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세번째로 늑돌이의 PDA가 바뀌었다. 작년 셀빅XG를 들고 좋아하던 때가 엊그제같은데, 벌써 세번째 기종이라니. 이번에 선택한 기종은 모디아. 국내중소기업인 모디아에서 수입해서 판매하는 제품이다.

이 놈의 가장 큰 특징은 HandheldPC(이하 HPC라 부르기로 하자)라는 것이다. 크기도 크고, 요즘 나오는 작은 미니노트북급보다 약간 작은 크기와 무게를 자랑한다. 혹시 노트북이 아니냐는 얘기도 많이 듣는 이 놈은 분명히 PDA에 가까운 놈이다. 자, 이 녀석에 대해 하나하나 살펴보자.



- 모디아(Modia)란?

모디아는 앞에서도 말했듯이 사실 국내기업의 이름이다. 그럼 국내에서 자체 생산된 기종이냐? 그렇다면 오죽 좋겠지만 일본의 NEC에서 개발된 제품으로 수입되어 상표만 모디아라는 이름으로 판매되는 기종이다.

모디아는 그 원형에 해당하는 기종이 있다. 바로 일본의 NEC가 판매하는 시그마리온(Sigmarion)이라는 기종이다.

일본에는 PHS라는 방식의 이동전화가 있다. 예전에 우리나라에서 서비스되고 있었던 시티폰 기억나는가? PHS는 그 시티폰과 비슷한 방식으로 발신만 되는 것이 아니라 수신도 되는 그런 방식의 전화이다.
매우 염가로 마련할 수 있기 때문에 일본에서는 한때 폭발적인 보급률을 자랑했다. 시그마리온은 바로 그 PHS 단말기와 연결하여 인터넷 등 여러가지 정보단말기 역할을 하게끔 출시된 기종이다. 덕분에 제한이 생긴 부분도 있지만. 아무튼 시그마리온3까지 나와있으며, 모디아는 그 시그마리온1에서 우리나라 이용자에게는 필요없는 기능을 빼고 OS를 업그레이드한 기종이다.

다시 돌아와서, 모디아는 우리나라에 수입되어 주로 기업 상대로 100만원이 넘는 꽤 비싼 가격으로 팔리고 있었는데, 회사가 어려워졌는지 '비공식적인' 경로를 통해 '비공식적인' 값으로 거래되기 시작했다.

제품은 약 2년 전에 생산되었지만, 보관이 잘 되어 있어 거의 신품이었고, 가격도 30만원대(지금은 30만원 미만으로 구할 수 있다)에 풀려나와 평소에 이런 기종에 관심이 있던 사람들(늑돌이같은 -_-;)이 하나둘 사기 시작, 이제는 꽤 많은 물량이 시중에 풀려나갔다.

예전에 이런 HPC 기종을 구하려면 중고로도 50만원 이상을 주어야 하는 것이 보통이었기 때문에 모디아의 몇가지 단점(뒤에 언급한다)에도 불구하고 상당한 인기를 끈 것이다.



- 사양 및 하드웨어

* 명칭 : 모디아(S1553-01K)
* CPU : MIPS VR4121 168MHz / 24KB Cache (NEC 개발)
* ROM : 32MB
* RAM : 32MB
* 화면 : 640x240 65536색. 터치스크린 형식의 STN LCD, 6.3인치
* 확장슬롯 : Compact Flash Type II
* 키보드 : 72 key
* 배터리 : 주배터리 - 리튬이온 1500mAh(7.2V), 백업배터리 - CR2032
* 통신포트 : Serial 포트, PHS 포트, IrDA 1.0 포트
* 기타 : 모노이어폰 단자, 외부 모노스피커

< 모디아의 앞면. IrDA 포트와 모노이어폰 단자가 있다. >



사양은 이와 같다. 현재 생산되는 대부분의 Windows CE(이하 CE) 기반 PDA는 스트롱암이나 엑스스케일 계열이지만 CPU는 MIPS 계열로 NEC에서 자체 생산하는 것이어서 그런지 일본에는 MIPS 관련 어플리케이션이 상당히 풍부하다.

