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변기기/#헤드셋#이어폰#스피커

Sennheiser PX200 헤드폰을 샀습니다.

반응형

이어폰은 작지만 오래 끼면 귀가 아프기도 하고 소리도 새서 다른 사람에게 눈치보이는 등, 늑돌이는 늘 헤드폰(그것도 개방형이 아닌 밀폐형)이 더 좋다고 생각해 왔습니다.
그래서 어느날 충동적으로(...) 늑돌이는 가격대 성능비로 이름높은 헤드폰인 젠하이저의 PX200을 샀습니다.

요 며칠간 들어본 느낌은...


"좋다"


는 겁니다.


그동안 워낙 싸구려만 써왔던 탓이겠지만, 확실히 좋군요.
왜 그리 유명한지 알겠습니다.
이제야 고백하지만 늑돌이가 이어폰이건 헤드폰이건 5만원이 넘는 제품을 산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무엇보다도 예전에는 안 들리던 소리가 잘 들려옵니다. 소리가 대충 뭉뚱그려지지 않고 하나하나 섬세하게 살아난 상태로 들린다고나 할까요. 음질 별로 안 좋은(시그마리온3 보다도 안 좋습니다. -_-;;) 늑돌이의 고물 MP3 플레이어 Lyra의 소리가 이렇게 좋았나 싶습니다.

다른 사람들은 이 헤드폰이 베이스가 별로라는데 전 베이스 소리가 너무 강조되는 건 좋지 않아서 제겐 상관없더군요.

그리고 이어폰에 대한 헤드폰의 약점인 휴대성도 접으면 그리 부담되지 않는 크기가 되므로 큰 문제가 되지 않았습니다.

(사진에 같이 출연한 녀석은 살때 주는 PX200 케이스, 아주 오래된 MP3 플레이어인 Lyra, 그리고 지금까지 사용하던 이어폰인 크레신의 도끼투 이어폰입니다)


전반적으로 마음에 드는 헤드폰입니다.
물론, 이어폰이건 헤드폰이건 너무 오래 들으면 귀가 바보가 된다니 조심합시다. ^^;;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