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D란 Mobile Internet Device의 약자다. 인텔이 지난 2007년 처음 만들어낸 용어로 휴대용 인터넷 단말기 정도로 번역할 수 있겠다. 예전에 마이크로소프트가 UMPC라는 이름으로 비슷한 제품을 정의하기도 했지만 UMPC 제품군들이 대부분 상업적으로 실패하고 그 바톤을 인텔이 이어받으면서 UMPC라는 용어는 MID 속으로 흡수되버린 상태다.

그렇게 MID가 되건 UMPC가 되건 이 분야에서 우리나라의 크고 작은 기업들이 한 역할은 결코 작지 않다. 예전에는 베가와 에버런 시리즈로 유명한 라온디지털이나 B1 시리즈의 와이브레인, Q1 시리즈의 삼성전자가 있었고 지금은 유경테크놀로지스와 유엠아이디가 각각 빌립 S 시리즈와 엠북으로 최전선에서 활약하고 있다. 이들 기업은 비록 상업적인 성공까지는 아직 거리가 남았지만 그 스스로 이뤄낸 진보는 결코 적지 않다. 특히 작은 크기에 PC의 기능과 성능을 유지하면서도 실 사용시간을 4시간 이상 구현한 것은 인정해줄만한 하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MID의 판매량은 극히 적은 편이고 비슷한 시기에 나온 넷북의 대성공과는 비교 자체가 불가능할 정도로 초라하다. 그것은 MID 자체에 심각한 문제점 두가지가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그 문제는 중소기업 수준인 대부분의 MID 제조업체에서 해결하기에는 너무 벅찬 것이다. 과연 무엇이길래?



첫 번째 문제. 접속

지금까지 나온 대부분의 MID에는 무선랜이 기본 내장되어있고 블루투스 또한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이는 인터넷 활용이 중심적인 요소를 차지하고 어디든 가지고 다니기 쉽다는 MID의 특성을 생각해 보면 당연한 이야기지만 전세계 구석구석에 와이파이 핫스팟이 깔리지 않는 한 이것만으로는 부족하다.
우리나라 대부분의 지역에서 쓸 수 있는 휴대폰 데이터 통신망, 하다못해 와이브로 망의 활용이 필수적인 것이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이동통신사들은 이렇게 MID나 스마트폰의 데이터 통신망 이용에 별다른 관심이 없다. 일단 데이터 관련 요금제는 매우 비싸고, 해외와는 달리 모뎀을 기기에 내장하는 것 또한 좋아하지 않는다. 아마도 자사의 이익에 도움이 되지 않기 때문일 것이다. MID가 무선 데이터 통신과 결합하여 소비자에게 가져다줄 수 있는 이익에는 별로 신경쓰지 않는 곳이 이동통신사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상황은 조금씩 나아지고 있긴 하다. 특히 KT는 아이폰을 도입하면서 무선랜과 와이브로, 3G 데이터 통신을 통합한 요금제를 준비하고 있는 등 활발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으며 LG텔레콤의 오즈 또한 전세계적으로 따져봐도 매우 경쟁력있는 데이터 요금제다.

하지만 이들 또한 일반 휴대폰 또는 스마트폰에 주로 해당되는 이야기고 그 혜택이 MID에까지 오려면 또 얼마나 걸릴지 알 수 없는 일이다. 그나마 최근에는 와이브로 내장형 모델로 유엠아이디의 엠북이 참으로 오랜만에 등장한다.



두 번째 문제. 소프트웨어

MID가 가진 특징에는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특히 국내에서 스마트폰이나 PMP와 차별화되는 점으로 PC의 기능과 성능을 유지하면서도 작은 크기를 유지한다는 점이다. 작게 만들기 위해 화면 또한 작아지고 키보드나 터치패드 같이 많은 공간을 차지하는 입력도구 대신 터치스크린 중심으로 입력하게끔 구성되어 있다.

그러나 MID를 써보면 알겠지만 터치스크린만으로 제품을 다루기에는 매우 불편하다. 이는 하드웨어의 탓이라기보다는 소프트웨어의 문제인데, 윈도XP나 윈도 비스타는 터치스크린에서 쓰기에는 너무나 불편하게 되어 있으며 특히 화면이 작은 제품에서는 더욱 그렇기 때문이다. OS 자체에 준비가 되어있지 않으니 그 안에서 돌아가는 대부분의 소프트웨어 또한 마찬가지 상황이다.

그렇다고 윈도를 벗어나자니 그 방대한 소프트웨어를 사용할 수 없게 된다는 엄청난 이점을 버려야 하고 대안이 될 수 있는 OS 자체도 그 완성도가 아직은 소비자가 쓰기에는 어려움이 많다.

인텔이 관여했던 윈도의 대안 OS, 모블린

그래서 현재의 실질적인 해결책은 PC의 입력도구를 가능한한 MID에 잘 우겨넣는 방식이었다. 와이브레인 B1과 Q1 울트라, 에버런과 에버런 노트, 엠북과 빌립 S7은 모두 터치스크린과 함께 키보드를 갖고 있으며 마우스나 터치패드를 대신하는 광터치 마우스 등의 포인팅 디바이스도 터치스크린과는 별도로 갖춘 기기 또한 적지 않다. 이 모두는 작은 기기에서도 윈도XP를 잘 쓸 수 있게 하기 위한 노력이다.