LCD는 STN 방식인데, 잔상이 많이 남지만 동영상을 볼 때 제외하고는 그런대로 볼 만 하다. 가장 큰 문제는 밝은 낮에 실외에서는 도저히 알아 볼 수가 없다는 것이다(그래서 차량용 GPS로는 활용하기 힘들다. ^^).

CE 기반의 제품은 램을 저장공간과 실행용 공간 두가지로 나누어 쓰며 그 양을 실시간으로 조정할 수 있게 되어있다. 모디아 또한 예외가 아니며, 32MB를 프로그램 저장영역과 실행영역으로 나누어 사용한다.

이렇게 메모리가 절대적으로 모자라기 때문에 추가적으로 CF 메모리 카드가 필수적이게 된다. CF 메모리는 적어도 64MB는 되어야 무난하게 사용할 수 있으며 주로 프로그램과 데이타의 저장용도로 활용된다.

그 외에 이어폰단자 출력이 모노라는 점과 제한적인 확장성은 이동통신용 단말기로 나왔기 때문에 일부러 가해진 것이 아닐까...라는 생각도 해본다.

참, 스타일러스 펜은 몹쓸 놈은 아니지만.... 그리 좋진 않다. 가벼운데다 모디아에 장착되는 부분이 헐거워서 잘 빠지기 때문에 구멍에 들어가는 마지막 부분에 스카치 테잎 등을 감아놓기도 한다.

< 모디아의 좀 모자란 스타일러스 >





- 소프트웨어


1) OS : HandheldPC 2000

PPC는 2002까지 나와 있지만, HPC는 판매량 탓인지 2000 이후의 버전은 나오지 않았다. 어찌되었든 Windows CE 3.0 기반으로 나온 가장 최신판인지라 나름대로 쓸 만하다(오피스2000이 있는데 오피스XP를 꼭 구입해야 할 필요가 없는 것과 같다).

< OS와 IE, PocketOutlook의 버전 >



2) 기본어플리케이션 : 포켓아웃룩, 포켓오피스, 포켓인터넷익스플로러

여기서 중요한 것은 다른 어플리케이션들보다 포켓인터넷익스플로러의 버전이 4.01이라 웹 서핑을 할 때 이전 버전과 달리 웬만한 사이트는 다 돌아다니며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웹브라우저의 버전이 낮은 Windows CE 2.11을 사용하는 삼성 이지프로나 NEC 시그마리온 I 사용자들이 무척 부러워하는 내용이다. ^^;

< PocketOffice의 버전 >



3) 번들어플리케이션 : 디오펜 4.1

디오펜은 셀빅을 제외하고는 전부 외국어 OS 뿐인 PDA 시장에서 한팁과 함께 한글 솔루션의 쌍두마차를 달리고 있는 제품이다. 다만 모디아는 한글 폰트가 이미 내장되어 있고, 훌륭한 키보드도 있는지라 디오펜의 주요 기능 중 하나인 필기인식 프로그램은 거의 사용되지 않는다(늑돌이는 아예 시작프로그램에서 제외시켜 놓고 쓰고 있다).

디오펜의 한글입력기에게는 몇가지 버그가 존재하지만 디오펜 제작사인 디오텍사는 고쳐주지 않고 있다(디오펜 5.0 이상에선 해결된 것들이 몇가지 있다. 그러나 돈주고 사야하니). -_-+




- 모디아 실제로 써보기

이제부터 모디아를 실제로 사용하면서 그 감상을 적어보기로 한다. 자잘한 거 하나하나 다 적기 보다는 늑돌이가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점들을 중심으로 정리한다.

< 보통 때는 이렇게 두고 쓴다 >



1) 키보드

키보드는 상당히 좋다는 평가를 내릴 수 있다. 사용해 본 분들의 증언에 의하면 동급의 크기라고 할 수 있는 HP의 조나다(Jornada)의 키보드보다 치기 쉬우며, 소음도 적다(도서관에서 조나다는 칠 수 없지만 모디아는 가능하다)는 평가이다.
디오펜 관련 한글 입력 버그가 몇가지 존재하지만 모디아 키보드가 가지는 장점을 많이 깎아먹진 않는 수준이다. 근래 이 글 뿐만 아니라 lazion.com에 올라가는 많은 글들이 모디아에서 작성되고 있다.





