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서

풀HD를 책상 위로 - BTC 정보통신 제우스 7000 리뷰
XBOX 360과 제우스 7000 풀HD 모니터의 만남
TN 대 S-IPS 패널 - 제우스 7000 시리즈를 통한 비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니터 위의 작은 모니터는 비교를 위한 17인치...


모든 디지털 기기에는 출력을 위한 장치가 존재하고, 그 가운데 가장 많이 쓰이는 것은 바로 화면입니다. 가장 일반적인 화면 장치인 TV를 비롯해 PC나 여러 가지 계측기기의 모니터가 그 예입니다. 사람들은 TV 화면 앞에, PC의 모니터 앞에, 프로젝터 앞에 모이는 것처럼 어딜 가도 사람들은 화면을 중심으로 자리를 차지합니다. 그만큼사람들은 보는 것을 중요하게 여깁니다.

그러한 화면의 세상에도 이제 변화의 바람이 불어오고 있습니다.
평면TV와 DVD의 도입이 엊그제 같은데 세상은 더 좋은 것을 원하고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HD 규격입니다. 디지털 TV가 세상에 나오면서 같이 알려진 용어인 HD(High-Definition)는 한마디로 기존 TV보다 화면의 해상도가 뛰어나 더 세밀한 표현이 가능한 규격이라는 뜻입니다. 그런데 이 규격 또한 여러 가지입니다.

일단 많이 쓰이는 것만 추려보면,

- 720p : 1280×720의 해상도로 프로그레시브 방식
- 1080i : 1920×1080의 해상도로 인터레이스 방식
- 1080p : 1920×1080의 해상도로 프로레시브 방식

위 구분을 보면 프로그레시브니 인터레이스니 하는 이야기가 나옵니다. 잠깐 설명하고 넘어갈까요?

화면을 보여줄 때 인터레이스 방식은 두번에 나눠서 출력합니다. 1차는 전체에서 홀수선에 해당하는 영상 부분을 뿌려주고 2차로 짝수선을 뿌려줘서 전체를 완성합니다. 이 방식은 예전에 나온 것으로 TV에서 잔상을 이용하여 화면을 보여주기 위해 만들어진 것입니다. 프로그레시브 방식은 1, 2차 상관없이 한번에 다 뿌려주는 방식입니다.
당연히 프로그레시브 방식이 인터레이스 방식에 비해 더 또렷하고 좋은 화질입니다. 실제로 해상도가 더 낮은 720p가 1080i보다 화질이 나은 경우도 많습니다.

다시 돌아와서, 저 구분 가운데 가장 화질이 좋은 1080p를 풀HD(Full HD)라고 합니다. 즉 풀HD란 1080개의 세로 해상도를 프로그레시브로 보여주는 것을 뜻하죠.

이전의 HD 지원 기기들 가운데에서도 아직 기술의 부족으로 풀HD를 지원하지 못하는 제품들이 많았습니다만 이제 이 풀HD 해상도를 지원하는 기기들이 하나둘씩 늘어나고 있습니다. 디지털 TV 방송 뿐만 아니라 게임기를 넘어선 종합 멀티미디어 셋탑박스를 지향하는 소니의 PS3나 마이크로소프트의 XBOX 360, 그리고 PC 등을 활용하면 이 풀HD 해상도를 출력할 수 있습니다.
자, 그럼 풀HD 출력은 그렇다쳐도 그 출력을 받아 풀HD 영상을 보여주는 기기는 어떨까요?

오늘 소개해 드릴 BTC 정보통신의 제우스 7000 240MA-8FM(이하 제우스 7000)이 바로 그 풀HD 화면의 세계로 여러분을 안내해 줄 61cm(24인치) 화면의 최신 LCD 모니터입니다.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유튜브 LAZION tv 채널 구독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