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RAZR는 모토로라하면 절대 빼놓을 수 없는 간판 제품입니다. 휴대폰의 초소형화를 이끌었던 스타택과 함께 슬림화를 구현한 RAZR는 한때 전세계 휴대폰 시장을 주름잡았던 모토로라의 일등공신이죠. 이 RAZR 시대까지만 해도 국산 휴대폰 제조사들이 대한민국 시장에서도 지금처럼 떵떵거리고 있지 못했을 정도로 전성기를 구가했지만 스마트폰 시대에서는 그만큼의 활약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런 모토로라에서 RAZR라는 이름으로 새로운 스마트폰을 발표했습니다. 과연 그 이름을 이어받을 정도의 훌륭한 제품일까요?



7.1mm - 얇다

원조 RAZR가 유명했던 것은 역시 얇기 때문이었습니다. 당시 기능 위주로 휴대폰들이 대형화되는 흐름에 제동을 걸고 슬림폰 시대를 열면서 순식간에 시장을 점령했습니다. 이번의 RAZR 또한 얇다는 특징을 가진 것은 마찬가지입니다.


카메라 부분을 제외하고 7.1mm라는 얇기는 확실히 볼만 합니다. 대신 배터리는 일체화되어 바꿔낄 수 없게 되었지만 우리나라에는 이미 아이폰의 전례가 있으니 사용자들이 충분히 쓸만한 시간만 보장한다면 괜찮을텐데요. 배터리의 용량은 1780mAh고 본체 무게는 127g입니다.


갤럭시S2와의 비교입니다. 잘 드러나진 않지만 실제로 보면 좀 차이가 납니다.


뒷면은 배트맨도 입는다는 케블라 소재로 되어 있습니다. 만지는 느낌은 나쁘지 않았습니다.


전체적인 디자인에서는 세련되긴 했지만 각이 져서 그런지 다소 투박한 느낌이고 쥐는 것도 어느 정도 연습을 해야 할 듯 합니다. 여성보다는 남성 지향이라고나 할까요? 원조 RAZR가 슬림하면서도 성별 관계없이 사람을 끌어모을 수 있었던 것과는 다릅니다.



최고의 제원

모토로라는 이 RAZR라는 이름을 물려받은 스마트폰을 얇게만 만든 것은 아닙니다. 제원 면에서만 봐도 꽤나 튼실합니다.


우선 가장 눈에 띄는 건 바로 4.3인치의 qHD 해상도를 가진 SUPER AM OLED Advanced 디스플레이입니다. 이름이 비슷해서 헷갈리긴 할텐데 삼성전자가 이미 선보인 SUPER AMOLED와는 다른 것으로 관계자의 설명에 따르면 펜타일 방식은 아니라고 했지만 알아보니 펜타일 맞습니다.

오른쪽이 RAZR입니다. 모아레 현상이 보이는 건 카메라 촬영조건 탓인 듯 합니다.


실제로 색감 면에서 비교해보면 기본 SUPER AMOLED 계열과는 좀 다릅니다. 하양이 좀 더 하양으로 보이는군요. 전체적으로 화사한 느낌을 주는, 아트릭스와 비교하기조차 어려운 좋은 품질의 디스플레이입니다. 하지만 펜타일 방식이라는 것은 여전한 아쉬움이네요.


그리고 내부적으로도 안드로이드 2.3 진저브레드와 함께 OMAP4 계열의 1.2GHz 듀얼 코어 프로세서를 이용합니다. 라지온에 오시는 분들이라면 다 아시겠지만 PC건 스마트폰이건 CPU 클럭 주파수만으로 성능이 결정되는 건 아닙니다. CPU의 내부 구조가 다르면 주파수와 상관없이 성능이 다르게 나오는 경우도 적지 않죠.


실제로 벤치마크를 돌려보면 요즘 많이 나오는 퀄컴의 1.5GHz 듀얼코어 제품들에 비해 오히려 빠른 결과도 나옵니다. 특히 CPU 소숫점(FPU) 부문에서는 상당한 격차를 보이죠.

아트릭스에 들어간 테그라2와는 달리 이번 RAZR의 OMAP4430 1.2GHz 듀얼코어 프로세서는 h.264 main profile로 인코딩한 1080p 동영상도 재생 가능합니다. 나중에 기회가 되면 한번 시험해 보겠습니다.



UI의 조작 면에서도 다양한 그래픽 효과가 추가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써보면 굉장히 부드럽네요. 처음 만져보는 OMAP4 플랫폼 기반의 스마트폰임에도 불구하고 모토로라의 최적화 작업은 일정 수준 이상 올라와 있는 듯 합니다.


잠금 화면에서 바로 카메라를 구동할 수 있거나 메인메뉴에서 원하는 대로 분류를 쉽게 나눌 수 있게 해놓은 것도 좋습니다. 다만 홈 UI에서는 가로 모드가 안 되고 메인메뉴에서만 가로 모드가 되는군요.


이 밖에도 RAM 1GB, 내장 메모리 16GB는 기존의 아트릭스와 같지만 플래시가 있는 800만 화소의 후면 카메라와 200만 화소의 전면 카메라, 그리고 스마트폰 최초로 채택한 블루투스 4.0 LE+EDR 등은 확실히 모토로라에서 RAZR를 고급 스마트폰으로 자리매김하는데 신경썼다는 생각이 듭니다.



확장성과 편의성

특유의 독 시스템으로 화제를 모았던 아트릭스와 마찬가지로 RAZR 또한 준비되어 있습니다.


랩독 100으로 보급형으로 나오는 제품입니다. 재질이나 두께 등에서 좀 저렴하게 느껴지며 확장성에 제약이 있고 기존에 나온 아트릭스용 랩독과는 호환되지 않습니다. 기존 랩독이 있어도 새로 사야한다네요. 젠더 방식으로 어떻게 연결이 가능하면 좋겠습니다만.