2) PIMS - 일정관리, 주소록, 할 일

늑돌이가 다른 사람한테 PDA가 도대체 뭐냐는 질문을 들었을 때 즐겨 사용하는 대답이 '전자수첩인데, 좀 전문가용이다'라는 것이다.

PDA를 최초로 대중화시킨 팜사의 제품도 오거나이저(Organizer; 여러가지 개인일들을 정돈한다는 뜻)라는 이름으로 탄생했다. 그만큼 PIMS는 PDA에 있어서 가장 기본적인 존재 이유라고도 할만큼 중요한 것이다.

모디아의 PIMS는 다른 CE(PPC/HPC 공히) 계열과 마찬가지로 포켓아웃룩이 담당한다. 포켓아웃룩은 데스크탑 PC용 Windows에서 최고의 베스트셀러라 할 수 있는 오피스 시리즈에 같이 탑재되어 얼떨결에 최고 점유율의 PIMS가 되어버린 아웃룩과 좋은 호환성을 자랑한다.

대신 영문 OS로서의 한계점들이 몇가지 보인다. 대표적으로,

* 모디아에서 주소록을 추가 또는 수정하면 이름이 '이 순신'을 유지하지 못한다. 나라간의 표기방법의 차이로, 기껏해야 '이, 순신'이 될 뿐이다.

* 주소록에서 사람을 찾을 때 영문 글자를 위한 탭만 있기 때문에 무용지물이다.

결정적으로 포켓아웃룩의 일정관리 화면은 그리 좋지 않다. 그러나 훌륭한 해결책이 있다. 최고의 PIMS 중 하나라고 추앙받는 Psion의 Agenda 와 UI를 모방하여 발전시킨 CE Agenda가 있기 때문이다. 가격도 저렴하니 모디아에서 PIMS 기능을 활용하고자 한다면 필수로 구입하도록.

< HPC 최강의 일정관리, CE Agenda >



그 외에 메모는 HPC Notes와 같은 별도의 프로그램을 이용하여야 하며, 메일의 경우는 용량 및 기타 문제로 PC처럼 원활하게 사용하기는 곤란하다.



3) 확장성

늑돌이 생각으로는 모디아가 가진 단점 중에서도 가장 치명적인 것이다.
확장 슬롯이 단 '하나'만 있다.

< 모디아의 왼편. 왼쪽부터 전원 커넥터, 싱크용 시리얼 포트, PHS 통신단자(우리나라에선 무용지물)다. >


데이타 싱크용으로 느리디 느린 시리얼 포트를 사용하는 것 또한 단점이지만(덕분에 애니딕같은 대용량의 프로그램을 설치하려면 40분 정도가 걸린다고 한다) 하나뿐인 확장슬롯은 모디아의 활용도를 극도로 제한시켜 놓는다.

< 모디아의 오른편. 왼쪽부터 스타일러스 펜, CF 슬롯, CF 카드를 빼내기 위한 버튼(?) >


이 하나뿐인 확장슬롯은 Compact Flash 메모리 카드를 위한 슬롯이다. 기본 메모리가 32MB 밖에 안 되기 때문에 조금만 프로그램을 설치하다 보면 금방 다 찬다. 이 메모리도 실행 영역과 저장 영역으로 나누어 써야 하기 때문에 사전 어플리케이션이라도 설치하려면 메모리카드가 꼭 필요하다.

확장성의 문제는 모디아를 활용한 웹 서핑에서 절절히 느낄 수 있게 된다.


4) 웹 서핑

HPC2000이 이전 버전인 Windows CE 2.11에 비해서 눈에 띄게 좋아진 점은 바로 웹브라우저인 포켓인터넷익스플로러가 4.01로 업그레이드되었다는 점이다. 덕분에 익스플로러만 지원하는 대부분의 웹사이트들에 큰 무리없이 들어갈 수 있다.