키보드와 터치스크린을 모두 가지고 있는 빌립 S7과 유엠아이디 엠북

하지만 MID 자체가 스마트폰과 PMP와는 차별성을 갖춘 방향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소프트웨어도 바뀌어야 한다. 새로 나올 윈도7은 터치스크린 인터페이스에 보다 최적화되어있다고는 하지만 이는 일부 어플리케이션에 제한되어 있는 수준으로, 적어도 웹브라우저, 미디어 플레이어, 파일 탐색기 정도는 터치스크린만으로 아무 지장 없이 쓸 수 있도록 사용자 인터페이스가 바뀌어야 한다.





인텔이 처음 MID를 내놓을 때의 장밋빛 전망은 적어도 지금까지는 사실이 아니다. 현실의 MID는 스마트폰과 넷북, PMP 사이에서 가격, 성능, 휴대성 면에서 모두 애매한 위치를 차지하는, 소수의 사용자에게만 매력적인 기기일 뿐이다.

그렇다고 MID가 실패해야 하는 기기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휴대폰이나 스마트폰, 넷북 만큼의 대단한 성공은 못 한다하더라도 적당한 크기의 화면과 좋은 휴대성으로 인터넷과 동영상 컨텐츠를 즐길 수 있는 제품으로써 결코 적지 않은 규모의 시장이 형성될 수 있기 때문이다.
문제는 거기까지 가기 위해 할 일이 일개 제조사에서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라는 것. 그 해결책은 기업 사이의 협력 밖에는 없을텐데, 갑을병정으로 서열 세우기 좋아하는 우리나라 대기업들이 있는 상태에서 과연 그게 가능할지는 모르는 일이다.





( 이 글은 PLAYPC에 기고한 것입니다 )

관련 글
2008/04/07 - 윈도XP를 2년 더 살려준 UMPC와 보급형 PC
2008/01/24 - 도대체 UMPC란 무엇인가?
2008/01/11 - MID vs. UMPC - 인텔의 야망



유튜브 LAZION tv 채널 구독해 주세요.


  1. 맞습니다.
    2009.10.16 08:52

    옳은말씀..특히 접속의 문제는 정말..
    접속 없는 미드는 의미가 없는거죠..
    좋은 기계, 기술 다 가지고있는데 눈앞의 이익만보고 그러는 꼴이란..
    이번 SKT 내장모델출시로 자극이 되어서 내장모델도 많이 나오면 좋겠네요..
    그리고 전국망 구축이나 보조금 등 와이브로가 좀더 활성화 되기를 바랍니다..
    kt나 skt나 입장이 비슷해서 얼마나 잘될지는 모르겠지만..

  2. -0-
    2009.10.16 18:52

    그런의미에서 유엠아이디의 엠북 와이브로 내장 모델 출시는.. 의미가 깊다고 봅니다.

    엠북이를 진정한 MID라고 부를 수 있겠네요.. 이젠..

  3. 타피니
    2009.10.17 09:57

    빌립에서 이미 3G 제품 출시하려고 했으나 통신사가 협상 안해주니까..... 이런 개xx통신사들.... 지내 이익만 칭기려고 아주... 고수님들 UMOC나 MID에 3G 통신 모듈 내장하시기도 하지만.. 이건좀 전문가 아니면 ㄷㄷ.. mid에 3G 모듈이랑 와이브로 모듈 USB에 달고 다니면 상당히 불편해 보인다는...
    자기네 이익챙기려는 통신사들 때문에 우리나라 개선 자체 불가능할듯....
    LG텔레콤이 얼른 4G 통신 상용화 하면 좋을텐데.... 그럼아마도 접속문제는 해결되지 않을까한다는.....
    소프트웨어는 듀얼 OS도 대안중하나인데.. 우리나라는 진짜 엑티브 X 때문에 윈도우 계열 아니면 MID가 MID가 아닌게 현실........
    MID도 이제 망했다는....... 스마트북으로 가는;;;;;;; ㅡㅡ;.. MID로 나온다던게 스마트북으로 출시되고.... 아직 홍보가 너무 부족한게 아닌가 한다는.. 빌립 MID 홈쇼핑 늑돌이님이 런칭하실때 봤는데 그전에 홈쇼핑제품에서 넥스트 설명이 빌립 PMP로 소개했다는... ㅡㅡ;..
    지상파에 한번 MID 광고 떠야... 저런것도 있구나.... 하는 분들 많을듯..

    • 제니카
      2009.10.17 10:58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해외에 3G 탑재모델 나가는건 그냥 주문을 글케 하면 글케 만들어 주면 되는거임.. 해외는 우리나라처럼 3G내장모델 판매하는게 규약이 별로 없기 때문에 주문하면서 모뎀 내장해 주셈! 하면 내장하면 되는거임.
      국내에 MID가 3G내장으로 나오는건 통신사가 그동안의 판매량 대비 수익성을 볼때 빌립보다 유미드 제품이 헐씬 낫다고 판단하기 때문일 것이 큼.
      통신사는 지들 돈 되는거 아니면 안함.

    • Favicon of https://lazion.com BlogIcon 너른땅의 늑돌이
      2009.10.17 12:12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두분 말씀 다 맞습니다. 그런데 '타피니'나 '제니카'나 왠지 귀에 익은 느낌이... ^^;;

  4. 지나가던
    2009.12.11 16:02

    마지막 문장 동감이네요. 한국 재벌들에는 기업가정신이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