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1위 검색업체인 구글이 지난 1월 6일(현지시간 1월 5일), 넥서스원
(Nexus One)이라는 스마트폰을 발표하고 웹스토어(www.google.com/phone)를 통해 판매하기 시작했다.
대단한 구글이 하는 일인 만큼 넥서스원은 발표와 동시에 전세계적으로 엄청난 관심이 집중된 것은 당연한 일이다. 당연히 수많은 언론의 입에 오르내리고 넥서스원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올리기 시작했다.


하지만 나의 경우는 조금 달랐다. 구글이 자사 브랜드로 스마트폰을 만든다는 이야기를 처음 알게 되었을 때 안드로이드 스마트폰들의 표준이 될만한 플래그쉽 모델이 필요했나 보다...고 생각했을 뿐이었다. 디자인 측면에서도 내 취향에는 그다지 매력적이지는 못했고. 그러다가 넥서스원의 정체가 조금씩 밝혀지면서 나는 이 제품이 가지는 의미를 알게 되었고, 그러한 깨달음은 열광으로 변했다.

내가 그렇게 된 이유는 1GHz의 속도를 자랑하는 퀄컴 스냅드래곤 프로세서도, 3.7인치의 480x800 해상도의 AM OLED 때문도, 3색 LED로 빛나는 트랙볼 때문도, 720x480 해상도의 동영상 촬영도 가능한 500만 화소의 카메라 때문도, 그 안에 들어있는 구글의 소프트웨어 패키지들 때문도, 스마트폰의 명가 HTC가 대신 만들었기 때문도, 거기다가 이 모든 것에도 불구하고 겨우 529달러 밖에 안 되는 가격 때문도 아니었다. 바로 구글이 넥서스원을 내놓으면서 제시한 유통 방식 때문이었다.
넥서스원은 앞에서 말한 것처럼 구글 홈페이지를 통해 그냥 본체를 529달러에 구입할 수도 있고, 이동통신사와 약정한 가격(T Mobile 2년 기준 179달러)으로 구입할 수도 있다. 오직 웹스토어에서 온라인 판매만 한다.

그런데 여기서 잠깐. 이쯤 되면 뭔가 생각나지 않는가?

여러분들이 PC를 구입할 때를 생각해 보라. PC 본체 셋을 산 다음에 하는 일은 무엇일까? 바로 인터넷과 연결할 수 있는 케이블 서비스나 ADSL 서비스를 찾는 일이다. 1년~3년 정도의 약정 계약을 통해 사은품 또는 보조금을 지급받고 자신의 PC를 네트워크에 연결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물론 필요없다면 아예 계약하지 않을 수도 있고 쓰다가 다른 회사의 인터넷 서비스와 계약할 수도 있다. 와이브로 약정 계약으로 저렴하게 넷북을 구입하는 상황을 생각해 볼 수도 있겠다.

넥서스원 또한 마찬가지다.
구입시 무선망을 가진 이동통신사와 계약하여 보조금을 지급받을 수도 있고 필요없다면 안 할 수도 있다. 이동통신사 망을 쓰지 않고 무선랜만 이용하여 VoIP 전용 단말기로 활용할 수 있으며 넥서스원의 강력한 CPU에 기반한 다양한 작업을 할 수도 있다. 물론 넥서스원의 특성상 이동통신사에 가입하지 않더라도 이미 있던 SIM 카드를 공유하던가 선불 SIM 카드를 구입하던가 하는 방법으로 대부분 이통사 망을 쓸 것이라고 보지만.

여기서 중요한 것은 넥서스원을 구입할 때 이동통신사로의 가입이 필수가 아니라 그저 선택일 뿐이라는 점이다.
넥서스원이 시사하는 휴대폰 유통방식의 변화는 정말 혁명적인 것이다. 해외에는 가끔씩 이런 모델이 선보이긴 했지만 대부분 시장의 주목을 받지 못하는 저가 폰들이었고 대세에 영향을 끼치기에는 무리였다.

돌이켜보면, 지금까지 휴대폰 제조사는 소비자가 아닌 이동통신사를 상대해야 했고 소비자를 상대했던 것은 이동통신사였다. 한마디로 불필요한 단계가 들어가 있던 셈이다.

넥서스원과 같은 휴대폰 판매 방식이 대중화된다면 우리는 마치 PC를 구입하는 것처럼 휴대폰을 자유롭게 고르고 이동통신사 역시 자유롭게 고를 수 있게 된다. 지금처럼 휴대폰+이동통신사 패키지를 구입할 수도 있지만  마음에 드는 휴대폰과 마음에 드는 이동통신사를 따로 따로 고를 수도 있다.