모디아로 웹 서핑을 하는 방법은 크게 세가지이다.


* 시리얼 케이블 연결

이것은 싱크용으로 제공되는 시리얼 케이블을 이용하여 인터넷과 접속 가능한 다른 PC에 연결, 웹 서핑을 하는 방식이다. MochaPPP나 iProxy 등의 프로그램을 이용하면 편하게 할 수 있지만 시리얼 케이블의 연결 속도가 0.1MBPS에 지나지 않기 때문에 실용적인 면에서는 문제가 많다.


* 오프라인 브라우징

진정한 웹 서핑이라고 부를 수는 없겠지만 일단 원하는 웹사이트의 페이지들을 저장해 놓고 그것을 모디아에서 읽어들이는 방식이다. 모디아에 저장해 놓고 보는 것이라 속도는 빠르지만 이전에 준비를 해놔야 되기 때문에 불편하다.

용량문제로 주로 신문기사 등 텍스트 정보만 빼서 저장해서 보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클리핑이라고도 불리우고, 아이핸디고나 아방고 등이 유명하다. 모디아용으로는 Whack Force가 유명하며, 텔레포트 등의 PC용 프로그램을 사용하여 PC에서 읽어서 저장한 다음 그것을 모디아로 옮기는 방식도 쓰인다.

< 이것이 오프라인 브라우징! >




* 유무선 랜 연결

CF 슬롯용 유선/무선 랜 카드를 장착하여 사용하는 것이다. 유선 랜카드야 이동성이 좋은 PDA의 장점을 제대로 살리지 못하는 부분이 있지만 무선 랜은 그 반대다. AP(Access Point; 무선랜용 중계국이라고 생각하면 된다)만 설치되어 있다면 어디서든 웹 서핑이 가능한 것이다(많은 사람들이 모디아를 이용해 화장실에서 메신저로 채팅하는 재미에 빠져있다고 한다. 다행히 냄새는 전송이 안된다).

최대속도 11MBPS를 자랑하는 IEEE802.11b 규격은 실용적으로는 2MBPS 전후의 속도를 보장해 주며 대용량 파일 전송이 아니라면 쓸만한 속도이다.

그. 러. 나.

문제는 모디아에 슬롯이 하나 밖에 없다는 것이다. 앞에서 말하길, CF 메모리를 꽂지 않으면 모디아의 활용도가 극히 제한된다고 했다. 기본 메모리의 양이 너무 적기 때문이다. 무선랜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CF 메모리를 빼내야 된다. 이 하나뿐인 슬롯은 모디아와 무선랜의 결합에 크나큰 장애물이 되어 그 활용도를 간단한 웹서핑과 메신저 사용 정도로 축소시켜 버린다.

< 메모리 카드와 무선 랜 카드. 아아 어떤 것을 꼽으란 말이냐~~~ >

모디아같은 기종에서 생기는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외국에서 CF 메모리 카드와 무선랜 카드를 하나의 카드로 합친 것이 나왔다고는 하는데.... 언제 우리나라에 들어올지도, 가격이 얼마일지도 아직 모르겠다.


5) 포켓오피스

마이크로소프트가 가장 큰 돈을 버는 부분은 윈도우즈의 매출이 아니라 오피스의 매출이라고 한다(돈을 까먹는 부분은 XBOX일 것이다... ^^;). 그만큼 핵심적인 제품이라는 건데, 모디아HPC2000 또한 포켓오피스라는 이름으로 간이 오피스 프로그램을 내장하고 있다.

워낙 많이 알려진 제품이므로 간단하게만 설명하면 PC용 오피스와 제한적으로나마 파일 공유가 가능하며, 포켓워드는 간이 워드프로세서 수준, 포켓엑셀은 의외로 쓸 모가 많으며, 포켓파워포인트는 뷰어 역할만 하지만 그나마 별 의미가 없다 정도이다.
< 그런대로 쓸만한 포켓엑셀 >


모디아의 장점인 키보드를 잘 활용할 수 있는 간이 워드프로세서인 포켓워드에는 결정적으로 우리나라 사람이 좋아하는 표 기능이 없기 때문에, 포켓도스를 띄워 아래아 한글 꼬마나 훈민정음CE를 활용한다.

