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쁘게 달려온 XNOTE 체험단도 벌써 마무리를 향해 달려가는군요.
다섯번째 글의 주제는 그동안 제가 XNOTE R410을 들고다니며 다른 분들과 나눴던 이야기들입니다. 지금까지의 글과는 달리 제가 하는 이야기가 아니라 다른 분들의 목소리가 들어가는 거죠. 어쩌면 마무리에 가장 적당할 것 같기도 합니다.

그럼 시작해 볼까요?

저는 주로 R410 위에 올라간 것들 같은 제품을 갖고 다닙니다.


R410을 가지고 다니며 가장 많이 들었던 이야기는 역시 왜 그렇게 큰 걸 가지고 다니냐는 이야기였습니다. 전에도 몇번 말씀드렸지만 저는 쬐그만 에버런 노트를 주력 기종으로 쓰고 있었거든요. 배터리는 두시간 남짓 가고 화면 해상도도 1024x600에 불과하지만 가지고 다니기 편하다는 이유로 잘 쓰고 있었습니다. 그렇게 지나치게 작은 제품을 가지고 다니던 제가 갑자기 14인치 노트북을 들고다니니 더 커보였던 것 같습니다.

반면에 이제야 정상 세계(?)로 돌아왔다며 반기시는 분도 계셨습니다. 시력이 좋지 않으신 분들은 7인치에 1024x600 해상도 화면을 보여 드리면 글자가 너무 작다고 짜증내는 경우도 있거든요. 14인치 화면을 보여드리면 매우 만족하셨습니다.

14인치에 2kg대의 이 제품을 휴대하기 편한 제품이라고 말하는 분은 역시 없습니다. 물론 지난번 말씀드렸다시피 웨이트 세이버만 장착해서 회의실 등에 들고 다니면 의외로 가벼운 편이라고 인정해 주시는 분도 있었지만 말이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비교적 쓸만한 수준인 것은 확실합니다. 제가 늘 하는 동영상 테스트(화면 밝기/소리 크기 최대에서 동영상 연속 재생)에서도 덩치에 비해 2시간 15분이라는 꽤 괜찮은 수준의 결과를 보여줬고요. 어떤 분이 댓글로 달아주셨듯이 체력만 키우면 됩니다. 체력만. -_-; 


디자인 면에서는 상당히 재미있는 소리를 들었습니다.
XNOTE R410은 뚜껑을 닫았을 경우에는 무척 예쁘다는데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동의했습니다. 이른 바 선라이즈 그라데이션(Sunrise Gradation)의 위력이 톡톡히 발휘되는 순간이죠.

어두운 곳에서는 이렇게 보이다가도


저도 쓰면서 늘 느끼는 거지만 자주색이면서도 각도나 빛의 상태에 따라 다양한 모습으로 보이는 뚜껑은 R410의 디자인에서 가장 매력적인 부분이 아닐까하는 생각입니다.

밝은 곳에서는 이런 식으로 변신합니다.


그런데 문제는 정작 뚜껑을 열면 별로라는 평가가 있다는 겁니다.
특히 제가 물어본 이들 가운데 남성들이 그런 의견을 주로 냈는데, 딱 보기에는 키보드나 팜레스트의 재질이 중국산 싸구려 노트북처럼 보인다는 이야기까지 있었습니다. 물론 만져보면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만. 적어도 첫 인상에서는 그렇게 보인다는 거겠죠.

실망스럽다는 의견이 있었던 R410의 속살


저 개인적으로는 쓰면서도 잘 모르고 있었는데 그 정도인가...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여성분들의 경우, 뚜껑을 연 모습을 문제삼는 경우는 없었습니다만, 수십 수백명을 모셔다놓고 반응을 적은 것은 아닌지라 그대로 믿기에는 신빙성이 적긴 합니다. 하지만 꽤 좋은 반응을 들었던 '뚜껑'에 비해 안쪽을 본 반응은 밋밋했던 것은 사실입니다. 뭔가 깔끔하긴 한데 확 끌어오는 매력은 부족하다고 할까요?

힌지의 이 부분도 포인트!



XNOTE R410의 성능에 대해서는 대부분 만족스러워했습니다.

이 로고가 있으면 일단 쓸만한 성능이라는 거 인정!


센트리노2 노트북을 처음 써보신 분들도 계셨는데 확실히 빠르긴 빠르다고 인정하시더군요. 무선랜 수신 능력도 안정적이고요. 쓰던 데스크탑이 잠깐 이상을 일으켜 빌려드린 경우가 있는데 자기 데스크탑 못지않다고 하시더군요.


윈도 체험 지수는 3.6점으로 주로 그래픽에서 깎입니다. 노트북에서는 어쩔 수 없는 부분이기도 하죠.


크리스탈마크로는 무려 10만이 넘는 점수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CPU나 그래픽, 메모리 뿐만 아니라 하드디스크 점수도 꽤 높은 편이죠.

저는 물론 아예 데스크탑 대신 쓰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320GB의 넓은 하드디스크 또한 데이터를 백업해서 가지고 다닐 때는 넉넉한 마음을 갖게 하는 중요한 요소였죠.


성능과는 별도로 생각해 볼 수 있는 사용성, 얼마나 편하게 쓸 수 있냐는 부분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일단 큰 키보드에 대해서는 호감을 표시한 분들이 많았습니다. 에버런 노트의 작은 키보드에 적응하는 사람은 제 주변에도 별로 없는데 R410의 광활한 키보드는 정상인이라면 아무나 쓸 수 있습니다(덕분에 잠깐 잠깐 빌려쓰는 분들이 많아졌습니다. 에버런 노트를 빌려쓰는 분들은 거의 없었죠. -_-).
발열이나 소음도 신경쓰이는 수준은 아니었고 USB 단자 3개에 e-SATA 단자, HDMI 단자 등 확장을 위한 배려는 충분하다고들 하시네요.