그러한 패키지 판매가 필수품이 아니게 되면 휴대폰의 제원은 등급별 모델의 제원은 평준화되고 제품 단가가 낮아지면서 제조사 사이의 경쟁이 더욱 치열하게 될 것이다. 마치 PC 시장처럼. 이동통신사도 독점 휴대폰의 프리미엄이 사라지고 서비스 품질 자체로 승부하게 될 것이다. 현재의 인터넷 서비스 시장처럼.
물론 이 과정에서 이익을 얻는 건 소비자들이다.

당신네 나라에서는 넥서스원 안 팝니다. 수십만원 내고 개인 인증해서 쓰던가.


당연히 이동통신사와 국내 휴대폰 제조사들이 좋아하는 IMEI White Listing 제도가 있는,
세계적인 IT 강국이라고 자칭하는 우리나라에서는 넥서스원이 가져오는 변화의 물결을 소비자들이 느끼려면 아직 멀었다는 이야기는 따로 할 필요 없겠지만.




넥서스원의 주요 특징

ㄱ. 하드웨어 제원
· 디스플레이: 3.7 인치 AM OLED 480x800 WVGA
· 두께: 11.5mm; 무게: 130g
· 프로세서/속도: 퀄컴 스냅드래곤™ 3G QSD8250 칩셋, 최대 처리 속도 1GHz
· 카메라: 5 메가픽셀, 자동초점, 플래쉬 및 지오태깅(geo tagging)
· 온보드 메모리: 512MB 플래시, 512MB 램
· 확장 메모리: 4GB 삽입형 SD 카드 (32GB까지 확장 가능)
· 소음 차단: 오디언스(Audience Inc.)사의 다이나믹 소음 차단 기술 채용
· 포트: 3.5mm 스테레오 헤드폰 잭과 인라인 보이스 및 원격제어용 컨택트
· (contacts) 4개
· 배터리: 탈부착식 1400 mAh
· 맞춤형 레이저 인각(engraving): 전화기 뒤쪽에 최대 50자까지
· 트랙볼: 3색 LED, 이메일, 채팅, 문자 수신알림 기능

ㄴ.
소프트웨어
· OS는 안드로이드 2.1
· 구글 지도 네비게이션: 방향 전환 시마다 음성 길안내 제공
· 이메일: 복수의 지메일 계정; 유니버설 받은편지함 및 익스체인지(Exchange) 지원
· 전화번호부: 페이스북을 포함한 다양한 소스의 주소록 통합
· 빠른 통화 전환: 통화모드와 소셜 애플리케이션간 손쉬운 전환
· 안드로이드 마켓: 18,000개 이상의 애플리케이션 이용 가능
· 타이핑 없이 문자 입력:
음성기반 키보드로 모든 문자열 입력: 음성으로 텍스트 메시지 작성, 채팅, 트위팅, 페이스북 업데이트, 이메일 작성
· 음성으로 기능 명령:
구글 검색, 연락처에 전화걸기, 음성 길찾기
· 개인화 기능 한층 강화:
- 터치만 하면 반응하는 역동적인, 쌍방향 라이브 월페이퍼(wallpaper)
- 더욱 풍성한 위젯과 5개의 초기화면 패널로 기기 개인화 가능
· 고화질 이미지와 비디오:
- 5 메가픽셀 카메라: LED 플래시, 자동 초점, 줌, 화이트 밸런스, 컬러효과 제공
- 3D 갤러리: 사진 및 피카사 웹 앨범 이용 가능
- 고화질 MPEG4 비디오 녹화, 원클릭으로 유튜브에 업로드 가능
· 보이스 메일 읽기:
- 구글 보이스 통합 기능으로 번호 변경 없이 보이스 메일 읽기 지원



유튜브 LAZION tv 채널 구독해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anianiani.net BlogIcon 아무
    2010.01.07 09:03

    오~ 여러모로 맘에 드는 기기로군요. 아이폰때도 참았는데.. 저게 출시되면 이번 기회에 갈아탈까나?

  3. Favicon of http://rukxer.net BlogIcon RUKXER
    2010.01.07 09:16

    오호~ 괜찮은 방식이네요.
    하지만 우리나라는 안 될 거에요.....ㄷㄷㄷ
    망할 통신사 넘들...

  4. Favicon of http://sorrow.pe.kr BlogIcon kid
    2010.01.07 10:15

    마지막 문장에서 '허허' 하고 웃어버렸습니다.

    뭐, 그런거죠. 자칭 IT 강국(이라고 쓰고 강'도'국)이라고 읽습니다. ^^ ;;

    저도 이동통신사 없이 통신하는 방법에 대해 생각해 본 적이 있어서..