< 포켓도스를 통해 실행할 수 있는 아래아한글 2.1 꼬마 >


이외에 필기를 위해 그림과 문서를 혼합하여 작성할 수 있는 Ink Writer도 제공된다.


6) 멀티미디어

속도도 느리고 액정도 좋지 않으며, 이어폰 출력이 모노다.


위 문장이 모디아의 멀티미디어에 대한 간략한, 그리고 핵심적인 평가이다.

일단 속도가 가장 필요한 분야인 동영상은 사실상 봐줄 수 없을 정도였다. PocketTV를 사용하면 어느 정도 시청이 가능하나, 스트롱암을 쓴 기종보다는 좀 떨어지며, 더군다나 액정은 STN이라 동영상을 보기에는 잔상이 심하다.

하지만 베타플레이어의 등장으로 이 상황은 일변했다. 별다른 희망을 기대하기 힘들다고 생각했던 모디아도 베타플레이어를 돌리니 상당 수준의 동영상 플레이가 가능해진다. 물론 액정의 잔상 문제가 해결되는 것은 아니지만. 거기다가, 와이드 화면이 아닌가!

음악은 잡음이 좀 끼는 수준이라도 MP3 뿐만 아니라 WMA, OGG(GSPlayer를 사용하라!) 등도 플레이 할 수 있어 좋다.

그러나!
결정적으로 이어폰 단자 출력이 모노다. 내장스피커가 모노인 것은 충분히 이해가 가지만, 이어폰 단자가 모노인 것은 정말 용납이 안된다. 필자가 아쉬워하는 점이다. 스테레오로 출력하게 만드는데 몇푼 든다고(늑돌이는 어느 정도 막귀인지라 가리지 않고 듣는 편인데, 모디아를 사고 나서 팔까말까 고민하던 라이라를 꺼내야만 했다. 라이라가 궁금하신 분은 [여기] 로).

모디아와 음악을 애써 연관시켜 본다면. 모노기 때문에 이어폰 한쪽만 끼어놓고 음악을 들어야 할 때는 좋을 수 있다. 아니면 회사에서 늦게까지 남아 일을 할 때 모디아 내장 스피커로 조용히 틀어놓고 들으면 AM 방송 듣는 것 같아 나름대로 운치(?)가 있다.


7) 배터리

1500mA의 비교적 풍부한 배터리 용량 덕분에 늑돌이가 일반적인 용도로 사용해 본 바로는 5~6시간을 연속 사용할 수 있다. 그 정도면 불편없이 쓸 수 있는 수준이므로 이 정도면 늑돌이는 만족.

다만 무선랜 사용시는 상당히 빠른 속도로 전원을 소모하므로 주의할 필요가 있다.


8) 기타 프로그램 활용

CPU가 이제는 잘 활용되지 않는 MIPS 칩인지라(PPC2002부터는 스트롱암 계열의 칩 사용이 의무화되었다) 프로그램이 별로 없을 것 같지만 일본에서는 의외로 많이 활용되기 때문에 좋은 프로그램들이 많다.

앞에서 언급한 것들 외에 현재 늑돌이가 사용하고 있는 것과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것들을 간단하게 열거하면,

* 데스크탑 런처 :SQ
* 책읽기 : 무식이, AView
* 파일 관리 : Total Commander
* 사전 : AnyDic, HanDic
* 지하철 노선 : Subway, Metro
*게임 : 뿌요뿌요, 인베이더 등
*에뮬레이터 : PocketDOS, PocketNES, MameCE
*그래픽 : NFCanvas 2
*메신저 : MSN Messenger Force
*기타 등등등등….

< 쓸만한 책읽기용 프로그램인 AView >


<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세계의 지하철노선과 이동시간 측정은 여기에! Metro >





- 결론 : 모디아의 장단점과 적절한 수요층

이제 정리해 보자.