슬롯 형식으로 딱 맞춰썼던 아트릭스 때와 달리 전용 케이블을 연결하게 되어 있습니다. 발표회 때에는 이 제품 하나만 국내에 들어와있고 랩독 500이라는 고급 모델은 아직 없다고 합니다. 물론 안에는 별개의 배터리가 들어있습니다.


멀티미디어 독의 모습입니다. 역시 아트릭스 독과는 다릅니다.


연결은 이렇게 되죠.


지원하는 해상도는 이렇습니다.

독과 연결하여 쓰는 WebTop 모드에서의 기능적인 측면은 아트릭스와 거의 동일합니다. 궁금하신 분들은 아래 연결고리를 참고해 주세요.

2011/05/17 - 넷북 또는 크롬북? 아트릭스, 랩독을 만나다.
2011/04/25 - 아트릭스의 변신 아이템, HD 멀티미디어 독 리뷰

직접 써보면 RAZR의 성능 덕인지 전반적으로 조금 빨라졌습니다. 다만 파이어폭스 7.01 최신판이 웹톱용 웹브라우저로 쓰이는데, 모토로라 측은 브라우저의 최적화에 좀 더 신경을 써야할 것 같습니다. 아직 샘플 제품이라 그럴지도 모르겠지만 브라우저만 켜면 느리다는 생각이 드네요.


덕분에 독들과의 원활한 연결을 위해 HDMI와 USB 단자는 모두 위쪽으로 붙었습니다.


이 밖에도 PC의 파일을 공유할 수 있는 모토캐스트(MotoCast)라는 애플리케이션 또한 추가되었습니다.



약점은?


현 시점에서 RAZR가 대중에게 인기를 화제를 모으는데 있어서 가장 큰 어려움은 역시 LTE를 지원하지 않는다는 부분이겠죠. 현재 나온 LTE의 요금제나 수신 범위가 그리 좋진 않지만 화제성에서 밀린다는 측면은 어쩔 수 없습니다.

이 밖에도 HD가 아닌 qHD 해상도라거나 클럭주파수가 1.2GHz라는 점[각주:1], DMB가 없다는 점도 지적받을 수는 있겠지만, 개인적으로 가장 아쉬운 건 역시 남성 취향의 디자인입니다. 예전에도 모토로라는 이런 독특한 스타일의 제품을 국내에 출시한 바 있지만 시장에서는 일부 소비자들에게만 환영을 받았던 전례가 있습니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예전의 RAZR가 나왔을 때와 지금의 RAZR가 나왔을 때의 시장 상황이 다르다는 점 또한 중요합니다. 당시 RAZR는 휴대폰의 슬림화라는 새로운 테마를 개척했던 제품이었고, 이는 경쟁사가 생각지도 못한 시장이었기에 엄청난 화제와 인기를 끌어모을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스마트폰 시장에서 슬림화는 이미 많은 회사들이 도전하는 주제입니다. RAZR의 두께가 7.1mm로 가장 얇긴 하지만 그것만으로는 부족한 셈이죠. 모토로라 코리아 측에서 새로운 RAZR를 과연 어떤 이미지로 고객들에게 다가서게 할 것이냐라는 과제가 남은 셈입니다.

모토로라가 스마트폰으로 부활시킨 RAZR는 11월초에 SK텔레콤과 KT를 통해 대한민국에 출시될 예정입니다.
  1. 숫자에 현혹되기 쉬운 일반인들에게는 약점이 되겠습니다만, 실제 성능은 1.5GHz 제품보다 떨어지지 않습니다. [본문으로]

유튜브 LAZION tv 채널 구독해 주세요.


  1. 고갱님
    2011.10.21 18:57 신고

    이건 순전히 모토로라에서 만든거겠지요?

    구글이 인수 했다고 하나 그 사이에 지들이 기술개발했을리는 없구.. 플랫폼이나 손봤겠군요 그냥 내놨을수도있구

  2. Favicon of http://simglorious.tistory.com BlogIcon 도플파란
    2011.10.22 08:53 신고

    음..... 아직까지는 구글의 기술이 잘 안되니.. 따로 놀고 있겠지만.. 다음 버전에서는 어떻게 나올지..ㅋㅋ

  3. Favicon of http://nm3.kr/old BlogIcon andu
    2011.10.23 20:05 신고

    아트릭스는 1680x1050 해상도와 1920x1200해상도를 소화 못해주던데 해상도 지원이 좀 나아졌나 모르겠네요....
    여튼 이러니저러니 해도 아직 아트릭스 사용하는 입장에서 옆글이란 느낌을 벗어나지 못하는군요.
    웹탑-도킹 시스템이 아직 과도기적인 면도 크고......

  4. Favicon of http://halfelf82.tistory.com/ BlogIcon 미리나이루
    2011.10.24 10:53 신고

    얼마 안가서 버스폰 된다에 한표요

  5. Favicon of http://halfelf82.tistory.com/ BlogIcon 미리나이루
    2011.10.25 10:06 신고

    소비자가 실질적으로 개통가능한 시점에서. 6개월 내외로요

  6. Favicon of http://halfelf82.tistory.com/ BlogIcon 미리나이루
    2011.10.31 19:25 신고

    할부 원금 같은 경우를 보면 인기가 있다면 그다지 떨어지진않죠 모토로라가 국내에서 궨히 "모토운수"라고 불리는게 아닙니다.(지못미 글램 지못미 모쿼)

    PS. 심지어는 이런글도 나오니까요
    http://clien.career.co.kr/cs2/bbs/board.php?bo_table=park&wr_id=8621955&page=15&sfl=wr_subject||wr_content&st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