    단순한 계산이지만 해 보았던 기억이 납니다.

  5. Favicon of http://nopdin.tistory.com BlogIcon NoPD
    2010.01.07 10:21

    좋은글 잘 보고 갑니다.
    이동통신사로부터의 자유.
    SIM Lock 이 없는 Minor 기종들의 전유물이었으나
    넥서스 원의 도발로 논란이 가중될 것은 분명하군요 ^^

    (본문 Spec.에 사용하신 "아몰레드" 라는 용어는 원래 용어인 AMOLED 로 해주심이 맞다고 봅니다 ^^)

  6. 나그네
    2010.01.07 11:55

    공감합니다. 그런데 과연 국내에서 출시 될수 있을지 의문입니다.
    아이폰도 작년 연말 겨우 출시되었는데... 과연.... 넥서스 원이 출시 된다하더라도 국내 통신사에서 받아주질 않는이상... 그저 그림의 떡이죠.

  7. Favicon of http://xelis.textcube.com BlogIcon 제리스
    2010.01.07 12:05

    넥서스원이 국내에 출시되면 참 좋겠지만, 이 방식으로 판매가 되기에는...무리가 있겠지요 ㅠㅠ...? 시간이 좀 흐르고나면 괜찮으려나..
    흐헝..미쿸시민들이 급 부러워집니다..

  8. 논뚜렁
    2010.01.07 12:27

    국내에 들어오려면 몇년 걸리겠네요.
    이번에도 kt가 앞장서서 들여오면 어떨까??하는 생각입니다.
    언제까지 1위란 있을수 없으니 어느 기업하나가 앞장섰으면.
    이제 사람들도 예전처럼 바보가 아니라 생각합니다.
    이번에 아이폰 들어왔을때도 모든 매체에서 아이폰 까기로 도배하다시피 했었죠.
    하지만 아이폰..벌써 20만대가 넘게 팔렸으니.....사람들이 깨어나고 있으니
    기업들도 그에 발 맞춰줘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9. Favicon of http://shinlucky.tistory.com BlogIcon shinlucky
    2010.01.07 12:38

    오호, 조금 늦게 이 소식을 접했군요.

    이것도 HTC에서 만들었네요.

    설명해주신것 잘 읽었어요 ~

  10. 탐화랑
    2010.01.07 13:16

    이재용이가 SKT에 아이폰 도입을 하지말라 했다던 기사보고 통탄하던 차에 이 기사보고 더욱 통탄하게 되더군요.
    썩어빠진 잡상인들의 농간에 넥서스원이 출시할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이쯤 되면 조선시대 양반들이 사농공상중 왜 상인들을 가장 천하다 했는지 공감이 갈 지경이더군요.

  11. 넥서스원
    2010.01.07 13:20

    기능도 꽤 괜찮은거 같은데 가겨도 저렴하니..//
    얼른 국내에 출시하길..//

  12. 넥서스원
    2010.01.07 13:21

    정말 죄송합니다. 렉이 걸려서 댓글이 많이 달려버렸네요;; 정말 죄송합니다.

  13. 구글빠
    2010.01.07 13:54

    역시 구글은 사용자들에게 선택의 자유를 주는군요.
    그래서 구글을 지지합니다.
    아이폰 정말 끝내주는 물건입니다만
    애플의 폐쇄정책 맘에 안듭니다.
    제품이 약간 구리다해도 구글에 더 끌립니다.

  14. Favicon of http://dj-dream.com BlogIcon 돼지꿈
    2010.01.07 14:47

    이글을 보니 PC화 되는 스마트폰의 모습중에 유통도 또다른 닮은점이네요.분명히 바뀔것을 아기 떄문에
    바뀌지 않은것에 대해 반발도 점점 심해질 것 같습니다. 언젠가는 '오픈' 되겠지요.
    글 잘읽었습니다. 갠적으로 유통을 빼버리더라도...
    갖고 싶군요 ....

  15. 습서
    2010.01.07 18:07

    그림의 떡이군요

    어짜피 언젠간 들어올수도 있지만

    디지털 기기라는게 시간이 지날수록 별 의미가 없어지는것이라...

  16. 구글짱
    2010.01.07 21:09

    넥서스원 테더링과 멀티터치기능이 빠졌다는게 사실인가요?

  17. Loquacity
    2010.01.07 21:10

    얼마나 더 싸워야 넥서스원이 국내에 들어올까요.

    참...갈 길이 머네요.

