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북이나 미니노트북 또는 UMPC를 가지고 다니다 보면 마우스가 그리울 때가 있습니다. 터치패드나 포인팅 스틱, 터치스크린이 대신하긴 하지만 마우스가 가져다 주는 익숙함과 편리함은 또 다른 겁니다. 그래서 저는 마우스를 작은 것이라도 하나 갖고 다니면서 쓰곤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장 편하다는 씽크패드의 울트라나브 키보드를 쓰는 중에도 나는 마우스가 그립다.


하지만 휴대기기를 사용할 때 마우스에게는 단점이 있습니다. 주변에 별도의 바닥 공간이 필요하다는 점입니다. 그래서 휴대하기 쉬우면서도 마우스처럼 쓸 수 있는 여러가지 제품을 찾아봤다가 걸린 것이 이 핑거 마우스입니다. 원래는 꽤 비쌌는데 가격이 엄청나게 내려가는 바람에 한번 써보기로 하고 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자는 이렇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뒷면은 이렇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별다른 드라이버도 설명서도 보이지 않고 그냥 이대로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풀어놓으면 이렇군요. 단촐하긴 하지만 제품 자체가 싸구려 티는 별로 나지 않습니다. 고민하지 말고 그대로 연결해 보면 별다른 드라이버 요구도 없이 바로 설치되면서 붉은 불빛이 흘러나옵니다. 광마우스와 비슷한데 더 강렬합니다.



자, 드디어 이제 써봅니다.

핑거 마우스라 하면 말 그대로 손가락 마우스입니다. 손가락에 고정하여 사용하는 마우스죠. 이렇게 달고 쓰도록 되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게 보통 사용하는 자세입니다. U 자 모양으로 마우스의 완쪽 버튼과 오른쪽 버튼이 배치되어 있고, 가운데 주름진 바퀴같은 것이 휠입니다. 엄지손가락으로 누르게 되어 있죠.

설명서가 없을 정도로 사용법에 대해 이야기할 것은 별로 없습니다.

마우스 포인팅은 바닥에 대고 손가락을 움직이면서 하고, 클릭과 휠 조정은 엄지손가락으로 합니다. 익숙해지면 나름대로 할 만합니다. 그리고 일반적인 광 마우스에 비해 바닥의 종류를 가리지 않는 편이라 좋습니다.
결과적으로 검지와 엄지 손가락 두개로만으로 마우스의 조작이 가능합니다. 기존의 마우스처럼 한손을 다 쓰는 건 아니죠. 작고 가볍고 마우스를 어느 정도 대신할 수 있다는 점에서는 그럭저럭 좋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타이핑할 때입니다. 제품 상자의 시연 그림을 볼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니까 3번처럼 마우스를 장착하고 1번과 4번처럼 마우스를 쓰다가 2번처럼 타이핑을 할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만, 1번과 4번은 그렇다쳐도 2번에서처럼 타이핑하기가 상당히 힘듭니다.

일단 마우스를 바닥에 가깝게 대야 포인팅이 잘 되므로 손가락 끝에 오도록 마우스를 고정시켜 놓는데, 키보드를 치려고 보면 키보드에 마우스가 닿기도 하고 마우스의 무게가 손가락에 부담을 주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자판을 치기는 힘들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게 다른 사람쪽으로 눕기라도 하면 불빛 때문에 실례


차라리 그냥 손가락에서 뺀 다음 별도의 마우스로 활용하는게 더 편했지만, 이놈은 서 있질 못해서 눕혀놓는데, 잘못해서 다른 사람쪽으로 강한 붉은 빛이 향하면 상당히 거슬릴 것 같습니다. 서 있도록 뭔가 달아놓으면 적어도 펜 마우스 역할은 할 듯 합니다만.

여러가지 재미있는 아이디어가 모여있는 제품이라는 것은 맞습니다만, 아무래도 제게는 아직 보통의 마우스가 더 나은 것 같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번 써보고 싶으신 분이라면 이곳을 방문하시기 바랍니다. 가장 저렴한 곳입니다.



유튜브 LAZION tv 채널 구독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