1) 모디아의 장점

* 강력한 키보드 : HPC이므로 당연한 장점으로 모디아의 가장 큰 장점일 것이다. 포켓워드나 훈민정음, 아래아한글 도스용을 활용해서 간이 워드프로세싱을 할 수 있다.

* 넓은 화면 : 역시 HPC이므로 당연한 장점으로, 이것은 포켓워드/엑셀이나 포켓인터넷익스플로러를 사용할 때 발휘된다.

* 쓸만한 배터리 : 사람에 따라 틀리겠지만 5~6시간의 연속사용을 보장한다면 그리 나쁜 것은 아니라고 본다.

* 웹 서핑 : 포켓인터넷익스플로러 4.01 내장으로 비교적 큰 문제없이 웹 서핑이 가능하다. 팜 같은 다른 OS를 사용하는 PDA에서는 바라기 힘든 일이다.


2) 모디아의 단점

* 확장성 : CF 슬롯 하나로는 할 수 있는 일이 너무 적다. 메모리 카드를 꼽으면 확장을 더 할 수 없다는 것은 비극이다…. -_-;

* 모노 이어폰단자 : …… 위의 확장성과 함께 보급형 기기라는 이름 때문에 희생당한 부분이 아닐까 생각을 한다.

* 화면 : 동영상을 보기에는 잔상이 너무 심하다. 그리고 낮에 실외에서는 거의 보기 힘들다. 바퀴벌레처럼 어두운 곳만 찾아다니는 모디아 사용자들을 상상해 보라.... -_-;

* CPU : MIPS 제품을 쓰는 덕에 근래에 나오는 프로그램들은 사용할 수 없는 것들이 많다. 그래도 생각보단 쓸만한 프로그램이 많다.


3) 결론 : 모디아의 수요층

모디아에 딱 들어맞는 수요층은 간이 문서편집 기능을 절실하게 원하면서 멀티미디어 기능에는 별 관심없는, 그리고 무선랜을 이용한 인터넷접속은 가끔 이용하며, 기기가 일반 PDA보다 좀 커도 기쁘게 갖고 다닐 수 있는 바로 그런 사람들이다.

* 모디아의 기능에서 무선랜을 좀 더 활용하고자 하는 사람은 HP 조나다 710을 사도록 하기 바란다. 약간의 한글 문제가 있긴 하지만 이 녀석은 모디아보다 속도가 좀 더 빠르고, 확장슬롯이 하나 더 있어 좋다.

* 작고 가볍고 좋은 멀티미디어 기능을 원한다면 아이팩이나 포켓룩스 같은 PPC 기종으로 가도록 해라.




관련사이트

- 한국핸드헬드PC사용자동호회 http://khug.org
- 모디아 사용자 모임 모디안 http://www.modian.org
- CE Agenda 홈페이지 http://www.ceagenda.net




여러분의 댓글은 앞으로 쓸 글의 주제, 방향 설정에 큰 도움이 됩니다. 많이 남겨주세요~!
신고
  1. Favicon of http://nephu.com BlogIcon 네퓨
    2004.04.11 20:16 신고

    모디아에대해 알아보다가 이 사용기를 읽게 &#46124;었거든요. 정말 꼼꼼하고 재미있는 리뷰라고 생각했었습니다 ^^
    P.S. 테터툴즈로 바꾸니까 더 깔끔해 보이고 좋네요~ 우왓 +ㅁ+

  2. Favicon of http://lazion.com BlogIcon 늑돌이
    2004.04.11 20:52 신고

    감사합니다~ T-T. 이런 글도 좋아해주시다니.
    태터툴즈와 그 스킨이 깨끗한거지, 제 능력으로는 이 정도도 불가능합니다. 이번 기회에 스킨 만들어 주신 보헤미안님께 다시 한번 감사.. ^^

  3. jindor
    2004.04.12 21:56 신고

    조나다를 사려고 하다가 어쩌다 이곳까지 와서는 님의 글을 보고 마음을 도저히 정할수가 없게 됐습니다. 책임지세요.