액정 화면의 경우, 크기에는 만족하는데 그 품질에 대한 불만이 좀 있었습니다.

위 아래 시야각이 아쉬운 R410


XNOTE R410의 액정은 전체적으로 명암비가 뚜렷하게 표현되지 못해서 약간 뿌옇게 보이는 경향이 있습니다. 이 부분은 영화볼때 특히 아쉽죠. 그리고 좌우 시야각은 나쁘지 않은데 위 아래의 시야각에서는 만족스럽지 못하다고 합니다. 액정을 일부러 그렇게 골랐는지는 모르겠지만. 문서를 보는데는 지장없지만 여럿이 모여 영화를 볼 때는 아쉽더군요.

그리고 제가 그렇듯이 화면의 해상도가 조금 더 높았으면 하는 분들도 있었습니다. 1280x800은 일반적인 업무 처리에는 좋지만 이미지 파일이나 넓은 스프레드시트 편집에는 좀 아쉽거든요.


마지막 주제는 R410 자체와는 좀 상관없을 수도 있는 XNOTE 라는 브랜드 자체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XNOTE라는 이름으로 LG전자가 노트북을 만든지는 꽤 되었고, 실제로 상당히 깔끔하게 잘 만들기는 하는데 아직 'LG전자의 XNOTE'로 관심을 받는 것이지, XNOTE만의 매력은 아직 모자란다는 말이었습니다.
R410만 봐도 14인치급의 노트북을 찾는 이들에게 권할만한, 괜찮은 제품이긴 하지만 '꼭 이거 사야한다'라는 플러스 알파는 찾기 힘들다는 것입니다. XNOTE가 한국 시장에서만 통하는 LG전자의 엑스노트가 아니라 진정 세계 속의 XNOTE가 되려면 그 플러스 알파가 꼭 생겨야 한다는 말이었습니다.

저 또한 그 이야기에 동의합니다. 그 플러스 알파는 근래에 상당한 힘을 기울이고 있는 디자인이 될 수도 있겠고, 휴대성이나 성능, 사용성을 극대화시킬 수 있는 기술력이 될 수도 있겠습니다만 LG전자가 스스로 꼭 찾아야 할 부분이라 생각합니다.




이것으로 XNOTE R410에 대한 다섯 가지 주제의 글을 모두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XNOTE 체험단에 참가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신 LG전자 및 eBuzz 측에 고맙다는 인사를 전해드려야겠군요.
덕분에 작은 PC를 주로 다루던 저 또한 XNOTE R410을 통해 14인치 노트북의 맛을 깊게 느껴볼 수 있었습니다. 여러분에게도 제가 느꼈던 '맛'이 제대로 전달되었는지 모르겠습니다.
혹시라도 XNOTE R410에 대한 추가적인 질문이 있다면 댓글이나 트랙백으로 달아주시기 바랍니다.


관련 글
2009/03/17 - XNOTE R410, 나를 즐겁게 해다오
2009/03/13 - XNOTE R410 - 무거운 노트북 가볍게 만들기
2009/03/09 - XNOTE R410 - 메인PC를 밀어내는 보조PC
2009/03/06 - XNOTE R410 - 노트북이 커서 좋은 점과 나쁜 점 고찰하기


유튜브 LAZION tv 채널 구독해 주세요.


  1. Favicon of http://pinluid.pe.kr BlogIcon andu
    2009.03.21 13:20

    ㅇㅅㅇ 확실히 외관에 비해서 안쪽이 임팩트가 떨어지는군요...
    키보드 라인마다 색상을 다르게(파스텔톤) 했어도 훨씬 낫지 않았을지...
    근데 그래픽이 N10에서 아톰하고 같이놀던 그 그래픽이군요 =ㅅ= 좀 좋은것좀 달아주지...
    결국 밸런스에서 탈락이라고 해야하나...가격문제가 있긴 하지만...
    역시 구성을 봤을때 업무용에 가까운 모델인 듯 합니다 ㅇㅅㅇ

  2. Favicon of http://myskylark.co.cc BlogIcon 종달
    2009.03.21 17:03

    제노트북에 달린 그래픽이 8400GS인데 점수는 4.3이 최저점수로 나옵니다...

    센트리노2 인데도 그래픽이 3.6이면... 뭔가 문제 있는거 아닌가요?

    그래픽 드라이버를 교체 해보심이...

    근례 Nvidia에서 여태 공개 하지 않던 노트북용 레퍼런스 그래픽카드 드라이버를 공개했습니다..

    그걸 깔아보시는건 어떠신지...

  3. Favicon of http://zeshai.tistory.com BlogIcon ZeShai
    2009.03.23 09:54

    안녕하세요, 오랜만이시네요.
    반갑게도 제 노트북인 r410 포스팅이군요.
    대부분 만족하지만, ibm x 시리즈를 많이 다뤄서 그런지 휴대성과 배터리가 가장 큰 문제네요.
    또 한가지.. 키보드 왼쪽의 몇개키가.. 자꾸 눌리는 현상이 있는데,
    A/S 센터를 한번 들러야할지 ㅎㅎ
    제 결론은 업무용으로 쓰기엔 만족할만 시리즈입니다.

  4. 우자
    2009.03.25 10:26

    넷북 성능 벤치마크 2만점대를 보다가 갑자기 10만점 보니 ㅎㄷㄷ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