에 대한 장사인데 그들 다수가 원하는 것은 어쨌든 기능이 더 많아지고 더 예뻐지는 것을 원하기 때문이지요. 다만 상대적으로 일부 소수의 사람들이 그 반대를 원하기도 하는데 회사 입장에서는 그쪽에 대한 지원을 포기하는 거지요.

    뭐, 다들 아시는 이야기를 괜히 써놓은 것 같기도 합니다. ^^;;

    • Favicon of https://lazion.com BlogIcon 너른땅의 늑돌이
      2008.05.04 09:45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일단 긴 댓글 달아주셔서 감사합니다. 말씀하신 부분들은 저도 잘 알고 글을 쓴 겁니다. 저도 한때 에스띠님처럼 유닉스를 비롯한 다양한 OS에서 소프트웨어를 개발해 봤으니까요. ^^

      글에 대한 이해가 좀 다른 것 같아 정리하면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XP 공급을 사실상 중단하려다가 인텔의 MID와 아수스 Eee PC가 리눅스를 탑재하고 나오자 어마 뜨거라 하고 윈도XP의 공급 기한을 연장한 사실을 지적한 겁니다. 비스타는 그런 용도로 쓰기에는 OS 자체만 따져도 필요 이상으로 무겁다는 것은 마이크로소프트가 인정한 셈이죠. 사용자는 응용 프로그램을 원하지만 그 응용 프로그램이 무리없이 돌아가는 OS 또한 원합니다.

      앞으로도 저사양/휴대용PC는 얼마든지 나올텐데 지금처럼 XP와 비스타를 이중으로 유지하는 것보다 하나의 OS 버전 하에서 패키징만 다르게 해서 공급할 수 있다면 마이크로소프트 측이나 소프트웨어/하드웨어 벤더 측에서도 비용이 훨씬 절약될 수 있겠죠. 그건 그리 잘못된 생각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업체 입장에서야 제원을 높이는게 당연시 될지 모르지만 왜 업체 입장을 사용자인 우리가 두둔해야 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에스띠 님은 경험상 소프트웨어 개발사 입장을 말씀하신 것 같은데, 사용자 입장에서라면 같은 제원에서 더 좋은 디자인에 여러 기능이 잘 돌아가는 OS가 더 훌륭한 건 당연한 일인데 말입니다.
      OS의 UI 디자인과 기능을 더 좋게 만든다고 해서 더 느리게 만든다는게 업체 입장에서야 쉽게 정당화될지 모르겠지만 사용자 입장에서 그런 정당화를 받아줄 이유는 없습니다. 업그레이드를 위해 자기 돈이 나가니까요.

      또 한가지, 마이크로소프트는 PC OS에서는 독점 상태입니다. 윈도 비스타가 아무리 XP보다 느리게 나와도 어쩔 수 없이 써야 하는거죠. 경쟁제품이란게 사실상 없다고 봐도 됩니다. 액티브X로 떡칠이 되어 있는 우리나라 웹 환경만 봐도 그렇죠.
      그런 상황에서 정말로 대다수의 사람이 '기능이 더 많아지고 더 예뻐지는 대신 느려지는 것'을 원한다는 근거는 과연 어느 정도일까요. 제대로 된 통계가 나올지도 의문입니다.

      마지막으로 한가지 부탁드리고 싶은게 있는데 쓰신 글 가운데 '하핫' 이런 식으로 집어넣으신 건 마치 상대를 비웃는 것처럼 보여서 별로 좋지 않아 보이네요. 그런 의도야 없으셨겠지만 그런 표현은 가능한 피해 주셨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