  4. Favicon of http://lazion.com BlogIcon 늑돌이
    2004.04.12 23:54 신고

    .. 우욱.. 에... 뭐시냐... 그러니까... 말이죠. 책임은 질 수 없는데...

    둘 다 써본 저로서는, 710은 확장성과 속도, 스테레오 MP3에 강점이 있고, 모디아는 한글화, 키보드, 좀 더 밝은 액정에 강점이 있다 할 수 있습니다.
    대충 그런 기준으로 고르면 되지 않을까 합니다.

  5. 부분적분
    2004.04.14 10:57 신고

    언제 보아도 멋진..논문입니다.
    정확한 장점과 단점이 제시되어 있어서..
    선택을 할 때...기준이 딱 서게 됩니다.
    달인의 경지에 올라서셨음이..팍..느껴집니다.

  6. 회사원
    2004.04.14 17:32 신고

    흠냐... 오늘 모디아를 지르고 나서 기쁜 마음으로 배송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늑돌님의 간결하면서도 알찬 리뷰, 잘 봤습니다. 많은 도움이 되는군요.

  7. Favicon of http://lazion.com BlogIcon 늑돌이
    2004.04.15 00:12 신고

    부분적분님, 회사원님 별로 안 좋은 글 잘 봐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모디아 좋은 녀석입니다. 키보드만 해도 HPC 계에서는 상당한 수준이죠.

  8. Favicon of http://nephu.com BlogIcon 네퓨
    2004.04.18 11:00 신고

    키보드쪽만 보면 이지프로가 거의 최고일듯 싶으나... 고놈은 이동성이 너무 떨어지죠 ;ㅁ; 그래서 많은분들이 모디아를 선택하시는것 같습니다. 키보드 크기도 적당하고 소음도 적죠 :)

  9. Favicon of http://happyYoman.com BlogIcon YOman
    2004.10.26 21:02 신고

    좋은 선택을 위해서 굉장히 좋은 정보를 주셨습니다. 오늘 주문했는데, 제가 사용할 범위 안에서는 가격대비 성능이 좋을 것으로 예상 됩니다.

  10. Favicon of http://lazion.com BlogIcon 늑돌이
    2004.10.26 21:06 신고

    네퓨님 // 여러가지 면에서 '적당한' 제품이 바로 모디아가 아닐까 합니다.

    YOman님 // 일단 축하드리고요, 키보드 입력을 필요로 하시는 분에게는 모디아가 가격대 성능비로 가장 좋지 않나 합니다. ^^ 잘 쓰실 껍니다.

  11. 흠..,
    2005.01.26 20:09 신고

    www.modia.co.kr .., 지마켓이 잡아먹은 듯 합니다..,

  12. Favicon of http://lazion.com BlogIcon 늑돌이
    2005.01.31 20:16 신고

    그, 그렇군요. 모디아... -_-;;;

  13. Favicon of http://ephesian.egloos.com BlogIcon 이피젼
    2005.06.14 14:06 신고

    정말 잘 읽었습니다. 정확하게 잘 써주셨네요. 그런데 날짜를 보니 03/05/12... 이거 2년도 더 전의 글이었군요;;

  14. Favicon of http://lazion.com BlogIcon 늑돌이
    2005.06.15 18:59 신고

    이피젼님 // 벌써 2년이 되었나요...? 아이구야...
    아무튼 와주셔서 고맙습니다.

    하지만 2년전이나 지금이나 모디아는 값싸고 좋은 HPC죠. 모디안 사이트가 아직도 활발한 것만 봐도 알 수 있듯이요. ^^

  15. BlogIcon 강성재
    2005.10.01 00:09 신고

    라이라잘렸어요 ㅡ.,ㅡ

    • Favicon of http://lazion.com BlogIcon 늑돌이
      2005.10.04 04:23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잘렸다니... 질렀다는 이야기신가요?

      구하기도 어려운데 어디서 났는지 궁금하네요. ^^
      전 아직도 라이라를 종종 쓰고 있습니다.