  18. Favicon of http://donobono.tistory.com BlogIcon donobono
    2010.01.07 21:31

    Wifi 아래에서 VoIP로만 통화를 하는게 매력적인가요?? -_-
    Wifi면 핸드오버도 안되는데.. 에그라도 들고다니시게요?? 그냥 통신사에 가입해서 전화 쓰는게 낫죠..

    VoIP 품질이 얼마나 나와줄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너무 낙관적이신데요;;

    • Favicon of https://lazion.com BlogIcon 늑돌이
      2010.01.07 23:40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무선랜만으로 통신을 한다는 건 예로 든거죠. PC가 대부분 인터넷에 연결하여 쓰듯이 넥서스원 또한 대부분 어떤 형태로든 이통사 망을 쓰게 될 겁니다.
      다만 넥서스원을 구입할 때 예전에는 필수였던 이통사 가입이 이제는 선택이라는 점이 중요하다는 거죠. 그리고 휴대폰과 이통사가 하나로 묶이는게 아니라 분리해서 생각할 수 있게되는 변화의 시발점이 아닐까 합니다.

    • Favicon of http://donobono.tistory.com BlogIcon donobono
      2010.01.08 09:45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이통사 망을 쓴다는건 이통사에 가입을 해야 한다는 얘기인데요.. 그러면 기존 폰들과 구분 되는 건 없는데요.. 국가별로 언락폰을 파는 곳도 꽤 많은 편이고 언락폰은 그냥 단말기만 좀 비싸게 사서 원하는 통신사 심카드 끼우면 됐던거구요.. 아니면 락 걸린 폰 사서 스스로 언락을 해서 쓰는 경우도 많았었구요.. 새삼 새로운 것은 아니라고 생각되거든요..

      뭐.. 우리나라에서는 그동안 없었던 일이기는 합니다만.. ^^

    • Favicon of https://lazion.com BlogIcon 늑돌이
      2010.01.08 10:10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으음... 본문의 이야기가 잘 전달되지 않은 듯 합니다. 역시 제 부족한 글솜씨 탓인가 봅니다.

      기존에 언락폰들은 팔린다 해도 (특히 고급형의 경우) 전체 시장에 비해서는 극히 소량이어서 시장에 영향을 미칠만한 요소는 아니었습니다. 그리고 넥서스원처럼 전면에 내세우지도 않았죠.

      이런 상황에서 구글의 넥서스원이 특별한 이유는, 휴대폰이 이통사에 종속되는 상황이 본격적으로 제조사 쪽으로 권한이 넘어간다는 측면이 큽니다.

      글에서도 말했듯이 제조사와 소비자 사이의 '쓸데없는' 단계인 이통사가 빠지는 거죠. 이통사가 낄 수는 있겠지만 영향력 면에서 예전과는 비교할 수 없게 될 거라 봅니다. 애플 아이폰과는 다른 측면에서 주도권 공략에 나선 것이 넥서스원입니다.

      넥서스원 판매 페이지를 가보시면 알겠지만 예전에는 특정 이통사 밑으로 휴대폰 목록이 뜹니다만, 넥서스원 및 앞으로 나올 구글폰(?)들은 휴대폰 밑으로 이통사 목록이 뜨게 될 겁니다. 이러한 변화는 시간이 지날수록 더 큰 영향력을 가져올 것이라 봅니다.
      말씀하신 대로 우리나라같은 폐쇄적인 시장에서는 더욱 파괴적인 영향력을 발휘하겠죠.

  19. 발명도사
    2010.01.08 02:31

    흐흐흐 중고폰 애용자들이 느끼던 희열을 이젠 새폰으로 느낄수 있겠군요 ㅋ
    구글이 고성능기기로 어떤 서비스들을 제공할지 더 관심이 가네요^^
    벤처하는 입장에서 구글에 몇번 제안한적도 있었습니다만
    영어실력이 부족한때문인지 답장도 없네요 ㅋㅋㅋ

  20. 디에이취
    2010.01.08 13:15

    이통사 = 제조사 < 소비자

    ㅎㅎㅎ

  21. 미리나이루
    2010.01.14 10:03

    반가운 추세지만 기계는 맘에안든다는것 애플이나 구글이나 왜그리 제 입장에서는 필요없는거만 넣는지 모르겠군요 최근엔 대세라고 MS마저 삽질을.. 그러면 기존 WM스던사람은 스마트폰 쓰지도 말라는건가요? 이래서 제가 스마트폰을 주 디바이스로는 사용하지 않는 겁니다. 리눅스도 그렇고 뭔가 "통일된 지원환경"이나 "호환성"은 어디다가 말아먹었는지 WM은 특히 더 지저분해서 해상도가 틀려지는 다른기기면 .. 그냥 오류나는 경우가 잦죠 그냥 MID나 쓰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